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Monday, 13 January 2014

이스라엘 여행 넷째 날: 엔게디, 쿰란, 사해, 그리고 여리고

오늘은 산악 지대의 동쪽으로 간 첫째 날이었고 유대 광야를 봤다.

Wilderness of Judah

유대 광야

산악지대의 동쪽은 1년에 비가 4인치 이하로 내리는 매우 건조한 지역인데, 이는 푄 현상 때문이다. 우리고 사해에 가까이 갔을 때, 광야는 끝나고 평지가 나왔다.

Flatbed near the Dead Sea

사해 근처의 평지

마침내 그 유명한 사해를 만났다.

Dead Sea

사해

사해가를 따라 갔는데, 대추 농장이 엄청 많았다.

Dates Plantation along the Dead Sea

사해를 따라 나 있는 대추 농장

성경에는 꿀이 엄청 많이 나오는데 문제는 이 지역에 꿀벌이 없고 그래서 꿀도 없다는 것이다. 이 지역에서 사람들은 과일로 꿀을 만드는데 그 중에 가장 흔한 것이 대추 꿀이다.

Date Tree

대추나무

나는 코코넛같은 야자수라고 생각했는데, 현지 안내인은 대추 나무라고 한다. 오늘 오후에 여리고 갔을 때 대추를 하나 먹어봤는데, 정말 맛있었다. 내 평생 먹어본 대추 중에서 가장 맛있었다. 이유는 모르겠지만 이곳 이스라엘에서는 과일이나 야채가 정말 맛이 좋다.

Thorn Tree

가시나무

엔게디에 도착을 했는데, 우리를 처음 반겨주는 것인 이 나무였다. 이 나무는 주주베라고 하는 가시나무의 일종인데 많은 사람들은 이 것과 같은 종류의 나무로 예수님의 가시 면류관을 만들었다고 믿고 있다 (이 나무가 아니라). 가시가 정말 날카롭고 깊었다.

Lower Fall

아래 폭포

엔게디 하이킹 코스에서 폭포를 총 세 개 봤는데, 그 중 첫번째 나오는 것으로 입구에 들어서면 바로 있는데 아랫 폭포라고 불린다. 엔게디가 얼마나 마르고 황막한 지역인지 사진을 보라.

Dead Tree next to the fall

폭포 옆의 죽은 나무

폭포 옆에 있는 나무는 죽어 있었다. 사울 왕이 다윗을 죽이려고 좇아올 때, 다윗은 도망와서 이 곳 엔게디에 숨었다. 그리고 내가 오늘 본 것과 같거나 비슷한 장면을 봤을 테고 이 나무들에 자신의 투영했을 것이다. 시편에서 다윗은 노래하기를 “시냇가에 심기운 나무 같이”라고 했다. 지금 생각하니 그 것은 그저 멋있는 시적 표현인 것만은 아니었을 것이다. 오히려 본인에게는 생사의 문제였으리라. 두 나무 중 어떤 나무가 될 것인지 선택해야만 하는데, 상황은 절망적이었고, 분명히 생각하기를 푸른 나무 처럼 되는 가능성은 하나님께 붙어 있는 길 뿐이라고 말이다.

Watching the Dead Sea from Ein Gedi

엔게디에서 바라본 사해

윗 사진을 보면, 물길이 있는 곳만 녹색이다. 다른 모든 곳은 마르고 죽어 있다.

SANYO DIGITAL CAMERA

다윗 폭포

여기가 종착지다. 바로 다윗 폭포. 이제 돌아가는 일만 남았다.

With Paula Hiebert

폴라 교수님

폴라 교수님은 맥코믹 신학교에서 성경 히브리어를 담당하시며, 테드 교수님의 아내다. 이 교수님도 역시 구약 학자시며, 하버드 대학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Caves of Ein Gedi

엔게디의 동굴들

엔게디에는 많은 동굴들이 있는데, 이 중 하나에 다윗이 숨었을 것이다. 엔게디 다음에는 사해 문서가 발견된 쿰란으로 갔다.

Replica Jars of Qumran

쿰란 항아리 복제품

이것들은 약 2천년동안 문서들을 보관했던 항아리들의 복제품이다.

