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Monday, 29 June 2015

Queer Festival and MERS in Korea

MERS, or Middle East Respiratory Syndrome, has been around South Korea for couple of months.  Korean government totally failed to stop it when they could have because of their non-response.  And many people were blaming the government of not doing anything.  Korean church faced trouble because they were always pro-power and against people.  So, the Korean church just simply shut themselves up completely for this matter.

중동 호흡기 증후군이라고 하는 메르스가 몇달 동안 한국에서 유행하고 있다. 한국 정부는 무대응으로 일관해서 막을 수 있었는데도 막는데 실패했다.  그리고 많은 사람들이 정부를 비판했다.  한국 교회는 난관에 처했다.  왜냐면 한국 교회는 늘 권력을 사랑하고 백성들에 반대해 왔기 때문이다.  그래서 한국 교회는 이 문제데 대해 완전 입다물고 있었다.

And at the same time, some people were planning to have Queer Festival in Seoul.  The homophobic Korean church was extremely against this festival, and they did all they can do to stop it from threatening mayor of Seoul.

동시에, 몇몇 사람들이 서울에서 성소수자 축제를 계획하고 있었다.  동성애를 혐오하는 한국 교회는 이 축제를 극단적으로 반대했고, 이 축제를 막기 위해 서울 시장을 협박하는 것부터 해서 자기들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 했다.

I am OK with the Korean church when they shut up.  I am OK with the Korea church when they are against something.  Then a genius, pious, and religious Christian had an enlightment – the enlightment which I am not OK with.  They were able to defend their beloved government and to stop the festival (hopefully) at the same time – it is truly catching two birds with one stone.

한국 교회가 입 다물고 있는 것도 괜찮다.  한국 교회가 어떤 것에 반대하는 것도 난 괜찮다.  그런데 어떤 천재적이고 경건하고 종교적인 기독교인이 깨닳음의 순간을 얻었다.  그런데 이런 깨닳음이 나는 안 괜찮다.  이제 한국 교회는 자기들이 사랑하는 정부를 옹호하면서 동시에 축제를 막을 수 있게 (막을 수 있기를) 되었다.  이거야 말로 진정한 일석이조다.

They said, “God sent MERS to Korea to stop the Queer Festival.”

그들이 말하기를 “성소수자 축제를 멈추기 위해 하나님께서 메르스를 한국에 보내주셨다”고 한다.

But then, the festival was held actually yesterday.  Now, what they can say?  Will they say that their God fails, their God is powerless and unable?

그런데 실제로 축제가 어제 있었다.  이제 한국 교회는 뭐라고 할텐가?  자신들의 하나님은 실패하는 하나님이라고? 자신들의 하나님은 힘없고, 무능력하고 무기력한 하나님이라고?

Korean church, please shut up forever!  Do never mess up with God.  Don’t say what you think is what God thinks.

한국 교회여 제발 좀 영원히 닥치고 있어라.  절대 하나님 갖고 장난질 치지 말아라!  지들이 원하는 걸 하나님의 뜻이라고 하지 말아라!

Advertisements

Tuesday, 23 June 2015

It’s just a mental illness

Last Sunday, I did some portion of worship service in a huge white church.  The church members are mostly white and very rich.  One of the things I did was prayer, and I prayed a lot about the church shooting in Charleston, SC because it happened just last week.  For your information, any racial issues are not mentioned in that church.

지난 주에 큰 대형 백인 교회에서 예배에 참여해서 일부를 맡아 했다.  이 교회는 성도들이 거의 모두 백인이고 겁나 부자다.  내가 예배에서 했던 것 중 하나가 기도였는데, 지난 주에 발생했던 사우스 캐롤라이나의 찰스톤 총기 사고에 대해 기도했다.  참고로 말하지만, 그 교회에서는 인종에 대한 문제와 사건에 대해서는 완전 함구를 한다는 것이다.

What I prayed for was asking God’s forgiveness because we, humans–not God, made racism, sustain the racially unfair system, and excercise hate.

내가 기도했던 것은 하나님께 용서를 구한 것이었다. 왜냐하면 인종차별을 만들고, 차별적이고 불공정한 제도를 지탱하고 미움을 실행하는 것은 하나님이 아니라 우리, 인간들이기 때문이다.

After the worship service, couple of people came to me and the prayer was good.  And then a gentleman came to me identifying he graduated Princeton seminary 50 years ago.  He told me with very firm voice, stressing each and every word, that IT IS NOT A HATE CRIME, IT IS NOT A RACISM ISSUE, BUT IT IS JUST A MENTAL ILLNESS.  And he also affirmed that OBAMA BROUGHT HATRED AND UNFAIRNESS INTO AMERICA.

예배 후에 몇몇 사람이 와서 기도가 좋았다고 말했고, 어떤 할아버지가 오더니 자기는 프린스턴 신학교에서 50년 전에 졸업했다고 하면서 한 마디 한 마디 완전 강조하면서 하는 말이 “이 건 증오 범죄가 아니야, 이건 인종차별 문제가 아니야, 이건 그냥 걔가 정신병인 거야.”  그리고 또 또박 또박 강조해서 하는 말이 “오바마가 미국에 미움과 불공정을 가져왔어”라고 했다.

