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Wednesday, 16 September 2009

First Day of 2009 Summer Trip

For some reason, I began the trip in the evening or night. It was not easy trip.

몇몇 이유 때문에, 이번엔 여행을 저녁에 출발했고, 쉽지 않은 여행이 되었다.

I drove my friend’s car – Chrysler Neon 2000, and just before depart, the button of the shift knob broke and it came out of the knob.The thing is, we can shift between N-D, but not to R or P. And not on P, the key does not come out.

크라이슬러 네온 2000년식인 친구 차를 몰았는데, 출발하기 직전에 변속 레버의 버튼이 부러져서 빠져나왔다. 문제는 중립과 주행은 바꿀 수 있는데, 후진이나 파킹은 바꿀 수 없다는 거. 그리고 파킹이 아니면 열쇠가 빠지지 않는다는 거.

My friend was extremely angry, and said we could not go travel by the car. The travel was about to disappear like bubbles. Anyway, I persuaded her and and we began. It was 8pm. I put the broken button onto its place and had to hold it while I was driving – the entire travel of 18 days.

친구는 무지 화가 나서, 차로 여행을 안간다고 했다. 모든 여행이 물거품으로 사라지는 순간이었다. 어째든겨우 설득해서 저녁 8시에 출발했다. 부러진 버튼을 제 자리에 꼽고는 여행하는 18일 동안 운전하는 내내 잡고 있어야만 했다.

From her apartment at Pembina and Bishop Grandin, I drove to my home through  Bishop Grandin to the West and, Route 90 North, Grant Avenue West, Morray Street North, and Portage Avenue West. And 5 minutes after departure, on the Bishop Grandin I met another stoppers of my travel – the geese.

비숍 그랜딘과 펨비나에 있는 친구 아파트에서 비숍 그랜딘 서쪽 방향, 90번도로 북쪽, 그랜트 애비뉴 서쪽, 모레이 북쪽, 포티지 서쪽을 타고 일단 집으로 왔다. 그런데, 친구 집에서 출발한지 5분만에 여행의 또 다른 방해꾼을 만났다. 바로 거위.

Because of the slow geese, all the cars in both ways had to stop for a while. And actually it happens several times every day.

느긋한 거위 때문에 양방향의 모든 차들이 멈춰야 했다. 사실 이런 일은 날마다 대여섯 번씩은 발생한다.

Geese1

Geese on Bishop Grandin, Winnipeg, MB 비숍 그랜딘의 거위들 (위니펙)

Geese2

Geese on Bishop Grandin, Winnipeg, MB 비숍 그랜딘의 거위들 (위니펙)

And my friend join the CO-OP membership on the west-end of Winnipeg. We stopped at Gladstone, MB around 10pm for pee break, and it was not dark at that  time!

그리고 위니펙 서쪽끝에 있는 CO-OP 주유소에서 회원 가입을 하고,글래드스톤에서 잠시 쉬를 하기 위해  멈췄다. 그 때가 10시쯤이었는데, 그 때까지 어둑해지지 않았다!

See how flat it is! Just outside of Winnipeg

See how flat it is! Just outside of Winnipeg 위니펙 외부. 얼마나 평평한지!

Sun Setting. West of Portage La Prairie

Sun Setting. West of Portage La Prairie 포티지 라 프레리 서쪽지역의 일몰

I kept driving to Russel, MB and took 50 minutes break there, and it was after midnight. And 30 minutes later, I crossed the Manitoba-Saskatchewan border. And I fueled up at Yorkton, SK. The thing happened after that.

레쎌까지 계속 운전해 갔고, 거기서 약 50분 정도 쉬었는데, 이미 자정을 넘긴 시간이었다. 거기서 30분 정도를 가서 마니토바와 사스카츄완 주경계를 넘었다. 그리고 욕톤에서 기름을 넣었는데, 그 뒤에 문제가 생겼다.

It was really dark night, and there was only one car running far before me on number 16 highway. So I speeded up a little bit. Between Yorkton and Darfoe, a car came after me and he was tailgating quite much! I thought he wanted to pass me, so I let him go – but he did not pass still tailgating. So I went back to my pace.

