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Tuesday, 23 June 2015

It’s just a mental illness

Last Sunday, I did some portion of worship service in a huge white church.  The church members are mostly white and very rich.  One of the things I did was prayer, and I prayed a lot about the church shooting in Charleston, SC because it happened just last week.  For your information, any racial issues are not mentioned in that church.

지난 주에 큰 대형 백인 교회에서 예배에 참여해서 일부를 맡아 했다.  이 교회는 성도들이 거의 모두 백인이고 겁나 부자다.  내가 예배에서 했던 것 중 하나가 기도였는데, 지난 주에 발생했던 사우스 캐롤라이나의 찰스톤 총기 사고에 대해 기도했다.  참고로 말하지만, 그 교회에서는 인종에 대한 문제와 사건에 대해서는 완전 함구를 한다는 것이다.

What I prayed for was asking God’s forgiveness because we, humans–not God, made racism, sustain the racially unfair system, and excercise hate.

내가 기도했던 것은 하나님께 용서를 구한 것이었다. 왜냐하면 인종차별을 만들고, 차별적이고 불공정한 제도를 지탱하고 미움을 실행하는 것은 하나님이 아니라 우리, 인간들이기 때문이다.

After the worship service, couple of people came to me and the prayer was good.  And then a gentleman came to me identifying he graduated Princeton seminary 50 years ago.  He told me with very firm voice, stressing each and every word, that IT IS NOT A HATE CRIME, IT IS NOT A RACISM ISSUE, BUT IT IS JUST A MENTAL ILLNESS.  And he also affirmed that OBAMA BROUGHT HATRED AND UNFAIRNESS INTO AMERICA.

예배 후에 몇몇 사람이 와서 기도가 좋았다고 말했고, 어떤 할아버지가 오더니 자기는 프린스턴 신학교에서 50년 전에 졸업했다고 하면서 한 마디 한 마디 완전 강조하면서 하는 말이 “이 건 증오 범죄가 아니야, 이건 인종차별 문제가 아니야, 이건 그냥 걔가 정신병인 거야.”  그리고 또 또박 또박 강조해서 하는 말이 “오바마가 미국에 미움과 불공정을 가져왔어”라고 했다.

I was like “what?” and lost my words.  He then left by saying “God bless your ministry.”

나는 완전 벙 쩠다.  할 말이 없어서 멍하니 있는데, “자네 사역에 축복이 있기를”이라면서 떠났다.

Please somebody teach me what to do in case like this.

이런 경우엔 어떻게 해야 하는지 제발 누가 좀 알려줘.

If that is just a mental illness, then, let’s put all those people having mental illness (a.k.a. racists) into mental hospital and do not allow them to see the sunshine until their disease is cured completely.

만일 이게 정말 정신병일 뿐이라면 정신병을 가진 모든 사람들 (그러니까 인종차별 주의자)을 모조리 정신병원에 가두고 병이 완전히 다 치료될 때까지 절대 햇빛을 보지 못하게 하자.

Friday, 20 July 2012

Shooting in Aurora, Colorado

I was driving and heard the news that there was shooting at a movie theatre in Aurora, Colorado this morning. As long as I heard, 12 people were killed and at least 50 people were injured.

It is so horrible.

One of the fundamental reason why these kinds of shooting keep happening in America is because anyone can own a gun – any kind. And I know there are lots of people are against it but personally I don’t think the government will ban the gun.

That is the same reason why Canadian government already made it illegal to own firearms.

Basically throughout the history, Americans valued private individuals than public like Canadians values public. Canada was able to ban the gun because they valued public safety more and America made it perfectly legal to own firearms because they values private safety way more.

But I think without public safety, private safety cannot be insured and guaranteed.

운전을 하는데 오늘 아침에 콜로라도의 오로라에서 총기난사가 있었다고 들었다. 내가 아는 바로는 12명이 죽고 최소 50명이 중상을 입었다고 한다.

너무 끔찍하다.

이런 일이 미국에서 계속 발생하는 근본적인 이유 가운데 하나는 총기 소유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많은 사람들이 이에 대해 반대하는 줄 알지만 미국 정부가 총기 소유를 금지할 거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이는 캐나다 정부가 이미 총기를 불법화 한 것과 같은 이유다.

캐나다가 공익을 우선한 것 처럼 기본적으로 미국은 역사 내내 개인에 더 중점을 두어 왔다. 캐나다는 공공 안전에 가치를 더 두었기에 총기를 규제할 수 있었고 미국은 개인의 안전에 더욱 가치를 두었기 때문에 총기 소유가 완전 합법이 되었다.

하지만 공공 안전이 없이는 개인의 안전은 보장받을 수 없다는 게 내 생각이다.

Create a free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