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Saturday, 29 June 2013

미국 북동부 여행 – 미시간

인디애나 다음으로는 미시간주로 갔는데, 상반도를 목적지로 해서 차를 몰았다. 하루만에 상반도까지 갈 수가 없어서 잠을 자기 위해 여행객 안내소랑 화장실이 있는 고속도로 휴게소에 들렀다.

Crossing two Great Lakes at the same time!

오대호 두 개를 동시에 건넌다!

하지만 미시간에서 엄청난 것이 있었으니, 바로 팀 호튼스!!!!!!!!!!!!!!!!!!!!! 캐나다에서는 정말 날마다 매일 가던 곳인데 반년이 넘게 가보질 못했다. 건물도, 종이컵도, 메뉴도, 복장도, 트레이도, 심지어 맛도 캐나다랑 똑같았다!

Lake Huron on your right

오른쪽에 휴론 호수

하반도 끝에서는 다리를 건너야 했다. 다리는 건널 때 정말 대단했는데, 왼쪽에는 미시간 호수가, 오른쪽에는 휴론 호수가 있었다.

Lake Michigan on the left

미시간 호수는 왼쪽에

말 그대로 오대호 두 개를 동시에 건넜다! 다리의 이름은 맥키낙이었는데, 다리를 건널 때 돈을 내야 한다. 하지만, 상반도로 가기 위해서는 다리를 건너는 것 말고는 방법이 전혀 없을 뿐더러 경치가 좋아서 돈이 아깝지 않았다. 사진기로는 다만 그 광경을 제대로 담을 수가 없었을 뿐, 정말 아름다웠다.

Mackinac Bridge from the upper peninsular

상반도에서 바라본 맥키낙 다리

미시간에서는 날씨가 별로 도와주질 않았는데, 계속 구름이 끼고, 춥고, 게다가 바람도 세게 불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말 아름다웠다. 진짜 아름다웠다. 아내가 왜 미시간이 이렇게 아름답냐고 물어봐서 내가 “캐나다 근처에 있어서 그래”라고 대답해 줬다.

Lake Superior

수페리어 호수

미시간은 오대호 셋을 갖고 있는데, 미시간 호수, 수페리어 호수, 그리고 휴론 호수다. 오대호 다섯 개 이름을 외우는 게 힘들다면, HOMES를 외워보라 – H는 휴론, O는 온타리오, M은 미시간, E는 이리, S는 수페리어.

Marquette, MI

미시간의 마켓

수페리어 호수는 세계에서 가장 큰 호수로 캐나다와 미국이 공유하고 있다. 캐나다에서는 온타리오 주가, 미국에서는 세 주가 걸치는데, 미네소타, 미시간, 그리고 위스콘신주다.

Presque Isle Park in Marquette

프레스크 섬 공원

미시간의 마켓이란 곳엘 갔는데, 그 중간에 경치를 보러 여기 저기 멈췄다. 마켓은 수페리어 호수가에 있는 조그마한 하지만 아름다운 마을이다. 날씨가 안좋아서 경치를 예쁘게 찍을 수가 없었다. 마켓에 있었을 때, 캐나다의 도시 두 군데가 생각이 났다. 하나는 이름 때문인데, 같은 이름을 쓰는 Marquette으로 마니토바 주에 있다. 또 하나는 같은 수페리어 호수가에 있는데 온타리오 주의 썬더베이라는 곳이다. 기회가 된다면 썬더베이는 꼭 가봐야 할 곳 중 하나다. 정말 아름답고 예쁘다.

Power of bank

둑의 힘을 보라

위 사진을 보면서 둑이 얼마나 강력한지 또 유용한지 알았다. 둑 양쪽의 물을 보기만 하면  느낌이 딱 올 것이다. 설명도 필요없다.

A way to a river

강으로 가는 길

미시간에서는 그냥 아무 길이나 들어가도 다 예뻤다. 나무의 고운 색을 보라. 미국 50개주 자동차 여행을 다 끝내고 나면 반드시 되돌아 와야 할 곳 중 한 곳이 미시간이다. 미시간은 정말 깨끗하고 아름다운 곳이다. 아마 캐나다 옆에 있어서 그러겠지만 ㅋㅋ

Colourful Trees

색색이 나무들

고운 색의 나무들은 캐나다의 단풍나무를 떠올리게 했다. 온타리오 주와 퀘벡 주의 산에 있는 단풍 나무들의 색 변화는 우주에서도 관찰이 된다고들 한다. 아 그러고 보니 메이플 시럽이 먹고 싶다.