정말 어두운 밤이었고, 16번 도로에는 내 한참 앞에 딱 한대만 달리고 있었다. 그래서 속도를 좀 올렸다. 욕톤과 다포 사시에서, 내 뒤에 어떤 차 한대가 오더니 완전 딱 붙는 게 아닌가! 추월하려나보다 해서 비켜줬는데 가지 않고 계속 딱 붙어 온다. 그래서 내 원래 페이스대로 돌아갔다.

Then a splendid flashing lights came on the car – that was police patrol car. So I slowed down and pulled over. The officer came and said that I was running 135km/h on the road with 110km/h limit. He took my driver’s licence to the police car, and looked up something. Probably he found my clean driver’s abstract and that I had 2 merit points.

그 때에… 갑자기 현란한 불빛이 번쩍번쩍 – 경찰차였던 것이다. 그래서 속도를 줄이고 차를 갓길에 세웠다. 경찰이 오더니 110도로에서 135로 달리고 있었다고 말해주고는 운전면허증을 경찰차로 가져가서 뭔가 조회를 했다. 아마 나의 깨끗한 기록과, 벌점이 아니라 득점 2점이 있는 걸 봤겠지.

When the officer came back to me, he said he would not give me a ticket (HALLELUJAH!) but a break. “PLEASE slow down. The wild animals come on the road, and it is hard to find them. It’s very dangerous.”

경찰이 돌아와서는 딱지는 끊지 않겠지만 주의를 주겠다고 했다(할렐루야!). “좀 천천히 가세요. 야생동물들이 도로에 나오거든요. 그게 잘 안보여요. 꽤 위험해요.”

And the thing is, the officer was really  really kind and gentle, and mild. And second thing is that it is not possible to recognise police car at night.

근데, 경찰이 정말 정말 친절하고 부드럽고 상냥하다. 또 한가지는, 밤에는 경찰차를 알아보는 게 불가능하다는 거.

You know what, that was my first time to be stopped by a police officer in my entire life.

그리고 이게 내 인생에서 첫 번째로 경찰에게 걸린 거다.

And I had another pee break at Dafoe, SK, and I took about two hours’ nap 30 minutes after there.

다포에서 한 번 더 쉬를 하고, 30분 정도 더 가서 약 2시간 정도 눈을 붙였다.

And I would like to call that a day even though that was already next day. 🙂

이미 다음 날을 훨씬 넘긴 시간이지만, 여기까지 첫째날이라고 하겠다.

Winnipeg-Dafoe

From Winnipeg to west of Dafoe on Highway 16 (664km) 위니펙에서 다포 서쪽까지 총 664km

Advertisements

Tuesday, 10 March 2009

911 and Winnipeg

When the telephone system was manual operation, there was no need of emergency number. People just said “Police,” “Fire,” “Help” when the operator answered.

After the automation of telephone system, people had some trouble about the emergency help but still they can talk to the operator by dialling (not pressing) ‘0.’

But after the full automation,  people had real trouble on it. And the UK became the first country which used the emergency number. They’ve been using 999.

And Winnipeg is the first North American city to use the central emergency number in 1959. At that time, Winnipeg also used 999 number. But after the USA made 911 as their nation wide number, Winnipeg also changed to 911.

Later in America, AT&T copied the Canadian concept of this emergency telephone service but chose the number 911, and it is not sure why they chose 911 not using 999.

Anyway, Winnipeg is the first city in North America to have this kind of service.

For your information, in Korea and Japan, the emergency number is 119. In Korea, they read it one-one-nine, and in Japan, hundred-ten-nine (nineteen).

전화가 수동이었을 때에는 응급전화가 필요없었다. 교환원이 받으면 그냥 “경찰 좀”, “불났어요”, 아니면 “살려주세요” 만 말하면 됐으니까.

교환이 자동화가 된 다음엔 이런 일에 대해 사람들이 어려움을 겪었지만, 여전히 0번을 돌리면 (누르면이 아니라) 교환원과 통화를 할 수 있었다.

하지만 완전  자동화가 된 다음엔 문제가 정말 심각해 졌다. 그래서 최초로 영국이 응급 전화 번호를 사용한 나라가 되었고 그 번호는 지금도 사용하는 999다.

위니펙은 이러한 중앙 응급 전화번호를 도입한 북미 최초의 도시가 되었는데 1959년의 일이다. 그 당시엔 위니펙도 999를 사용했지만, 나중에 미국이 911을 전국 응급 번호로 채택한 뒤에 위니펙도 911로 바꿨다.

