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Friday, 18 November 2016

Public Library

When people ask me what I am doing these day, I tell them that I spend most of the time at public libraries, and that is true.  After I finished school, I moved into my wife’s parents’ house temporarily (hopefully).  And they do not have internet home.  That is why I began public library tour.

사람들이 요즘 뭐하냐고 물으면 대부분의 시간을 공립 도서관에서 보낸다고 대답한다.  그게 사실이니까. 졸업하고 나서 처가집으로 임시 (제발!) 이사를 갔다.  그런데 집에 인터넷이 없어서 공립 도서관에 가기 시작했다.

I’ve been to many public libraries around Chicago suburbs including Naperville, Aurora, Darien, Bolingbrook, and couple more.  All public libraries have free wi-fi, free A/C and heater (according to season), free books, free CD, free DVD.  They also rent game consoles such as X-Box and PlayStation, game titles, laptops (both PC and Mac), hoopla, netflix and other devices.  At Naperville libraries, the survey is going on what people want to check-out: Google Chromecast, iPad, Go Pro Cam, and couple more cool gadgets.

시카고 교외지역의 여러 공립 도서관에 다녀봤다.  네이퍼빌, 오로라, 대리언, 볼링브룩을 비롯한 여러 도시들인데, 모든 도서관에는 와이파이가 공짜, 냉난방(계절에 따라)이 공짜, 책이 공짜, 음악 씨디가 공짜, 영화 디비디가 공짜다.  또한 엑박이나 플스와 같은 게임기를 대여해 주고, 게임 타이틀도 수천개 빌릴 수 있고, 랩탑 (피씨와 맥 모두)도 빌려주고, 후플라와 넷플릭스 같은 장비도 대여해 준다.  네이퍼빌 도서관에서는 현재 어떤 장비를 추가로 대여하고 싶은지 설문조사 중인데, 장비에는 구글 크롬캐스트, 아이패드, 고프로 캠 등을 비롯한 최신 장비들이 가득 예시되어 있다.

All these are free.  And I wish they would have free coffee as well.  But as Christine, the head librarian at JKM Library (for both McCormick Theological Seminary and Lutheran School of Theology in Chicago), pointed out, these are not free.  The library is run by the taxes we pay.  And for that reason, I am so proud that I am paying tax.  And I am so happy that my tax is used for the public library.

이 모든 게 공짜다!  커피도 좀 공짜로 줬으면 좋겠는데… 하지만 JKM 도서관(맥코믹 신학교와 루터교 신학교의 도서관) 관장인 크리스틴이 지적한 것 처럼 이들은 공짜가 아니다.  도서관은 우리가 내는 세금으로 운영된다.  그런 이유로 나는 내가 세금을 낸다는 사실이 자랑스럽고, 또 그 세금이 이런 공립 도서관에 쓰인다는 게 너무 기쁘다.

When I moved to Canada from Korea, I was so surprised at Toronto Public Libraries.  They are so awesome and great.  I’ve never seen such library in Korea.  I guess Korea also has similar ones but they are not accessible.  I usually went to big book stores to read (for free) such as Kyobo and Chongro.  But these libraries in Toronto and also in Winnipeg are so easily accessible and has a lot of books (even Korean books!) and provide various services to the public.  There are giant libraries in downtown area, but there are also small libraries in residential areas.  If the book you want is not available at your next door library, you can ask for it, then they will bring it so that you can pick it up at your own next door library.

한국에서 캐나다로 처음 왔을 때, 토론토 공립 도서관을 보고 너무 놀랐다.  이렇게 좋고 훌륭할 수가!  이런 건 한국에서 본 적이 없었다.  물론 한국에도 이런게 있겠지만 잘 알려지지도 쉽게 갈 수도 없었다.  한국에서는 주로 교보문고나 종로서적과 같은 대형 책방에 가서 책을 공짜로 읽었다.  토론토와 위니펙의 도서관들은 쉽게 찾아갈 수가 있는데다 책도 많았다.  (한국책도 있었다!)  또한 대중에게 여러 다양한 서비스를 해준다.  다운타운 지역에는 거대한 도서관이 있지만, 주거지역에도 도서관들이 많이 있다.  집 근처 도서관에 원하는 책이 없어서 신청을 하면, 그 책을 다른 도서관에서 운반해 줘서 집 옆 도서관에서 찾아갈 수도 있다.

These library system is so cool and awesome.  This is the ONE thing that I love the most in Canada and in America.  God bless the public libraries!

이런 도서관 시스템은 너무 훌륭하고 좋다.  캐나다와 미국에서 내가 제일 좋아하는 것이 바로 이런 도서관 시스템이다.  도서관 만세!

