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Tuesday, 24 July 2012

Church Tour: Moody Church and Chicago Gospel Festival

Hannah wanted to go to Moody Church on a Sunday because at that same day there was a Chicago Gospel Festival.

Moody Church is kind of very big even though it is not bigger than some giant size Churches.

But the size is not important. The service was good and the choir was very good too. Unlike the other Churches where they do modern style of worship, Moody has kind of traditional style of worship which I like much.

After the service, I went to the Welcome Centre and they had so-called Church Tour and I took that. It was kind of betraying my expectation because the tour means we go every corner and see the Church, while we were just taken to the Choir seat and just heard about D. L. Moody. I did not know about him but he is kind of great guy with just two years of formal education doing such great works.

At the Welcome Centre, they have a world map with red pushpins so that the visitors can pin up their home location. I found there is no space left for whole Korean peninsula, and there was no pin at Winnipeg, so I pinned up on Winnipeg! Yeah! I became the first from Winnipeg!

I heard that the original name of the Church when D. L. Moody was alive was Illinois Street Church. Now I am just not sure whether it is good or not to name a Church after a mortal. I think if he knew, he must be so against it.

After the service, Hannah and I went to China town and had lunch. It was good, but the parking was $9 for an hour! The good thing was that the restaurant gave us the parking validation so we just paid only $2!

When we arrived at Chicago Gospel Festival, we were so afraid seeing that there is almost 100% black people only. We were kind of the only non-black. But as we all know, the black people’s music is so powerful.

There were many groups, but my favourite was Blind Boys from Alabama. They are old guys and all blind, but their singing was so powerful and good. I think African-Americans have really good voice and sense of rhythm. Even  they came down to the crowd! (Even though he is blind)

In the festival, they announced almost every ten minutes who sponsored – Chicago Tribune, McDonald and so on. I found there is BMOA which is Black McDonald Operators’ Association.

It was kind of good day, with the good service and powerful music and even we got two coupons for free McDonald’s drinks.

Moody Church Information:

아내가 시카고 가스펠 축제가 있는 날에는 무디 교회에서 예배를 드리길 원했는데, 무디 교회는 시카고 다운타운에 있기 때문이다. 무디는 꽤 크지만, 엄청난 규모를 자랑하는 다른 교회들보다 더 큰 건 아니다.

하지만 크기가 중요한 건 아니지. 예배는 꽤 좋았고 성가대도 아주 좋았다. 현대식 예배를 하는 여타의 교회들과는 달리 무디 교회는 전통적인 방식의 예배를 해서 참 좋았다.

예배 후에는 웰컴 선터라는 곳에 갔는데, 그 곳에서 소위 교회 투어라는 걸 해서 참석 했는데, 좀 배신감을 느꼈다. 투어라면 교회 구석 구석을 다니면서 봐야 하는데 우리를 성가대석에 데리고 가더니 거기서 그냥 D. L 무디에 대해 설명만 해줬다. 정규 교육을 2년밖에 받지 못하고 그런 일을 하다니 대단한 사람이긴 하다.

웰컴 센터에는 세계 지도가 있고 빨강 압정이 있어서 방문자들이 자기가 온 곳의 지역에 꼽을 수 있게 되어 있는데, 한국에는 더 이상 꼽을 자리가 없었는데, 위니펙에는 아무 압정도 안 꼽혀 있어서 위니펙에 압정을 내가 꼽았다! 야호! 위니펙에서 온 첫 사람이 되었다!

D.L 무디가 살아 있을 때의 원래 교회 이름은 일리노이 길거리 교회였다고 들었는데, 사람의 이름을 따라 교회 이름을 짓는 것이 잘하는 짓인지는 잘 모르겠다. 아마 무디가 알았더면 완전 반대했을 거라는 생각을 한다.

예배 후에, 한나와 함께 차이나타운에 가서 점심을 먹었는데, 주차비가 9불이 나왔다! 다행히 식당에서 주차 도장을 찍어줘서 2불만 내고 말았지만.