한참 후에 미국에선 AT&T가 캐나다의 이러한 서비스를 본따서 응급 비상 서비스를 만들었는데, 번호만 911로 했다. 왜 999를 그대로 사용하지 않고 911로 바꿨는지에 대해선 명확하게 알려진 바가 없다.

어째든, 오늘의 결론은 위니펙이 이런 서비스를 도입한 북미 최초의  도시라는 거.

참고로, 한국과 마찬가지로 일본도 119를 사용한다 (한국은 일본에서 본따 들여온 것). 한국에서는 일-일-구 라고 읽는데 비해 일본에선 햐꾸-쥬-큐 (백십일)이라고 읽으며, 911을 이 곳 사람들은 Nine-one-one이라고 읽는다. Nine-eleven이라고 읽는 사람은 아직 못 본 듯.

Monday, 9 March 2009

311 in Winnipeg

From January 16th, 2009, Winnipeg city government began 311 service.

This is non-emergency telephone service to reduce the burden and load of 911 service. For information about 311, please refer http://en.wikipedia.org/wiki/3-1-1.

If I remember right, several years ago, there was a murder in Winnipeg. A girl’s ex-boyfriend came and killed her and her sister by stabbing many times. The girls phoned 911 for help about nine times, but there was no answer because of the heavy load of 911 service. They had to wait and wait and wait on the phone for the answer.

Later, they found dead. By this tragedy, people realised the need to reduce the burden and load of 911 by separating emergency and non-emergency calls.

So, the 311 service is non-emergency information and report phone service, for example, asking which gargabe day is today or reporting debris on the road.

I also phoned 311 (no 911 yet) and very satisfied. They answered the phone very fast and was kind.

I hope, by this, 911 reacts and answers faster than ever.

올해 1월 16일부터 위니펙 시는 311 서비스를 시작했다.

311 서비스는 911 서비스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비-응급 전화 서비스다.

내 기억이 맞다면, 여러해 전에 위니펙에서 살인사건이 있었는데, 예전 남친이 찾아와서 그 여친과 언니(또는 여동생, 그러니까 시스터)를 함께 칼로 마구 찔러 죽인 사건이다. 그 여자들이 911에 전화를 했는데, 통화를 하지 못했다고 한다. 911이 전화가 무척 많이 와서 (예를 들어 감기걸려서 열이 나는데 어떻게 하죠? 등) 계속 기다려야만 했다. 약 아홉번 정도를 전화한 걸로 아는데 (칼에 찔린 채로… -_-) 결국 계속 기다려야만 했다.

나중에 그 여자들은 시체로 발견되었다. 이런 참사로 인해 사람들은 응급 상황과 응급 상황이 아닌  걸 분리해서 911의 부담을 덜어줘야 할 필요성을 느꼈다.

그래서, 311은 비-응급 정보 및 신고 전화 서비스가 되겠다. 예를 들면, 쓰레기 치우는 날이 언제인지 묻거나, 도로에 뭐가 떨어져 있다고 신고하거나 하는 것들 말이다.

나도 311에 전화를 해 본적이 있는데 (911은 아직 없다) 꽤 만족스러웠다. 전화도 꽤 빨리 받고, 친절했다.

311로 인해 911이 더 빨리 응답할 수 있길 희망한다.

Wednesday, 11 February 2009

Winnipeggers welcome the global warming

These days we are having series of warm weather. Today, it was 3C above freezing point!

It is unbelievable that the temperature of early February is above zero (February has been coldest month in Winnipeg throughout the history). So many people are saying weird, not normal, strange, unusual… But all of them like it for now. I like it too.

We know the global warming is extremely bad but for now, we enjoy it. If you have -30C temperature, then you would welcome the global warming too, I am pretty sure.

But the sidewalk is covered with ice and water (which was snow) and is extremely slippery. Every single pedestrian is like acrobat or dancer. Now, Winnipeg is the city of acrobats or dancers. 🙂

요즘 날씨가 굉장히 따뜻하다. 오늘은 영상 3도였다!

