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Tuesday, 27 December 2016

Car Seat Warmer

The same day my church gave me the wonderful Lexus, I received a package from Amazon.  It was on my wife’s name (and I found my name on it later as well), so I did not open it.  She came home the next day (she slept over at her sister’s house).  When she came home, I asked her what she ordered from Amazon.  She said nothing.

교회에서 렉서스를 받은 바로 그 날, 아마존에서 택배가 왔다.  아내 이름으로 와서 (나중에 내 이름도 써 있는 걸 발견했다) 뜯지 않고 남겨뒀다.  아내가 다음날 와서 (여동생네 집에서 잤다) 아마존에서 뭘 또 샀냐고 물어보니 아무 것도 안샀다는 것이다.

We opened the huge box and there was two car seat cover cushions with electric warmer.  I did not order it, neither my wife.  And I found the gift message.  It was from the PNC (Pastor Nominating Committee) in Southern Indiana where I applied.

큰 상자를 뜯어보니 자동차 시트 덮개 쿠션이 두 개 있는데, 열선이 포함되어 있는 것이다.  나는 이런 걸 주문한 적이 없고, 아내도 없다고 한다.  상자에서 선물 메세지를 발견했다.  내가 지원했던 남부 인디애나 주에 있는 목사 청빙 위원회에서 보낸 것이었다.

The cost of the gift is little more then $30, but the price is not important.  I was so deeply moved, not because it is expensive but because of the fact that they think of me.  They knew that my car’s heater is not working.  We just met only once and I am not their pastor, but merely one of applicants.

선물 가격은 30불이 조금 넘는다.  하지만 가격이 중요한 게 아니다.  정말 감동을 받았는데, 비싼 선물이어서가 아니라, 그들이 날 생각해 준다는 사실 때문이었다.  내 차 히터가 작동하지 않는 걸 알고 있어서 이걸 사준 것이다.  단지 한 번 만났을 뿐인데, 내가 목사도 아니고 단지 수많은 지원자 중 한명일 뿐이데 말이다.

I installed it on my old Neon where there is not heater.  This Christmas was literally the warmest one.  Praise be to God and thanks to Southern Indiana PNC.

이걸 히터가 없는 옛차인 네온에 설치했다.  이번 성탄절은 정말 말 그대로 가장 따뜻한 성탄절이 되었다.  하나님께 찬양을 드리고, 남부 인디애나의 목사 청빙 위원회에도 감사를 드린다.

Advertisements

Thursday, 4 February 2016

Is it time to buy a new car?

This morning, after I dropped my wife at her work, I found my car is moving jerky and very slow.  Though I hit the gas, it takes time to respond.  After I came to school, I found a lot of oil leak under the car, which I guess transmission oil.

I googled a bit, and it says if that is just oil leak from transmission, it would cost about $200 which is not much.  But if that is something else in transmission, the price is to call.

My car is 16 years old now, and has run 180,000 kms which is about 111,846 miles.  The thing is it keeps having problems one by one.  Even right now it has too loud noise and shaky in high speed, and steering wheel is tilted to right side, beside having no heat.

I wonder if it is time to buy a new car.  Of course I cannot buy a brand new car, but second hand car.

오늘 아침에 마님을 회사에 데려다 주고 학교로 오는데 차가 갑자기 이상하게 움직이고 매우 느리게 움직였다.  악셀을 밟아도 한참 후에야 차가 반응하는 것이다.  학교에 와서 보니 차 아래에 오일이 많이 떨어져 있던데, 변속기 오일이 샌 거 같다.

구글에 검색해 보니, 단순한 변속기 오일 새는 거라면 수리 비용이 약 $200 정도 든다고 한다.  하지만 변속기의 다른 문제라면 부르는 게 값이라고.

내 차는 16년 된 차로 180,000 키로 정도 뛰었다.  문제는, 차에 문제가 하나씩 끊임없이 발생한다는 것이다.  일단 현재로만도 차에 히터가 안나오는 거 말고도 엄청난 소음이 있는 것, 그리고 고속에서 흔들리는 것, 게다가 핸들이 한쪽으로 치우쳐 있는 문제가 있다.

차를 새로 사야 할 때가 아닌가 생각이 든다.  물론 정말 새 차를 사는 건 아니고 중고차를 사야하겠지만 말이다.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