시카고 가스펠 축제에 도착했을 때는 걱정이 되었던 게, 거의 모든 사람들이 100% 흑인들 뿐이었고 아내와 나만 거의 유일한 안-흑인이었다. 하지만 알다시피 흑인들의 음악은 굉장히 힘이 있었다.

여러 그룹들이 노래를 했는데 내가 제일 좋아했던 것은 알라바마에서 온 블라인드 보이즈였다. 할아버지들이었는데, 노래는 정말 힘차게 그리고 잘 했다. 흑인들은 목소리도 좋고 리듬 감각도 좋은 것 같다. 할아버지들은 눈이 안보이는데도 군중들 틈으로 내려오기까지 했다!

축제에서는 거의 10분에 한번씩 후원이 누구인지 광고를 했다. 시카고 트리뷴, 맥도날드 등등.. 흑인 맥도날드 경영자 연합회라는 조직이 있다는 것도 처음 알았다.

꽤 즐겁고 좋은 날이었다. 예배도 좋았고 강력한 음악도 좋았고, 맥도날드의 무료 음료수 쿠폰도 두 개나 얻었다!

무디 교회 정보:

Sunday, 1 July 2012

Church Tour: Bethany Chapel

There is a city named Wheaton in Illinois. And a month ago, Hanna found that they have festival on Saturday and Sunday, so she suggested me to go to a Church in Wheaton and see the festival.

So Hannah googled for a Church near the festival place and we had two candidates. But we decided to go to Bethany Chapel.

The Church is not big – kind of around two hundred (more or less) people. But the people are so so welcoming and kind. Personally, I do not think I’ve ever been to any Church so welcoming and kind like this.

One thing I found on the internet before we go there is that they have different speaker every Sunday which is kind of weird. And I asked, and was told that the pastor went to mission and they are looking for new pastor, so they are in between. On that Sunday, a missionary to Bolivia preached the sermon and was very good. He did very biblical sermon which I really liked.

After the service, Hannah and I were invited to the Church Picnic where we had very good time. We also played games like log sawing. And also ladies (including Hannah) played ‘Grocery Bowling’ which they do only once a year! Hanah won a snack and an old lady gave us pop corns.

A few things I found about this Church are:

  1. This Church grew up and sent very many missionaries – the surprising number of missionaries in comparison to its size.
  2. This Church is next to the Wheaton College and lots of college students attend during the semester.
  3. Many retired professors and college workers are in the congregation.
  4. Denomination is ‘Plymouth Brethren.’

Actually, two weeks  later we went to this Church again, and were invited to lunch by a lady named Jane, the mother of the missionary to Bolivia who preached the week before. And while we were talking, I found out that she is the sister of Jim Elliot, the modern martyr. I was thrilled and honoured to see the sister of a martyr. If you do not know about Jim Elliot, you can read the book ‘The Shadow of the Almight’ written by his wife. Her brother is martyr and her son is missionary. I bless her and I pray for her.

I am so glad that I found one of the very good and biblical Church, which is very hard to find these days.

일리노이 주에 위튼이라는 도시가 있는데, 약 한달 전에 아내가 토요일과 주일에 걸쳐 그 곳에서 축제가 있는 것을 발견하고는 주일 예배를 그 곳에서 드리고 축제 보러 가자고 제안을 했다.

그래서 아내가 그곳 근처의 교회를 검색해서 후보를 두 곳 얻어냈고, 베다니 교회로 가기로 했다.

교회는 그리 크지 않았다. 한 200명 내외 되는 듯 했다. 하지만 사람들이 너무나 친절하고 환영하는 분위기였다. 개인적으로 이토록 친절하고 환영하는 교회는 본 적이 없는 듯 하다.

인터넷에서 찾아본 바로는 매주 설교자가 달랐는데, 물어보니 전 목사님이 선교를 나가고 새로운 목사님을 찾는 중이라고 한다. 그 주일에는 볼리비아 선교사님이 설교를 했는데, 꽤 성경적이고 아주 좋았다.

