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Friday, 15 June 2012

Kobo Desktop Application for Debian and Ubuntu GNU/Linux Updated

I wrote a post Kobo Desktop Application for Debian and Ubuntu GNU/Linux before. And yesterday, I just realised how stupid I am. Why I did not think about WINE! I downloaded the Windows Kobo Application whose file extension is exe, and it installed well under WINE in my ubuntu box, and after all, IT WORKS PERFECTLY FINE!

But the only issue I found so far is that it does not recognise my Kobo Touch in Ubuntu box. I found some work-around which says I need to map the Kobo usb as floppy disk and install the Kobo Desktop Application. I followed the instruction step by step but still Kobo Desktop Application does not recognise my Kobo Touch.

So I just reboot to Microsoft Windows and installed Kobo Desktop Application, and it recognised my Kobo Touch and I was successfully updated its firmware.

But after that, because Kobo Touch can update its library through wi-fi, I do not really have to use Kobo Desktop Application. I use Calibre to convert books, and Sigil to make epub files. Calibre is so great and I tried to convert three pdf files into epub, and it worked perfectly fine.

One thing I do not really understand is why they do NOT support Linux when their Kobo itself is based on Linux.

예전에 데비안 및 우분투 GNU/리눅스에서 코보 데스크탑 프로그램을 설치하는 방법에 대해 글을 쓴 적이 있는데, 내가 참 멍청하다는 걸 막 알게되었다. 왜 WINE 생각을 여지껏 못했을까! 확장자가 .exe인 윈도우즈용 코보 프로그램을 다운받아서 우분투에서 와인을 통해 설치해 봤는데 완전 잘 작동한다!

딱 한가지 문제는 내 코보 터치를 우분투에서 이 프로그램이 인식하지 못한다는 것. 해결 방법을 인터넷에서 찾았는데, 코보 USB를 플로피 디스크로 드라이브 매핑을 하고 나서 설치하면 된다고 하는데, 순서대로 따라했는데도 인식이 되질 않는다.

그래서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즈로 재부팅을 한 다음에 코보 데스크탑 프로그램을 설치하니 인식이 잘 되어서 코보 터치의 펌웨어를 업그레이드 했다.

하지만 그 후로는 코보 터치가 와이파이를 통해 라이브러리 업데이트가 가능하기 때문에 코보 데스크탑 프로그램을 쓸 이유가 없다. 칼리버를 사용해서 책을 변환하고 시길을 사용해서 epub를 만들고 있다. 칼리버는 정말 좋은 프로그램이다. 시험삼아 pdf 파일 세 개를 epub로 변환해 봤는데, 완전 잘된다.

한가지 이해가 안되는 것은 코보 자체가 리눅스 기반으로 되어 있으면서 왜 리눅스를 지원하지 않는가다.

Advertisements

Friday, 18 May 2012

Kobo Desktop Application for Debian and Ubuntu GNU/Linux

I had Kobo eReader when I was in Canada. I bought two. And it was broken when I was moving down to America. (The display was broken probably by too much pressure) So I could not read the books I purchased.

They have Adroid and iPhone Apps which I cannot afford one. They also have PC and Mac application, but the thing is I use Linux – Ubuntu. I even asked Kobo customer centre  if they have plan to support linux and they said no.

Thankfully, I found an Debian package of Kobo! But it would not install because of a dependency with libzip1. I have libzip2 which is upgraded version of libzip1. In latest Ubuntu 12.04, libzip1 is deleted from the repository which means I cannot even install it. So I just changed the dependencies from libzip1 to libzip2, and it installs fine and works fine.

Here is the new deb file in my Google Drive:

https://docs.google.com/open?id=0B6tNrqQuisVLMGNqVHJwRjNZRzA

캐나다에 있을 때는 코보 전자책을 두개나 갖고 있었는데, 미국으로 이사오면서 망가져버렸다. (심하게 눌려서 액정이 망가져 버렸다) 그래서 내가 돈 주고 산 책들을 읽을 수 없게 되었다.

물론 안드로이드와 아이폰 앱이 있지만, 내가 그런 기기를 살 형편이 안된다. 윈도우즈와 맥용 어플리케이션도 있는데 나는 우분투 리눅스를 쓴다. 리눅스를 지원할 계획이 있는지 고객센터에 물어봤는데, 그럴 계획이 없단다.

