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Monday, 29 June 2015

Queer Festival and MERS in Korea

MERS, or Middle East Respiratory Syndrome, has been around South Korea for couple of months.  Korean government totally failed to stop it when they could have because of their non-response.  And many people were blaming the government of not doing anything.  Korean church faced trouble because they were always pro-power and against people.  So, the Korean church just simply shut themselves up completely for this matter.

중동 호흡기 증후군이라고 하는 메르스가 몇달 동안 한국에서 유행하고 있다. 한국 정부는 무대응으로 일관해서 막을 수 있었는데도 막는데 실패했다.  그리고 많은 사람들이 정부를 비판했다.  한국 교회는 난관에 처했다.  왜냐면 한국 교회는 늘 권력을 사랑하고 백성들에 반대해 왔기 때문이다.  그래서 한국 교회는 이 문제데 대해 완전 입다물고 있었다.

And at the same time, some people were planning to have Queer Festival in Seoul.  The homophobic Korean church was extremely against this festival, and they did all they can do to stop it from threatening mayor of Seoul.

동시에, 몇몇 사람들이 서울에서 성소수자 축제를 계획하고 있었다.  동성애를 혐오하는 한국 교회는 이 축제를 극단적으로 반대했고, 이 축제를 막기 위해 서울 시장을 협박하는 것부터 해서 자기들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 했다.

I am OK with the Korean church when they shut up.  I am OK with the Korea church when they are against something.  Then a genius, pious, and religious Christian had an enlightment – the enlightment which I am not OK with.  They were able to defend their beloved government and to stop the festival (hopefully) at the same time – it is truly catching two birds with one stone.

한국 교회가 입 다물고 있는 것도 괜찮다.  한국 교회가 어떤 것에 반대하는 것도 난 괜찮다.  그런데 어떤 천재적이고 경건하고 종교적인 기독교인이 깨닳음의 순간을 얻었다.  그런데 이런 깨닳음이 나는 안 괜찮다.  이제 한국 교회는 자기들이 사랑하는 정부를 옹호하면서 동시에 축제를 막을 수 있게 (막을 수 있기를) 되었다.  이거야 말로 진정한 일석이조다.

They said, “God sent MERS to Korea to stop the Queer Festival.”

그들이 말하기를 “성소수자 축제를 멈추기 위해 하나님께서 메르스를 한국에 보내주셨다”고 한다.

But then, the festival was held actually yesterday.  Now, what they can say?  Will they say that their God fails, their God is powerless and unable?

그런데 실제로 축제가 어제 있었다.  이제 한국 교회는 뭐라고 할텐가?  자신들의 하나님은 실패하는 하나님이라고? 자신들의 하나님은 힘없고, 무능력하고 무기력한 하나님이라고?

Korean church, please shut up forever!  Do never mess up with God.  Don’t say what you think is what God thinks.

한국 교회여 제발 좀 영원히 닥치고 있어라.  절대 하나님 갖고 장난질 치지 말아라!  지들이 원하는 걸 하나님의 뜻이라고 하지 말아라!

Advertisements

Wednesday, 26 December 2012

Christmas Services in two cultures

For most Korean Churches (in Korea), Christmas eve is not that important. They just have informal children’s service. And they have one formal service on Christmas day usually 10am or 11am.

But the Churches in Canada or America, most of them don’t have Christmas day service. My Canadian Church has Christmas Day service each year but that Church is kind of exceptional. And even though a Church has Christmas day service, it is informal or family style worship service.

For Christmas eve, most Churches have three services. At least two, and four for some of them. Christmas eve service is very formal and traditional many ways.

For my Canadian Church, we had two services for 4th Advent Sunday morning, and healing service for that night. Four services (if I remember right, it could be three) for Christmas eve, and one for Christmas day, totalling eight services. We called it Worship Service Marathon.

For my American Church, we had a service on the Wednesday before Christmas called Longest Night, two services for the last Advent Sunday, four services for Christmas eve, but none on Christmas day.

One more thing to say is there is no Advent season for Korean Churches. This applies even to Korean Churches in Canada and/or America.

In a word, Korean Church = Christmas Day / Western Churches (Canada and America) = Christmas Eve.

대부분의 한국인 교회 (한국에 있는)들은 성탄 전야는 별로 중요하지 않다. 아이들 재롱잔치 성격의 모임이 있고, 성탄절 오전 10시나 11시에 정식 예배를 드린다.

그러나 캐나다 또는 미국 교회는 대체로 성탄절 예배가 없다. 내가 다니던 캐나다 교회에서는 성탄절 예배가 있었는데, 그 교회는 상당히 예외적인 곳이었다. 성탄절 예배가 있어도 캐주얼하고 비공식적인 예배로 추리닝 입고 나오는 사람들도 더러 있을 정도다.

성탄전야에는, 대부분의 (서양) 교회가 세 번의 예배가 있다. 적어도 두번, 일부는 네 번까지 있다. 성탄전야 예배는 많은 면에서 매우 격식이 있고 공식적인 성격을 띈다.

내 캐나다 교회는 성탄전 주일 오전에 두 번의 예배, 밤에 한번, 그리고 내 기억이 맞다면 성탄전야에 네 번, 그리고 성탄절에 한 번 예배가 있어서 총 8번의 예배가 있는데, 이를 우리들은 예배 마라톤이라고 불렀다.

내가 현재 다니는 미국 교회에서는, 성탄전 수요일에 ‘긴 밤’이라는 예배가 있었고, 성탄절 주일 낮에 두 번, 그리고 성탄전야에 네 번 예배가 있었지만 정작 성탄절에는 예배가 없었다.

또 하나 말하자면 한국 교회에는 Advent가 없다는 것이다. 이 것은 성탄절을 준비하는 성탄절 전의 네 주를 말하는 것으로 각 주가 이름 또는 주제가 있는데, 첫 주일은 희망/소망이고, 둘째 주일은 사랑, 셋째 주일은 기쁨, 마지막 넷째 주일은 평화/평강이다.

한마디로 한국 교회 = 성탄절 / 서양 (캐나다, 미국) 교회 = 성탄전야.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