Wednesday, 26 June 2013

미국 북동부 여행 – 인디애나 듄스

나이아가라 폭포 다음으로 우리가 간 곳은 인디애나 주였다. 인디애나 존스의 고향인 바로 그 곳!

Indiana Dunes, Dune side view

모래 언덕이 보이는 인디애나 듄스

사실, 북동부 여행에서 별로 인디애나에서 한 것은 없었다. 조그만 마을에서 장로교회를 찾아서 예배를 드리고 수도인 인디애나폴리스와 그 근처 및 해변을 몇 곳 돌아다니고 보고 했을 뿐이었다.

Us on the Beach

해변에서 한 장

하지만 지난 주일에 그 유명한 인디애나 듄스에 가서 인디애나를 다시 찾았다!

Almost Sunset on the Lake Michigan at indiana Dunes

거의 해질녁의 인디애나 듄스, 미시간 호수

인디애나 듄스는 체스터튼이라는 마을의 바로 북쪽에 있는데, 해변 길이는 약 25마일이니까 약 40km정도 된다. 주립 공원이라고 한다. 만일 인디애나 주민이라면 차량당 입장료 5불을 내고, 외지인이라면 10불을 내야 한다.

인디애나 듄스는 오대호 중 하나인 미시간 호수에 있는 해변이다. 미시간 호수는 이름 때문에 미시간 주에만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는데, 미시간 호수는 여러 주에 걸쳐 있다. 일리노이주와 시카고도 미시간 호수에 접해 있고, 인디애나 주와 미시간 주, 그리고 위스콘신 주도 미시간 호수에 접해 있다. 미시간 이라는 말은 원주민  말로 엄청난 물이라는 뜻이라고 한다.

Indiana Dunes Beach

인디애나 듄스의 해변

지난 주일에 엄청 더웠는데, 물에 들어가니 물은 얼음장 처럼 차가웠다. 호수는 정말 거대하고 거대했다. 물맛을 보지 않는 이상 바다인지 아닌지 구분할 수가 없다. 파도도 치고 갈매기도 날도 있을 건 다 있다.

모래도 무척 고왔는데, 이보다 더 고운 모래가 있는 해변은 캐나다 마니토바주의 그랜드 비치 말고는 가본 기억이 없다.

집에서 약 2시간 걸리기 때문에 종종 갈 듯 하다. 인디애나 듄스는 정말 즐겁고 좋은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해주는 곳이다.

Sunday, 12 May 2013

미국 북동부 여행 – 나이아가라 폭포

우리의 다음 목적지는 나이아가라 폭포로 버몬트에서 밤새 오래도록 운전을 해서 도착했다. 너무나 유명한 곳이라 별다르게 뭔갈 말할 것도 없다. 나이아가라 폭포를 모르는 사람이 누가 있겠는가?

SANYO DIGITAL CAMERA

내가 국민학교 때는 나이아가라 폭포가 세계에서 가장 큰 폭폰줄 알았는데, 어째든 지금도 북미에서는 가장 큰 폭포다.

나이아가라 폭포는 나이아가라 강에 있는데 이 강은 오대호 중 하나인 에리 호에서 온타리오 호로 흘러 들어간다. 또한 미국과 캐나다의 국경에 있는데, 정확히 말하면 캐나다의 온타리오 주와 미국의 뉴욕 주에 경계해 있다.

SANYO DIGITAL CAMERA

사실 나이아가라 폭포는 말굽폭포, 미국폭포, 신부 베일 폭포의 세 폭포에 대한 총칭이다. (Horseshoe Falls, American Falls, Bridal Veil Falls)

SANYO DIGITAL CAMERA

말굽 폭포에 있는 Cave of the Wind

제일 먼저 시도한 것은 말굽 폭포에 있는 바람의 동굴(Cave of the Wind)로 북미에서 낙수력이 가장 세다는 곳에서 폭포수의 힘을 느껴보고 싶었기 때문이다. 떨어지는 물이 너무 강력해서 엄청 신나고 재밌었다.