I was like “what?” and lost my words.  He then left by saying “God bless your ministry.”

나는 완전 벙 쩠다.  할 말이 없어서 멍하니 있는데, “자네 사역에 축복이 있기를”이라면서 떠났다.

Please somebody teach me what to do in case like this.

이런 경우엔 어떻게 해야 하는지 제발 누가 좀 알려줘.

If that is just a mental illness, then, let’s put all those people having mental illness (a.k.a. racists) into mental hospital and do not allow them to see the sunshine until their disease is cured completely.

만일 이게 정말 정신병일 뿐이라면 정신병을 가진 모든 사람들 (그러니까 인종차별 주의자)을 모조리 정신병원에 가두고 병이 완전히 다 치료될 때까지 절대 햇빛을 보지 못하게 하자.

Wednesday, 29 January 2014

이스라엘 여행 열세번째 날: 하솔, 단, 바냐스, 답가

오늘은 연사가 없는 순수한 현장학습의 날이었다.

Wall of Hazor

하솔의 벽

먼저 하솔에 갔다. 하솔은 왕국을 탄탄하게 하기 위해서 솔로몬이 요새화하고 강화한 곳이다. 다른 고대의 지역들과 마찬가지로 이 곳도 이전 도시 위에 세워졌고 20개의 다른 연대의 층이 있다고 한다. 이런 층 가운데 학자들이 완전 검게 탄 층을 발견했는데, 그냥 화재가 아니라 완전히 철저히 파괴되고 태워졌다고 한다. 또한 그 연대가 여호수아가 활약하던 때와 맞아 떨어진다고 한다.

Burnt and Broken Stones

타서 깨진 돌

위 사진은 불에 탄 돌들 남은 것 가운데 일부다. 굉장히 강한 돌인데, 불이 너무 세서 이렇게 부스러졌다고 한다.

Biggest Source of Jordan

요단강의 근원

그 후에는 단 지파가 정착해 살던 고대의 유적지에 갔는데, 요단강이 시작하는 근원을 발견했다. 물 소리가 너무 좋았는데, 에스겔 43장 2절에 하나님의 음성을 많은 물 소리 같다고 표현한 것을 알 듯 하다.

Dan Trail

단의 산책길

나무와 숲길을 따라 상쾌한 하이킹을 할 수 있었다.

Altar at Dan

단에 있는 제단

이 곳은 아합이 세운 제단과 예배 장소인데, 북왕국의 사람들이 하나님을 예배하러 예루살렘에 가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 만들었다고 한다. 쇠 막대기로 만들어 놓은 것은 실제 돌 제단의 크기가 어떠했는지 보여주기 위한 것이다. 굉장히 거대한 제단이다. 제단 뒤로 하나로 교회 성도인 한국 사람들이 올라가 있는 곳은 지구라트와 비슷하게 높게 올려진 곳으로 보통 제단과 함께 이런 곳이 있다고 한다.

Israeli Gate

이스라엘 문

그 뒤에는 이스라엘 문을 봤는데, 북왕국의 왕에 세운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Canaanite Gate

가나안 문

이스라엘 문을 돌아서 가면, 고고학자들이 발견하고 발굴한 가나안 문이 나온다. 이 문은 앞서 본 이스라엘 문보다 적어도 천년은 앞선 것으로 아마 아브라함이 저 문을 통해 이 곳에 들어섰을 것이다.

Mount Hermon

헐몬 산

위 사진은 헐몬 산이다. 시편 133편 3절에 나온 말씀이다: “헐몬의 이슬이 시온의 산들에 내림 같도다 거기서 여호와께서 복을 명령하셨나니 곧 영생이로다.” 많은 사람들이 믿기로는 이 곳이 예수님께서 변화하신 변화산이다.

Zeus Temple

제우스 신전

그 후에는 바냐스라는 곳에 갔다. 이 곳의 예수님 당시의 이름은 빌립보 가이사랴였으며, 골란 고원에 있는 (변화산이라고도 하는) 헐몬 산기슭에 위치해 있다. 위 사진은 제우스 신전으로 이 곳에는 판, 신성한 염소를 비롯한 많은 신전이 있으며, 당연히 아우구스투스 신전도 있다. 이 도시도 헤롯에 의해 지어졌는데, 어디를 가든지 적어도 하루에 한 번은 헤롯의 이름을 듣게 된다.

Cave in Banyas

바냐스의 동굴

위 사진은 바냐스에 있는 동굴(?) 가운데 하나인데, 아마 이 근처 어디에서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사람들이 당신을 뭐라 하는지 물으셨을 것이다. 마태복음 16장 13절 말씀이다: “예수께서 빌립보 가이사랴 지방에 이르러 제자들에게 물어 이르시되 사람들이 인자를 누구라 하느냐?”

Roman Bridge

로마식 다리

사람들은 버스로 돌아가기 시작했는데, 나는 덴젤로 그리고 아일린 아줌마와 함께 갈 수 있을 데까지 뛰어갔다. 헤롯이 지은 건축물 몇개 더 보고 로마식 다리를 봤다.