고맙게도, 코보의 데비안 패키지를 찾았다! 그런데 libzip1이라는 의존성에 걸려서 설치가 안된다. libzip2는  설치가 되었있는데, 게다가 이건 libzip1보다 업글된 것이데. 최신 우분투인 12.04에서는 libzip1이라는 게 아예 서버에서 사라져버려서 설치할 수도 없다. 그래서 어쩔 수 없이 의존성을 libzip1에서 libzip2로 바꿔버렸다. 그리고는 설치도 작동도 잘 된다.

위의 링크는 내 구글 드라이브에 올려 놓은 코보의 수정판 데비안 패키지다.

Wednesday, 23 November 2011

Bluetooth on Ubuntu

After I upgraded my Ubuntu to 11.10, I f ound the bluetooth does not work (for at least file transfer). And I found a solution at http://ubuntu-answers.blogspot.com/2011/11/bluetooth-on-ubuntu-1110.html

To leave my own record or reference, I wrote down the same thing here again.

  1. If you don’t have obex package, install it
    • sudo apt-get install obexfs
  2. Make a mounting point
    • mkdir ~/je-phone
  3. Find the MAC address of your phone
    • hcitool scan
  4. MAC address looks like: 1A:2B:34:5C:6D:78
  5. Mount your phone using your cell phone’s MAC address following -b option.
    • obexfs -b 1A:2B:34:5C:6D:78 ~/je-phone
  6. Do the normal file jobs like copy, delete and so on.
  7. Unmount it when you are done with all the file jobs.
    • fusermount -u ~/je-phone

Overall, Ubuntu 11.10 may not going to be my favourite.

우분투 11.10으로 업그레이드를 한 후에 블루투스가 (적어도 파일 전송에서는) 작동하지 않는 것을 발견했다.  그에 대한 해결책을 http://ubuntu-answers.blogspot.com/2011/11/bluetooth-on-ubuntu-1110.html 에서 발견했고 내 블로그에 기록을 남기기 위해 동일한 내용을 다시 써 넣는다.

  1. obex 꾸러미가 없다면 설치한다.
    • sudo apt-get install obexfs
  2. 마운팅 지점을 만든다. (이미 있으면 생략)
    • mkdir ~/je-phone
  3. 핸드폰의 MAC 주소를 알아낸다.
    • hcitool scan
  4. MAC 주소의 모양은 1A:2B:34:5C:6D:78 와 비슷하게 생겼다.
  5. 핸드폰을 마운팅한다. 물론 -b 옵션 뒤에 자신의 맥 주소를 사용해야 한다.
    • obexfs -b 1A:2B:34:5C:6D:78 ~/je-phone
  6. 파일 복사 및 삭제와 같은 작업을 한다.
  7. 작업이 다 끝났으면 마운팅을 해제한다.
    • fusermount -u ~/je-phone

전반적으로 우분투 11.10은 별로인 것 같음.

Wednesday, 8 September 2010

SLIME on Emacs

SLIME stands for Superior Lisp Interactive Mode for Emacs which makes you possible to develop lisp application on emacs interactively. This has fantastic features so that even I, the vi believer, also think about conversion.

On Ubuntu, you need to install Emacs, clisp and slime. But you are not completely ready to use slime yet. Put these lines in your emacs config file such as ~/.emacs.d/init.el:

(setq inferior-lisp-program "/usr/bin/clisp")
(add-to-list 'load-path "/usr/share/emacs/site-lisp/slime")
(require 'slime)
(slime-setup)

Then run emacs. And press Alt-x and type slime which can be written as M-x slime.

To finish the slime, press comma(,) and type quit.

슬라임(SLIME은 Superior Lisp Interactive Mode for Emacs의 약자로 이맥스에서 인터랙티브하게 리습 어플을 개발할 수 있게 해준다. 기능이 너무 환상적이여서 vi 신도인 나 조차도 개종을 생각중이다.

우분투에서는 Emacs, clisp 그리고 slime을 설치하면 되는데, 설치만 한다고 바로 쓸 수 있는 것은 아니고 아래 라인을 이맥스 설정 파일 (~/.emacs.d/init.el)에 추가해줘야 한다.

(setq inferior-lisp-program "/usr/bin/clisp")
(add-to-list 'load-path "/usr/share/emacs/site-lisp/slime")
(require 'slime)
(slime-setup)

그리고 이맥스를 시작한 후에 Alt-x를 누르고 slome을 타이핑 한다. 이를 이맥스에서는 M-x slime이라고 나타낸다.

슬라임을 종료하려면 컴머(,)를 누르고 quit을 타이핑하면 된다.