Maid of Mist from Far

멀리서 보이는 Maid of Mist

그리고 폭포에 다가가는 배를 발견해서 Maid of Mist라는 저 배를 타보기로 했다.

On the Maid of Mist boat

폭포로 가는 배는 신난다!

폭포에 다가가면서 위대함을 가까이서 본다는 사실에 정말 신나고 흥분했는데 기대만큼 가까이 가지는 않아서 약간 실망했다.

SANYO DIGITAL CAMERA

캐나다 쪽에는 예전에 가본 적이 있기 때문에 이번에는 미국 쪽에만 머물었다. 그런데 같은 폭포임에도 불구하고 양 쪽이 상당히 다르다는 것을 발견했다. 캐나다 쪽은 완전 개발되어서 상업적으로 카지노며 호텔이며 잔뜩 있는데 비해 미국 쪽은 개발이 하나도 안되어 있고 그냥 잔디에 소풍용 탁자가 놓여 있을 뿐이었다.

Light Show from Canada

캐나다에서 쏘는 불빛 쇼

심지어 캐나다에서는 형형색색의 불빛 쇼도 했다.

Colourful light from Canada

캐나다에서 쏘는 형형색색의 불빛

불빛을 어느 정도 볼 수는 있었지만, 캐나다쪽에서 보는 게 훨씬 멋져 보였던 것 같다.

SANYO DIGITAL CAMERA

완전 개발된 캐나다 쪽

낮에서 캐나다에서 보이는 풍경이 미국에서 보이는 것보다 훨씬 낫다고들 한다.

나이아가라 폭포를 떠나면서 행복한 이번 여행도 막바지에 다가간다는 것을 느꼈다.

캐나다쪽에서 한 나이아가라 폭포 여행 예전 글

Monday, 4 March 2013

미국 북동부 여행 – 버몬트

정말 오랫동안 여행에 대해 쓰지 않았다. 이제 다시 조금씩 쓰려고 한다. 얼마 안 남았으니까.

메인 주 다음에 간 곳은 버몬트 주였다. 버몬트 카레로 유명한 바로 그 버몬트. 그런데 무라카미 하루키는 버몬트에는 버몬트 카레가 없다고 했는데.

버몬트는 뉴 잉글랜드 주의 하나며 미국에서는 2번째로 인구가 적은 주다. 또한 이 주는 뉴 잉글랜드 주이면서도 대서양과 맞닿아 있지 않는 유일한 주다. 내 개인적으로는 매우 아름다운 주다.

Pavement in Mt. Mansfield

맨스필드 산의 도로 왕복 1차선이다

내 눈을 사로잡은 곳으로는 맨스필드 산(Mount Mansfield)가 있는데, 버몬트 주에서 가장 높은 산이면서 또한 매우 아름다운 곳이다.

Under a huge rock

큰 바위 아래

맨스필드 산의 도로는 정말 포장이 잘 되어 있지만 길이 매우 구비지고 올라가면서 왕복 1차선으로 바뀌기 때문에 운전을 조심해야 한다.

Mt. Mansfield

맨스필드 산

내 생각엔 버몬트를 방문한다면 반드시 가봐야 할 곳 가운데 하나다. 그 산에서 다시 차를 몰고 드라이브를 했으면 좋겠다.

Sunday, 28 October 2012

미국 북동부 여행 – 메인주

우리의 다음 목적지는 메인주의 포틀랜드였다. 메인 주는 미국의 가장 북쪽, 그리고 가장 동쪽에 있다. 캐나다의 퀘벡주와 뉴브런즈윅주와 국경을 맞대고 있으며, 여러가지로 캐나다와 상당히 많이 닮았다, 그러니까 아름답다는 뜻이다. 심지어는 맨홀에 캐나다라고 써 있는 걸 여럿 봤다.

맛있는 굴

도착해서 제일 먼저 했던 것은 식당을 찾아 먹는 것이었다. 아내는 우리가 간 식당을 좋아했지만, 난 별로였다. 굴은 맛있고 신선했다. 아내는 가재 샌드위치를 먹고, 나는 피쉬 앤 칩스를 먹었다.

