Hannah and Je together

Friday, 1 June 2012

Semi on Shoulder

When I drive in the morning around rush hour, the traffic is so bad on interstate highways and the speed is sometimes around 20 MPH even though the speed limit is 55 MPH and the cars usually run around 75 MPH whenever possible.

And driving on the shoulder is prohibited with signs saying “DO NOT DRIVE ON SHOULDER.” But I see lots of cars driving on shoulders and they cut in at the end of the shoulder. The same thing happens in exit (right) lane to ramp. But until this morning, I have never seen a semi truck with trailer running on a shoulder and cut in. Wow.

This is America where anything is possible.

아침 출근 시간에 운전을 하면 고속도로의 교통이 너무 심해서 속도가 20마일 정도가 된다. 속도제한은 55마일이고, 길이 뚤리면 언제나 75마일로 달리는 곳에서 말이다.

그리고 갓길 운전은 금지되어 있고 표지판에도 “갓길로 달리지 마시오”라고 붙어 있지만 꽤 많은 차들이 갓길로 달리다가 갓길이 끝나는 곳에서 껴들어 오는 걸 본다. 고속도로 출구 차선(오른쪽 차선)도 마찬가지의 일이 벌어진다.

그런데 오늘은 난생 처음으로 트레일러를 달고 있는 세미 트럭이 갓길로 달려가서 껴드는 걸 목격했다. 헐.

역시 미국은 뭐든지 할 수 있는 나라라더니.

Tuesday, 29 May 2012

Church Retreat

We went to the Church Retreat at Carthage College in Wisconsin. I cannot say it was good. One of the reasons is my lovely wife was sick.

But one good thing was the cheap gas price. It was $3.57 per gallon. On the way back, I saw the gas price over $4.19 right after I crossed the state border.

The college is located in beautiful place and its address is 2001 Alford Park Drive, Kenosha, WI. There is kissing rock where we also kissed.

교회 수양회를 위스콘신에 있는 카씨지 컬리지로 갔다왔다. 하지만 별로였는데, 그 이유중 하나를 들라면 사랑스러운 아내가 아팠기 때문이다.

좋았던 점은 기름 값이 싸다는 것. 갤런당 $3.59였는데, 돌아올 때, 주 경계선을 넘자마자 기름값이 $4.19 이상이었다.

이 대학은 정말 아름다운 경치가 있고 주소는 2001 Alford Park Drive, Kenosha, WI다. 뽀뽀 바위라는 곳에서 뽀뽀도 했다.

Saturday, 19 May 2012

Church Tour: Community Christian Church, Yellowbox

The second choice of our Church tour was Community Christian Church. I found it on Google Maps and chose this because it is close from home. The church is big, not as big as Calvary Church where we visited the other Sunday. I found out that it has twelve locations in Chicagoland. And this one was called Yellowbox because the building is kind of box shape and yellow painted. But I have to say this one was so disappointing from the beginning to the end.

The demographic of the Church is mostly White people. At the Calvary Church, it was so mixed race and ethnic. When Hannah and I stepped into the building, the church and the people were not welcoming. You may say this is just because the church is big. But Calvary is way bigger and still welcoming.

The sound system was good and the pre-service music was good. The form of the service is kind of liberal like Calvary (which I do not really like). But what gave me shock came later in the sermon.

Pastor and his wife stood together and they made the sermon together in the talk show style. I do not like it, but that is all right. I can bear that. The sermon is all about how to manage time well. There was NOT EVEN SINGLE MENTION of JESUS or CHRIST. If it had been a speech or seminar, it could have been so good. But I can boldly say it cannot be a sermon. And this is not a Church.

It does not matter how many good things they do to the community. If they do not preach the gospel, if they do not say about Jesus and His blood, they are not a congregation nor a Church, at least to me. Even they don’t have Cross on their church symbol or logo.

I may not go back to there. At least I do NOT want. After the Church, even Hannah told me that it was like a life seminar with occasional Bible verses.

Community Christian Church was so much disappointing Church. So I will not put any Church information here except the name.

교회 투어의 두번째 교회는 커뮤니티 크리스찬 교회로 구글 지도에서 찾았고 집과 가까워서 갔다. 지난 번에 간 갈보리교회 만큼은 아니지만 교회가 꽤 컸다. 이 교회는 노란 상자라고 불리는데, 건물이 상자 모양이고 노란 색으로 칠해져 있어서 그런 것 같다. 나중에 알았지만 시카고 지역에 12개 교회를 갖고 있다고 한다. 그런데 처음부터 끝까지 매우 실망스러운 교회였다.

교회의 인구 구성도 대부분 백인이었다. 갈보리 교회에서는 상당히 다양한 인종이 있었는데. 아내와 함께 교회에 들어가서 느낀 것은 별로 환영하는 듯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교회가 커서 그렇다고 말할 수도 있지만, 여기보다 훨씬 큰 갈보리 교회만 해도 매우 환영한다는 느낌을 받았다.

음향 시스템은 꽤 좋았고, 예배 전 음악도 매우 좋았다. 예배 형식은 갈보리 교회와 비슷하게 자유롭고 형식이 파괴된 것이었는데, 내가 그닥 좋아하지는 않는다. 하지만 진짜 충격은 설교였다.

목사님과 사모님이 같이 무대에 올라와서는 설교를 토크쇼 형식으로 같이 이끌어 나갔다. 별로 좋아 보이진 않았지만, 뭐 그정도는 괜찮다. 설교가 온통 시간 관리에 관한 것 뿐이었다. 예수님이나 그리스도에 대한 언급은 단 한 차례도 없었다. 연설이나 세미나였다면 정말 좋았겠지만, 이건 설교가 아니다! 그리고 이건 교회도 아니다!