Superior Lisp Interaction Mode for EmacsS

Saturday, 7 August 2010

Games

Filed under: Lang:English,Subj:Culture,Subj:GNU/Computer — Jemyoung Leigh @ 9:20
Tags: , , , , ,

This is the game that I used to play:

And this is the game that I am playing these days:

Saturday, 1 May 2010

Upgraded to Ubuntu 10.04

Filed under: Lang:English,Lang:한국어,Subj:GNU/Computer — Jemyoung Leigh @ 22:13
Tags: , , , ,

Today, I just upgraded to Ubuntu 10.04 which means April 2010 version.

I did not face a big problem yet. Looks good so far.

오늘 우분투 10.04로 업그레이드 했다. 2010년 4월판이라는 뜻이다.

아직까지는 별 문제가 없다. 좋아 보인다.

Sunday, 11 October 2009

mplayer problems

On Ubuntu, if the mplayer (or gmplayer) spits the “Frame Sync Error” continuously and cannot play it, try this:

Right mouse click – Preferences

Go to Codecs & demuxer tab

Choose Audio codec family – “AAC (MPEG2/4 Advanced Audio Coding)”

And if the subtitle is mixed with the video and blurred,

Change Video codec family to “MPEG 1/2 Video decoder libmpeg2-v0.4.0b”

우분투에서 mplayer 또는 gmplayer가 “Frame Sync Error” 메세지를 계속 내보내면서 재생이 잘 안되면 아래와 같이 시도를 하면 된다:

마우스 오른쪽 버튼 클릭 – Preferences 선택

Codec & demuxer 탭을 선택

Audio codec family를 “AAC (MPEG2/4 Advanced Audio Coding)”로 선택

그리고 만일 자막이 영상과 섞이면서 뭉개진다면,

Video codec family를 “MPEG 1/2 Video decoder libmpeg2-v0.4.0b”로 바꾼다.

Saturday, 3 October 2009

SCIM on skype

From last week, I could not input Korean or Japanese in skype chatting window. It looked like the SCIM was not working at all. The thing is any other programmes were OK – gnome programmes and KDE/QT programmes. Only skype had this problem among all programmes in my Ubuntu Box.

I did many things and the final one which was the only successful was to add the lines shown below in /etc/profile.

export XMODIFIERS='@im=SCIM'
export GTK_IM_MODULE="scim"
export XIM_PROGRAM="scim -d"
export QT_IM_MODULE="scim"
scim -d

지난 주부터 스카이프 채팅 창에서 한글과 일본어가 써지질 않았다. SCIM 을 입력기로 쓰는데, 전혀 먹히지 않는 것 같았다. 그놈 프로그램이던, KDE/QT 프로그램이던 다른 모든 프로그램은 문제가 없는데 오직 스카이프만 안됐다.

여러가지를 시도한 끝에 마지막 방법, 효과가 있던 유일한 방법은 /etc/profile 에 위의 나온 내용을 추가해 주는 것이었다.

Sunday, 13 September 2009

Missing title bar with compiz

I use Ubuntu Jaunty and compiz-fusion as my window manager.

There was no problem in the day, but when I turned on my computer this evening, I found there were no title bars on all windows.

I searched the internet and did everything which was written in many forums just to find out nothing work.

And when I tried to run System – Preferences – Windows, I got a message “Window Manager unknown has not registered a configuration tool.”

And when I run ‘metacity’ in terminal, the title bar restored. So I made it as start up programme.

Now, it works fine.

난 우분투 Jaunty를 사용하는데, 창 관리자로는 compiz-fusion을 쓴다. (뭐 대부분 그렇겠지만)

오늘 낮엔 아무 문제가 없었는데, 저녁에 컴터를 키니, 모든 창에 타이틀바가 없다. 왜 그, 프로그램 제목 나오고, 최대화 최소화 버튼이 오른쪽에 있는 그 줄.

인터넷을 찾아서 포럼들에 써 있는 거 다 해봤는데 모두 헛수고.

그러다 System – Preferences – Windows를 실행해 봤는데, Window Manager unknown has not registered a configuration tool란 메세지가 나왔다.

그 후에 터미널에서 metacity를 실행시켜 봤는데, 타이틀바가 다시 생겼다. 그래서 시작 프로그램에 metacity를 포함시켰다.

이젠 다시 아무 이상없이 잘 된다.

Saturday, 12 September 2009

Pidgin always says “Waiting for Network Connection”

I use Pidgin on Ubuntu box for primary messenger, and it is very important to me because I have to chat with someone in Korea.

And a few days ago, suddenly it began to spit the message of “Waiting for Network Connection” and it did not show any contacts!

