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Tuesday, 7 May 2013

One more thing to consider when you buy eReader

I am currently using Kobo Touch. I like it very much. But these days I am facing a problem.

My wife has a Nexus from Google and she has some reading apps – Kobo, Kindle, and Google Play Book.

When I buy a book, I have to compare the prices at all three bookstores – Kobo, Amazon, and Google Play Store.

Most time, Amazon and Google has the same price while Kobo has always higher price. For example, I tried a book today. Amazon and Google are selling it at $12.74 while Kobo is at $14.99.

Just around $2 is not much. But if you buy more books later, it will pile up. Ten books make over $20. And another thing is my wife is not going to allow me to buy books at higher price while lower price is available.

So, when you buy a eReader, you have to consider the book prices of the store where you should use.

나는 현재 코보 터치를 사용하는 중인데, 정말 맘에 든다. 그런데 요즘 문제에 봉착했다.

내 아내는 구글 넥서스를 갖고 있고, 독서 앱을 셋 갖고 있다 – 코보, 킨들, 그리고 구글 플레이 북.

내가 책을 살 때는 세 곳의 온라인 서점 모두에서 가격을 비교해야만 한다 – 코보, 아마존, 그리고 구글 플레이 스토어.

대부분의 경우에, 아마존과 구글은 같은 가격인데, 언제나 코보는 더 비싸다. 예를 들어, 오늘 책하 나 사려고 했는데, 아마존과 구글에서는 12불 74전인데 코보에서만 14불 99전이었다.

겨우 2불 정도라고 하지만, 책을 더 사면 이게 모인다. 10권만 사도 20불이 넘어간다. 또 다른 문제는 내 아내가 싸게 살 수 있는데 더 비싸게 사는 걸 허락할 리가 없다는 것이다.

그러니까, 전자책을 사려면, 해당 전자책의 온라인 서점의 책 값이 어떤지 먼저 알아보고 사야 한다.

 

Advertisements

Friday, 15 June 2012

Kobo Desktop Application for Debian and Ubuntu GNU/Linux Updated

I wrote a post Kobo Desktop Application for Debian and Ubuntu GNU/Linux before. And yesterday, I just realised how stupid I am. Why I did not think about WINE! I downloaded the Windows Kobo Application whose file extension is exe, and it installed well under WINE in my ubuntu box, and after all, IT WORKS PERFECTLY FINE!

But the only issue I found so far is that it does not recognise my Kobo Touch in Ubuntu box. I found some work-around which says I need to map the Kobo usb as floppy disk and install the Kobo Desktop Application. I followed the instruction step by step but still Kobo Desktop Application does not recognise my Kobo Touch.

So I just reboot to Microsoft Windows and installed Kobo Desktop Application, and it recognised my Kobo Touch and I was successfully updated its firmware.

But after that, because Kobo Touch can update its library through wi-fi, I do not really have to use Kobo Desktop Application. I use Calibre to convert books, and Sigil to make epub files. Calibre is so great and I tried to convert three pdf files into epub, and it worked perfectly fine.

One thing I do not really understand is why they do NOT support Linux when their Kobo itself is based on Linux.

예전에 데비안 및 우분투 GNU/리눅스에서 코보 데스크탑 프로그램을 설치하는 방법에 대해 글을 쓴 적이 있는데, 내가 참 멍청하다는 걸 막 알게되었다. 왜 WINE 생각을 여지껏 못했을까! 확장자가 .exe인 윈도우즈용 코보 프로그램을 다운받아서 우분투에서 와인을 통해 설치해 봤는데 완전 잘 작동한다!

딱 한가지 문제는 내 코보 터치를 우분투에서 이 프로그램이 인식하지 못한다는 것. 해결 방법을 인터넷에서 찾았는데, 코보 USB를 플로피 디스크로 드라이브 매핑을 하고 나서 설치하면 된다고 하는데, 순서대로 따라했는데도 인식이 되질 않는다.

그래서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즈로 재부팅을 한 다음에 코보 데스크탑 프로그램을 설치하니 인식이 잘 되어서 코보 터치의 펌웨어를 업그레이드 했다.

하지만 그 후로는 코보 터치가 와이파이를 통해 라이브러리 업데이트가 가능하기 때문에 코보 데스크탑 프로그램을 쓸 이유가 없다. 칼리버를 사용해서 책을 변환하고 시길을 사용해서 epub를 만들고 있다. 칼리버는 정말 좋은 프로그램이다. 시험삼아 pdf 파일 세 개를 epub로 변환해 봤는데, 완전 잘된다.

