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Sunday, 19 April 2009

Flood of Noah again

Now flood is all around in central America along the red river. There’s no difference between Canada and America.

But Winnipeg is OK thanks to the flood way. Somebody told me that every three seconds, the amount of water to fill the Olympic swimming pool passes by. Wow.

In America, Coast Guard went to rescue the people. (To the middle of the prairie!)

To see the pictures of the flood, please visit the Manitoba government’s site at http://www.gov.mb.ca/flooding/gallery3.html

A few days ago Prime Minister, Stephen Harper, visited Manitoba to see the flood. He flew to Morris by helicopter, but he could not land because of the flood.

He went to somewhere else near by, and talked to several people.

And he found a young boy soaking wet. He asked the name of the boy, and the boy replied, “My name is Noah.”

And the Prime Minister said, “Now I konw how serious the flood is.”

This is the flood of Noah. 🙂

border

morris

레드리버를 따라서 북미 중부에 홍수가 났다. 미국이던 캐나다던 차이가 없다.

하지만 위니펙은 flood way덕분에 문제가 없다. (시내를 관통하는 레드리버를 홍수시를 대비해 우회하도록 설치한 수로) 누가  그러는데, 3초마다 올림픽 수영 경기장을 채울 정도의 물이 지나간다고 한다. 와 대단.

미국에선 사람들을 구출하기 위해 해안 경비대가 출동했다. (대륙 한복판으로!)

홍수 사진은 마니토바 주정부 웹사이트 http://www.gov.mb.ca/flooding/gallery3.html 에서 볼  수 있다.

몇일 전에 캐나다  수상인 스티븐 하퍼가 홍수를 시찰하기 위해 마니토바에 방문했는데, 헬기를 타고 모리스로 갔다가 홍수가 심해서 착륙하지 못하고 다른 인근 타운에 갔다.

거기서 몇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눴는데, 완전  흠뻑 젖은 아이를 발견해서 이름을 물었다. “노아예요”라는 대답을 듣고는 수상이 이렇게 말했다.

“이번 홍수가 정말  심각한지 이제 알겠다”

이건 노아의 홍수였던 거다. -_-

Advertisements

Monday, 19 January 2009

Life time warranty

To understand this, please read Thoughts on Ancient World before the flood first.

I thought if we did business in the ancient world before the flood, it would be extremely hard.

For instance, now we can say “Life time Warranty” for the goods that last roughly fifty years. But at that times, it must be 800 years. 🙂

The  goods which cannot last over 800 years, we cannot say Life Time Warranty.

이 글을 읽기 전에 일단 노아 홍수 이전의 고대 세계에 대한 생각들을 먼저 읽기 바람.

문득 든 생각인데, 고대 세계에선 사업하기 힘들었을 것 같다.

예를 들면, 요즘엔 대충 50년 정도 문제 없이 쓸 수 있으면 평생보증이란 말을 붙일 수 있지만, 그 시절엔 최소 800년은 되어야 했을 테니. 🙂

800년 이상 가지 못하는 것들엔  평생보증이란 말을 쓸 수 없었을 거다.

Create a free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