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Tuesday, 23 December 2008

Feel! It’s Christmas!

I heard so many times that they could not feel it Christmas at all in Korea.So, I post the Christmas light in Winnipeg. Hey, feel it! It’s Christmas!

한국에선 성탄절 분위기를 전혀 못 느낀다는 얘길 많이 들었다.  그래서 위니펙의 성탄절 불빛을 올린다. 성탄절을 느껴보라!

* Warning: the video clips were taken by a Digital Camera at night so its quality is very poor.

*경고: 동영상은 디카로 밤에 촬영되어 품질이 기가막히게 나쁨.

addison

A house in Addison St. near my home. 집 근처 애디슨 거리에 있는 집.

Look at the video clip of this house. 이 집의 비디오도 보길.

Now, we moved to South part of Winnipeg along the Kenaston Blvd. 케너스턴길을 따라 위니펙 남부로 갔다.

This is the video clip of Candy Cane Lane – whose name exists only in Winter time. 이 건  지팡이 사탕 길이라는 곳 동영상인데, 이 이름은 겨울에만 존재한다.

And this is the Lindenwood area next to Candy Cane Lane. 그리고 이 건 지팡이 사탕 길 옆의 린덴우드 지역.

Actually we went to Taylor’s house by the Roblin Blvd and it is personal, private decoration of Christmas light. This is the video of the entrance of the yard.

사실 로블린 거리에 있는 테일러 집에 먼저 갔는데, 개인적으로 성탄절 장식을 한 곳이라고 한다. 먼저 입구 동영상.

taylor04

taylor05

taylor06

taylor07

He has a small train track in his yard and the train runs on it! I saw the train full of kids. 마당에 조그만 기차길도 있고 기차가 실제로 달린다. 기차에 아이들이 가득탄 걸 봤다.

taylor08

taylor11

Here is another video clip of this house. 여기 이 집의 다른 비디오 클립도 있다.

taylor14

taylor15

taylor16

taylor17

Now, this is the Dickens Cres. which is very close to my home. 그리고 여긴 우리 집에서 무지 가까운 디킨스 거리.

And a house in Westwood Dr. 그리고 웨스트우드 거리에 있는 집.

westwood1

For the finale, this is the Winter Wonderland by Canad Inn at Red River Exhibition. Of course we need to pay to get there. 마지막으로 캐넛 인이라는 호텔에서 마련한 윈터 원더랜드라는 곳인데, 레드 리버 전시장에 있고, 여기 가려면 입장권을 사야 한다.

wonderland03

I also took the video of this Winter Wonderland and tried to upload to Youtube but it said that clip was too long. I am going to try chop it and if I success, I wll post another post for it. Anyone tell me how to edit videos on Linux. My linux is Ubuntu using Gnome.

이 윈터 원더랜드 동영상도 찍었는데, 유튜브에 올리려 했더니 너무 길다고 나온다. 편집을 좀 하려고 하는데, 만일 성공하면 이 비디오로 별도로 글을 쓰겠다. 누가 리눅스에서 동영상 편집하는 법좀 알려 줘. -_-Gnome을 쓰는 우분투임.

Now, feel it again! It’s Christmas! 이제 다시 성탄절을 느껴보길!

Saturday, 11 October 2008

Stephen Harper in Polo Park Canad Inn, Winnipeg

Last Thursday, Stephen Harper, the leader of Conservative Party of Canada and the Prime Minister of Canada came to Winnipeg to make a speech at Canad Inn Polo Park. And I was there to listen.

He spoke mostly in English but he also made some brief message (I guess) in French too. And I agree to the most ideas of Conservative party such as lowering tax(please!), stronger military, and tough on youth crime.

I should have got his signature! But I was in seven or eight row. 😦

Some news links on his coming to Winnipeg:

All we had to wait for long to enter into the hotel, and I met Steven Fletcher(MP in my area)’s niece.

The baby is five months old and she is very good – did not cry at all in the crowd which is unusual for the babies. And she is very very very cute. 🙂

A man on the wheel chair is Steven Fletcher. He was paralised for the car accident with the moose. Read my another posting on him: https://crinje.wordpress.com/2008/10/04/steven-fletcher/

My last two pictures are for Stephen Harper, the Prime Minister of Canada:

Stephen Harper, entering in

Stephen Harper, entering in

Stephen Harper, making a speech

Stephen Harper, making a speech

지난 목요일, 캐나다 보수당 총재면서 캐나다 수상인 스티븐 하퍼가 폴로파크에 있는 캐넛 인에서 연설하기 위해 위니펙에 왔다. 나도 사람들에 껴서 가서 들었다.

대체로 영어로 얘기를 했지만, 종종 불어로도 (아마 요약을 한 것 같다) 얘기를 했다. 참 말 잘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나는 대부분 보수당의 생각에 동의한다. 대표적인 걸로는 세금 감면 (제발!), 군대 강화, 청소년 범죄에 강력 대응 등이다.

앞자리에 앉아서 싸인을 받았어야  하는데, 일곱번짼가, 여덟번째 앉았다. -_-;;

호텔에 들어가기 전까지 한참 기다려야 했는데, 우리 지역 국회의원인 스티븐 플레처의 조카를 만났다. 위에 있는 애기  사진이다. 애기가 겁나 귀엽다.

애기 아래 있는 사진에서 휠체어에 탄 사람이 스티븐 플레쳐다. 무스(야생 들소의 일종)에 들이받는 사고 이후로 목 아래 불수가 되었다고 한다. 내가 이전에 쓴 글 https://crinje.wordpress.com/2008/10/04/steven-fletcher/ 를 읽어보기 바란다.

Create a free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