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Sunday, 17 January 2010

CPU in the credit

A few days ago, I watched the movie WALL E by Walt Disney.

얼마 전에 월트 디즈니의 Wall E라는 영화를 봤다.

It was good. But in the ending credit, I found something interesting which I’ve never seen before.

영화는 괜찮았는데, 엔딩 크레디트에서 전엔 보지 못한 재밌는 걸 발견했다.

In  the sixth line, you can see “CPUs FOR FINAL RENDERING INTEL.” I did not know that they give the credit even to the CPUs.

6번째 줄에 라고 “CPUs FOR FINAL RENDERING INTEL“써 있는데 최종 렌더링에 사용한 CPU는 인텔이란 의미. 컴퓨터 칩에까지 크레딧을 주는 줄 몰랐다.

Advertisements

Sunday, 22 November 2009

I saw Ancient OSes

These days, everybody is talking about Microsoft Windows 7 and Google Chrome OS.

But recently I saw two ancient OSes.

One is Microsoft Windows 95 on original Intel Pentium notebook.

The other computer has i80486 processor. This was running WordPerfect for DOS on MS DOS 4.

It was quite a long time that I saw pure text mode without any graphical things on it.

요즘엔 마이크로소프트 윈도7이랑 구글의 크롬 OS에 대해 얘기를 하는데, 난 최근에 수백년은 된 OS를 발견했다.

한명은 구형 인텔 펜티엄 프로세서를 쓰는 노트북에서 윈도95를 돌리고 있었다.

다른 한 명은 486인 데스크탑이었는데, MS-DOS 4에 워드퍼펙트 도스용을 돌리고 있었다.

그래픽 적인 요소 하나 없이 순수한 텍스트 모드를 보는 건 정말 오랫만이었다.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