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Saturday, 19 July 2008

Are Israeli willing to join the army?

When I was young, I was told by so many people that all jewish people are so loyal and patriot so that they are all really willing to join and serve the military unlike the arabs surrounding them:

In  the six day war, two air ports were so busy. At the air port in Israel, there were so many young jewish people coming from all over the world to join the army and help their (mother) country. And the other was in Arab. There were so many young arab people fleeing from their country not to be in the army.

This is what I heard many many times. I don’t know that is true or not. But I think we should not generalise something easily.

I heard from one of my Church member, that she has one family from Israel among her neighbour. They are from Nazareth where Jesus had grown, and mother brought her son to Canada probably six years ago. Do you know why she came to Canada? She just did not want her son to be in the army. Like Corea, all Israeli must serve the military (the difference is in Corea, only boys go but in Israel, girls go as well).

I think there must be some kind of tendancy in Israel and in Arab about the attitude toward the military service but we should not generalise it simply and say all Israeli are like this and all Arab are like that.

내가 어렸을 때, 종종 듣던 말이 이스라엘 사람은 애국심이 넘쳐나서 군대에 자원입대하는데, 아랍 사람들은 그렇지 않고 도망다닌다고 들었다.

내가 들은 바에 의하면 6일 전쟁이라고 불리는 3차 중동 전쟁때, 두 공항이 매우 붐볐다고 한다. 하나는 이스라엘 공항으로 전세계에서 조국의 전쟁 소식을 듣고 자원입대해서 조국을 위해 싸우려는 유태인들로 붐볐고, 또 하나는 아랍에 있는 공항으로 전쟁 소식을 듣고 딴 나라로 도망가기 위해 몰렸다는 것이다.

이 말이 사실인지 아닌지 잘 모르겠다. 하지만 확실히 이 건 성급한 일반화의 오류다. (아, 수능 준비하면서 배운 거. 난 수능 1세대)

어느 교회 분이 그러는데, 이웃중에 이스라엘에서 온 가정이 있다고 한다. 그것도 예수님께서 성장하신 나사렛. 한 6년 전에 엄마가 아들을 데리고 캐나다에 왔다고 하는데, 캐나다에 온 이유는 아들이 군대가는 것을 막기 위해서라고 한다. 이스라엘도 한국처럼 의무 징병이기 때문에 모두 군대 가야 한다. 다른 점이라면, 한국은 남자들만 가는데, 이스라엘은 여자들도 모두 간다는 것 정도. (여기서 곁가지. 이스라엘 여자는 생리 안하냐? 애기 않났냐?)

물론 내가 들은 얘기처럼, 이스라엘과 아랍에 그러한 경향들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은 하지만 단순히 일반화를 해 버려서 이스라엘 사람들은 이렇고 아랍 사람들은 저래라고 말해버리는 건 안된다고 본다.

이스라엘 사람 중에도 군입대 피해서 해외 도피하는 사람들이 있잖아.

Advertisements

Wednesday, 18 June 2008

Minwoo is joining the army

Filed under: Lang:English — Jemyoung Leigh @ 19:55
Tags: , , , , ,

Minwoo, my second oldest nephew, is going to join the army pretty soon.

Minwoo and me

Minwoo who was like that in the picture in 1989 is now going to join the army. His brother was standing – he really loved to be taken in the photo. Time flies.

I wish all the best for my nephew and his well being in the army without any trouble. He will not have much trouble as I had before for sure.

위 사진같았던 애기 민우가 곧 군대 간다. 몇일 안남았다. 사진에서 오른쪽에 등 보이는 것은 민우 형 진우. 진우는 사진 찍히는 걸 무척 좋아해서 야단쳤음에도 은근슬쩍 구렁이 담넘어 가듯 카메라 앵글 안에 들어왔다.

참 시간이 빠르구나. 벌써 군대를 가다니. 군에서 아무런 별탈 없이 건강히 잘 있길 바란다.

Create a free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