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Wednesday, 14 July 2010

Discount for speed camera ticket

A friend of mine who lives in Neepawa got a speeding ticket taken in Winnipeg by a camera with the fine of $292.

She was driving 79km/h while the speed limit was 60km/h.

She wanted the discount but she made a mistake by pleading NOT GUILTY, so the provincial court took a trial date.

Today she came to Winnipeg and we went to the court together and cancelled the trial acknowledging that she was guilty. And I explained about the speeding ticket for her. So the $292 fine became $125. The discount rate is 57.2%!

Was it 10th time that I helped other Koreans to get discount for the tickets? I don’t know because I didn’t count at all. Sometimes for the speeding and sometimes for the signal violation.

I took my afternoon off – so I lost my money, and I spent whole afternoon. And she saved $167 because of me, and still there is nothing for me. I just lost my money and time – this kind of things are very usual when you help Koreans. But I am totally OK because I don’t expect anything when I help somebody.

니파와에 살고 있는 한 분이 위니펙에서 과속으로 카메라에 찍혀서 벌칙금을 받았다. 벌금이 292불이었다.

60km/h 속도 제한인 곳에서 79km/h로 달렸다.

원래는 할인을 받으려 했다는데, 실수를 해서 “무죄” 주장을 하게 되었고, 법정에서는 재판 날짜를 잡아버렸다.

오늘 그분이 위니펙에 와서 법원에 같이 가서, 일단 유죄를 인정해서 재판을 취소하고 판사에게 과속 사건에 대해 설명을 해줬다. 그래서 292불짜리 벌금을 125불로 깍아줬다. 할인율이 무려 57.2%나 된다!

교통 벌금을 깍아준게 이번에 10번째인지 몇번째인지 세지 않아서 정확히 모르겠다. 과속도 있었고 신호 위반도 있었다.

오늘 이것 때문에 오후를 쉬었기 때문에 급료가 깍인다. 그리고 오후 내내 시간을 썼다. 그리고 그분은 내 덕에 167불을 절약했다. 하지만, 나한테 돌아오는 건 아무 것도 없다. 난 그저 시간과 돈을 낭비했을 뿐. 한국분들을 도와줄 때는 거의 늘 이렇다. 하지만 내가 뭘 기대하면서 도와주는 게 아니기 때문에 괜찮다.

Advertisements

Monday, 29 December 2008

Boxing day, and Best Buy sucks

Boxing day is the next day of Christmas. I am not sure why we call it boxing day, but one thing is clear that it has nothing to do with the boxing of fighting sports.

I was told that originally it was because people wrapped food and things in a box after the Christmas and gave it to the poor people. But these days, boxing day is a day of big sales for the stores. Some do 70% off – more or less.

My sister also bought a winter coat with 50% off at Sears in Polo Park Shopping Centre.

In Canada, Boxing day is also holiday. And on that day, people line up from 5am in the cold.

My sister and I went to Best Buy on Boxing day and bought an iPod docking system. And at home, I had trouble connecting my iPod nano to the dock. Because my iPod nano (which is 1st generation) has its connecting slot is lent to left side and the connecting pin of the dock is perfectly centred.

Next day, I took it back to the store with my iPod and went to Audio section to see the Audio Experts. I explained the problem I had but none of  them understood. So I unpacked and showed them. And as soon as they saw my iPod nano, they said it is not possible to connect because my iPod is old nano!

I said to them the package says it supports 1st and 2nd generation of iPod nano, and they would not listen to me. And I asked them again, “Is there any product that I can connect my old iPod nano to it?” And they said, “There is no product in this world to connect iPod old nano.”

What a stupid experts they are! They are not experts they are jus bullshits.

I gave up talking to them and lined up for refund. About half an hour, I was able to stand at the refund counter. And the girl asked me what was the problem. I said my problem and what happened in the store. Then she made a face that she could not believe – and she docked my iPod successfully!!! She explained to me that the connecting pin of the dock slides so it can fit for any iPod.

The cashier, the girl on the refund counter is hundred times better than the sucking so-called experts.

I will not go to the Best Buy and I will tell everybody I know not to go to the Best Buy. Best Buy is actually Worst Buy.

박싱데이는 성탄절 다음 날인데, 왜 박싱이라고 부르는지 정확히는 모르겠다. 어째든 권투와는 상관이 없다는 건  확실하다.

박싱데이가 예전엔 성탄절 끝나고 남은 음식과 물건들을 상자에 담아서 가난한 사람들에게 줬기 때문이라고 하는 얘길 여러번 들었다. 요즘엔 상점들이 대폭 세일을 하는 날이다. 어떤 가게는 70% 정도 할인을 하기도 한다.

누나도 시어즈에서 겨울 코트는 50% 할인 가격에 샀다.

캐나다에선 박싱데이도 휴일이다. 그리고 그날엔 사람들이 가게 앞에서 5시부터 줄서서 기다린다.

박싱 데이에 베스트 바이에 가서 iPod 도크를 하나 샀다. 근데 집에서 해보니 iPod이 연결이 안된다. 내 iPod은 1세대 nano로 연결 구멍이 한쪽으로 치우쳐져 있는데, 도크의 핀은 정 중앙에 있기 때문이다.

다음날, 모조리 싸서 iPod이랑 들고 돌아가서 오디오 섹션에 가서 전문가를 만났다. 설명을 해도 알아듣질 못하길래 다 풀어서 보여줬는데, 내 iPod을 보자마자 하는 소리가 구형 나노는 연결할 수 없다는 거다.

상자 포장엔 1세대 2세대 나노 모두 지원한다고 써있다고 말했는데도 듣질 않는다. 그래서 그럼 구형 나노를 연결할 수 있는 게 뭐 있냐고 물어보니, 지구상에 구형 나노를  연결할 수 있는 도크는 존재하지 않는다고 한다.

이뭐병. 이건 전문가도 아니고 그냥 똥덩어리일 뿐이다.

대화를 포기하고 그냥 환불하기 위해 줄을 섰다. 약 30분 후에 환불 데스크에 있게 되었는데, 아가씨가 뭐가 문제냐고 물어봐서 문제를 설명하고 아까 있었던 일을 얘기하니까 믿을 수 없다는 표정을 지으면서 내 iPod을 그자리에서 연결해 줬다 -_-;; 그 연결 핀이 움직여서 어떤 iPod에도 맞게 된다고 설명을 해 줬다.

계산대 아가씨가 자칭 전문가라는 똥덩어리보다 백배는 낫다.

앞으로 베스트 바이는 안갈 것임. 모든 사람들에게 절대 가지 말라고 말할 거임.

Create a free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