이 사람들이 지역사회에 얼마나 좋은 일을  많이 하는지는 상관없다. 복음을 전하지 않는다면, 예수님과 보혈을 설교하지 않는다면 교회가 아니다. 적어도 나는 그렇게 생각한다. 그리고 교회 로고에도 십자가가 없다.

여긴 다시 안갈 듯 하다. 가고 싶지도 않다. 예배 후에, 아내도 생활 세미나에 온것 같다고 했다.

커뮤니티 크리스찬 교회는 정말 실망스러웠고 교회 이름을 제외한 어떤 정보도 이 블로그에 올리지 않겠다.

Saturday, 5 May 2012

Medical Exam

Yesterday I had a medical exam for immigration at a Korean hospital in Skokie, IL. I had an appointment at 3:15pm but I also had to wait until 3:50pm. They just worked in ‘first-come, first-serve‘ basis. What then is the appointment for? A Korean lady with her daughter left the hospital because they waited too long, then the doctor called her to her cell phone to come back. And the lady was served right away.

Actual medical exam did not last more than five minutes. They just asked me if I have any disease or allergy. Even they asked me how high I am. I paid $230 by cheque because they accept cheque or cash only.

I had to go back on Monday to pick up the envelope. In Canada, the hospital sends the result of the immigration medical exam directly to CIC (which is Citizenship and Immigration Canada), but in America, the applicant must include the medical exam result in the application package without opening the envelope and submit the whole package to USCIS (which is United States Citizenship and Immigration Service).

At first sight, Canada and America looked quite alike – neighbour countries using even same language. But almost everyday I find different things – really different, so different.

어제는 스코키에 있는 한국인 병원에 가서 이민 건강 검진을 받았다. 예약이 3시 15분이었는데 3시 50분까지 기다렸다. 예약 상관없이 오는 순서대로 봐주는데 그러면 예약은 뭐하러 받나? 딸을 데려온 한국인 아줌마 한분은 기다리다 그냥 나가버렸다. 그러자 의사가 핸드폰으로 전화를 해서 돌아오라고 하더니 바로 진찰을 해줬다.

실제 검진은 약 5분도 안 걸린 듯 했다. 병이나 알레르기가 있는지 물어보고, 심지어 키가 얼마냐고까지 물어봤다. 230불을 수표로 써줬는데, 현금 또는 수표만 받기 때문이다.

월요일에 봉투를 찾으러 다시 가야 한다. 캐나다에서는 이민 건강 검진을 하면  병원에서 결과를 바로 이민국으로 보내는데, 미국에서는 영주권 신청자가 검사 결과를 봉투로 받아서 (봉투를 절대 뜯으면 안되고) 영주권 신청서와 함께 패키지로 해서 이민국에 접수해야 한다.

처음에는 캐나다와 미국이 참 비슷해 보였다. 이웃 나라인데다 말과 글까지 같으니까. 그런데 요즘에는 거의 날마다 다른 걸 발견한다. 정말 달라 많이 달라.

Saturday, 21 April 2012

Work blog

Filed under: Lang:English,Lang:한국어,Subj:Life — Jemyoung Leigh @ 21:54
Tags: , , , ,

At my work, I manage a blog and facebook page.

If you are interested in hair, wig or something like that, you can come to see some information. I don’t know anything about that, I am just copying the contents from somewhere (not from online).

Blog address: http://hairtobeauty.wordpress.com/

Facebook page: http://www.facebook.com/hairtobeauty

Hair and I do not match well but work is work.

회사에서 블로그와 페이스북을 운영한다.

헤어나 가발에 관심이 있다면 와서 정보를 좀 얻어갈 수도 있겠다. 사실 난 이 분야에 대해 아는 게 전무하지만 그냥 잡지에 있는 글을 복사해서 올릴 뿐이다.

블로그 주소: http://hairtobeauty.wordpress.com/

페북주소: http://www.facebook.com/hairtobeauty

나하고 헤어라니…. 안어울리지만 일은 일일뿐.

Wednesday, 3 February 2010

Canada Post? Canada Lost!

Friday two weeks ago, I went to the provincial office again. It was so weird that I got the nominee certificate number and haven’t got the actual nominee letter yet.

So I asked the information girl about it, “This is my nominee certificate number, and I just wonder why it takes so long for the letter.”

She checked something and replied, “We already sent it to you by mail.”

“When?”

“Let see, three months ago.”

Three months! I checked my mail box each and every single day – even on Sundays! But there was no letter from the government.

“Blame the Canada Post.” was what I heard again from her.

I think Canada Post should change their name to “Canada Lost!”

Because of them, I had to sit three months doing nothing!

2주전 금요일에 주정부 사무실에 다시 찾아가 봤다. 노미니 확정 번호까지 나왔는데 정작 노미니 자체가 나오지 않았는데 그게 정말 이상한 일이다. 그럴 수가 없는 거다.

그래서 거기 가서 인포 아가씨에게 물어봤다, 이게 내 번혼데 왜 이리 노미니가 안나오냐?

뭔가를 확인하더니 하는 말이, 이미 보냈어.

언제?

석달 전에.

뭐 석달?!!! 내가 하루도 안빠지고 날마다 우편함을 확인했는데, 심지어는 주일까지도 확인했는데, 정부에서 온 편지는 없었다!

그리곤 한다는 소리가, 우체국 잘못이네요.

뭐… 그래… 캐나다 우체국은 이름을 캐나다 분실국으로 바꿔야 한닷!!!

걔네 때문에 석달이나 가만히 기다렸잖아!

Saturday, 10 October 2009

What? Why?

Obama won  the Nobel Peace Prize.

What?

Why?

What-the

오바마가 노벨 평화상을 탄단다.

뭐?

왜?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