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Wednesday, 24 June 2015

Interfaith or respect?

The hospital chaplaincy office has a Muslim chaplain and also a African Jewish resident.  And we always emphasise interfaith.  So we do not have a cross in the chapel but a mysterious giant hands.

병원 원목 부서에는 무슬림 원목과 흑인 유대인 레지던트가 있고, 원목 부서에서는 늘 상호신앙 존중을 강조한다.  그렇기 때문에 병원의 예배당에는 십자가도 없고 정체불명의 거대한 손이 둘 있다.

We have Wednesday noon chapel service which mostly chaplaincy office people only come.  During the summer, Interns are going to lead the service in turn.  And today was my turn which is first intern leading service.

수요일 정오에는 예배를 드리는데, 원목 부서에 있는 사람들만 거의 참석한다.  여름 동안에는 인턴들이 돌아가면서 예배를 인도하는데, 오늘은 내 차례였는데, 내가 첫번째 순서였다.

I was very careful to choose songs and message not to offend any other religions.  The first song was “Servant Song.”  The basic idea of the song is:  I will be your servant, and you be my servant.  Let us serve each other as Christ did.  Then suddenly the Jewish resident left the chapel with anger.

다른 종교를 자극하거나 불쾌하게 만들지 않기 위해서 노래 선곡이나 메세지 등에 매우 신경을 썼는데, 첫 노래는 “종의 노래”였다.  이 노래 가사는 내가 너의 종이 되고 너는 나의 종이 되고 우리 서로 그리스도 처럼 섬기자는 거다.  그런데 갑자기 유대인 레지던트가 벌떡 일어나더니 화를 내면서 확 나가는 것이었다.

It was obvious that he left because of the word Christ.  But the song never proclaim that Jesus is Lord or Christ is Saviour.  It simply says let us serve each other as Christ.

그리스도라는 단어 때문에 나가는 게 분명했다.  하지만 노래에서는 그리스도가 주라던가, 예수가 구세주라던가 하는 메세지는 전혀 없고 그냥 그리스도 처럼 서로 섬기자는게 다다.

After the service I had to talk to my supervisor about INTERFAITH.  The hospital claims that it is based on Christian faith, and most of us are Christian chaplains.  But we are not supposed to talk about or even spit out the words such as Jesus or Christ, Holy Spirit, etc.

예배 후에는 인턴 책임자에게 불려가서 상호 신앙 존중에 대해 엄청난 설교를 들어야 했다.  그런데 이 병원이 기독교 신앙에 기반한다고 자청하고, 우리 부서 대부분이 기독교 원목들인데, 그런데 예수 또는 그리스도 혹은 성령에 대해 이야기는 고사하고 입 밖에 꺼내지도 못한다.

In my understanding interfaith is embracing each other even though we are different.  Even though I do not believe in Alah or Mohamed the prophet, I admit the muslim brothers and accept them.  Interfaith does not mean removing what I have which are different from others in order not to offend them.

내 생각에 신앙 상호 존중이란 서로 다르지만 서로 받아주는 것이다.  내가 알라 혹은 예언자 모하메드를 믿지 않지만 무슬림 형제들일 용인하는 것 처럼 말이다.  상호 신앙 존중이란 남을 기분나쁘지 않게 하기 위해서 내가 갖고 있는 남들과 다른 것들을 제거해 버리는 것은 아니다.

That Jewish guy definitely did not respect my faith.  That song was all about serving.  And the word Christ comes only once in the whole song.

그 유대인은 확실히 내 신앙은 존중하지 않는다.  그 노래는 섬김이 전부다.  그리고 그리스도란 단어는 노래 전체에서 딱 한번밖에 안나온다.

And I think the reason that he was able to do such rude thing is that I am an intern (while he is resident).  If I were staff chaplain or even his supervisor, I don’t think he would have done that.  To give an extreme example, if President Obama was leading the service, he would never have left the chapel like that because of the word Christ.

내 생각에 그 유대인이 이런 식으로 무례하게 행동할 수 있었던 이유는 (자기는 레지던트인데) 내가 인턴 뿐이기 때문일 것이다.  막 말로 내가 자기보다 높은 정식 원목이거나 아니면 자기를 평가하는 사수였다면 이러지 못했을 것이다.  좀 극단적인 비유를 들자면 오바마 대통령이 예배를 인도했더라면 그리스도란 단어 때문에 그런 식으로 예배당을 박차고 나오진 못했을 것이다.

There are so many narrow minded people who cannot admit others and their differences.

왜 이리 이 세상엔 자기와 다른 남들을 인정하지 못하는 마음이 좁은 인간들이 그리 많은지 모르겠다.

Monday, 9 July 2012

[영어산책]Xing

When I was in Canada, I don’t believe I’ve seen a sign saying ‘Xing,’ which I see a lot in America. It, of course, means CROSSING.

It is like writing Xmas for Christmas. Well the reason for Xmas for Christmas is the word of CHRIST in Greek begins with X – Χριστός.