Monday, 3 October 2016

Indian Prairie Great Banquet

I attended the Indian Prairie Great Banquet (http://ipgb.org/) at Knox Presbyterian Church, Naperville last October (2015) which was 23rd banquet.  It was very good experience for me.  It is originated from Cursillo (https://en.wikipedia.org/wiki/Cursillo), and Tres Dias (https://en.wikipedia.org/wiki/Tres_Dias) or Walk to Emmaus (https://en.wikipedia.org/wiki/Walk_to_Emmaus) are similar events.  The reason that I am putting all the Wikipedia links is that I just don’t want to describe it – Wikipedia is the best.

작년, 즉 2015년 10월에 인디언 프레리 큰 잔치 23회에 참여했는데,꽤 좋은 경험이었다.  이는 꾸르실요에서 시작되었고, 트레스 디아스나 엠마오 가는 길 등으로 확대 재생산되었다.  처음에는 천주교 운동이었으나 지금은 개신교에서도 많이 한다.  자세한 설명은 위키피디아의 트레스 디아스 페이지를 참조하길 바란다.

And after one year (and after graduation), I joined the team to help the 27th Men’s banquet.  And I was very surprised for one thing.  The team is much bigger than that I expected and it is so well organised.

일년이 지나고 졸업도 한 뒤에 남성 큰 잔치 27회에 돕기 위해 자원봉사로 참여하게 되었다.  그러면서 한 가지 크게 놀란 것이 있는데, 이 팀이 내가 생각했던 것 보다 훨씬 크고, 굉장히 잘 조직되어 있다는 것이었다.

And I also amazed for another thing.  So many people are helping and volunteering, even without going to work for a few days (they actually do not even go home and sleep over for three days) and they actually spend their money.  They do all these things–I want to call it sacrifice for their time, energy, and money–just for other people whom they’ve never met and even heard of.  This fact makes me very emotional, and I praise God for this.  I also pray that this event go on and more and more people become like them–sacrificing for others and for the better society.

또 한가지 내가 놀란 것은, 굉장히 많은 사람들이 돕고 자원봉사한다는 사실인데, 그들이 몇일동안 직장도 안가고 자기 돈을 써가면서 참여한다는 사실이다.  직장만 안가는 것이 아니라 사흘 밤을 같이 자면서 집에도 가지 않는다.  이 사람들이 이런 짓을 하는데, 사실 본인의 시간과 열정, 돈을 만난 적도 없고 들어본 적도 없는 생판 모르는 사람들을 위해서 희생한다는 것이다.  이 사실 때문에 꽤 감동을 먹었다.  그리고 하나님께 감사했다.  정말 더욱더 많은 사람들이 이들처럼 되기를 기도한다.  이들처럼 남을 위해서 그리고 더 나은 사회를 위해서 희생하길 기도한다.

Monday, 20 June 2016

Sunday at Naperville

We left home early in the morning around 6am to have the breakfast with Hannah’s parents because it was Mother’s Day.

어머니 날 (캐나다/미국은 어버이 날이 아니고 어머니 날과 아버지 날이 분리되어 따로 있다) 아침  식사를 마님 부모님과 같이 하기 위해 아침 일찍 6시 경에 집을 나섰다.

1.Egg Harbour03.resized

It is our tradition that we have breakfast at Egg Harbour (in Naperville) at Mother’s Day.  We had bigger company this year that my mother, sister and aunt joined us.  I been to the Egg Harbour for a long time to be surprised that it expanded a lot.

(네이퍼빌에 있는) 에그 하버 라는 식당에서 어머니 날마다 아침 식사를 하는게 일종의 전통이 되어 버렸다.   어머니, 누나 그리고 이모가 합류해서 올해는 좀 규모가 커졌다.  에그 하버에 오랫만에 갔는데, 식당이 확 커져서 놀랬다.

After breakfast, Hannah’s parents went back home, and I dropped off my aunt at my uncle’s house in Naperville (they are cousins) and the rest of us went to Church.  My aunt is a buddhist and she did not want to go to church.

아침을 한 뒤에 마님의 부모님은 집으로 돌아가셨고, 나는 이모를 네이퍼빌에 사는 삼촌 집에 모셔다 드린 후에 (사촌지간임) 교회에 갔다.  이모는 불교신자기 때문에 별로 교회를 가고 싶어하지 않으셨다.

3.Knox Church1.resized

At Knox, the pastor introduced me to the congregation that I graduated the day before.  And after the service, the people welcomed my family so warmly.

낙스 교회에서는 목사님이 내가 어제 졸업했다고 광고를 했고, 예배 후에 사람들이 우리 식구들을 따뜻하게 맞아줬다.