예배 후에는 교회 피크닉에 초대를 받았는데, 아주 좋은 시간을 보냈다. 통나무 자르기 등 게임도 했다. 여자들은 ‘식료품 볼링’을 했는데, 아내는 과자 하나를 얻었고 한 할머니가 팝콘을 주셨다.

이 교회에 대해 발견한 것 몇 가지는:

  1. 이 교회에서는 선교사를 굉장히 많이 길러서 파송했다. 교회 규모를 감안하면 정말 놀라운 숫자다.
  2. 이 교회는 위튼 대학 옆에 있어서 학기중에는 대학생들이 많이 참석한다.
  3. 은퇴한 교수님이나 대학 관계자들이 많이 참석한다.
  4. 교단은 ‘플리머스 형제교단’이다.

사실 2주 후에 다시 이 교회를 갔는데, 제인이라는 분에게 예배 후에 점심 초대를 받았다. 그 분은 지난 번에 설교했던 볼리비아 선교사의 어머니다. 점심을 먹으며 이야기하는 동안에 그분이 순교자인 짐 엘리엇의 여동생이라는 것을 발견했다. 순교자의 친 여동생을 뵙게 되어 소름이 돋았고 너무 영광이었다. 짐 엘리엇을 잘 모르는 분은 ‘전능자의 그늘’이라는 책을 읽어보면 되는데, 그분의 아내가 쓴 책이다. 제인이라는 분은 오빠가 순교자고, 아들은 선교사다. 그 분을 위해 축복하고 기도를 한다.

요즘엔 찾기 어려운 아주 좋은, 그리고 성경적인 교회를 발견하게 되어서 너무 기쁘다.

Wednesday, 27 June 2012

Church Tour: Latvian Church in Chicago

It was Sunday, 20th of May, 2012. Hannah’s parents were coming back home from Mission trip in China. For someone who does not know, Hannah’s father is ordained minister and currently serves as Mission Pastor at a Korean Church here in Naperville, Illinois.

And on that day, there was a marathon which blocked around the Church. We tried to go to Church but in vain. The police officer did not let us pass even though I begged that we need to go to Church. The week before, Pastor Ahn announced that the officer would let us pass if we say we are on the way to Church, so I just believed the word. I think I was just too naive or Pastor Ahn was. The American officers are not like Canadian officers. We, without any choice, headed to the airport and Hannah found a Church near the O’Hare airport using her smart phone.

It was Lutheran Church. I’ve never been to a Lutheran Church so I was a little bit excited. And I became even more excited to find it was not just normal Church.

The Church was ethnic Church – a Latvian Church. I had no idea about the Latvian language, and after I came home, I looked up and found that Latvia is a European Country in Baltic region.

In the Church, there were not many people, and even except around three people, all were very very old seniors.

When we entered the Church, the whole congregation looked at us. Maybe we were the first Asians in that Church. 🙂

The Lutheran style of worship looked very alike the Catholic even though I don’t know much about Catholic, it looked like at least to my eyes. The minister (a lady with very beautiful singing voice) and Church clerks were very kind to us. Even though I was not able to understand the sermon in Latvian, I like this sermon way more than the one at yellow box because I realised she was preaching about Jesus – I was able to pick when she was saying Jesus and Christ in her language sounds like ‘Yesu’ and ‘Kristo.’

At the announcement, I understood two more words – NATO and Konference.

Church Information:

English Name: Latvian Zion Lutheran Church

Address: 6551 West Montrose Avenue, Chicago, Illinois 60634

Tel: 773-725-3820

The Church is right next to a College, and it might be a little bit tricky to find at first because the street names and curves are tricky. I would like this Church much only if I could understand Latvian.

