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Saturday, 26 July 2014

두번째 성지 여행 – 스물 세번째 날 – 그냥 쉬었음

오늘은 아침 9시까지 잤다. 완전 늦잠.

It is not a cup ramen

컵라면 아님

주말에는 여기서 식사를 제공해 주지 않기 때문에 지난 번에 산 컵라면을 먹으려고 했다. 그런데 컵라면이 아니었다. 그냥 무슨 곡물같은 것이 들어 있고 꽤 짰다.

오늘은 별로 한 게 없다. 그냥 방에서 쉬고, 이집트 여행에 대해서 검색했다. 이집트 여행은 전부다 2명 혹은 그 이상을 요구하기 때문에 나 혼자서 여행하기로 결심했다. 저녁 먹을 때 이집트 간다고 했더니 사람들이 이집트 아직 불안정하고 위험하다고 했다. 그래서 이집트 갔다 온 후에는 베들레헴에 간다고 했더니 난리 났다. 거긴 요즘에 정말 위험하고 벌써 다섯 명이나 죽었다고.

뭐, 어째 내가 가는 데마다 다 위험하냐. 거참.

Kibbutz Shower Control

키부츠 샤워 손잡이

위 사진은 기밧 하비바의 샤워 조절 손잡인데, 케드마에서도 똑같은 것이 있었다. 처음에는 어떻게 하는지 몰라 헤맸는데, 맨 위의 것은 뜨거운 물 조절하고, 바닥의 것은 찬 물, 그리고 중간의 것은 물의 흐름 자체를 제어한다. 그러니까 찬물 샤워를 하고 싶으면 중간과 아래 손잡이를 돌려서 밸브를 열어주면 된다.

내일은 다시 새벽 4시에 일어나야 한다. 최대한 일찍 자야겠다. 문득 고대 유대인들에게 감사함이 생겼는데, 그들이 이레에 하루 쉬는 관습을 만들었기 때문이다 (정확히는 하나님께서 그들에게 명령을 하셨다고 해야하지만). 만일 내가 이렇게 쉬는 거 없이 계속 일 한다면 곧 죽을지도 모른다. 궁금해 진 것이 있는데, 혹시 고대의 다른 문화에서도 이렇게 몇일에 하루 쉬는 풍습이 있었는가다. 기독교와 이슬람도 이레에 하루씩 쉬지만 두 종교 모두 유대교에 뿌리를 두고 있다. 혹시, 누구 답해 줄 사람?

Thursday, 24 July 2014

두번째 성지 여행 – 스물 한번째 날 – 달콤한 주말

우리는 아침 일찍, 새벽 4시라는 이른 시각에 일어난다. 그 때부터 해가 뜰때까지가 하루 중에 가장 좋은 때다. 시원한 산들 바람이 불고, 작렬하는 태양도 없다. 아마 이렇게 때문에 고대 이스라엘 사람들과 고대 중동 사람들도 일찍 일어났을 거라고 짐작한다. 왜냐면 한낮에는 너무 덥기 때문이다.

Before Sunrise

비포 선라이즈

그렇기 때문에 성경 히브리어 (고대 히브리어)에는 “아침에 일찍 일어나다”는 동사가 따로 있는 거라고 생각한다.

오늘은 좀 짜증나는 날이었는데, 우리 구역의 모든 인원이 V와 W의 다른 구역으로 불려가서 일을 했기 때문이다. 그래서 원래 우리 구역에서 해야 할 작업들을 하지 못했고, 심지어는 휴식조차 없었다. 우리들은 서로 서로 나라, 아니 구역 잃은 서러움에 대해 이야기했다. 하지만 난 W 구역에서 내 주먹만한 돌팔매 돌을 발견했다.

히브리 대학교 (라기스 발굴)는 버스가 금요일 아침에 출발해서 주일 아침에 돌아오는데, 텔 아비브 대학교 (메깃도 발굴)는 버스가 목요일 오후에 출발해서 토요일 오후에 돌아온다. 그러니까 공식적으로는 오늘 오후부터 주말인 셈이다.

Hand Washing Laundry

손빨래

오후 일과도 강의도 없어서 손빨래를 했다. 케드마 숙소와 달리 이 키부츠에서는 주말에 공짜로 머물 수 있게 해 주지만 식사는 제공되지 않는다. 그래서 가까운 식료품점에 20분 걸어가서 6끼니 음식을 사 왔는데, 120 세겔, 약 4만원 정도 들었다. 1리터 정도 하는 오렌지 주스를 하나 사왔는데, 컵에 따를 때 콸콸 나오지 않고 마치 꿀 처럼 천천히 내려왔고, 맛을 보는데 너무 맛이 진했다. 그래서 라벨을 다시 잘 읽었는데, 히브리어로 써 있어서 하나도 이해를 못했지만, 영어로 표기된 것이 딱 두 개 있었다. 하나는 큰 글자로 “오렌지 주스”라고 써 있었고, 또 하나는 아주 작은 글씨로 영양성분 밑에 “60컵도 더 만들 수 있어요”라고 써 있었다. 농축액을 사왔다는 걸 이제야 알게 되었다.

어제 밤에 여러 사람이 모여서 이야기를 했는데, 미국계 유대인 (남자), 이스라엘 유대인 (세속적이며 여자), 이스라엘 유대인 (세속적이며 남자), 벨기에 여자 (천주교), 그리고 물론 나도 거기 있었다. 여러 궁금했던 것을 물어봤고 흥미로운 대화가 밤 늦게까지 이어졌다.

흥미로운 것중 하나는 현재의 유대인들은 본인이 무슨 지파에 속하는지 모른다는 것이다. 그리고 공식적으로는 열 지파는 행방불명이다. 그런데 유대인들이 말하길, 성씨가 코헨 (히브리어로 제사장이라는 뜻)하고 레비 (레위지파라는 뜻으로, 예전에 성전에서 여러가지 일을 했다)가 있다고 했다. 그리고 그들 중 꽤 많은 사람들은 재혼 불가나 묘지 접근 불가 등을 포함해서 스스로 엄격하게 자기 규제를 해서 율법적으로 본인들을 정결하게 유지한다고 한다. 또한 그들은 개종한 유대인 여자와는 결혼할 수 없고 소위 말하는 순수 또는 나면서부터 유대인인 여자와만 결혼할 수 있다고 한다. 그들이 율법적으로 정결하게 유지하는 이유는 메시아가 와서 성전이 재건되면 언제라도 즉시 제사장 직분과 레위 지파의 직분을 감당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라고 한다.

유대인들은 왜 유대교가 안되는 지에 대한 수 많은 농담을 했다. 세속적인 유대인들은 또한 정통 유대인, 특히 극보수주의 유대인들은 자신들을 미워한다고 했다.

성전에 관해서는, 종교적인 유대인에게 물어봤을 때는 성전 재건을 원하지만 공공연히 표현하기를 꺼리는 눈치였고, 세속적인 유대인들이게 어제 밤에 물어봤을 때에는 절대 성전 재건을 원하지 않는다고 했다. 그 이유는 성전을 짓기 위해 벌어질 수많은 살해와 피흘림 때문이라고 했다. 또한 성전을 재건하려 한다면 아마 세계 3차대전이 벌어질 지도 모른다고 했다.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