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Sunday, 21 December 2008

Christmas card from Prime Minister

Probably two weeks ago, I got a Christmas card from Steven Fletcher, the MP in my area.

Today, actually yesterday, I got another Christmas card and it is from Stephen Harper – the Prime Minister of Canada. I was so glad because it was not expected at all! (My name on the envelop)

I’ve never got a Christmas card from the president living in Korea for about thirty years, and just living in Canada for only 2 years, I got it from Prime Minister! Yay!

약 2주 전에 내가 사는 지역의 국회의원이 스티븐 플렛처에게 성탄 엽서를 받았다.

오늘 (정확히는 어제) 성탄엽서를 하나 더 받았는데, 캐나다 수상인 스티븐 하퍼에게서 온 거다. 전혀 예상치 못한 거라서 꽤 좋았다. (봉투에 내 이름이 정확히 있었음)

한국에 평생 살면서 대통령 한테 이런거 한 번 못받아 봤는데, 캐나다에 겨우 2년 살면서 수상에게서 다 받아보네. ㅎㅎㅎ

Saturday, 11 October 2008

Stephen Harper in Polo Park Canad Inn, Winnipeg

Last Thursday, Stephen Harper, the leader of Conservative Party of Canada and the Prime Minister of Canada came to Winnipeg to make a speech at Canad Inn Polo Park. And I was there to listen.

He spoke mostly in English but he also made some brief message (I guess) in French too. And I agree to the most ideas of Conservative party such as lowering tax(please!), stronger military, and tough on youth crime.

I should have got his signature! But I was in seven or eight row. 😦

Some news links on his coming to Winnipeg:

All we had to wait for long to enter into the hotel, and I met Steven Fletcher(MP in my area)’s niece.

The baby is five months old and she is very good – did not cry at all in the crowd which is unusual for the babies. And she is very very very cute. 🙂

A man on the wheel chair is Steven Fletcher. He was paralised for the car accident with the moose. Read my another posting on him: https://crinje.wordpress.com/2008/10/04/steven-fletcher/

My last two pictures are for Stephen Harper, the Prime Minister of Canada:

Stephen Harper, entering in

Stephen Harper, entering in

Stephen Harper, making a speech

Stephen Harper, making a speech

지난 목요일, 캐나다 보수당 총재면서 캐나다 수상인 스티븐 하퍼가 폴로파크에 있는 캐넛 인에서 연설하기 위해 위니펙에 왔다. 나도 사람들에 껴서 가서 들었다.

대체로 영어로 얘기를 했지만, 종종 불어로도 (아마 요약을 한 것 같다) 얘기를 했다. 참 말 잘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나는 대부분 보수당의 생각에 동의한다. 대표적인 걸로는 세금 감면 (제발!), 군대 강화, 청소년 범죄에 강력 대응 등이다.

앞자리에 앉아서 싸인을 받았어야  하는데, 일곱번짼가, 여덟번째 앉았다. -_-;;

호텔에 들어가기 전까지 한참 기다려야 했는데, 우리 지역 국회의원인 스티븐 플레처의 조카를 만났다. 위에 있는 애기  사진이다. 애기가 겁나 귀엽다.

애기 아래 있는 사진에서 휠체어에 탄 사람이 스티븐 플레쳐다. 무스(야생 들소의 일종)에 들이받는 사고 이후로 목 아래 불수가 되었다고 한다. 내가 이전에 쓴 글 https://crinje.wordpress.com/2008/10/04/steven-fletcher/ 를 읽어보기 바란다.

Thursday, 9 October 2008

Why Canada is doing election now?

The Parliament of Canada is made up of three components – Sovereign, Senate and House of Commons. The sovereign is the Queen of Canada who is represented by Governor General. Senate is composed of 105 senators appointed by the Governor General on the advice of Prime Minister. The members of the house of commons are elected.

Now, Canada is on the process of election and the voting day is October 14th. The usual term of office for the MP is four years but they did election two years ago. Why do they it again now?

Because the Queen dissolved the parliament.

When I studied the history of England, I found that the kings dissolved the parliament many times – this is one of the Queen or King’s right. Like a president fire a minister and hire different guy as a new minister, Queen can dissolve the parliament and fire the Prime Minister, and compose another parliament.

Frankly speaking, not  the Queen but the Governor General, the Queen’s representative dissolved it.

Then why did the Governor General dissolve the parliament?

The current parliament of Canada and government is of Conservative which is led by Stephen Harper who is the Prime Minister now, but they are minority government. And the liberals have quite many seats in the house and breaks every single action of the government.

So the Prime Minister visited the Governor General and said he could not continue in that way. And the Governor General dissolved the parliament right away.

Now there are four major parties – Conservative trying to be born again as a majority government, liberals trying to get the power, and NDP (New Democratic Party), and Green Party.

캐나다의 국회는 군주(sovereign), 귀족의회(senate), 그리고 평민의회(house of commons)로 나뉘어져 있는데 (미국은 신분이 없는 곳이라 상원과 하원이라고 하는데, 캐나다는 신분이 있는 곳이라 이렇게 썼음) 귀족의회는 여왕이 파견한 총독이 수상의 추천을 받아 임명하는 임명직으로 105명이 있고, 평민의회는 일반적인 선출직이다. 군주는 당연히 영국 여왕으로 총독이 대리한다.

지금, 캐나다는 한참 선거 운동중이고 선거일은 10월 14일이다. 국회의원의 임기는 보통 4년인데, 2년 전에 선거를 했는데 왜 또 선거를 할까?

그 이유는 여왕이 국회를 해산했기 때문이다.

영국 역사를 공부해 보면 국왕이 국회를 해산한 적이 종종 있다. 국왕의 권한 중의 하나가 맘에 안드는 국회 해산하는 거다. 마치 대통령이 맘에 안드는 장관 경질하고 새로운 장관 뽑듯이, 국왕은 맘에 안드는 수상과 국회를 싹 해산할 수 있다.

정확히 말하면 여왕이 캐나다에 없고 대신 총독을 보냈기 때문에 총독이 국회를 해산했다.

그럼 총독은 왜 국회를 해산했을까?

현재 캐나다 정부는 보수당(Conservative Party)이 잡고 있으며 보수당수인 스티븐 하퍼가 수상을 하고 있는데, 국회의 다수를 차지하지 못한 소수 정부인데, 자유당(Liberal Party)이 꽤 큰 의석을 차지해서 사사건건 제동을 걸고 있다. 마치 노무현 정부때 딴나라당이 했던 것처럼.

그래서 수상이 총독에게 찾아가 못해먹겠다고 말을 했고, 총독은 그럼 하지 말라며 정부(국회)를 해산했다. 그래서 지금 선거를 갑자기 하게 된 것이다.

당연하지만, 보수당은 다수 정부가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자유당은 정권을 잡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 두 당 말고는 신민당(NDP – New Democratic Party)과 녹색당(Green Party)가 있다.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