K-Bab, Original Taste of Galilee

갈릴리 원조 맛, 케이밥

고속도로 휴게소에 가서 “갈릴리 원조 맛”인 케이밥 식당에 들어갔다. 내가 먹어본 식당 중에서 최고였다.

Heptapegon Church

오병이어 교회

그 후에는 오병이어 교회에 갔는데, 예수님께서 물고기 두 마리와 떡 다섯 덩이를 축사하신 후에 남자만 오천명을 (여자와 아이는 별도로) 먹이신 곳이다. 이 교회는 바위 위에 지어졌는데, 테이블 아래로 바위가 보인다. 저 바위 위에 예수님께서 떡과 물고기를 올려 놓으시고 축사하셨다고 믿어지고 있다.

Floor Pattern

바닥 문양

이 곳은 더 오래된 교회 위에 세워진 고대의 교회로 4세기에 만들어진 바닥 문양이 정말 아름답다. 앞 정원은 평화를 즐기고 묵상하기에 최고의 장소인 듯 하다. 감람나무가 중앙에 심어져 있고 흐르는 물은 아름다운 소리를 만들어 내고, 잉어가 많이 있었다. 잉어는 일본사람들이 매우 좋아하는데, 일본어로 코이라고 부르며 (영어로도 코이라고 함) 사랑이라는 일본어와 발음이 같다.

Papyrus

파피루스

정원에서 그 유명한 파피루스를 발견했다. 파피루스라는 말에서 종이를 의미하는 영어 단어 페이퍼가 나왔다. 스페인어로는 파펠.

SANYO DIGITAL CAMERA SANYO DIGITAL CAMERA

그리고 내가 무지 좋아하는 꽃들…

Tuesday, 14 January 2014

이스라엘 여행 다섯째 날: 하람, 교회, 알 쿳즈 대학교

하람 또는 템플 마운트로 갔는데, 그 유명한 황금 돔이 있는 곳이다. 서쪽 성벽에서 하던 것과 같이 알 아스밧 문을 통해 보안 통과를 했다. 하람은 이슬람에게는 세 번째로 가장 성스러운 곳이라고 한다. 그래서 그룹의 여자들은 얼굴과 손만 빼고 모두 가렸다. 머리, 어깨 그리고 목은 두말하면 잔소리. 그런데도 여성 몇몇은 펑퍼짐한 치마를 건네받았다.

Al Asbat Gate Security

알 아스밧 성문 보안

보안통과를 한 뒤에, 멀리서 황금 돔이 보였다.

Golden Dome from Afar

멀리 있는 황금 돔

하지만 우리의 첫 목적지는 황금 돔이 아니라 알 악사 모스크였다.

Al Aqsa Mosque Outside

알 악사 모스크 바깥 부분

모스크 내부는 정말 아름다웠다. 카펫, 천장, 기둥, 색 유리로 된 창문… 모든 것이 다 아름다웠다.

SANYO DIGITAL CAMERA SANYO DIGITAL CAMERA

알다시피 모든 이슬람 교도는 매일 다섯 번씩 메카를 향해 기도해야 한다. 그렇기 때문에 모든 모스크는 메카가 어느 방향인지를 쉽게 알 수 있게 되어 있다.

Praying towards Mecca

메카를 향해 기도

이 사람은 아들과 함께 메카를 향해서 기도하고 있다.

Column Inside Column

기둥 속의 기둥

예루살렘의 다른 것들과 마찬가지로 알 악사 모스크도 길고 복잡한 역사를 지니고 있다. 둥근 대리석 기둥은 (비교적) 최근 것으로 이탈리아 정부가 기증한 것이라고 한다. 하지만 다른 쪽에 있는 사각형 기둥은 꽤 오래 되었는데 창이 나 있는데, 그 창에는 더 옛날 기둥이 보인다. 속의 기둥은 둥글며 우마야 왕조 시대의 것이라고 한다.

Sabeel

사빌

모스크를 보고 나와서, 황금 돔 또는 바위 돔으로 걸어 갔는데, 그 와중에 분수같이 생긴 것을 발견했다. 수도가 빙 둘러 있고 돌로 만든 의자도 같이 빙 둘러 있었는데, 이러한 샘을 아랍어로 사빌이라고 한다. 사빌은 또한 길, 도로라는 뜻도 있다.

Golden Dome

황금 돔

이 것은 꽤 가까이서 찍은 것이다. 내 카메라를 본 사람은 알지만 낡고 오래된 것이어서 별로 줌이 안된다.

Golden Dome and Je

황금 돔 앞에서

여기까지는 누구나 하는 일상적인 관광 코스였다. 하지만 하나님의 도우심으로, 맥코믹 그룹은 특별 허가를 받았다. 2000년 이후로 이슬람 교도가 아니면 바위 돔 안으로 입장을 허락해 주지 않았다. 그런데 우리가 바로 예외가 되었다. 이슬람의 관리 기구의 특별 허가로 돔 안에 들어갔다. 우리 현지 가이드가 어딜 가서 사진 찍는 걸 본 적이 없는데, 이 속에 들어가서 만은 정신없이 사진도 찍고 비디오도 찍고 다녔다. 우리가 받은 특별 허가가 얼마나 특별한 것인지 알게 되었다.