SANYO DIGITAL CAMERA

조직 규율 문서

쿰란은 사실 종교적인 남자 1000명이 모인 공동체였으며 누구나 가입할 수는 있지만 3년간의 인턴 기간이 있다. 그곳의 삶은 매우 엄격했으며, 위에 나온 사진은 조직 규율 문서다.

Scriber's Desk

서기관의 책상

회원들의 일일 생활은 종교적인 일들로 가득 했는데, 여기에는 성경 필사가 포함된다. 위의 것이 서기관의 책상이다.

Ritual Bath Site

종교적 목욕탕

종교적 행사의 한가지는 종교적 목욕이었다. 종교적 목욕 자체는 이 조직만의 고유한 것은 아니지만 에세네파가 특히 심하게 강조를 했다. 마실 물도 부족한 마당에 종교적 목욕탕이 여러 개 있었다. 위 사진은 실제 고고학 발굴로 드러낸 종교적 목욕탕이다.

Qumran Cave No. 4

쿰란 4번 동굴

이 것은 쿰란 4번 동굴인데 되게 중요한 동굴이라고 한다. 새로운 문서를 더 발견한다는 것이 불가능 한 것은 아니겠지만 이미 샅샅히 뒤졌기 때문에 가망은 없다. 쿰란에서는 한국인 단체 관광객이 엄청 많았는데, “내가 앉으라고 했지”라고 인도자가 소리지르는 것을 들었다. 여기 현지인 말로는 이스라엘에서 유대인보다 한국인을 더 많이 본다고… 매장에서 유창한 한국어로 흥정하는 팔레스타인 아저씨도 봤다. 그리고 여리고에서는 한글 플랭카드도 봤다. 점심을 쿰란에서 먹었다.

Dead Sea Kalia Beach

사해 칼리아 해변

점심 먹은 후에는 사해의 칼리아 해변에 갔다. 폴라와 테드 교수님은 예전에 이스라엘에서 1년을 살았는데, 지금 다시 와서 보니 사해의 수위가 확 낮아진 것이 눈에 띤다고 한다. 현지 안내인도 사해가 죽어간다고 했다. 어딜 가든지 현지인들이 자연은 죽어 간다고 한다. 캐나다 록키 산맥의 빙하에 갔을 때에도 안내인이 빙하가 죽어 간다고 했다. 이러다가 한 두 세대 이후에는 가이드들이 “여기가 예전엔 물이 있어서 사해라고 불렸대요” 라던가 “예전에 여기에 빙하가 있었다는군요” 이런 말을 할까봐 걱정된다.

Sticky Mud!

찐득 찐득한 진흙!

진흙이 완전 찐득찐득해서 계속 신발이 벗겨지려고 했다. 짠 맛을 기대하고 물 맛을 봤는데, 극심한 쓴 맛을 봤다. 약 7-8초 가량 지나자 짠 맛이 느껴지기 시작했다. 맛을 보면서 여리고에서 행한 엘리사의 기적을 생각했다. 사람들이 물 맛이 쓰다고 했는데, 어쩌면 이는 땅 속으로 사해와 연결이 되었기 때문은 아닌가 싶었다. 그런데 엘리사는 소금을 더 넣었다. 물이 소금이 너무 많아서 쓴데, 거기다가 소금을 더 쳐넣은 것이다. 이건 말도 안되는 미친 짓이다. 하지만 기적이 일어났다. 이와 같이 하나님의 길은, 기독교인의 길은 세상 사람의 눈에는 말도 안되는 미친 짓으로 보일 것이다. 하지만 하나님께서 도와주신다면 기적은 일어날 것이다.

Floating!

뜬다 떠!

사실은 신문이나 잡지를 들고 있는 사진을 찍고 싶었는데, 신문이 없었다. 내 옆에 있던 한 흑인 여자는 수영을 못한다면 안 들어 가길래 그냥 뜬다고 말해줬다. 사실 누군가 물 속에서 막 밀어주는 것 같았다.

사해는 약 해발 고도로 따져서 바다 속으로 430 아래다. 그리고 매우 덥다. 그래서 거의 여름 비슷한 날씨를 즐겼다. 사해는 고농도의 소금과 각종 미네랄을 포함하고 있는데, 여성용 피부 미용으로 사해 진흙을 판다. 나도 수영하고 나오니 피부가 좋아진 것 같다.