4.Outlet Mall2.resized

We went to the Premium Outlet Mall in Aurora.  There were so many people and I expected a trouble at parking but I was so lucky that I found a car leaving at the best lot.  It also got so bigger but the sun was too hot.

아웃렛 매장에 갔는데, 사람들이 엄청 많아서 주차가 어려울 것으로 예상했는데, 엄청 운이 좋아서 내 바로 앞에서 차 한대가 떠나서 젤 좋은 자리에 주차를 바로 할 수 있었다.  이 곳도 꽤 커졌는데 날이 너무 더웠다.

5.Riverwalk21.resized

We came back to Naperville and had lunch at the picnic area near the River Walk at downtown, and we had some walk.  It was actually second time for my mother to be at the Naperville River Walk but it was February last time.

그리고 나서 네이퍼빌에 돌아와서 강변공원 근처의 피크닉 테이블에서 점심을 먹고나서 산책을 했다.  어머니는 이 곳에 두 번째 오시는 것이긴 한데, 지난 번에는 2월이어서 별로 볼게 없었다.

6.Library5.resized

And we went to “MY” favourite place – Nicole Library (one of Naperville public libraries).  And I found that they were selling books at the price of half dollar (dollar for hard cover books), and I fail to resist and bought a lot of books.  I know I should not because we are moving away soon.

그리고 “내가” 제일 좋아하는 곳인 네이퍼빌 시립 도서관중 하나인 니콜 도서관에 갔다.  그리고 엄청난 것을 발견했다.  바로 책을 50센트에 (하드 커버는 1불) 파는 것이었다.  결국 유혹을 이기지 못하고 책을 많이 사버렸다.  곧 이사가기 때문에 짐을 더 만들면 안된다는 건 알지만…

7.Uncle's3.resized

At the evening time, we went to the uncle’s house and reunited with my aunt.  It looks like that the three seniors (mother, aunt and uncle) had best time, talking about the ancient times.

저녁에는 삼촌 집에 가서 이모를 다시 만났다.  세분 어르신들이 옛날 얘기를 하면서 정말 좋은 시간을 보내신 듯 하다.

Thursday, 27 June 2013

Naper Settlement and Civil War reenactment

This is already a month old pictures.

There is a place called Naper Settlement in Naperville downtown. It has old buildings and stuffs. By the way, Naperville was named after Joseph Naper, the founder of this village. Naperville is very nice place to live in, and it was named as wealthiest city in Mid-West USA.

A month ago, we visited the Naper Settlement to see the civil war reenactment. See the pictures below the Korean version.

It was really loud with all the cannons and guns, but a young lady suggested us with her ear plugs which saved my and Hannah’s ears.

벌써 한달도 넘은 사진들인데….

네이퍼빌 다운타운에 네이퍼 정착촌, 의역하자면 네이퍼 민속촌이라는 곳이 있는데, 오래된 집과 물건들이 잔뜩 있다. 네이퍼빌은 이 마을의 개척자 조셉 네이퍼를 따라 지었는데, 그래서 네이퍼빌 – 네이퍼씨의 마을이라는 뜻 – 이 되었다. 네이퍼빌은 꽤 살기 좋은 곳으로, 미국 중서부에서 가장 부유한 도시로 뽑혔다고 한다.

한달쯤 전에, 네이퍼 민속촌에 남북전쟁 재현을 보러 갔다. 아래 사진들을 참고하시길…

대포랑 총이랑 무지 시끄러웠는데, 어떤 아가씨가 귀마개를 줘서 고맙게 썼다.

Napping soldiers

Napping soldiers 낮잠자는 군인들

Fake Lincoln giving Gettysburg Address 게티스버그 연설을 하는 가짜 링컨

Fake Lincoln giving Gettysburg Address 게티스버그 연설을 하는 가짜 링컨

Preparing for Cannon 대포 준비

Preparing for Cannon 대포 준비

Firing Cannon 대포 발사

Firing Cannon 대포 발사

SANYO DIGITAL CAMERA SANYO DIGITAL CAMERA SANYO DIGITAL CAMERA SANYO DIGITAL CAMERA SANYO DIGITAL CAMERA SANYO DIGITAL CAMERA SANYO DIGITAL CAMERA

Wednesday, 2 May 2012

Church Tour: Calvary Church in Naperville, IL

My wife Hannah and I decided to tour some churches around us – far and near. Every other Sunday, we will go to new church and post some comments about the church.

This time, our first Church, is Calvary Church in Naperville, Illinois.

First, I forgot to carry my camera so I have no pictures, but if you go to the church website, you can see hundreds of pictures – better pictures than mine.