Inside the Dome

돔 내부

아름다웠지만, 내부는 알 악사 모스크가 훨씬 더 아름다웠던 것 같다. 바위 돔을 특별하게 만드는 것은 밖의 황금 돔이 아니다. 안에 있는 바위가 특별한 것이다. 이 바위 위에서 아브라함이 아들 이삭을 바치려 했다고 한다. 그리고 솔로몬의 성전이 이 바위 위에 지어졌다. 이슬람 교도들은 모하메드가 하늘에 올라갈 때 이 바위가 따라 갔는데, 모하메드가 땅으로 돌려 보냈다고 한다.

To THE ROCK

바위로 가는 문

위 사진은 아래 바위로 내려가는 입구다.

SANYO DIGITAL CAMERA SANYO DIGITAL CAMERA

위에서도 썼듯이 모스크에서는 메카의 방향을 쉽게 알 수 있게 되어 있다.

Praying towards Mecca

메카를 향해 기도

돔을 나갈 때 신기한 시계를 발견했다.

Prayer Clock

기도 시계

맨 위의 것은 현재 시간이고, 그 다음은 오늘 날짜. 그리고 나머지는 오늘의 기도 시간들이다. 내가 알기로는 하루에 다섯 번인데, 왜 시계가 여섯 개 있는지 모르겠다.

St. George Cathedral

성 조지 성당

그 후에 우리는 성 조지 성당에 가서 주일 예배를 드렸다. 성공회 성당으로 예배가 꽤 흥미로웠다.

St. George Cathedral Inside

성 조지 성당 내부

그 후에는 노틀 담 호텔에 가서 점심을 먹었는데, 이 곳은 바티칸에서 소유하고 있고 직영한다고 한다. 그 후에는 알 쿳즈 대학교에 갔는데, 이 곳은 팔레스타인 학교다. 그리고 가는 길에, 팔레스타인 마을에서 거대한 분리 장벽을 봤다.

Separation Wall

분리 장벽

높아 보이지만 낮은 장벽 중 하나라고 들었다. 두 배 더 높은 곳도 있다고 들었다.

Abu Jihad Museum

아부 지하드 박물관

대학교 가기 직전에 우리는 대학교 바로 옆에 있는 아부 지하드 박물관에 들렀다. 이 박물관은 이스라엘 감옥에서 부당한 대우를 받은 팔레스타인 죄수를 위한 것이다.

Professor Moustafa Abu Sway

무스타파 아부 스웨이 교수

그 후에 우리는 무스타파 아부 스웨이 교수의 강연을 들었다. 그는 예루살렘에서 태어나서 자랐고, 미국 보스턴에서 공부를 했다. 우리의 현지 안내인인 조지도 그의 제자다.

Palestinian Village

팔레스타인 마을

강연을 듣고 질의 응답 시간도 보낸 뒤에 예루살렘에 있는 숙소로 돌아왔다. 돌아오면서 팔레스타인 지역의 빈 집과 아파트 사진을 버스에서 찍었다. 그리고 저녁 먹은 후 모임에서 엄청난 논쟁이 있었다. 지금 다 쓸 수는 없지만 후에 포스팅을 하도록 노력하겠다.

Monday, 13 January 2014

이스라엘 여행 넷째 날: 엔게디, 쿰란, 사해, 그리고 여리고

오늘은 산악 지대의 동쪽으로 간 첫째 날이었고 유대 광야를 봤다.

Wilderness of Judah

유대 광야

산악지대의 동쪽은 1년에 비가 4인치 이하로 내리는 매우 건조한 지역인데, 이는 푄 현상 때문이다. 우리고 사해에 가까이 갔을 때, 광야는 끝나고 평지가 나왔다.

Flatbed near the Dead Sea

사해 근처의 평지

마침내 그 유명한 사해를 만났다.

Dead Sea

사해

사해가를 따라 갔는데, 대추 농장이 엄청 많았다.

Dates Plantation along the Dead Sea

사해를 따라 나 있는 대추 농장

성경에는 꿀이 엄청 많이 나오는데 문제는 이 지역에 꿀벌이 없고 그래서 꿀도 없다는 것이다. 이 지역에서 사람들은 과일로 꿀을 만드는데 그 중에 가장 흔한 것이 대추 꿀이다.

Date Tree

대추나무

나는 코코넛같은 야자수라고 생각했는데, 현지 안내인은 대추 나무라고 한다. 오늘 오후에 여리고 갔을 때 대추를 하나 먹어봤는데, 정말 맛있었다. 내 평생 먹어본 대추 중에서 가장 맛있었다. 이유는 모르겠지만 이곳 이스라엘에서는 과일이나 야채가 정말 맛이 좋다.

Thorn Tree

가시나무

엔게디에 도착을 했는데, 우리를 처음 반겨주는 것인 이 나무였다. 이 나무는 주주베라고 하는 가시나무의 일종인데 많은 사람들은 이 것과 같은 종류의 나무로 예수님의 가시 면류관을 만들었다고 믿고 있다 (이 나무가 아니라). 가시가 정말 날카롭고 깊었다.

