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Saturday, 19 July 2014

두번째 성지 여행 – 열 여섯번째 날 – 야마다 교수

맥코믹 총장인 프랭크 야마다 교수님 역시 이스라엘의 예루살렘에 있어서 몇 번의 전자우편을 주고 받은 뒤에 만날 약속을 잡았다.

A Park

공원

어제 밤에 교수님이 묵는 호텔에서 1시 45분에 만나기로 약속을 확정지었다. 나는 오늘 호텔을 아침 11시에 체크아웃 해야 했기에 약속시간보다 일찍 호텔에 갔다. 호텔 로비에서 기다리는 동안 공짜 와이파이가 있다는 걸 알게 되어서 연결을 했는데, 야마다 교수님에게서 다른 곳에서 만나고 싶다는 전자우편이 왔다. 어제 갔던 포카치아에서 만나자고 했다. 사실 안식일이기 때문에 별 달리 선택의 여지도 없었다. 위 사진은 호텔에서 포카치아까지 가는 길에서 통과한 공원이다.

With Dr. Frank Yamada, the president of McCormick Theological Seminary

맥코믹 신학교 총장인 프랭크 야마다 교수님과 함께

오후 2시경에 교수님과 만났다. 맛있는 점심도 먹고 이런 저런 이야기도 나누었다. 3시가 좀 넘어서 셔룻을 타기 위해 길을 나섰다. 구글에서 검색했을 때는 2012년에 쓰여진 글을 보여줬는데, 어느 곳에 가면 탈 수 있다고 나왔었다. 오늘 오전에 관광 안내에 갔을 때는 훨씬 더 먼 다른 곳을 알려줬다. 그런데 키카르 찌온에 갔을 때 어떤 아저씨가 “텔 아빕?”하고 외치는 것이었다. 바로 셔룻 운전자였는데, 원래 셔룻을 승객이 꽉 차면 출발하는데, 내가 마지막 승객이어서 곧바로 출발했다.

Payphone does not like coins

공중전화가 동전을 싫어해

텔 아빕의 중앙 버스 정류장에 갔고 우리가 만나기로 한 다른 버스 정류장까지는 특별 택시를 타고 갔다. 이스라엘에서는 두 종류의 택시가 있는데, 셔룻이라고도 하고 합승 택시라고도 하는 것과 한국에서는 그냥 택시라고 부르는 특별 택시가 있다. 버스 정류장에서 4시 55분까지 기다렸는데, 아무도 오지 않았다. 그래서 전화를 해 보려고 공중전화에 갔는데, 동전을 받지 않고 전화 카드로만 쓸 수 있는 것이었다. 곤란해 하는데 옆에 있던 아주머니가 핸드폰을 빌려주셨다. 전화 통화를 하고 난 뒤에 모두들 안내 부스 뒤에서 기다리고 있다는 걸 알았다.

On the bus

버스 타고 가는 길

라기스 발굴에서와는 달리 큰 버스를 타고 꽤 많이 운전해 갔다.

Givat Haviva

기밧 하비바

이 캠프의 이름은 기밧 하비바다. 여기엔 장단점이 있는데, 일단 와이파이 신호가 좋다는 것과 방마다 테레비가 있다는 것은 좋다. 하지만 세탁기가 없고 음식도 케드마보더 별로라는 것은 좋지 않다.

내일 다시 발굴이 일찍 시작하기 때문에 곧 자야겠다.

Advertisements

Sunday, 6 July 2014

두번째 성지여행 – 둘쨋날 후반부 – 도착

쮜리히에서 텔 아빕 가는 비행은 괜찮았다. 이번에도 비상 탈출 통로 좌석에 앉아서 다리를 쫙 펴고 갈 수 있었다. 그리고 잘 웃고 잘 노는 쌍동이 아기 둘이 옆에 있었다. 비행기에서 몇몇 아기가 울긴 했지만, 내 주변 사람들은 모조리 정상이었다. 뽀뽀도 없고, 주무르는 것도 없고, 술 고래도 없고, 고성방가도 없었다.