Well, I think this kind of small differences come from the different personality of the two countries. Canada feels like conservative and caring while America is feels much lighter and practical.

Well… not only Xing, Americans changed many other spellings such as from plough to plow and from through to thru.

Christmas를 Xmas와 같이 줄이는 것 처럼. Christmas를 Xmas로 쓰는 이유는 Christ(그리스도)가 헬라어로 쓸 때 X로 시작하기 때문이다 – Χριστός.

이러한 차이가 나타나는 이유는 두 나라의 성격이 다르기 때문이라고 생각되는데, 캐나다는 보수적이고 성향이 느껴지는 반면에 미국은 가볍고 실용적인 느낌이 든다.

Xing 말고도 여러 다양한 약자를 쓰는데, 잘 기억은 안난다. 꼭 이런 것 아니어도 plough도 plow로, through도 thru로 바꾸는 나란데….

Wednesday, 27 June 2012

Church Tour: Latvian Church in Chicago

It was Sunday, 20th of May, 2012. Hannah’s parents were coming back home from Mission trip in China. For someone who does not know, Hannah’s father is ordained minister and currently serves as Mission Pastor at a Korean Church here in Naperville, Illinois.

And on that day, there was a marathon which blocked around the Church. We tried to go to Church but in vain. The police officer did not let us pass even though I begged that we need to go to Church. The week before, Pastor Ahn announced that the officer would let us pass if we say we are on the way to Church, so I just believed the word. I think I was just too naive or Pastor Ahn was. The American officers are not like Canadian officers. We, without any choice, headed to the airport and Hannah found a Church near the O’Hare airport using her smart phone.

It was Lutheran Church. I’ve never been to a Lutheran Church so I was a little bit excited. And I became even more excited to find it was not just normal Church.

The Church was ethnic Church – a Latvian Church. I had no idea about the Latvian language, and after I came home, I looked up and found that Latvia is a European Country in Baltic region.

In the Church, there were not many people, and even except around three people, all were very very old seniors.

When we entered the Church, the whole congregation looked at us. Maybe we were the first Asians in that Church. 🙂

The Lutheran style of worship looked very alike the Catholic even though I don’t know much about Catholic, it looked like at least to my eyes. The minister (a lady with very beautiful singing voice) and Church clerks were very kind to us. Even though I was not able to understand the sermon in Latvian, I like this sermon way more than the one at yellow box because I realised she was preaching about Jesus – I was able to pick when she was saying Jesus and Christ in her language sounds like ‘Yesu’ and ‘Kristo.’

At the announcement, I understood two more words – NATO and Konference.

Church Information:

English Name: Latvian Zion Lutheran Church

Address: 6551 West Montrose Avenue, Chicago, Illinois 60634

Tel: 773-725-3820

The Church is right next to a College, and it might be a little bit tricky to find at first because the street names and curves are tricky. I would like this Church much only if I could understand Latvian.

아내의 부모님이 중국 선교에서 돌아오시는 날이 2012년 5월 20일 주일이었다. 혹시 모르는 분들을 위해 설명을 하자면 장인 어른은 목사님이시고 현재 일리노이주의 네이퍼빌에 있는 한국인 교회에서 선교 목사로 섬기고 계신다.

그 날, 교회 주변에 마라톤이 있어서 길이 봉쇄되었다. 교회를 가려 했지만 헛수고였다. 교회 가야 한다고 애걸했지만 경찰관이 통과시켜주지 않았다. 그 전주에 안목사님이 교회 간다고 하면 경찰이 통과시켜 줄거라고 해서 그대로 믿었는데 지금 생각하면 내가 너무 순진했던 듯 하다. 아니면 목사님이 순진했던가. 미국 경찰은 캐나다 경찰 같지 않다. 경찰에게 교회 가야 한다고 애걸했는데 통과시켜주지 않았다. 그래서 어쩔 수 없이 공항으로 출발했고, 아내가 스마트폰을 사용해서 공항 근처에 있는 교회를 찾아냈다.

루터교였다. 루터교에는 한 번도 가본 적이 없어서 좀 흥분되었다. 그리고 곧 일반적인 교회가 아니란 걸 알고는 더욱 흥분되었다.

라트비아인 교회였다. 그게 뭔지 몰랐는데, 집에 와서 찾아보니 유럽의 발틱 지역에 있는 나라라고 한다.

교회에는 사람이 별로 많지는 않았는데, 그리고 약 세명을 빼고는 모두 완전 엄청 나이가 드신 분들뿐이었다.

교회에 들어가니 온 사람들이 우릴 처다봤다. 그것도 멍~하니. 아마 그 교회에 간 첫 아시아 사람이 아니었을까 한다.