Lower Fall

아래 폭포

엔게디 하이킹 코스에서 폭포를 총 세 개 봤는데, 그 중 첫번째 나오는 것으로 입구에 들어서면 바로 있는데 아랫 폭포라고 불린다. 엔게디가 얼마나 마르고 황막한 지역인지 사진을 보라.

Dead Tree next to the fall

폭포 옆의 죽은 나무

폭포 옆에 있는 나무는 죽어 있었다. 사울 왕이 다윗을 죽이려고 좇아올 때, 다윗은 도망와서 이 곳 엔게디에 숨었다. 그리고 내가 오늘 본 것과 같거나 비슷한 장면을 봤을 테고 이 나무들에 자신의 투영했을 것이다. 시편에서 다윗은 노래하기를 “시냇가에 심기운 나무 같이”라고 했다. 지금 생각하니 그 것은 그저 멋있는 시적 표현인 것만은 아니었을 것이다. 오히려 본인에게는 생사의 문제였으리라. 두 나무 중 어떤 나무가 될 것인지 선택해야만 하는데, 상황은 절망적이었고, 분명히 생각하기를 푸른 나무 처럼 되는 가능성은 하나님께 붙어 있는 길 뿐이라고 말이다.

Watching the Dead Sea from Ein Gedi

엔게디에서 바라본 사해

윗 사진을 보면, 물길이 있는 곳만 녹색이다. 다른 모든 곳은 마르고 죽어 있다.

SANYO DIGITAL CAMERA

다윗 폭포

여기가 종착지다. 바로 다윗 폭포. 이제 돌아가는 일만 남았다.

With Paula Hiebert

폴라 교수님

폴라 교수님은 맥코믹 신학교에서 성경 히브리어를 담당하시며, 테드 교수님의 아내다. 이 교수님도 역시 구약 학자시며, 하버드 대학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Caves of Ein Gedi

엔게디의 동굴들

엔게디에는 많은 동굴들이 있는데, 이 중 하나에 다윗이 숨었을 것이다. 엔게디 다음에는 사해 문서가 발견된 쿰란으로 갔다.

Replica Jars of Qumran

쿰란 항아리 복제품

이것들은 약 2천년동안 문서들을 보관했던 항아리들의 복제품이다.

SANYO DIGITAL CAMERA

조직 규율 문서

쿰란은 사실 종교적인 남자 1000명이 모인 공동체였으며 누구나 가입할 수는 있지만 3년간의 인턴 기간이 있다. 그곳의 삶은 매우 엄격했으며, 위에 나온 사진은 조직 규율 문서다.

Scriber's Desk

서기관의 책상

회원들의 일일 생활은 종교적인 일들로 가득 했는데, 여기에는 성경 필사가 포함된다. 위의 것이 서기관의 책상이다.

Ritual Bath Site

종교적 목욕탕

종교적 행사의 한가지는 종교적 목욕이었다. 종교적 목욕 자체는 이 조직만의 고유한 것은 아니지만 에세네파가 특히 심하게 강조를 했다. 마실 물도 부족한 마당에 종교적 목욕탕이 여러 개 있었다. 위 사진은 실제 고고학 발굴로 드러낸 종교적 목욕탕이다.

Qumran Cave No. 4

쿰란 4번 동굴

이 것은 쿰란 4번 동굴인데 되게 중요한 동굴이라고 한다. 새로운 문서를 더 발견한다는 것이 불가능 한 것은 아니겠지만 이미 샅샅히 뒤졌기 때문에 가망은 없다. 쿰란에서는 한국인 단체 관광객이 엄청 많았는데, “내가 앉으라고 했지”라고 인도자가 소리지르는 것을 들었다. 여기 현지인 말로는 이스라엘에서 유대인보다 한국인을 더 많이 본다고… 매장에서 유창한 한국어로 흥정하는 팔레스타인 아저씨도 봤다. 그리고 여리고에서는 한글 플랭카드도 봤다. 점심을 쿰란에서 먹었다.

Dead Sea Kalia Beach

사해 칼리아 해변

점심 먹은 후에는 사해의 칼리아 해변에 갔다. 폴라와 테드 교수님은 예전에 이스라엘에서 1년을 살았는데, 지금 다시 와서 보니 사해의 수위가 확 낮아진 것이 눈에 띤다고 한다. 현지 안내인도 사해가 죽어간다고 했다. 어딜 가든지 현지인들이 자연은 죽어 간다고 한다. 캐나다 록키 산맥의 빙하에 갔을 때에도 안내인이 빙하가 죽어 간다고 했다. 이러다가 한 두 세대 이후에는 가이드들이 “여기가 예전엔 물이 있어서 사해라고 불렸대요” 라던가 “예전에 여기에 빙하가 있었다는군요” 이런 말을 할까봐 걱정된다.

Sticky Mud!

찐득 찐득한 진흙!