I tried again and again for several days, and the problem just stayed. I changed many network settings and pidgin preferences but nothing was helpful.

Today, I came to stop the network Manager service:

sudo /etc/init.d/networkManager stop

and I found the pidgin worked again!

So I just uninstalled the package.

한국에 있는 분과 채팅을 꼭 해야 하기 때문에 메신저가 필요한데, 우분투에서 피진이란 걸 쓴다.

근데 몇일 전부터 갑자기 네트웍 연결을 기다린다는 말이 나오고 연락처가 하나도 표시가 되지 않았다.

몇일을 기다리며 여러 시도를 해봤지만 문제는 여전. 네트웍 설정도 바꿔보고, 프로그램 옵션들도 바꿔봤지만 소용이 없다.

오늘, 어쩌다가 네트웍 매니저란 서비스를 중단시켜 봤다.

sudo /etc/init.d/networkManager stop

어, 그런데 피진이 잘 된다!

그래서 내친김에 해당 패키지를 아예 삭제해 버렸다.

Sunday, 17 May 2009

Ubuntu knows MB is doing wrong

Filed under: Lang:English,Lang:한국어,Subj:Corea,Subj:Fun — Jemyoung Leigh @ 15:47
Tags: , , , , , ,

Even Ubuntu knows MB (the current Korean president) is making errors. It found 840 errors on him.

Error-MB

우분투 조차도 MB가 제대로 못하는 걸 안다. 현재까지 840개의 잘못을 발견한 듯 하다.

Friday, 3 April 2009

Korean input in OpenOffice on Linux using SCIM

If you use SCIM on Linux to write Korean in OpenOffice and have problem of switching the order of letters, try this:

scim-setup1

Right click on the SCIM icon on your tray, and click SCIM Setup.

scim-setup2

Go to the Hangul menu under IMEngine.

scim-setup3

Go to the Options tab, and turn on the Commit by word.

This would be easiest workaround for the problem.

오픈오피스에서 한글 입력에 문제가 많이 있었지만, 몰랐다. 한글을 입력하지 않고 살았으니까. 사실 한글 입력은 주로 웹 브라우저에서만 했는데, 불여우에서 문제가 없었다.

그러나, 누나한테 문제가 있다는 얘길 듣고, 확인해 보니 사실이었다. 우리집에서 나타난 문제는 글자 입력의 순서가 뒤바뀌는 경우였다. 예를 들어 대한을 입력하면 한대로 나타나는 것. 한대 맞고 싶나보다.

문제는 굉장히 자주 발생했고, 오픈오피스를 사용할 수 없을 지경이었다. 다른 어떤 프로그램에서도 나타나지 않았고, 오직 오픈오피스에서만 발생했다.

사용 환경은, 우분투였으며, 입력기는 SCIM이었다. 인터넷을 찾아보니 동일한 문제로 많은 보고가 있었고, 여러가지 해결책이 나왔다. openoffice.org-gtk랑 openoffice.org-gnome 패키지는 지우는 것 부터, 입력기를 nabi등 다른 걸 쓰는 것, 그리고 wine을 사용하지 않는 것 (왜? 와인이랑 뭔 상관?), 그리고 라이브러리를 교체하는 것 까지 다양했다.

하지만, 문제는 뭔 짓을 해도 해결이 안됐다는 거.

결국 혼자서 SCIM 설정을 살펴보다 해결책을 발견했다. 사실, 해결이라기 보다는, 피해가는 방법이지만.

먼저 시스템 트레이에 있는 SCIM 아이콘을 마우스 오른쪽 클릭해서 조그만 메뉴를 불러낸다.

scim-setup1

그리고 SCIM Setup을 눌러서 설정 메뉴로 들어간다.

scim-setup2

설정메뉴에서는 IMEngine아래에 있는 Hangul을 눌러서 한글 관련된 부분으로 간다.

scim-setup3

한글 관련 부분에서는 Options 탭으로 가는데, 그 중에 마지막에 있는 Commit by word를 체크표시를 해 준다. 이는 단어 단위로 한글을 입력하게 해 주는데, 바꿔 말하면, 스페이스나 기호등 한글 이외의 입력이 있기 전까지 입력기가 응용프로그램에 한글을 전달해 주지 않는 다는 의미다.

이렇게 해 주면, 어째든 문제가 발생하지 않는다. 대한민국은 여전히 대한민국이고 캐나다는 여전히 캐나다로 남아 있다. 다만, 입력 중에는 한글 여러 글자가 계속 밑줄이 쳐져 있는 게 아직은 눈에 거슬리긴 하지만.

Next Page »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