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Monday, 3 October 2016

Indian Prairie Great Banquet

I attended the Indian Prairie Great Banquet (http://ipgb.org/) at Knox Presbyterian Church, Naperville last October (2015) which was 23rd banquet.  It was very good experience for me.  It is originated from Cursillo (https://en.wikipedia.org/wiki/Cursillo), and Tres Dias (https://en.wikipedia.org/wiki/Tres_Dias) or Walk to Emmaus (https://en.wikipedia.org/wiki/Walk_to_Emmaus) are similar events.  The reason that I am putting all the Wikipedia links is that I just don’t want to describe it – Wikipedia is the best.

작년, 즉 2015년 10월에 인디언 프레리 큰 잔치 23회에 참여했는데,꽤 좋은 경험이었다.  이는 꾸르실요에서 시작되었고, 트레스 디아스나 엠마오 가는 길 등으로 확대 재생산되었다.  처음에는 천주교 운동이었으나 지금은 개신교에서도 많이 한다.  자세한 설명은 위키피디아의 트레스 디아스 페이지를 참조하길 바란다.

And after one year (and after graduation), I joined the team to help the 27th Men’s banquet.  And I was very surprised for one thing.  The team is much bigger than that I expected and it is so well organised.

일년이 지나고 졸업도 한 뒤에 남성 큰 잔치 27회에 돕기 위해 자원봉사로 참여하게 되었다.  그러면서 한 가지 크게 놀란 것이 있는데, 이 팀이 내가 생각했던 것 보다 훨씬 크고, 굉장히 잘 조직되어 있다는 것이었다.

And I also amazed for another thing.  So many people are helping and volunteering, even without going to work for a few days (they actually do not even go home and sleep over for three days) and they actually spend their money.  They do all these things–I want to call it sacrifice for their time, energy, and money–just for other people whom they’ve never met and even heard of.  This fact makes me very emotional, and I praise God for this.  I also pray that this event go on and more and more people become like them–sacrificing for others and for the better society.

또 한가지 내가 놀란 것은, 굉장히 많은 사람들이 돕고 자원봉사한다는 사실인데, 그들이 몇일동안 직장도 안가고 자기 돈을 써가면서 참여한다는 사실이다.  직장만 안가는 것이 아니라 사흘 밤을 같이 자면서 집에도 가지 않는다.  이 사람들이 이런 짓을 하는데, 사실 본인의 시간과 열정, 돈을 만난 적도 없고 들어본 적도 없는 생판 모르는 사람들을 위해서 희생한다는 것이다.  이 사실 때문에 꽤 감동을 먹었다.  그리고 하나님께 감사했다.  정말 더욱더 많은 사람들이 이들처럼 되기를 기도한다.  이들처럼 남을 위해서 그리고 더 나은 사회를 위해서 희생하길 기도한다.

Monday, 20 June 2016

Sunday at Naperville

We left home early in the morning around 6am to have the breakfast with Hannah’s parents because it was Mother’s Day.

어머니 날 (캐나다/미국은 어버이 날이 아니고 어머니 날과 아버지 날이 분리되어 따로 있다) 아침  식사를 마님 부모님과 같이 하기 위해 아침 일찍 6시 경에 집을 나섰다.

1.Egg Harbour03.resized

It is our tradition that we have breakfast at Egg Harbour (in Naperville) at Mother’s Day.  We had bigger company this year that my mother, sister and aunt joined us.  I been to the Egg Harbour for a long time to be surprised that it expanded a lot.

(네이퍼빌에 있는) 에그 하버 라는 식당에서 어머니 날마다 아침 식사를 하는게 일종의 전통이 되어 버렸다.   어머니, 누나 그리고 이모가 합류해서 올해는 좀 규모가 커졌다.  에그 하버에 오랫만에 갔는데, 식당이 확 커져서 놀랬다.

After breakfast, Hannah’s parents went back home, and I dropped off my aunt at my uncle’s house in Naperville (they are cousins) and the rest of us went to Church.  My aunt is a buddhist and she did not want to go to church.

아침을 한 뒤에 마님의 부모님은 집으로 돌아가셨고, 나는 이모를 네이퍼빌에 사는 삼촌 집에 모셔다 드린 후에 (사촌지간임) 교회에 갔다.  이모는 불교신자기 때문에 별로 교회를 가고 싶어하지 않으셨다.

3.Knox Church1.resized

At Knox, the pastor introduced me to the congregation that I graduated the day before.  And after the service, the people welcomed my family so warmly.

낙스 교회에서는 목사님이 내가 어제 졸업했다고 광고를 했고, 예배 후에 사람들이 우리 식구들을 따뜻하게 맞아줬다.

4.Outlet Mall2.resized

We went to the Premium Outlet Mall in Aurora.  There were so many people and I expected a trouble at parking but I was so lucky that I found a car leaving at the best lot.  It also got so bigger but the sun was too hot.

아웃렛 매장에 갔는데, 사람들이 엄청 많아서 주차가 어려울 것으로 예상했는데, 엄청 운이 좋아서 내 바로 앞에서 차 한대가 떠나서 젤 좋은 자리에 주차를 바로 할 수 있었다.  이 곳도 꽤 커졌는데 날이 너무 더웠다.

5.Riverwalk21.resized

We came back to Naperville and had lunch at the picnic area near the River Walk at downtown, and we had some walk.  It was actually second time for my mother to be at the Naperville River Walk but it was February last time.

그리고 나서 네이퍼빌에 돌아와서 강변공원 근처의 피크닉 테이블에서 점심을 먹고나서 산책을 했다.  어머니는 이 곳에 두 번째 오시는 것이긴 한데, 지난 번에는 2월이어서 별로 볼게 없었다.

6.Library5.resized

And we went to “MY” favourite place – Nicole Library (one of Naperville public libraries).  And I found that they were selling books at the price of half dollar (dollar for hard cover books), and I fail to resist and bought a lot of books.  I know I should not because we are moving away soon.

그리고 “내가” 제일 좋아하는 곳인 네이퍼빌 시립 도서관중 하나인 니콜 도서관에 갔다.  그리고 엄청난 것을 발견했다.  바로 책을 50센트에 (하드 커버는 1불) 파는 것이었다.  결국 유혹을 이기지 못하고 책을 많이 사버렸다.  곧 이사가기 때문에 짐을 더 만들면 안된다는 건 알지만…

7.Uncle's3.resized

At the evening time, we went to the uncle’s house and reunited with my aunt.  It looks like that the three seniors (mother, aunt and uncle) had best time, talking about the ancient times.

저녁에는 삼촌 집에 가서 이모를 다시 만났다.  세분 어르신들이 옛날 얘기를 하면서 정말 좋은 시간을 보내신 듯 하다.

Create a free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