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Saturday, 29 June 2013

미국 북동부 여행 – 미시간

인디애나 다음으로는 미시간주로 갔는데, 상반도를 목적지로 해서 차를 몰았다. 하루만에 상반도까지 갈 수가 없어서 잠을 자기 위해 여행객 안내소랑 화장실이 있는 고속도로 휴게소에 들렀다.

Crossing two Great Lakes at the same time!

오대호 두 개를 동시에 건넌다!

하지만 미시간에서 엄청난 것이 있었으니, 바로 팀 호튼스!!!!!!!!!!!!!!!!!!!!! 캐나다에서는 정말 날마다 매일 가던 곳인데 반년이 넘게 가보질 못했다. 건물도, 종이컵도, 메뉴도, 복장도, 트레이도, 심지어 맛도 캐나다랑 똑같았다!

Lake Huron on your right

오른쪽에 휴론 호수

하반도 끝에서는 다리를 건너야 했다. 다리는 건널 때 정말 대단했는데, 왼쪽에는 미시간 호수가, 오른쪽에는 휴론 호수가 있었다.

Lake Michigan on the left

미시간 호수는 왼쪽에

말 그대로 오대호 두 개를 동시에 건넜다! 다리의 이름은 맥키낙이었는데, 다리를 건널 때 돈을 내야 한다. 하지만, 상반도로 가기 위해서는 다리를 건너는 것 말고는 방법이 전혀 없을 뿐더러 경치가 좋아서 돈이 아깝지 않았다. 사진기로는 다만 그 광경을 제대로 담을 수가 없었을 뿐, 정말 아름다웠다.

Mackinac Bridge from the upper peninsular

상반도에서 바라본 맥키낙 다리

미시간에서는 날씨가 별로 도와주질 않았는데, 계속 구름이 끼고, 춥고, 게다가 바람도 세게 불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말 아름다웠다. 진짜 아름다웠다. 아내가 왜 미시간이 이렇게 아름답냐고 물어봐서 내가 “캐나다 근처에 있어서 그래”라고 대답해 줬다.

Lake Superior

수페리어 호수

미시간은 오대호 셋을 갖고 있는데, 미시간 호수, 수페리어 호수, 그리고 휴론 호수다. 오대호 다섯 개 이름을 외우는 게 힘들다면, HOMES를 외워보라 – H는 휴론, O는 온타리오, M은 미시간, E는 이리, S는 수페리어.

Marquette, MI

미시간의 마켓

수페리어 호수는 세계에서 가장 큰 호수로 캐나다와 미국이 공유하고 있다. 캐나다에서는 온타리오 주가, 미국에서는 세 주가 걸치는데, 미네소타, 미시간, 그리고 위스콘신주다.

Presque Isle Park in Marquette

프레스크 섬 공원

미시간의 마켓이란 곳엘 갔는데, 그 중간에 경치를 보러 여기 저기 멈췄다. 마켓은 수페리어 호수가에 있는 조그마한 하지만 아름다운 마을이다. 날씨가 안좋아서 경치를 예쁘게 찍을 수가 없었다. 마켓에 있었을 때, 캐나다의 도시 두 군데가 생각이 났다. 하나는 이름 때문인데, 같은 이름을 쓰는 Marquette으로 마니토바 주에 있다. 또 하나는 같은 수페리어 호수가에 있는데 온타리오 주의 썬더베이라는 곳이다. 기회가 된다면 썬더베이는 꼭 가봐야 할 곳 중 하나다. 정말 아름답고 예쁘다.

Power of bank

둑의 힘을 보라

위 사진을 보면서 둑이 얼마나 강력한지 또 유용한지 알았다. 둑 양쪽의 물을 보기만 하면  느낌이 딱 올 것이다. 설명도 필요없다.

A way to a river

강으로 가는 길

미시간에서는 그냥 아무 길이나 들어가도 다 예뻤다. 나무의 고운 색을 보라. 미국 50개주 자동차 여행을 다 끝내고 나면 반드시 되돌아 와야 할 곳 중 한 곳이 미시간이다. 미시간은 정말 깨끗하고 아름다운 곳이다. 아마 캐나다 옆에 있어서 그러겠지만 ㅋㅋ

Colourful Trees

색색이 나무들

고운 색의 나무들은 캐나다의 단풍나무를 떠올리게 했다. 온타리오 주와 퀘벡 주의 산에 있는 단풍 나무들의 색 변화는 우주에서도 관찰이 된다고들 한다. 아 그러고 보니 메이플 시럽이 먹고 싶다.

