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Saturday, 9 August 2014

두번째 성지 여행 – 서른 일곱째 날 – 일랏으로

내 홈스테이를 시라지 센터를 통해서 구하게 되었는데, 몇가지 여가활동을 더 신청을 했었다. 그런데 사람이 부족해서 취소한다고 연락이 왔고, 환불을 해줄테니 금요일에 센터로 오라고 했다. 오늘이 금요일이어서 센터에 갔다. 이메일을 받은 게 일주일 전이었는데, 오늘 갔더니 돈이 준비가 안되었다고 한다.

그래서 한시간을 허비했다. 센터에서 택시타고 베들레헴 버스 정류장에 갔다. 그 버스는 예루살렘의 다마스커스 문까지 가는 버스다. 거기서 경전철을 타고 예루살렘 중앙 버스 터미널로 갔다.

Jerusalem Central Bus Station

예루살렘 중앙 버스 터미널

버스 터미널의 매표소에 갔더니 어떤 남자가 내게 다가와서 어디 가냐고 묻는다.

걔: 어이 친구, 어디가?
나: 일랏이요.
걔: 거기가는 표 매진됐어.
나: 에? 오늘 버스 모두 다요?
걔: 어. 개인 운수는 어때?
나: 얼만데요?
걔: 200.
나: 세겔로요 아니면 달러로요? 아니 잠시만요. 일단 매표소에 직접 먼저 물어보고요.

낯선 사람이 친근하게 굴면 경계하고 조심해야 한다. 매표소에 물어보니 이번 버스는 정말 매진되었지만 2시에 출발하는 다음 버스는 널널했다. 2시간 정도 더 기다리는 것이 돈을 무지 내고 가는 것보다 낫기에 당연히 표를 샀다.

그렇게 해서 일랏에 다시 왔고, 같은 호스텔에 묵었다.

지금까지 내 발굴 팀에 대해 쓸 기회가 없었다. 라기스 발굴은 사람이 별로 없었는데, 전쟁이 나고 나서 가자와 가깝기 때문에 자원자들이 대거 떠나버렸기 때문이다. 그리고 결국은 현장이 폐쇄되었고, 라기스만이 아니라 이스라엘 남부의 대부분의 현장은 다 폐쇄되었다. 절반 이상은 돌아가고 나같은 사람들은 이스라엘 북부에 있는 다른 발굴 현장에 참여하게 되었다. UCLA는 야포에서 발굴하고 있었는데, 메깃도로 합류했다.

우리 팀은 대부분 UCLA 학생들이었다. 사라라는 이름을 가진 여자애가 있었는데, 이란계 미국인이고, 18살이었다. 여기 전체 발굴 합류자 중에서 최연소자였다. 조지 워싱턴 대학교에서 고고학을 전공할 거라고 하며, 10살때부터 발굴을 하기 시작했다고 한다.

이름을 밝힐 수 없는 또 다른 여자는 꽤 게을렀고 미친듯이 말을 많이 했다. 다른 사람들이 내게 말하길 저 여자는 일주일에 이틀만 일한다더니 사실이었다. 정말 일주일에 이틀만 일하고 나머지 날들은 아프다고 신고하고 쉬었다. 사실 다른 사람들보다 더 건강해 보였는데. 내게 말하길 자신이 최근에 커밍아웃을 했다고 한다. 하지만 아직 사귀는 여자는 없다고.

UCLA에서 온 두 여자는 이름이 바네사와 제나인데, 자기 둘이 한 팀을 만들었다고 내게 말을 했다. 그런데 그 팀 이름일 버제이나라고… 이는 여자의 성기를 의미하는 버자이나와 발음이 매우 비슷해서 혹시 그런 의미냐고 했더니 그렇단다. 하지만 이 둘이 우리 팀 전체에서 일을 가장 잘 하는 팀원들이었다.

캐나다 사람들은 대부분 이스라엘을 떠났거나 아니면 이스라엘로 오는 일정을 모조리 취소해 버렸는데, 미국 학생들은 대부분 남았다. 미국 사람들이 캐나다 사람들보다 더 용감하던가 아니면 이런 총이나 위험에 이미 익숙해 있는 건지도.

Advertisements

Tuesday, 16 September 2008

SuperStore is not super good nor super kind

I usually do the grocery shopping at Superstore even though Sobeys is far much nearer to my home. But I had an unpleasant experience there with my sister a few days ago.

We found mountain of apples were sold at $0.88 per lb and picked some. Because 1kg is 2.2lb, the price per kg is $1.93.

And when I was checking out, I saw the cashier made it $8.94 which is impossible, and I said to her about it and she just said she would fix the price and she cancelled it. But she did the same thing four times.

Finally she finished the checking out. I was standing beside the register and saw the apple’s price was $4.33 on the receipt which was still too much and the unit price was $2.82 per kg. Because the apple’s per lb price was $0.88, per kg price should be $1.93. I said to her three times that the unit price seemed wrong but she urged me that it was correct. She would not listened to me. And more over, she made four times mistake before and never said sorry.

The scale was 1.537kg, so it should be $2.97 NOT $4.33.

I did not feel good at her attitude. Anyway, I returned the apple to her and got refunded.

Got back home, I calculated everything and found that I got refunded too much – $8.25 more. So I went to the Superstore again and gave the money back to the Customer’s Service Desk.

I was big fan of Superstore for one and half years and they just made me unhappy.

소비가 집에 훨 가깝지만 보통 슈퍼스토어에 가서 장을 보는데 얼마전 불쾌한 경험을 했다.

파운드당  가격이 88센트인 사과가 산더미 처럼 쌓인 걸 보고는 약간 집어 담았다. 1kg이 2.2파운드정도니까, kg당 가격은 1불 93센트가 되겠다.

계산할 때, 점원이 가격을 8불 94센트로 했는데 말이 안되는 가격이었다. 그래서 점원에게 말을 했더니 고치겠다고 하고는 물건 값을 뺐다. 그러고도 4번이나 넣다 뺐다를 반복했다.

어째든 계산이 끝나고, 계산대 옆에 서서 영수증을 보니 사과 값이 4불 33센트인데, 이 역시 너무 비싸 보였다. kg당 가격이 2불 82센트로 나와있었다.  사과의 파운드당 가격이 88센트기 때문에 kg당 가격은 1불 93센트가 되어야 하는데 말이다. 점원에게 세 번이나 kg당 가격이  잘못되었다고 했는데, 맞다고 우기기만 하고 내 말을 듣질 않았다. 게다가 앞서 실수를 네 번이나 하고서도 미안하단 소리도 하질 않았다.

저울로 잰 무게가 1.573kg이었기 때문에 가격이 2불 97센트여야지 4불 33센트가 되면 안된다.

점원 태도가 무척 맘에 안들었다. 어째든 사과를 반납하고 환불을 받았다.

집에 돌아와서 계산해 보니 환불을 너무 많이 받았다. 8불 25센트나! 그래서 슈퍼스토어에 다시 가서 고객센터에 반납하고 왔다. 일년 반이 넘도록 슈퍼스토어를 애용했는데 날 불쾌하게 만들다니.

Create a free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