This is huge, really huge church. If you are first time visitor, you may get lost inside the building. That is why they provide an inside building map. Several thousands of people attend the worship service, and they have three worship services for the convenience of the people. They also have ethnic or language group like Spanish (or Hispanic) Group where they have five or six hundred members.

One thing that seized my eyes were Wiggle Giggle Room for babies and little kids. It looks like small theme park for kids and babies – literally WOW! They also have school and pre-school too.

I was at the church which was the fifth Sunday of April, and I forgot the name, but they have another offering on every fifth Sunday of the month which goes to help the people in need like for food or hospital service. I think that is very nice. In my experience in Korea, usually big and huge churches are very greedy, not helping the people. And this kind of offering and helping people at Calvary Church definitely looks good to me, and probably to the Lord, too.

And I was also lucky that last Sunday they had new comer’s lunch where my wife and I got free food! The chicken was very tasty, my wife like it so much that she mentioned the food a few more times to me. And because the Church is huge, they have many pastors.

The Church is musically very very good. I like the songs and music at the service.

At this Church, you will not find any programme – the order of service. The service looked quite free which I have to adjust myself. The senior (or main pastor – what should I mention him?) pastor made very good sermon which my wife liked very much. And he made many good points from the Bible (he was on a serious about Jacob in Genesis), and he also made all the people laugh many times.

Calvary Church is very well organised and they have so many small and mid-size groups. I think there are so many things I have to learn from this Church. My wife and I will go back surely someday.

Calvary Church Information:

Address: 9s200 State Route 59, Naperville, Illinois 60564

Phone: 630-851-7000

Website: http://www.calvarynaperville.org/

Another website: http://www.calvaryweb.org/

한나와 함께 격주로 교회 순방을 다니기로 했다. 가끔은 먼 곳에 가끔은 가까운 곳에 가게 될 것이다. 이번에는 네이퍼빌에 있는 갈보리 교회에 갔다.

먼저, 사진기를 깜박 잊은 관계로 사진을 하나도 못 찍었지만, 교회 웹사이트에 가보면 내가 찍은 것보다 훨씬 좋은 사진들이 많이 있다.

이 교회는 정말 거대하다. 처음 가보는 사람은 건물 내에서 길을 잃을 지경이다. 그래서 건물 내부 지도를 나눠준다. 예배에는 수천명이 참여를 하고, 예배도 세 번 있다. 남미 사람들이 약 오륙백명 모이는 그룹들도 있다.

내 눈을 사로잡은 것은 Wiggle Giggle 룸이라고 하는 곳인데, 아이들이나 아기들을 예배중에 놀게하고 돌보는 곳이다. 그런데 마치 작은 놀이동산처럼 꾸며놨다. 그냥 와!라는 말이 절로 나온다. 그리고 아마 초등학교도 있는 것 같고 유치원도 운영을 하는 듯 하다.

사월 다섯째 주인 지난 주에 갔는데, 헌금 이름은 잊어버렸는데, 다섯번째 주가 있는 달에는 그 주에 헌금을 따로 해서 음식이나 병원비를 감당하지 못하는 사람들에게 나눠주고 도와준다고 한다. 한국에서 볼때 대형 교회들은 탐욕스럽게 그지없었는데, 헌금을 따로 걷어서 어려운 사람을 돕는 게 참 좋아보였다. 예수님도 좋게 보실 듯.

또한 지난 주는 새로온 사람 점심이 있었는데, 닭고기 정말 맛좋았다. 한나가 몇번이나 얘기할 정도! 그리고 교회가 커서 목사님들도 여러분 계셨다.

교회가 상당히 음악적이었고 노래와 예배의 음악들이 모두 좋았다.

교회에서는 순서지(보통 주보라고 부르는)를 나눠주지 않고 예배 자체도 상당히 자유로운 듯 했다. 당회장 또는 담임 목사님은 설교를 잘 해서 한나가 꽤 좋아했다. 현재 창세기의 야곱에 대해 하고 있는 듯 한데, 성경에서 몇가지를 잘 찝어주는 편이고 꽤 여러번 사람들을 웃겼다.

갈보리 교회는 상당히 조직적으로 잘 짜여져 있어 보였다. 많은 소그룹들과 모임들이 있었다. 이 교회에서는 배울 것이 많이 있는 듯 보였다. 한나와 함께 나중에 또 와야할 것 같다.

교회 정보:

주소: 9s200 State Route 59, Naperville, Illinois 60564

전화번호: 630-851-7000

웹사이트: http://www.calvarynaperville.org/ (경고 – 영어임)

또 다른 웹사이트: http://www.calvaryweb.org/ (경고 – 영어임)

Create a free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