Advertisements

Sunday, 28 October 2012

미국 북동부 여행 – 메인주

우리의 다음 목적지는 메인주의 포틀랜드였다. 메인 주는 미국의 가장 북쪽, 그리고 가장 동쪽에 있다. 캐나다의 퀘벡주와 뉴브런즈윅주와 국경을 맞대고 있으며, 여러가지로 캐나다와 상당히 많이 닮았다, 그러니까 아름답다는 뜻이다. 심지어는 맨홀에 캐나다라고 써 있는 걸 여럿 봤다.

맛있는 굴

도착해서 제일 먼저 했던 것은 식당을 찾아 먹는 것이었다. 아내는 우리가 간 식당을 좋아했지만, 난 별로였다. 굴은 맛있고 신선했다. 아내는 가재 샌드위치를 먹고, 나는 피쉬 앤 칩스를 먹었다.

아내가 먹은 가재 샌드위치

아내가 먹은 건 괜찮았지만, 내 것은 완전 별로였다. 피쉬 앤 칩스여야 하는데 칩스 (감자튀김) 왕창에다가 생선 몇 점 뿐이었다.

이따위가 패쉬 앤 칩스일리 없어!

어째든, 내 음식은 별로였지만, 헤드 라이트 (등대)로 찾아 갔는데, 정말 아름다웠다. 놀라울 정도로 예뻐서 미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몇 곳 가운데 하나일 거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캐나다에서는 흔한 풍경).

메인주 포틀랜드에 있는 등대

헨리 롱펠로우가 영감을 얻기 위해 종종 찾아왔다는 표지를 등대에서 발견했다. 나도 같은 바위에 앉아서 같은 영감을 얻으려 했지만, 할매들만 지나다녔다. 하지만 주변 경치의 아름다움은 시를 써서 노래하고 싶어지게 만들 정도였다.

메인 주의 거의 모든 것이 아름다웠다. 그냥 구비구비 굽어진 길부터 해변과 바닷가까지 모든 것이. 만일 내가 미국에서 살아야 할 곳을 꼭 하나 선택해야 한다면, 메인주가 될 듯 싶다. 아내는 분명히 뉴욕시를 고르겠지만.

메인주에서 한가지 흥미로운 점은 포장도로가 모두 반짝였다는 것이다. 왜 그런지 모르겠는데, 혹시 아는 분이 있으면 설명해 주길 바란다.

메인 주를 떠난 마지막 날, 어번시에 있는 월마트에 가서 물을 좀 사싸는데, 완전 좋은 식사 메뉴를 하나 발견했다. PICK3라는 것이었는데, 10불을 내고 3가지 메뉴를 고르면 큰 상자에 왕창 담아준다. 아침에서 저녁까지 아내랑 같이 먹었다. 완전 대박.

메인 주의 좋은 점이 한가지 더 있다면, 다운타운에도 공짜 주차장이 있다는 점이다. 포틀랜드가 메인에서는 가장 큰 도시지만, 사실 인구수나 규모로 보면 시카고의 변두지 지역 정도밖에 안된다.

메인 주의 불쾌했던 점은 운전자들이 너무 성미가 급하다는 것이다. 사실 이해가 안되는 게, 대도시 사람들은 운전이 험하지만, 변두리 지역은 얌전한데, 포틀랜드 운전자들은 변두리 크기밖에 안되면서 급한데, 예를 들어 싷노 바뀌고 0.5초 안에 출발하지 않으면 뒷차가 경적을 울려댄다. 이건 뉴욕시나 시카고 같은 대도시에서도 겪어보지 못한 일이다.

Monday, 24 November 2008

Last name

We all know that in English speaking countries, women change their last name when they marry – they follow their husbands’ last name.

I  thought this is the entire European culture, but I met a French woman (from France) who still uses her maiden name. And I asked her why, then I found in French culture they do not change their family names even after the marriage.

In Canada, Quebec is French speaking province, and the provincial government does not allow a woman to follow her husband’s last name. A woman cannot change her last name if she marries in Quebec. So the English women living in Quebec who wants to follow her husband’s name, they marry out of Quebec and go back to Quebec (I am not talking about wedding ceremony, but the government document process).