Zacchaeus climbed this tree

삭개오가 이 나무에 올랐지

우리는 오늘의 마지막 목적지인 여리고로 갔다. 이 나무에서 예수님이 삭개오더러 내려오라고 하셨다고 한다. 모든 사람들이 예수님을 만나고 부르심을 받앗으면 좋겠다.

Peacock in Jericho

여리고의 공장

우리는 매우 중요한 고고학 발굴터에 갔는데, 왠지 공작이 매우 많았다. 공작을 보니 하와이 신혼여행이 생각난다.

Camel in Jericho

여리고의 낙타

그리고 드디어 낙타를 봤다. 보통 이스라엘 하면 낙타가 함께 그려지는데, 오늘 처음 봤다. 그리고 이 낙타도 교통수단이 아니라 재미로 타는 것 같다.

Mount Quarantania

40일 산

뒤에 보이는 산이 40일 산이라고 하는데, 시험 산이라고도 부른다. 예수님이 저 산에서 40일 금식을 하시고 시험을 받으셨다고 한다.

5000 BC

기원전 5000

이 것은 기원전 5,000년의 것으로 결국 7,000년 전의 것이다.

Layers of time

세월의 겹겹

이 것은 세월의 겹으로 검은 층은 화재를 의미한다.

10,000 BC Tower

기원전 10,000년의 탑

이 탑은 기원전 10,000년 전에 지어졌다고 하는데 결국 12,000년이 된다. 그리고 이 것이 인류사에서 가장 최초의 건축물이라고 한다. 사실 여리고 자체가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도시다.

Fortress of 1,900 BC

기원전 1,900년의 요새

이 것은 기원전 1,900년의 요새와 성벽으로 고대 여리고에서 진흙 벽돌로 지어졌다. 사진을 보면 진흙 벽돌이 보인다. 현재까지 고고학자들은 여호수아가 무너트린 성벽은 발견하지 못하고 있다. 어떤 학자는 이스라엘 백성이 실제로 와서 함락한 것이 아니라고 하고, 다른 학자들은 실제로 일어난 일이지만 우리가 발굴하지 못한 것 뿐이라고 말을 한다.

Friday, 1 June 2012

Pronunciation and Identity

There is a Korean lady who has been living in America for over fifteen years, even studied for master’s degree at a nice university, so now has a MBA degree.

She always says cucumber as KOO-KOOM-BER and depot as DEE-POT. Today I told her the pronunciation of depot is DEE-POE. And she angrily said, “I AM KOREAN!” What the heck does that mean? Do Koreans have to pronounce like DEE-POT?

What does the pronunciation have to do with the identity? Does the fobby pronunciation give the identity of being Korean?

미국에 15년 이상 살고 있는 한국 아주머니 한 분이, 그냥 살기만한 것도 아니고 좋은 대학교에서 석사학위를 공부해서 MBA를 갖고 있는 분이 계시는데, 늘 cucumber를 큐컴버라고 안하고 쿠쿰버라고 말을 한다. 그리고 depot도 디포라고 안하고 늘 디팟이라고 발음을 하는데, 오늘은 내가 depot의 발음이 디포라고 말해줬는데, 신경질적으로 “나는 한국사람이야!”라고 했다.

아니 뭐 어쩌라고. 한국 사람은 디팟이라고 발음을 해야 한다는 건가? 엉터리 발음이 한국인으로서의 정체성을 주기라도 한단 말인가? 도대체 한국인인 것과 발음이 무슨 상관이 있다는 건지.

Wednesday, 23 September 2009

Third Day of 2009 Summer Trip

We cooked before and after sleep. And we left the motel 2pm. The mom says that her boys do not listen to her and she has no idea whom they took after. But I know – their mom! At the motel or inn, cooking inside the suite is prohibited. But she turned on the burner and cooked. I told her that is forbidden but she again was mad at me saying anything is OK if not found.

여관 방에서 버너에 불을 켜서 요리를 했다. 자기 전에 한 번 하고, 자고 일어나서 또 요리를 해서 먹었다. 그리고 다음 날 오후 2시가 넘어서 출발을 했다.