루터교 형식의 예배는 천주교와 비슷했다. 천주교 예배에 대해 잘 모르지만 어쨋든 내 눈에는 그렇게 보였다. 노래할 때 목소리가 아주 아름다운 여자 목사님과 교회 섬기는 분들은 무척 친절했다. 라트비아어인 설교는 못 알아들었지만 지난 번의 노란통 교회보다는 훨씬 마음에 들었다. 왜냐면 예수 그리스도에 대해 설교한다는 것은 알았기 때문이다. 예수님 또는 그리스도를 말할 때는 알아들었다. ‘예수’ 그리고 ‘크리스토’ 와 같이 들렸다.

광고에서도 나토라는 단어와 콘포론스라는 단어는 알아들었다.

교회 정보:

정식 영어 이름: Latvian Zion Lutheran Church

주소: 6551 West Montrose Avenue, Chicago, Illinois 60634

전화번호: 773-725-3820

교회는 어떤 대학교 바로 옆에 있는데, 길 이름하고 길의 커브가 좀 이상해서 처음에는 찾기가 어려울 수 있다. 내가 라트비아어만 알아 들었어도 이 교회를 꽤 좋아했을 것 같다.

Saturday, 19 May 2012

Church Tour: Community Christian Church, Yellowbox

The second choice of our Church tour was Community Christian Church. I found it on Google Maps and chose this because it is close from home. The church is big, not as big as Calvary Church where we visited the other Sunday. I found out that it has twelve locations in Chicagoland. And this one was called Yellowbox because the building is kind of box shape and yellow painted. But I have to say this one was so disappointing from the beginning to the end.

The demographic of the Church is mostly White people. At the Calvary Church, it was so mixed race and ethnic. When Hannah and I stepped into the building, the church and the people were not welcoming. You may say this is just because the church is big. But Calvary is way bigger and still welcoming.

The sound system was good and the pre-service music was good. The form of the service is kind of liberal like Calvary (which I do not really like). But what gave me shock came later in the sermon.

Pastor and his wife stood together and they made the sermon together in the talk show style. I do not like it, but that is all right. I can bear that. The sermon is all about how to manage time well. There was NOT EVEN SINGLE MENTION of JESUS or CHRIST. If it had been a speech or seminar, it could have been so good. But I can boldly say it cannot be a sermon. And this is not a Church.

It does not matter how many good things they do to the community. If they do not preach the gospel, if they do not say about Jesus and His blood, they are not a congregation nor a Church, at least to me. Even they don’t have Cross on their church symbol or logo.

I may not go back to there. At least I do NOT want. After the Church, even Hannah told me that it was like a life seminar with occasional Bible verses.

Community Christian Church was so much disappointing Church. So I will not put any Church information here except the name.

교회 투어의 두번째 교회는 커뮤니티 크리스찬 교회로 구글 지도에서 찾았고 집과 가까워서 갔다. 지난 번에 간 갈보리교회 만큼은 아니지만 교회가 꽤 컸다. 이 교회는 노란 상자라고 불리는데, 건물이 상자 모양이고 노란 색으로 칠해져 있어서 그런 것 같다. 나중에 알았지만 시카고 지역에 12개 교회를 갖고 있다고 한다. 그런데 처음부터 끝까지 매우 실망스러운 교회였다.

교회의 인구 구성도 대부분 백인이었다. 갈보리 교회에서는 상당히 다양한 인종이 있었는데. 아내와 함께 교회에 들어가서 느낀 것은 별로 환영하는 듯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교회가 커서 그렇다고 말할 수도 있지만, 여기보다 훨씬 큰 갈보리 교회만 해도 매우 환영한다는 느낌을 받았다.

음향 시스템은 꽤 좋았고, 예배 전 음악도 매우 좋았다. 예배 형식은 갈보리 교회와 비슷하게 자유롭고 형식이 파괴된 것이었는데, 내가 그닥 좋아하지는 않는다. 하지만 진짜 충격은 설교였다.

목사님과 사모님이 같이 무대에 올라와서는 설교를 토크쇼 형식으로 같이 이끌어 나갔다. 별로 좋아 보이진 않았지만, 뭐 그정도는 괜찮다. 설교가 온통 시간 관리에 관한 것 뿐이었다. 예수님이나 그리스도에 대한 언급은 단 한 차례도 없었다. 연설이나 세미나였다면 정말 좋았겠지만, 이건 설교가 아니다! 그리고 이건 교회도 아니다!

이 사람들이 지역사회에 얼마나 좋은 일을  많이 하는지는 상관없다. 복음을 전하지 않는다면, 예수님과 보혈을 설교하지 않는다면 교회가 아니다. 적어도 나는 그렇게 생각한다. 그리고 교회 로고에도 십자가가 없다.

여긴 다시 안갈 듯 하다. 가고 싶지도 않다. 예배 후에, 아내도 생활 세미나에 온것 같다고 했다.

커뮤니티 크리스찬 교회는 정말 실망스러웠고 교회 이름을 제외한 어떤 정보도 이 블로그에 올리지 않겠다.

Create a free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