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Thursday, 1 December 2016

First Nations

White supremacists or racists hate all kinds of ethnic groups beside Caucasians.  They say to African Americans to go back to Africa.  They say to Latinos to go back to Mexico blaming they are rapists (they do not care Latinos are not all Mexicans).  They want to build a wall on US-Mexico border.  They also say to Asian Americans to go back home.

백인 우월주의자 또는 인종차별주의자들은 백인이 아닌 모든 종류의 인종을 다 싫어한다.  흑인들에게는 아프리카로 돌아가라고 하고, 남미 사람들에게는 강간범이라고 욕하면서 멕시코로 돌아가라고 한다 (남미 사람들이 다 멕시코 사람이 아닌 건 신경 안쓴다).  그리고 미국-멕시코 국경에 장벽을 세우고 싶어한다.  또한 동양 사람들에게도 고향으로 돌아가라고 외친다.

So, among many ethnic groups, which one do you think they hate the most?  I think the answer is Native Americans.  Because they are the only group who are entitled to say to those White racists to go back.  So, if they do not exists, no one can tell them to go back home in Europe.

그런데, 그 많은 인종들 가운데, 백인들이 가장 싫어하고 증오하는 그룹은 뭘까?  내 생각엔 미국 원주민이다.  오직 원주민들만이 백인들에게 니네 고향으로 돌아가라고 말할 자격이 있으니까.  얘네들만 없으면 그 누구도 백인들에게 유럽으로 돌아가라고 말할 수 있는 족속이 전혀 없다.

I think it is kind of true.  Native Americans are killed more than any other races in America by the police.  Even more than African Americans.  But the media does not say about it at all, literally AT ALL.  For Black people, we can at least hear it at the TV news and daily papers.  But I’ve never heard about Native Americans, ever.

내 생각엔 이게 사실인 듯하다.   원주민은 경찰에의해  미국에서 죽는 사람들 중 가장 많은 수를 차지한다.  심지어는 흑인들 보다도 더 많이 살해당한다.  그런데 미디어에서 전혀, 말 그대로 전.혀. 다루질 않는다.  흑인들은 최소한 테레비 뉴스나 신문에서 보도라도 조금 되는데, 원주민은 그런거 전.혀.없.다.

Even now, many Native Americans are fighting/protesting for their sacred ancestral burial ground at Standing Rock Reservation (it is on North and South Dakotas).  The police are killing them, and water piping them in freezing November and December weather.  Many people are being hurt.  But the media does not say anything about it, not even one second.  I am not talking about conservative media but ANY media including so-called liberal ones.  Because they are all so white.  Liberals are also WHITE liberals.

심지어 지금도, 많은 원주민들이 스탠딩 롹 거주지에서 (노스와 사우스 다코타에 걸쳐있다) 신성한 조상들의 매장지를 지키기 위해 싸우고 있다.  경찰들이 죽이기도 하고, 11월과 12월의 얼어붙는 기온에서 사람들에게 소방차로 물을 쏟아붓고 있다.  수많은 사람들이 날마다 다치고 해를 입고 있는데, 미디어에서는 단 한번도 보여준 적이 없다.  단 일초도 언급조차 한 적이 없다.  내가 말하는 미디어는 보수 미디어를말 하는게 아니라 모든 미디어를 다 말하는 것이다.  진보 언로도 포함해서 말이다.  왜냐하면, 보수던 진보던 어째든 다 백인들이니까.  진보도 결국은 그냥 백인을 위한 진보일 뿐이다.

The title of this post is First Nations, which is the Canadian term for same people.  I prefer First Nations over Native Americans.  (Useful link: http://thefreethoughtproject.com/police-killing-native-americans-higher-rate-race-talking/)

이 글의 제목은 First Nations라고 했는데, 이는 원주민을 뜻하는 캐나다 용어다.  원주민 (Native American)보다 나는 First Nations라는 용어를 더 선호한다.  (위 링크로 가서 영어로 읽던가, 구글 번역은 여기 링크를 클릭.)

Advertisements

Sunday, 19 April 2009

Flood of Noah again

Now flood is all around in central America along the red river. There’s no difference between Canada and America.

But Winnipeg is OK thanks to the flood way. Somebody told me that every three seconds, the amount of water to fill the Olympic swimming pool passes by. Wow.

In America, Coast Guard went to rescue the people. (To the middle of the prairie!)

To see the pictures of the flood, please visit the Manitoba government’s site at http://www.gov.mb.ca/flooding/gallery3.html

A few days ago Prime Minister, Stephen Harper, visited Manitoba to see the flood. He flew to Morris by helicopter, but he could not land because of the flood.

He went to somewhere else near by, and talked to several people.

And he found a young boy soaking wet. He asked the name of the boy, and the boy replied, “My name is Noah.”

And the Prime Minister said, “Now I konw how serious the flood is.”

This is the flood of Noah. 🙂

border

morris

레드리버를 따라서 북미 중부에 홍수가 났다. 미국이던 캐나다던 차이가 없다.

하지만 위니펙은 flood way덕분에 문제가 없다. (시내를 관통하는 레드리버를 홍수시를 대비해 우회하도록 설치한 수로) 누가  그러는데, 3초마다 올림픽 수영 경기장을 채울 정도의 물이 지나간다고 한다. 와 대단.

미국에선 사람들을 구출하기 위해 해안 경비대가 출동했다. (대륙 한복판으로!)

홍수 사진은 마니토바 주정부 웹사이트 http://www.gov.mb.ca/flooding/gallery3.html 에서 볼  수 있다.

몇일 전에 캐나다  수상인 스티븐 하퍼가 홍수를 시찰하기 위해 마니토바에 방문했는데, 헬기를 타고 모리스로 갔다가 홍수가 심해서 착륙하지 못하고 다른 인근 타운에 갔다.

거기서 몇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눴는데, 완전  흠뻑 젖은 아이를 발견해서 이름을 물었다. “노아예요”라는 대답을 듣고는 수상이 이렇게 말했다.

“이번 홍수가 정말  심각한지 이제 알겠다”

이건 노아의 홍수였던 거다. -_-

Create a free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