진흙이 완전 찐득찐득해서 계속 신발이 벗겨지려고 했다. 짠 맛을 기대하고 물 맛을 봤는데, 극심한 쓴 맛을 봤다. 약 7-8초 가량 지나자 짠 맛이 느껴지기 시작했다. 맛을 보면서 여리고에서 행한 엘리사의 기적을 생각했다. 사람들이 물 맛이 쓰다고 했는데, 어쩌면 이는 땅 속으로 사해와 연결이 되었기 때문은 아닌가 싶었다. 그런데 엘리사는 소금을 더 넣었다. 물이 소금이 너무 많아서 쓴데, 거기다가 소금을 더 쳐넣은 것이다. 이건 말도 안되는 미친 짓이다. 하지만 기적이 일어났다. 이와 같이 하나님의 길은, 기독교인의 길은 세상 사람의 눈에는 말도 안되는 미친 짓으로 보일 것이다. 하지만 하나님께서 도와주신다면 기적은 일어날 것이다.

Floating!

뜬다 떠!

사실은 신문이나 잡지를 들고 있는 사진을 찍고 싶었는데, 신문이 없었다. 내 옆에 있던 한 흑인 여자는 수영을 못한다면 안 들어 가길래 그냥 뜬다고 말해줬다. 사실 누군가 물 속에서 막 밀어주는 것 같았다.

사해는 약 해발 고도로 따져서 바다 속으로 430 아래다. 그리고 매우 덥다. 그래서 거의 여름 비슷한 날씨를 즐겼다. 사해는 고농도의 소금과 각종 미네랄을 포함하고 있는데, 여성용 피부 미용으로 사해 진흙을 판다. 나도 수영하고 나오니 피부가 좋아진 것 같다.

Zacchaeus climbed this tree

삭개오가 이 나무에 올랐지

우리는 오늘의 마지막 목적지인 여리고로 갔다. 이 나무에서 예수님이 삭개오더러 내려오라고 하셨다고 한다. 모든 사람들이 예수님을 만나고 부르심을 받앗으면 좋겠다.

Peacock in Jericho

여리고의 공장

우리는 매우 중요한 고고학 발굴터에 갔는데, 왠지 공작이 매우 많았다. 공작을 보니 하와이 신혼여행이 생각난다.

Camel in Jericho

여리고의 낙타

그리고 드디어 낙타를 봤다. 보통 이스라엘 하면 낙타가 함께 그려지는데, 오늘 처음 봤다. 그리고 이 낙타도 교통수단이 아니라 재미로 타는 것 같다.

Mount Quarantania

40일 산

뒤에 보이는 산이 40일 산이라고 하는데, 시험 산이라고도 부른다. 예수님이 저 산에서 40일 금식을 하시고 시험을 받으셨다고 한다.

5000 BC

기원전 5000

이 것은 기원전 5,000년의 것으로 결국 7,000년 전의 것이다.

Layers of time

세월의 겹겹

이 것은 세월의 겹으로 검은 층은 화재를 의미한다.

10,000 BC Tower

기원전 10,000년의 탑

이 탑은 기원전 10,000년 전에 지어졌다고 하는데 결국 12,000년이 된다. 그리고 이 것이 인류사에서 가장 최초의 건축물이라고 한다. 사실 여리고 자체가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도시다.

Fortress of 1,900 BC

기원전 1,900년의 요새

이 것은 기원전 1,900년의 요새와 성벽으로 고대 여리고에서 진흙 벽돌로 지어졌다. 사진을 보면 진흙 벽돌이 보인다. 현재까지 고고학자들은 여호수아가 무너트린 성벽은 발견하지 못하고 있다. 어떤 학자는 이스라엘 백성이 실제로 와서 함락한 것이 아니라고 하고, 다른 학자들은 실제로 일어난 일이지만 우리가 발굴하지 못한 것 뿐이라고 말을 한다.

Saturday, 1 June 2013

On Bullhorn

I watched a Nooma Video by Rob Bell – Bullhorn.

He was talking about Bullhorn guy – who shouts out on the streets to repent. I know many people are really annoyed by bullhorn guys. Rob says that too, it’s not working and annoying, so put down the bullhorn and stop it.

I was very surprised and perplexed with this video.

Jesus and John the Baptist were shouting to the people on the streets beginning with “Brood of Vipers.” They spat out the words of condemning and judging.

All of the prophets in OT also shouted and proclaimed the words of judgement. At 1 Kings 22, we can see that false prophets says only good words while the true prophet spat out almost curse like words. The true prophets didn’t say kind words but harsh words of judgement. Think about Isaiah, Jeremiah, Malachi and all other prophets were persecuted because they spoke harsh words.

In the NT too. Stephen and all the apostles spoke pricking words by which they were eventually killed and martyred.

From the old prophets through Jesus and unto the apostles, they all shouted extremely annoying words on the streets, they just didn’t have electrical bullhorn. By requesting “Put it down and stop,” Rob Bell is actually saying Shut up to all of them including Jesus Christ.

He also said that Jesus didn’t condemn the adulterous woman, and told the bullhorn guy not to condemn. But he actually condemned by saying no condemn.

Rob Bell said that God loves us just as we are. He loves even serial killer. But we should not be confused by this. God surely loves (the soul of) serial killer, but that does NOT mean He loves serial killing. God’s love is towards our soul, not our sins and stains. We cannot go to heaven unless we repent and be washed away.