아내의 부모님이 중국 선교에서 돌아오시는 날이 2012년 5월 20일 주일이었다. 혹시 모르는 분들을 위해 설명을 하자면 장인 어른은 목사님이시고 현재 일리노이주의 네이퍼빌에 있는 한국인 교회에서 선교 목사로 섬기고 계신다.

그 날, 교회 주변에 마라톤이 있어서 길이 봉쇄되었다. 교회를 가려 했지만 헛수고였다. 교회 가야 한다고 애걸했지만 경찰관이 통과시켜주지 않았다. 그 전주에 안목사님이 교회 간다고 하면 경찰이 통과시켜 줄거라고 해서 그대로 믿었는데 지금 생각하면 내가 너무 순진했던 듯 하다. 아니면 목사님이 순진했던가. 미국 경찰은 캐나다 경찰 같지 않다. 경찰에게 교회 가야 한다고 애걸했는데 통과시켜주지 않았다. 그래서 어쩔 수 없이 공항으로 출발했고, 아내가 스마트폰을 사용해서 공항 근처에 있는 교회를 찾아냈다.

루터교였다. 루터교에는 한 번도 가본 적이 없어서 좀 흥분되었다. 그리고 곧 일반적인 교회가 아니란 걸 알고는 더욱 흥분되었다.

라트비아인 교회였다. 그게 뭔지 몰랐는데, 집에 와서 찾아보니 유럽의 발틱 지역에 있는 나라라고 한다.

교회에는 사람이 별로 많지는 않았는데, 그리고 약 세명을 빼고는 모두 완전 엄청 나이가 드신 분들뿐이었다.

교회에 들어가니 온 사람들이 우릴 처다봤다. 그것도 멍~하니. 아마 그 교회에 간 첫 아시아 사람이 아니었을까 한다.

루터교 형식의 예배는 천주교와 비슷했다. 천주교 예배에 대해 잘 모르지만 어쨋든 내 눈에는 그렇게 보였다. 노래할 때 목소리가 아주 아름다운 여자 목사님과 교회 섬기는 분들은 무척 친절했다. 라트비아어인 설교는 못 알아들었지만 지난 번의 노란통 교회보다는 훨씬 마음에 들었다. 왜냐면 예수 그리스도에 대해 설교한다는 것은 알았기 때문이다. 예수님 또는 그리스도를 말할 때는 알아들었다. ‘예수’ 그리고 ‘크리스토’ 와 같이 들렸다.

광고에서도 나토라는 단어와 콘포론스라는 단어는 알아들었다.

교회 정보:

정식 영어 이름: Latvian Zion Lutheran Church

주소: 6551 West Montrose Avenue, Chicago, Illinois 60634

전화번호: 773-725-3820

교회는 어떤 대학교 바로 옆에 있는데, 길 이름하고 길의 커브가 좀 이상해서 처음에는 찾기가 어려울 수 있다. 내가 라트비아어만 알아 들었어도 이 교회를 꽤 좋아했을 것 같다.

Saturday, 19 May 2012

Church Tour: Community Christian Church, Yellowbox

The second choice of our Church tour was Community Christian Church. I found it on Google Maps and chose this because it is close from home. The church is big, not as big as Calvary Church where we visited the other Sunday. I found out that it has twelve locations in Chicagoland. And this one was called Yellowbox because the building is kind of box shape and yellow painted. But I have to say this one was so disappointing from the beginning to the end.

The demographic of the Church is mostly White people. At the Calvary Church, it was so mixed race and ethnic. When Hannah and I stepped into the building, the church and the people were not welcoming. You may say this is just because the church is big. But Calvary is way bigger and still welcoming.

The sound system was good and the pre-service music was good. The form of the service is kind of liberal like Calvary (which I do not really like). But what gave me shock came later in the sermon.

Pastor and his wife stood together and they made the sermon together in the talk show style. I do not like it, but that is all right. I can bear that. The sermon is all about how to manage time well. There was NOT EVEN SINGLE MENTION of JESUS or CHRIST. If it had been a speech or seminar, it could have been so good. But I can boldly say it cannot be a sermon. And this is not a Church.