And on the way, I stopped at a gas station on the highway. There was nothing around from horizon to horizon. And I was a little bit surprised that the gas station was running by Korean family.

도중에 고속도로 주유소에 들렀는데, 지평선부터 지평선까지 주변에 아무 것도 없었는데, 그 주유소가 한국인이 운영하는 것이라서 좀 놀랬다.

Jasper National Park 재스퍼 국립공원

Jasper National Park 재스퍼 국립공원

After 5pm, I got to the Jasper National Park toll gate. I had to pay about $20 a day. About 20 or 30 minutes pass the toll gate, I stopped at a shoulder and relaxed a little bit at an unknown lake.

5시가 넘어서 재스퍼 국립 공원 톨 게이트에 도착했다. 거기서 하루에 20불 요금을 내야 했다. 약 20-30분 더 가서 갓길에 차를 세우고 이름 모를 호수에서 좀 놀았다.

lake in jasper1

Unknown Lake in Jasper 재스퍼의 이름 모를 호수

Unknown Lake in Jasper 재스퍼의 이름 모를 호수

Unknown Lake in Jasper 재스퍼의 이름 모를 호수

I saw a wild fire while I was relaxing myself with my feet in the lake.

호수에 발 담그고 놀고 있는데 산 불난 걸 봤다.

Wild Fire 산불

Wild Fire 산불

In Manitoba or any prairie area in North America, the driving is quite boring because the roads are so flat and straight. But here in Rockies, it is much fun. Some of the highway has just 30km/h speed limit.

마니토바나 북미의 평원지대는 어디를 가던 길이 너무 평평하고 곧아서 운전이 지루할 수 밖에없는데… 록키 지역에선 운전이 재밌다. 일부 구간은 고속도로 제한속도가 시속 30km인 곳도 있다.

Nice Road 매끄러운 길

Nice Road 매끄러운 길

And we went to Jasper Town but the Information Centre was closed because it was Sunday. And I phoned to make a reservation for a camp ground but found that  the same day reservation is not possible.

Just before the Jasper town, I met another stopper of my travel – the elks.

제스퍼 타운에 들어갔는데 여행자 센터는 주일이라서 문을 닫았다. 캠핑장을 예약하기 위해 전화를 했지만, 당일 예약은 안된다는 응답을 받았다.

재스퍼 타운에 가기 직전에 내 여행의 또 다른 훼방꾼을 만났는데, 바로 엘크였다.

Elk on Jasper Road 재스퍼의 엘크

Elk on Jasper Road 재스퍼의 엘크

So I went to a nearest camp ground named Whistler and there I got informed that every single camp ground in Jasper area was full except one – overflow camping.

The overflow camp ground was next to Snaring River Camp Ground near the Pocahontas.

그래서  가장 가까운 휘슬러 캠핑 장에 갔는데, 거기서 재스퍼 지역의 모든 캠핑장은 꽉 찼다는 안내를 받았다. 단 하나 남는 곳이 있는데, 오버플로우였다. 일반적인 캠핑장은 나무들로 둘러쌓인 개별적인 공간을 주는데, 오버플로우는 그런 거 없이 벌판에 아무 곳에나 텐트를 치게 하는 곳으로 모든 캠핑장이 꽉 차면 열리는 곳이다.

오버플로우 캠핑장은 포카혼타스 근처에 있는 스내어링 리버 캠핑장 바로 옆에 있다.

Way to Overflow 오버플로우 가는 길

Way to Overflow 오버플로우 가는 길

We stretched the tent on the overflow camping. My friend’s family slept in the tent and I slept in the car. That night we had quite strong wind and rain and also found that our new burner is very good – won over all the string wind and rain.

오버플로우 캠핑장에 텐트를 치고, 친구네 식구들은 텐트  속에서 자고 나는 차에서 잤다. 그날 밤엔 꽤 비바람이 셌는데 새로 산 버너가 그 모든  비바람에도 꺼지지 않고 정말 좋다는 걸 확인했다.

Overflow Camp Ground 오버플로우 캠핑장

Overflow Camp Ground 오버플로우 캠핑장

Entwistle to Jasper 260km 엔트위슬에서 재스퍼까지

Entwistle to Jasper 260km 엔트위슬에서 재스퍼까지

Create a free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