That is why we must proclaim the annoying words to them. God loves the serial killer. But without repent, he cannot be with God in heaven. And without the annoying words, how can he repent?

Please read Ezekiel 3:17-21(New International Version):

‘Son of man, I have made you a watchman for the people of Israel; so hear the word I speak and give them warning from me.When I say to a wicked person, “You will surely die,” and you do not warn them or speak out to dissuade them from their evil ways in order to save their life, that wicked person will die for their sin, and I will hold you accountable for their blood. But if you do warn the wicked person and they do not turn from their wickedness or from their evil ways, they will die for their sin; but you will have saved yourself.

‘Again, when a righteous person turns from their righteousness and does evil, and I put a stumbling-block before them, they will die. Since you did not warn them, they will die for their sin. The righteous things that person did will not be remembered, and I will hold you accountable for their blood. But if you do warn the righteous person not to sin and they do not sin, they will surely live because they took warning, and you will have saved yourself.’

Again, Jesus was annoying. John the Baptist was annoying. All the prophets were annoying. All the apostles were annoying.

You don’t have to go to the streets with bullhorn, but at least you shouldn’t say stop to them.

얼마전에 Rob Bell의 누마 비디오 중에 확성기(Bullhorn)이라는 걸 봤다.

길거리에서 확성기를 들고 회개하라고 외치는 사람들에 대해서 이야기를 한 것인데, 이런 사람들이 종종 짜증난다는 것은 나도 안다. Rob Bell도 그런 얘기를 했고, 효과도 없고 사람들 짜증만 나게 하니 확성기 내려놓고 멈추라는 게 요지였다.

나는 이 비디오가 꽤 불쾌하기도 하고 놀랐다.

예수님과 세례 요한도 사람들이 많은 거리에서 “독사의 자식들아”로 시작하며 외치셨고 비난과 심판의 말씀을 내뱉으셨다.

구약의 모든 선지자들도 심판의 말을 외치고 선포했다. 열왕기상 22장에 보면, 거짓 선지자들은 듣기 좋은 말만 해대고 참된 선지자는 거의 저주에 가까운 말을 한다. 참된 선지자는 좋은 말을 하기보다는 듣기 싫은 심판의 말을 한다. 이사야, 에레미야, 말라기를 비롯한 다른 선지자들을 생각해 보면 듣기 싫은 소리를 했기 때문에 박해를 받았다.

신약도 마찬가지다. 스데반 집사와 모든 사도들도 찌르는 말을 했기 때문에 결국 죽고 순교하게 된 것이다.

구약의 선지자로부터 예수님을 거쳐 신약의 모든 사도들은 거리에서 극단적으로 짜증을 유발하는 말을 외쳐댔다. 단지 전기  확성기가 없었을 뿐이다. 결국 내려놓고 멈추라는 말은 Rob Bell이 예수님을 포함하는 성경의 모든 이들에게 닥치라고 말하는 것이다.

예수님도 창녀에게 정죄하지 않으신다고 말을 했으니 확성기 든 사람들에게도 거리의 사람들에게 정죄하는 말을 하지 말라고 한다. 하지만 정죄하지 말라는 말로서 자신이 (확성기든 사람을) 정죄를 하고 있다.

Rob Bell은 하나님이 우리를 있는 그대로 사랑하신다고 말한다. 하나님이 연쇄 살인범도 사랑하신다고 말한다. 하지만 이런 말에 혼동되면 안된다. 분명 하나님은 연쇄 살인범(의 영혼)을 사랑하신다. 하지만 그렇다고 하나님께서 연쇄 살인을 좋아하고 사랑하신다는 것은 아니다. 하나님의 사랑은 우리의 영혼을 향한 것이지 우리의 죄와 잘못에 대한 것은 아니다. 회개하고 죄를 씼기 전에는 우리는 천국에 갈 수가 없다.

바로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그들에게 짜증나는 말씀을 선포해야 한다. 하나님은 연쇄 살인범을 사랑하신다. 하지만 회개하지 않고는 천국에 갈 수가 없다. 그리고 우리가 짜증나는 말씀을 전하지 않으면 그가 어떻게 회개하겠는가?

에스겔 3:17-21을 읽어보기 바란다(개역개정)

인자야 내가 너를 이스라엘 족속의 파수꾼으로 세웠으니 너는 내 입의 말을 듣고 나를 대신하여 그들을 깨우치라 가령 내가 악인에게 말하기를 너는 꼭 죽으리라 할 때에 네가 깨우치지 아니하거나 말로 악인에게 일러서 그의 악한 길을 떠나 생명을 구원하게 하지 아니하면 그 악인은 그의 죄악 중에서 죽으려니와 내가 그의 피 값을 네 손에서 찾을 것이고 네가 악인을 깨우치되 그가 그의 악한 마음과 악한 행위에서 돌이키지 아니하면 그는 그의 죄악 중에서 죽으려니와 너는 네 생명을 보존하리라 또 의인이 그의 공의에서 돌이켜 악을 행할 때에는 이미 행한 그의 공의는 기억할 바 아니라 내가 그 앞에 거치는 것을 두면 그가 죽을지니 이는 네가 그를 깨우치지 않음이니라 그는 그의 죄 중에서 죽으려니와 그의 피 값은 내가 네 손에서 찾으리라 그러나 네가 그 의인을 깨우쳐 범죄하지 아니하게 함으로 그가 범죄하지 아니하면 정녕 살리니 이는 깨우침을 받음이며 너도 네 영혼을 보존하리라

다시말하지만, 예수님도 짜증나는 말씀을 하셨다. 세례 요한도 짜증나는 말씀을 전했다. 구약의 모든 선지자들도 짜증나는 말씀을 전했다. 신약의 모든 사도들도 짜증나는 말씀을 전했다.