한가지 이해가 안되는 것은 코보 자체가 리눅스 기반으로 되어 있으면서 왜 리눅스를 지원하지 않는가다.

Thursday, 14 June 2012

Kobo eReader won me but its shipping and customer service is losing me

After long thought, I finally decided to buy Kobo eReader. They have wonderful one whose name is Kobo Touch with Offers. The normal Kobo Touch is $99.99 but it is $79.99. The device and functionality itself is identical but it has some kind of commercials on power-off and sleep. I am OK with that. 🙂

So I bought it online, and after I paid, my order was still processing, so I called them. One of the customer service agents answered and told me after look up my order, that my order would be shipped in three weeks (not within).

I couldn’t even believe, and I said it was ridiculous. That was Saturday June 9th, 2012. And Monday, I got an email that my order was shipped. And I got it Wednesday which was 13th of June. I am very much satisfied with the new Kobo Touch which I will post separately.

Meanwhile, I sent a few emails to Kobo service team.

I have some store credit, so I asked them if they can use my store credit for my purchase of eReader. And there was NO reply at all. It was disappointing.

I asked them how I can add some fonts into Kobo Touch, and they said it is not possible and they will send this issue to their development team. But I found it is possible, and I did it successfully yesterday in one minute. It also again was disappointing.

I asked them how I can use the Kobo Desktop application on linux, and they also said it is not possible yet. But it is possible. I will write about this in another posting. And this was disappointing too.

My earliest and most important question was how I can read Korean or Asian letters in Kobo Touch, and they also said it is not possible, but again, I was successful yesterday about it. And this was disappointing, again.

I like Kobo very much but I think their customer service team should learn more about their product’s functionality, and if there is any work-around, I think they should answer and tell us even if it is not the official support and function.

오래 고민한 끝에, 코보를 사기로 결정했다. 코보 터치 오퍼스라는 아주 좋은 게 있는데, 그냥 코보 터치는 99불인데 이건 79불에 판다. 다른 모든 기능은 똑같고 꺼졌을 때에 광고가 나온다. 뭐 이쯤이야….

그래서 드디어 온라인 주문을 했는데, 지불을 하고 나서 몇일이 지나도 배송이 안 이루어지길래 전화를 했다. 고객 서비스 직원이 받았는데, 내 주문을 찾아보고 나서는 3주 후에 (이내가 아님) 배송을 할거라고 했다.

기가 막혀서 ‘바보같은 짓’이라고 말을  했다. 이 전화통화를 한 게 2012년 6월 9일 토요일이었는데, 월요일에 페덱스로 배송을 했다는 메일을 받았다. 수요일 그러니까 6월 13일에 물건을 받았다. 코보 터치는 아주 만족스럽다. 이에 대해서는 따로 글을 쓰려 한다.

그 동안에 코보 서비스 팀에 메일로 문의를 몇개 했다.

스토어 크레딧이 있어서 코보 터치 구매에 적용시켜줄 수 있냐고 했는데, 아직까지 아무 답변이 없다. 실망스럽다.

코보 터치에 글꼴을 설치하는 방법을 물었는데, 불가능하며 개발팀에 전달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글꼴 설치는 가능하며 어제 저녁에 단 1분만에 성공했다. 이 또한 실망스럽다.

리눅스에서 코보 데스크탑을 사용하는 방법을 물었는데, 이 또한  불가능하다고 했다. 하지만 역시 가능하다. 이에 대해서도 또 다시 포스팅을 따로 하려 하며, 어째든 실망스럽다.

내가 보낸 첫번째, 그리고 가장 중요한 질문은 한글 또는 아시아 문자를 코보 터치에서 어떻게 보느냐였는데, 이에 대해서도 불가능하다고 했고, 역시 이 것도  가능하며 어제 저녁에 성공했다. 여전히 실망스럽다.

코보는 무척 좋고 맘에 들지만 고객 지원 팀은 자기네 제품에 대해 좀 더 잘 알아야 하지 않나 생각이 든다. 그리고 공식 지원하는 기능이 아니라 해도 가능한 방법이 있다면 알려줘야 한다고 생각한다.

Create a free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