I also asked about it of a lady from Germany, and in German culture women follows their husbands’ last name.

In Western naming, the family name is last name because it comes last. But in Asian countries, the family names comes first, and there is nothing like middle name (in Korea, Japan and China).

In Korea, women keep their family name after marriage like in France, but in Japan, they follow their husbands’ family name.

다들 알다시피, 영어권 국가에선 여자가 결혼을 하면 남편 성을 따른다. 난 이게 유럽 전체의 문화인줄 알았는데, 프랑스에서 온 여자가 자기 원래 성을 쓰는 걸 본 적이 있다. 그래서 묻자, 프랑스에서는 결혼 해도 여자가 성을 바꾸지 않는다고 한다.

캐나다에서는 퀘벡이 불어 지역인데, 주정부에서는 여자가 결혼한 후 성을 바꾸는 것을 허락하지 않는다고 한다. 그래서 퀘벡에서 사는 영국계 여성들은 자기 문화와 풍습대로 남편 성을 따르길 원하기 때문에 퀘벡주가 아닌 다른 주에서 결혼을 하고 (결혼식이 아니라 결혼 신고) 성도 바꾸고 나서 퀘벡으로 다시 돌아간다고 한다.

최근에 독일에서 온 여성분과 얘기를 나눴는데, 독일 풍습에서도 여자가 남편 성을 따른다고 한다.

그리고 서구 문화에서는 성이 마지막에 오기 때문에 last name 이라고 하지만, 한중일같은 아시아 국가에서는 성이 처음에 오고, middle name 같은 것도 없다.

한국에서는 프랑스와 마찬가지로 여자가 자기 성을 그대로 쓰지만, 일본에서는 남편 성을 따른다.

Wednesday, 15 October 2008

UCC

In Corea, UCC refers to User Created Contents (could be called UGC – User Generated Contents) like the clips in Youtube. I just found another UCC – Upper Canada College.

Upper Canada is the old name of Southern Ontario. There was also Lower Canada.

난 여지껐 UCC가 사용자가 만든 컨텐츠 (User Created Contents)의 약자라고 생각했는데, 새로운 걸 발견했다. 바로 Upper Canada College (상부 캐나다 대학)이다.

Upper Canada란 남부 온타리오의 옛날 이름이다. Lower Canada도 있었는데, 이는 퀘벡 지방을 이르는 말이다.

Thursday, 3 July 2008

5 cents in French

I always wondered how can the French people tell the 5 cents ($0.05) and five hundreds because cent in French is hundred.

Today, I asked Xavier about this and got an answer:

If he says 5 cent (cinq cent), that is five hundreds.

If he wants to say $0.05 in French, he says 5 (cinq) centimes in France, and 5 (cinq) sous in Quebec. And he said that Quebecois speak old style French. He is now accustomed to it, but still he sometimes asks again because he did not understand.

요즘 집을 봐주고 있는데, 옆집에 프랑스 사람이 산다는 것을 알게 되어서 찾아 갔다. 궁금한게 있어서 물어보려. 🙂 일단 집에 찾아가서 벨을  누른 뒤에

나: Bon jour! (봉쥬르! 안녕)

집주인: Bon jour? (보… 봉쥬…르…?.?)

나: Je m’appelle James. (쥬 마뻴 제임스. 전 제임스예요)

집주인: Oui? (위? 그래요?)

나: Je ne parle pas français. (쥬 느 빠를 빠 퐁세. 전 불어 못해요)

집주인: …. -_- … ?.? (이자식 뭐야? 이런 표정)

이렇게 대화를 시작해서, 궁금했던 것을 물어봤다. 뭐냐면, 영어에서, 1/100 달라를 1 센트라고 표현을 하는데, 그 센트인 cent가 불어에서는 100이라는 뜻이 된다. 물론 발음은 쌍이지만. 그래서 5 cent를 말하면 cinq cent (쌩크 쌍)이면서 500이란 뜻이 된다. 5센트와 500은 결국 10,000배의 차이가 난다. 이를 어떻게 불어 사용자는 구분을 할까 하는 것이 오래된 나의 고민이었다.

집주인의 설명에 의하면, 내 말대로 불어에서 5 cent이라고 하면 500이 되는데, 5센트를 말하려면 프랑스에서는 centimes (쌍티마)를 쓰고 퀘벡에서는 sous (쑤)를 쓴다고 한다. 즉, 5 (cinq) centimes는 프랑스에서, 5 (cinq) sous는 퀘벡에서 쓴다.