It does not matter how many good things they do to the community. If they do not preach the gospel, if they do not say about Jesus and His blood, they are not a congregation nor a Church, at least to me. Even they don’t have Cross on their church symbol or logo.

I may not go back to there. At least I do NOT want. After the Church, even Hannah told me that it was like a life seminar with occasional Bible verses.

Community Christian Church was so much disappointing Church. So I will not put any Church information here except the name.

교회 투어의 두번째 교회는 커뮤니티 크리스찬 교회로 구글 지도에서 찾았고 집과 가까워서 갔다. 지난 번에 간 갈보리교회 만큼은 아니지만 교회가 꽤 컸다. 이 교회는 노란 상자라고 불리는데, 건물이 상자 모양이고 노란 색으로 칠해져 있어서 그런 것 같다. 나중에 알았지만 시카고 지역에 12개 교회를 갖고 있다고 한다. 그런데 처음부터 끝까지 매우 실망스러운 교회였다.

교회의 인구 구성도 대부분 백인이었다. 갈보리 교회에서는 상당히 다양한 인종이 있었는데. 아내와 함께 교회에 들어가서 느낀 것은 별로 환영하는 듯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교회가 커서 그렇다고 말할 수도 있지만, 여기보다 훨씬 큰 갈보리 교회만 해도 매우 환영한다는 느낌을 받았다.

음향 시스템은 꽤 좋았고, 예배 전 음악도 매우 좋았다. 예배 형식은 갈보리 교회와 비슷하게 자유롭고 형식이 파괴된 것이었는데, 내가 그닥 좋아하지는 않는다. 하지만 진짜 충격은 설교였다.

목사님과 사모님이 같이 무대에 올라와서는 설교를 토크쇼 형식으로 같이 이끌어 나갔다. 별로 좋아 보이진 않았지만, 뭐 그정도는 괜찮다. 설교가 온통 시간 관리에 관한 것 뿐이었다. 예수님이나 그리스도에 대한 언급은 단 한 차례도 없었다. 연설이나 세미나였다면 정말 좋았겠지만, 이건 설교가 아니다! 그리고 이건 교회도 아니다!

이 사람들이 지역사회에 얼마나 좋은 일을  많이 하는지는 상관없다. 복음을 전하지 않는다면, 예수님과 보혈을 설교하지 않는다면 교회가 아니다. 적어도 나는 그렇게 생각한다. 그리고 교회 로고에도 십자가가 없다.

여긴 다시 안갈 듯 하다. 가고 싶지도 않다. 예배 후에, 아내도 생활 세미나에 온것 같다고 했다.

커뮤니티 크리스찬 교회는 정말 실망스러웠고 교회 이름을 제외한 어떤 정보도 이 블로그에 올리지 않겠다.

Wednesday, 2 May 2012

Church Tour: Calvary Church in Naperville, IL

My wife Hannah and I decided to tour some churches around us – far and near. Every other Sunday, we will go to new church and post some comments about the church.

This time, our first Church, is Calvary Church in Naperville, Illinois.

First, I forgot to carry my camera so I have no pictures, but if you go to the church website, you can see hundreds of pictures – better pictures than mine.

This is huge, really huge church. If you are first time visitor, you may get lost inside the building. That is why they provide an inside building map. Several thousands of people attend the worship service, and they have three worship services for the convenience of the people. They also have ethnic or language group like Spanish (or Hispanic) Group where they have five or six hundred members.

One thing that seized my eyes were Wiggle Giggle Room for babies and little kids. It looks like small theme park for kids and babies – literally WOW! They also have school and pre-school too.

I was at the church which was the fifth Sunday of April, and I forgot the name, but they have another offering on every fifth Sunday of the month which goes to help the people in need like for food or hospital service. I think that is very nice. In my experience in Korea, usually big and huge churches are very greedy, not helping the people. And this kind of offering and helping people at Calvary Church definitely looks good to me, and probably to the Lord, too.