Ben Gurion Airport, Tel Aviv, Israel

이스라엘 텔 아빕 소재 벤 구리온 공항

드디어 텔 아빕에 있는 벤 구리온 공항에 도착했다. 입국 줄이 매우 긴 것이, 아마 최근에 예루살렘에서 발생한 일들 때문인 듯 했다. 입국 심사관이 사람들에게 어디 묵을 것인지를 비롯해서 꽤 많은 질문을 꼬치꼬치 캐묻고 있었다. 한참 기다린 후에 내 차례가 되어서 미국에서 왔고, 히브리 대학교에서 여름 학기 수강을 한다고 했더니 여권과 비행기표만 보고는 다른 것 묻지도 않고 그냥 보내줬다.

Bathroom Sign in Ben Gurion Airport

벤 구리온 공항의 화장실 표시

위 사진은 벤 구리온 공항의 화장실 표신데, 이게 평범해 보이지만, 히브리어 표기가 웃긴다. 여자는 히브리어로 그냥 여자들이라고 써 있는데, 남자는 히브리어로 용사들이라고 써 놨다.

공항 1층에 ATM이 두 개 있는데, 하나는 고장이 나서 다른 하나에 줄이 길게 있었다. 그런데 맨 앞의 한 여섯 사람이 전부 돈 뽑는데 실패를 하더니 “고장났네”하고는 가 버렸다. 그 순간 줄은 모두 사라져 버렸고, 나는 그냥 시도나 해 보고 싶어서 해 봤는데, 돈이 정상적으로 나왔다. 그리고 내 돈 뽑는 걸 본 사람들은 다시 엄청 긴 줄을 만들었다.

Shuttle or Shared Taxi

셔틀 또는 합승 택시

내 원래 계획은 택시를 타고 예루살렘에 가는 것이었다. 공항에 다시 돌아올 때는 자정 즈음에 와야 하기 때문에 반드시 그래야만 한다. 하지만 지금은 오후 4시도 채 안된 완전 대낮이기 때문에 뭔가 더 싼 교통수단이 있으리라고 생각했다. 그리고 발견한 것이 위 사진에 있는 셔틀이라고도 부르고 합승 택시라고도 부르는 저 것이다. 64세겔을 지불했는데, 미국 돈으로 약 25불 정도, 한국 돈으로는 3만원 정도가 채 안될 듯 싶다.

City Wall near Jaffa Gate

자파 문 근처의 성벽

위 사진은 자파 문 근처의 성벽이다. 내가 묵을 호텔을 쉽게 찾을 수가 없었다. 그래서 기관총을 든 군인들에게 길을 좀 물었다. 그랬더니 손가락으로 방향을 가리키며 “저기” 그런다. 그러더니 또 전혀 다른 곳을 가리키더니 “아니면 저기” 그런다. 잘 한다 이 잡것들아. 관광객 갖고 노니 재밌냐? 그후에 관광 안내소가 보여서 들어가 물었다. 정말 가까운 곳이 었었다. 아, 정말 구글 지도가, 아니 아내가 그립다.

Glorious Gloria Hotel

영광스러운 영광 호텔

원래 호텔은 Knights’ Palace 즉, 기사 궁전 (기사 식당 아님)으로 새 문(New Gate) 근처의 구시가지 내에 있는 것이었는데, 약 보름 전에 전자우편이 와서 보수공사로 호텔이 닫으니 글로리아 호텔로 옮긴다고 통보가 왔다. 직원도 같고, 서비스도 같고, 주인도 같다고 한다.

짐을 풀고 나서 구시가지를 걸어다녔다. 오늘은 안식일이라 택시에서 서 예루살렘을 올 때는 거리에 아무도 없어서 죽은 도시 같더니 장터에 가니 많은 사람들이 북적대는 게 사람 사는 것 같다. 아무런 계획도 목적지도 없이 그냥 걸었다. 길을 잃도록 그냥 걸었다. 길을 잃은 줄 알았는데, 길을 잃은 게 아니었다. 한참 걷다가 정신을 차려보니 다마스커스 문 밖에 서 있었다. 그 곳은 화이트 수녀원에서 운영하는 숙박시설이 있는 곳으로, 지난번 단체여행 왔을 때 묵었던 곳이다. 그래서 늘 걸어서 다니던 곳이었다. 지난 번 숙박시설로 가는 길을 기억해서 무의식중에 온 듯 하다.

그리고 나서는 엽서와 국제 우표를 좀 많이 샀다. 무척 비쌌다. 글로리아 호텔에서 저녁을 먹은 후, 시차와 피로로 쓰러져 죽은 듯이 잤다.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