그리고 인터넷에서 몇 번 보긴 했지만, 프랑스 사람이 확인해 준 것은, 퀘벡 사람들은 옛날 불어를 쓴다고 한다. (집주인은 프랑스에서 태어나 자란 프랑스 사람으로 6년전에 캐나다에 건너왔다고 한다) 지금은 많이 익숙해졌지만, 여전히 가끔씩 퀘벡사람 말을 못 알아 들어서 다시 묻곤 한다고 한다.

그런데, 프랑스 사람이 정말 자기 언어에 자부심이 강한건진 모르겠는데, 불어에 대해 물으니까, 엄청 친절하고 자상하게 설명해 주고, 내가 묻지 않은 것까지 마구 마구 설명해 준다. 영어를 잘 못해서 불어를 섞어 가면서 설명해 줬기 때문에 절반은 못알아 들었다. 그러니까, 이런 식으로 설명을… “영어로는 뭐라고 하는지 모르겠는데, …..불어…. 불어….” 그리고 엄청 좋아하는 게, 마치 태어나서 wii를 처음 만져본 아이같은 표정… -_-;; 질문 하나 해서 친구 하나 만든 듯… 🙂

나도 즐거웠고, 또 부인 (역시 프랑스 사람)은 한국말은 못하는데, 한국말로 숫자를 세는 걸 나한테 들려줬음. 1부터 10까지. 오오~ (부인은 영어 꽤 잘함)

Friday, 4 January 2008

퀘벡에서 영어 연수?

Filed under: Lang:한국어,Subj:Languages — Jemyoung Leigh @ 11:32
Tags: ,

여기서 만난 사람 중에 마니토바를 매우 싫어하던 유학생이 둘 있었다. 그 중의 한 사람과 지난 여름에 몇 번 산책을 하면서 얘기를 했는데… (참고로 여자며, 나 보다 몇 살 어림)

나: 왜 글케 여길 싫어해요?
걔: 퀘벡보다 재미 없고, 산도 없고…
나: 오, 퀘벡에 있었군요. 퀘벡은 뭐가 그리 재밌는데요?
걔: 매일마다 축제를 하고, 행사도 많고, 그래요. 여기 마니토바 사람들은 왜 사는지 모르겠어요. 거기는 사람들도 재밌어요.
나: 사람들은 어떻게 재밌어요?
걔: 옷도 다 개성 있고, 게이도 많고, 도마뱀을 모자처럼 머리에 이고 다니는 사람도 있어요.

이 대목에서 나는 얘 취향이 정신병자로구나 하고 짐작 했다. 게이가 많고 도마뱀을 머리에 쓰고 다니는 걸 좋아하다니…. 하 지 만

나: 퀘벡엔 얼마나 있었어요?
걔: 약 일년이요.
나: 거기선 뭐 했는데요?
걔: 어학연수 했어요.
나: 불어 배우셨어요?
걔: 영어 ESL 다녔어요.

난, 여기서 생각했다. 취향이 정신병자가 아니라 그냥 얘가 정신병자구나…. 세상에, 영어를 배우러 퀘벡에 가다니!

퀘벡은 불어 지역으로 몬트리얼 중심가를 벗어나면 영어가 통하질 않는다. 다른 캐나다는 교통 표지판도 영어와 불어가 병기되어 있는데, 거기는 거의 불어만 쓰여 있어서, 놀러 갔을 때, 불어를 읽을 줄 아는 내가 퀘벡에서는 운전을 했었다.

솔직히 영어를 배우러 영어권 국가에 오는 것은, 수업 시간만이 아니라 일상 생활에서 영어를 더 배울 수 있기 때문이 아닌가! 가게에서 물 건을 살 때도 영어, 버스를 탈 때도 영어.

그런데, 퀘벡이라면 한국과 무엇이 다른가? 수업 시간에서만 영어를 쓰고, 배우고, 교실 밖의 대부분의 시간은 한국어가 불어로 바뀐 것 뿐인데….

퀘벡에 영어를 배우러 간다는 것은, 마치 이탈리아 요리사에게 영어를 배운다는 것과 같은 말 아닌가!!!

암튼, 세상엔 열라 재밌는 사람들 많아~ ᄏᄏᄏ

Create a free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