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Sunday, 8 November 2009

Eighth Day of 2009 Summer Trip

This day, Mr. Bill had another thing – he was supposed to volunteer to a golf club in Banff area. And the travellers wanted to take warm bath at Banff Hot Springs. So he gave us a ride to the springs and he gave us a word to come and pick us up a few hours later.

이날은 빌 아저씨가 다른 일정이 있었다. 밴프 지역의 어느 골프장에 자원봉사하러 가는 거였다. 우리 여행객들은 밴프 온천에 한 번 가보고 싶었다. 그래서 빌 아저씨가 우리를 온천에 데려다 주고, 몇시간 후에 데리러 오겠다고 했다.

And when I went into the hot springs, I was so much disappointed. It was even smaller and worse than any small public bath house in Korea. So we decided not to pay and go in.

내가 밴프 온천에 가서 보니 완전 실망이었다. 한국의 어느 조그만 동네 목욕탕보다 더 작고 형편없었다. 그래서 여긴 안가고 스킵하기로 했다.

So we took a bus to downtown Banff.

그래서 버스를 타고 밴프 다운타운으로 갔다.

Me in Banff 밴프에서 찍은 나

Banff town was quite beautiful place where you can see the great Rockies at your hotel or any streets.

밴프 타운은 꽤 아름다운 곳이었다. 자신이 머무는 호텔이나 어느 길에서나 록키 산을 볼 수 있었다.

 

banff2

Banff Town 밴프 타운

banff3

Banff Town 밴프 타운

It was quite much tourists’ town rather than residential place. And I met some people from Utah on a motor cycle.

밴프는 거주지라기 보다는 완전 관광지였다. 미국 유타주에서 오토바이 타고 온 사람들도 만났다.

 

 

bikers

Bikers from Utah 유타에서 온 바이커들

 

Then Mr. Bill came and picked us up to Canmore. And we walked about 7 or 10km along the town of Canmore. It was nice hiking course, and Mr. Bill told us that he walks everyday about 12km – preparing himself for the winter ski.

그 후에 빌 아저씨가 와서 우릴 태우고 캔모어로 돌아갔다. 거기서 약 7-10km정도 산책을 했다. 꽤 괜찮은 산책 코스였다. 빌 아저씨는 겨울에 스키 탈 것을 대비하기 위해서 날마다 12km정도 걷는다고 한다.

 

candyshop

Candy Shoppe 사탕 가게

 

And there was an old house of North West Mounted Police, which is the former body of RCMP.

캔모어에는 NWMP라고 있었는데 (북서부 기마 경찰), 현재 캐나다의 연방 경찰인 RCMP (왕립 캐나다 기마 경찰)의 전신이다.

 

nwmp

NWMP 북서 기마경찰

 

There was so many ducks and geese and other animals. I also saw some of the elks in the right down town of Canmore!

그리고 많은 오리와 거위를 비롯한 동물들이 있었다. 심지어는 캔모어 다운타운에서 엘크들도 봤다.

 

duck

Duck in Bow river 보우 강의 오리

 

We also walked along the railway for a bit, and I was told that two or three months ago, a young girl around early twenties was hit by a train to death. We was listening to an iPod and was walking on the railway track. She was not able to hear the train honking.

Drink and Driver is bad but also Listening and Walking on the TRACK is dangerous too. Please DON’T do that! That is crazy and suicide.

또한 기차길 따라서도 조금 걸었는데, 듣기로는 두세달 전에 20대 초반의 여자가 기차에 치여 죽었다고 한다. 아이팟을 듣고 있었고 철길 위를 걷고 있었다고 한다. 기차의 경적을 듣지 못했다고 한다.

술먹고 운전하는 것도 나쁘지만 음악을 들으면서 철길 위를 걷는 것도 위험하다. 그러니 제발 그러지좀 말길. 이건 미친 짓이고 자살 행위다.

 

track

Suicide Track 자살 철길

 

One strange thing was that there were so many rabbits in town. I asked about it and Mr. Bill explained to me:

한가지 눈에 띄는 것은 토끼가 너무 많다는 것이었다. 이에 대해 물어보니 대답을 해 줬는데:

Five or six years ago, there was no rabbits in town. But a family had rabbits as pets, then they were just fed up with them. And they just threw away out of the house, knowing what to do.

5-6년 전엔 마을에 토끼가 없었다고 한다. 그런데 어떤 가정이 애완동물로 키우다  실증이 나자 어찌할 바를 모르고 그냥  밖에 버렸다고 한다.

Then the rabbits mated themselves and the number of them explosively increased. Now the town is full of rabbits. But at nights, cougars come down to the town and eat them.

토끼들은 스스로 짝짓기를 하고는 숫자가 폭발적으로 늘었다. 이제 마을은 토끼로 가득하게 되었다. 하지만 밤에는 쿠거들이 내려와서 토끼를 먹는다고 한다.

 

rabbit

Troublesome Rabbit 골치덩이 토끼

 

Our original plan  was to leave Canmore for Vancouver at night. But Mr. Bill persuaded me not to do for it is dangerous at night. So we stayed one more night at Canmore.

원래 계획은 밤에 캔모어를 떠나 밴쿠버로 출발하는 것이었는데, 빌 아저씨가 위험하다고 하지 말라고 말려서 캔모어에서 하루 밤 더 묵었다.

Advertisements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