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Tuesday, 24 June 2008

How to eat spitz

In Canada, many people enjoy the spitz sunflower. It is just the sunflower seed with its shell.

Canadians just put them in  their mouths and peel the shell using teeth and tongue. They spit the shell and eat the seed. It would be sound natural to you. But I saw some Koreans in Winnipeg eating spitz. All of them just peeled it using their hands before eat. And this is natural to Koreans.

This is kind of culture difference. Koreans don’t want to put anything which cannot be eaten.

For another example, Koreans don’t like to sit just on the floor or road. Most of them put something on it like scarf or book, and then they sit on it. I think most Canadians just don’t mind to sit on the floor.

여기서 사람들이 자주 먹는 것 같은 걸 중에 Spitz Sunflower라는 게 있다. 이게 해바라기 씨앗을 껍질채 파는 건데, 먹는 방식이 캐나다 사람들과 한국 사람들에 차이가 있다.

한국 사람들은 일단 껍질을 손으로 까고 먹는다. 그런데 여기 캐나다 사람들은 그냥 해바라기 씨를 껍질채 입에 넣고 이와 혀를  사용해서 깐다. 껍질은 뱉고(이름조차 Spit이니까) 씨는 먹는다.

그런데, 이게 원래 입에서 까도록 되어진 제품이 맞는게, 해바라기 씨에 맛이 첨가되어 있는데, 껍질도 안깐게 어떻게 맛이 들어갈까 했더니, 껍질에 맛을 넣었다. 나는 요즘 바베큐 맛을 먹는데, 역시 입에 넣고 까는게 쉽고 맛있다.

한국 사람들은 먹을 수 없는 걸 입에 넣는 걸 꺼리는 것 같다. 여기 사람들은 뭐든 대충대충 하는 것 같고…

비슷한 걸로 한국 사람들은 바닥에 주저앉는 걸 꺼리지만, 여기 사람들은 그냥 잘도 앉는다.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