And I was also lucky that last Sunday they had new comer’s lunch where my wife and I got free food! The chicken was very tasty, my wife like it so much that she mentioned the food a few more times to me. And because the Church is huge, they have many pastors.

The Church is musically very very good. I like the songs and music at the service.

At this Church, you will not find any programme – the order of service. The service looked quite free which I have to adjust myself. The senior (or main pastor – what should I mention him?) pastor made very good sermon which my wife liked very much. And he made many good points from the Bible (he was on a serious about Jacob in Genesis), and he also made all the people laugh many times.

Calvary Church is very well organised and they have so many small and mid-size groups. I think there are so many things I have to learn from this Church. My wife and I will go back surely someday.

Calvary Church Information:

Address: 9s200 State Route 59, Naperville, Illinois 60564

Phone: 630-851-7000

Website: http://www.calvarynaperville.org/

Another website: http://www.calvaryweb.org/

한나와 함께 격주로 교회 순방을 다니기로 했다. 가끔은 먼 곳에 가끔은 가까운 곳에 가게 될 것이다. 이번에는 네이퍼빌에 있는 갈보리 교회에 갔다.

먼저, 사진기를 깜박 잊은 관계로 사진을 하나도 못 찍었지만, 교회 웹사이트에 가보면 내가 찍은 것보다 훨씬 좋은 사진들이 많이 있다.

이 교회는 정말 거대하다. 처음 가보는 사람은 건물 내에서 길을 잃을 지경이다. 그래서 건물 내부 지도를 나눠준다. 예배에는 수천명이 참여를 하고, 예배도 세 번 있다. 남미 사람들이 약 오륙백명 모이는 그룹들도 있다.

내 눈을 사로잡은 것은 Wiggle Giggle 룸이라고 하는 곳인데, 아이들이나 아기들을 예배중에 놀게하고 돌보는 곳이다. 그런데 마치 작은 놀이동산처럼 꾸며놨다. 그냥 와!라는 말이 절로 나온다. 그리고 아마 초등학교도 있는 것 같고 유치원도 운영을 하는 듯 하다.

사월 다섯째 주인 지난 주에 갔는데, 헌금 이름은 잊어버렸는데, 다섯번째 주가 있는 달에는 그 주에 헌금을 따로 해서 음식이나 병원비를 감당하지 못하는 사람들에게 나눠주고 도와준다고 한다. 한국에서 볼때 대형 교회들은 탐욕스럽게 그지없었는데, 헌금을 따로 걷어서 어려운 사람을 돕는 게 참 좋아보였다. 예수님도 좋게 보실 듯.

또한 지난 주는 새로온 사람 점심이 있었는데, 닭고기 정말 맛좋았다. 한나가 몇번이나 얘기할 정도! 그리고 교회가 커서 목사님들도 여러분 계셨다.

교회가 상당히 음악적이었고 노래와 예배의 음악들이 모두 좋았다.

교회에서는 순서지(보통 주보라고 부르는)를 나눠주지 않고 예배 자체도 상당히 자유로운 듯 했다. 당회장 또는 담임 목사님은 설교를 잘 해서 한나가 꽤 좋아했다. 현재 창세기의 야곱에 대해 하고 있는 듯 한데, 성경에서 몇가지를 잘 찝어주는 편이고 꽤 여러번 사람들을 웃겼다.

갈보리 교회는 상당히 조직적으로 잘 짜여져 있어 보였다. 많은 소그룹들과 모임들이 있었다. 이 교회에서는 배울 것이 많이 있는 듯 보였다. 한나와 함께 나중에 또 와야할 것 같다.

교회 정보:

주소: 9s200 State Route 59, Naperville, Illinois 60564

전화번호: 630-851-7000

웹사이트: http://www.calvarynaperville.org/ (경고 – 영어임)

또 다른 웹사이트: http://www.calvaryweb.org/ (경고 – 영어임)

Create a free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