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Friday, 29 March 2013

Good Friday

Today is Good Friday when Jesus crucified and died. For Christians, this weekend is not just another weekend. We must meditate and thank the sacrificial death of Jesus Christ our Lord and Saviour.

But not like in Canada, I found many Americans (exactly American Christians) look like just do not have the sense of Good Friday. Even so-called (or self-called) faithful Christians have party today. I found several of them, not one. I feel like the whole country lost the common sense of being Christian.

This is the day that our Lord was killed. How can they have party this day? They have another 51 Fridays every year. Do they really have to party this day when they call themselves as (faithful) Christian?

I don’t care for non-Christians or not-that-faithful Christians. Be a serious Christian or don’t call yourself a good Christian.

오늘은 예수님이 돌아가신 성 금요일이다. 기독교인에게 이번 주말은 그냥  여타의 주말이 아니다. 기독교인은 예수 그리스도 우리의 구세주의 희생적인 죽음을 묵상하고 감사해야 한다.

캐나다와는 달리 미국인들은 (정확히 말하면 미국의 기독교인들) 성 금요일에 대한 감각이 없는 듯 보인다. 소위 (또는 자칭) 신실한 기독교인들  조차 오늘 파티를 한다. 한 사람만 본 게 아니라 여럿 봤다. 나라 전체가 기독교인이 된다는 것에 대한 상식을 상실해 버린 것 같다.

오늘은 주님이 살해된 날이다. 어떻게 오늘 파티를 할 수가 있나? 해마다 파티를 할 수 있는 금요일이 51개가 있잖아. 스스로 신실한 기독교인이라고 부르면서 꼭 이 날 파티를 해야만 하나?

기독교인이 아닌 사람이나 신실하지 않은 사람은 괜찮다. 제대로 기독교인이 되거나 아니면 성실한 기독교인이라고 자칭하지 말아라.

 

Advertisements

Wednesday, 30 May 2012

Benediction

I have Korean Presbyterian background and knowledge, so this could be different from other countries’ such as Canada or USA.

Benediction is one of the privilege only ordained ministers have. And when he does the benediction, he blesses the congregation in place of (or as the representative of) God. So the proper form should be like Isaac blessing his son Jacob, or Aaron blessing Israelites:

“God give thee of dew of heaven… Let people serve thee…” (Genesis 27:28-29; King James Version)

“The Lord bless thee and keep thee” (Numbers 6:24; King James Version)

Please note that it does not say “God gives” or “The Lord blesses” but used infinitive forms (or original forms).

Most Korean pastors say “I pray to God bless you in Jesus Name, amen” or “I want God to bless you. I pray in Jesus Name, amen” when they do the benediction. But actually, this is not a benediction. This is just another normal prayer. You don’t have to be an ordained pastor to pray like this.

Maybe this is because Korean Bibles put the verb ‘want,’ ‘wish,’ or ‘hope’ when they translate the blessings. Anyway, the Korean pastor should study harder. Most of them are so dumb and stupid without proper knowledge of the Bible.

축도는 목사의 고유 권한으로 하나님을 대신하여 축복을 하는 것이다. 축복해 달라고 부탁하는 게 아니라 축복을 하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축도의 형태는 이삭이 야곱을 축복할 때나 아론이 이스라엘 백성을 축복할 때와 같아야 하는데 다른 성경과 달리 한글  성경에는 모두 “원한다”는 단어를 있지도 않는 걸 집어 넣어버렸다.

창세기 27:28-29는 “하나님이 하늘의 이슬을 주시리라… 민족들은 너를 섬길찌어다”와 같이 (let은  사역동사로 명령문에 쓰임) 번역을 해야 하고 민수가 6:24는 “여호와께서 너를 축복하시고 너를 지키실찌라”와 같이  해야 하는데 한글 성경은 다음과 같이 번역하고 있다.

“하나님은 하늘의 이슬을….네게 주시기를 원하노라 만민이 너를 섬기…기를 원하노라” (창세기 27:28-29; 개역개정)

“여호와는 네게 복을 주시고 너를 지키시기를 원하고”(민수기 6:24; 개역개정)

이때문인지는 모르겠으나 한국 목사님들이 거의 전부 축도할 때에 “- (예수님의 이름으로) 축원하옵나이다” 또는 “-(예수님의 이름으로)기도하옵나이다” 등으로 끝내는데, 그런 건 축도가 아니라 그냥 기도다. 그런 기도는 굳이 목사가 아니어도 누구나 할 수 있다.

축도라면 하나님을 대신해서 성도에게 축복을 내리는 것이기 때문에 (하나님의 권한 위임) “-있을 찌어다”와 같이 해야 한다. 한국 목사님들은 한글 성경만이 아닌 영어 및 원어 성경도 부지런히 보시고, 축도에 대한 공부도 하시면 참 좋겠다.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