여러분들 보고 직접 확성기 들고 뛰쳐나가라고는 강권하지는 않지만, 적어도 그런 사람들에게 멈추고 그만하라는 말을 하지 말아야 한다.

Saturday, 20 April 2013

Missionary, Servant of God?

Some days you just want to cry. Today is one of those days to me.

Last year I met a couple from Korea. They are very nice people, both are ministers’ kids. They looked like having very strong faith, telling me that their calling (and wish) is to be missionary to Tibet. The guy had a degree in theology from South Korea. I was very impressed about their vision and calling, but I asked them why they came to America not going to Tibet.

He said that he wanted to study more in America. So I gave him some information about seminary because I was also looking for a good seminary. Even we went to TEDS open house together.

The couple has been married for several years but they told me they avoided the pregnancy. After a while, the couple asked me to pray for them to have a baby because they had been trying to have one since they arrived to America but was not successful. I said yes, and asked why.

They said that they had problems in admission, and there is no way for them to get the green card. I don’t know it is true or not but they believe that if they have a baby, then they will automatically get green cards. This is their theory – Their baby will be born in America having US citizenship. The government has no other option but to allow the couple to stay in America by giving them green cards because the little US citizen must be raised by parents. I am not an immigration expert, so I don’t know if it is true or not. But this made me so disappointed.

I haven’t met them for several months, but recently I heard about them. The guy is not seeking seminary any more because he has a problem with his English score, but he is seeking any kind of school including ESL. They just want to stay in America. They want it desperately.

I am just confused and disappointed. Where is their calling from God? Was it just a lie? Did they ever actually wanted to be missionaries to Tibet or they always just wanted to stay in America from the first place? Is America that good, better than God’s calling or heaven? I just don’t know what they have deep inside their hearts.

I just want to cry today.

My other postings related:

True Missionary

Anyone is missionary

가끔은 그냥 울고 싶을 때가 있다. 오늘이 내게는 그런 날이다.

작년에 한국에서 온 한 부부를 만났다. 참 좋은 사람들이고 둘 다 목사님 자녀로 강한  믿음을 갖고 있는 듯 보였고 티벳에 선교하러 가는 부르심을 받았고 그러길 원한다고 했다. 남자는 한국에서 이미 신학 학위를 받았다. 그들의 비전과 부르심에 깊은 감명을 받았고 티벳에 안가고 왜 미국에 왔냐고 물었다.

미국에서 공부하기 원해서라고 대답을 들었다. 나도 신학교를 찾고 있었기 때문에 정보를 좀 줬고, 심지어 TEDS 학교 입학설명회도 같이 갔다.

그 부부는 결혼한지 여러해 됐지만 피임을 하고 있었다고 했다. 한참 후에, 그 부부가 아기 생기게 기도해 달라고 부탁을 했다. 미국에 오고나서 아이를 가지려 하는데 잘 안된다면서. 기도 하겠다고 하면서 왜냐고 물었다.

그들의 말은, 입학에 문제가 있고, 영주권을 받을 길이 없다는 것이다. 이게 사실인지는 모르겠지만 그들이 믿기로는 아이가 생기면 자동으로 영주권을 받는단다. 그들의 말로는, 아기는 미국에서 태어나 시민이 될 것이고, 정부는 부모에게 영주권을 줘서 미국에 머물 수 있도록 할 수 밖에 없다는 것이다. 왜냐면 그 미국 시민이 부모에 의해 길러져야 하기 때문에. 난 이민 전문가가 아니라서 진짜인지 아닌지 모른다. 하지만 너무 실망을 했다.

반년 이상 그들을 만나지 않았다가 최근에 그들에 대해 들었다. 남자는 영어 점수에 문제가 있어서 신학교를 알아보기 보다는 ESL을 비롯해서 아무 학교나 알아보고 있다고 한다. 그들은 미국에 체류하기를 원할 뿐이다. 그것도 아주 간절하게 원하고 있다.

난 그냥 혼란스럽고 실망스럽다. 하나님에게서 받은 그 부르심은 어디로 갔나? 그게 전부 거짓말이었나? 그들이 정말 티벳에 선교하러 가길 원한 적이 있긴 했을까 아니면 그냥 미국에 체류하길 처음부터 원했을까? 미국이 그렇게 좋은가? 하나님의 부르심이나 천국보다도 더? 그들 마음 깊은 곳에 뭐가 있는지 정말 모르겠다.

오늘은 그냥 울고 싶다.

관련글:

True Missionary

한국에서 파송하는 선교사가 많은 이유

Create a free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