아내가 먹은 가재 샌드위치

아내가 먹은 건 괜찮았지만, 내 것은 완전 별로였다. 피쉬 앤 칩스여야 하는데 칩스 (감자튀김) 왕창에다가 생선 몇 점 뿐이었다.

이따위가 패쉬 앤 칩스일리 없어!

어째든, 내 음식은 별로였지만, 헤드 라이트 (등대)로 찾아 갔는데, 정말 아름다웠다. 놀라울 정도로 예뻐서 미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몇 곳 가운데 하나일 거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캐나다에서는 흔한 풍경).

메인주 포틀랜드에 있는 등대

헨리 롱펠로우가 영감을 얻기 위해 종종 찾아왔다는 표지를 등대에서 발견했다. 나도 같은 바위에 앉아서 같은 영감을 얻으려 했지만, 할매들만 지나다녔다. 하지만 주변 경치의 아름다움은 시를 써서 노래하고 싶어지게 만들 정도였다.

메인 주의 거의 모든 것이 아름다웠다. 그냥 구비구비 굽어진 길부터 해변과 바닷가까지 모든 것이. 만일 내가 미국에서 살아야 할 곳을 꼭 하나 선택해야 한다면, 메인주가 될 듯 싶다. 아내는 분명히 뉴욕시를 고르겠지만.

메인주에서 한가지 흥미로운 점은 포장도로가 모두 반짝였다는 것이다. 왜 그런지 모르겠는데, 혹시 아는 분이 있으면 설명해 주길 바란다.

메인 주를 떠난 마지막 날, 어번시에 있는 월마트에 가서 물을 좀 사싸는데, 완전 좋은 식사 메뉴를 하나 발견했다. PICK3라는 것이었는데, 10불을 내고 3가지 메뉴를 고르면 큰 상자에 왕창 담아준다. 아침에서 저녁까지 아내랑 같이 먹었다. 완전 대박.

메인 주의 좋은 점이 한가지 더 있다면, 다운타운에도 공짜 주차장이 있다는 점이다. 포틀랜드가 메인에서는 가장 큰 도시지만, 사실 인구수나 규모로 보면 시카고의 변두지 지역 정도밖에 안된다.

메인 주의 불쾌했던 점은 운전자들이 너무 성미가 급하다는 것이다. 사실 이해가 안되는 게, 대도시 사람들은 운전이 험하지만, 변두리 지역은 얌전한데, 포틀랜드 운전자들은 변두리 크기밖에 안되면서 급한데, 예를 들어 싷노 바뀌고 0.5초 안에 출발하지 않으면 뒷차가 경적을 울려댄다. 이건 뉴욕시나 시카고 같은 대도시에서도 겪어보지 못한 일이다.

Wednesday, 24 October 2012

미국 북동부 여행 – 뉴 햄셔

뉴 햄셔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곳은 캉카마구스 고속도로인데, 뉴 햄셔의 주도 112번 (줄여서 NH-112)이다.

칸카마구스 고속도로(NH-112)의 전망대

이 도로는 정말 아름답고 구불구불하며 풍경이 좋은 곳으로 차를 세우고 감상할 수 있는 전망대가 많은데, 그 모든 곳에서 멈추고 감상하고 싶어질 정도였다.

챔니 폭포 등산로

챔니 폭포 등산로에 갔는데, 그 곳에는 조그만 주차장이 있고 스스로 요금을 내도록 되어 있었다. 3불을 지정된 봉투에 넣어서 상자에 집어 넣어야 하는데, 공원 관리인이 주기적으로 걷어가는 듯 했다. 그.런.데. 봉투가 하나도 없다. 정말 정말 요금을 내고 싶었는데 어쩔 수가 없었다.

드디어 실제 등산로 진입

정말 좋은 등산로였다. 너무 힘들지도, 너무 우습지도 않았다. 그런데 나한테만 그렇지 아내에게는 꽤 힘들었나보다. 등산하는 내내 투덜거렸다.

마침내 폭포

폭포 자체는 정말 작았지만, 등산로는 참 좋았다. 숲에 있으면서 등산을 하면 언제나 기분이 좋아진다. 챔니 폭포 등산로, 정말 마음에 들었다.

Create a free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