2월초 날씨가 영상이라니 믿기  힘들 정도다 (2월은 역사적으로 위니펙에서 가장 추운 달이다). 많은 사람들이, 희안하다, 비정상이다, 이상하다, 등등 말을  하지만, 모두들 좋아하고 있다. 나도 물론 좋다.

지구 온난화가 나쁜 건 알지만, 지금 당장은 즐기고 있다. 영하 30도 날씨를 경험한 사람이라면 누구나 지구 온난화를 반길 것이라고 확신한다.

인도는 얼음과 물로 덮여 있는데 (전엔 눈이었지만) 그래서 굉장히 미끄럽다. 모든 보행자가 마치 곡예하는 듯, 또는 춤추는 듯 하다. 현재, 위니펙은 댄서 또는 곡예사의 도시다. 🙂

Sunday, 1 February 2009

Warmth of -10

Filed under: Lang:English,Lang:한국어,Subj:Life — Jemyoung Leigh @ 16:26
Tags: , , , , , ,

Last Friday, I went to MTS Centre for Moose hockey game, and out on the street I found many people did not wear hats, mitts, and heavy jackets. I also found some youngsters eating 7-Eleven slurpee!

What do you guess the temperature was? It was -10C. Come to Winnipeg and feel the warmth of -10. 🙂

지난 금요일에 무스 하키 게임을 보러 MTS 센터에 갔는데 길거리에서 사람들을 보니 모자나 장갑을 끼지 않았고, 두꺼운 잠바도 입지 않았다. 몇몇 청소년들은 7일레븐 슬러피(얼음갈은 주스?)를 먹고 있었다.

온도가 몇도 였을까? -10도였다. 위니펙에 와서 -10가 얼마나 따스한지 느껴보길. 🙂

Friday, 16 January 2009

Colder than the poles

According to the Winnipeg Free Press of Thursday, January 15, 2009, Winnipeg was colder than the North and South poles last Wednesday morning.

The temperature of North pole 6am Wednesday January 14 was -27C degree and that of South pole at the same time was -26C degree while Winnipeg was -34C degree with the Wind chill, it was -50C degree.

I was out there at that time, and felt it was so cold. 😦

According to the Environment Canada, the coldest day of Winnipeg was February 18th, 1966 and the temperature was -45C degree (this is not the Wind chill but the real temperature).

But probably by the global warming, recent years we did not have under -35C degree. And it will be warmer on the weekend. Some forecast said it would be up to 0 or +2 (believe it or not).

위니펙 프리 프레스라는 신문의 2009년 1월 15일 목요일자를 보니 위니펙이 북극과 남극보다 더 추웠다고 한다.

북극의 온도가 1월 14일 수요일 아침 6시에는 -27도였고, 남극은 같은 시간에 -26도였지만 위니펙은 -34도였고, 체감기온은 -50도였다.

그 때 밖에 있었는데, 되게 춥다고 생각했다. -_-

캐나다 환경국에 따르면 위니펙에서 역사상 가장 추운 날은 1966년 2월 18일로 -45도였다 (체감기온이 아니라 그냥 온도).

그런데 아마도 지구 온난화때문에 최근 몇년간은 -35도 이하로 떨어진 적이 없었다. 그리고 일기 예보에선 주말에 따뜻할 거라고 하는데, 어떤 예보에선 0도또는 영상 2도까지 올라갈 거라고 한다(믿거나 말거나).

Sunday, 28 December 2008

Coldness between Winnipeg and Toronto

A few weeks ago, several people came to visit Winnipeg from Toronto. It was their first visit. As most people do, they also have the wrong concept that Winnipeg is extremely cold.

First time, they were surprised that we do not have basement (indoor) parking lot – wherever you go, the parking lot is just on the ground, uncovered.

The next day, they realised that we don’t need a indoor parking.

In Winnipeg, the temperature is much lower than that in Toronto. I mean the number is so. While they need indoor parking with higher temperature, we do not need that with lower numbers.

That is because of the different coldness between Winnipeg and Toronto.

They have damp cold – so cold damn cold in Toronto. 🙂 And we have dry cold. So even the number is lower, but the feeling or actual coldness is not that severe.

몇주 전에 토론토에서 몇 사람이 왔다. 위니펙에 처음 왔다고 했다. 대체로 그렇듯이 위니펙이 무지 춥다는 잘못된 상식을 갖고 있었다.

처음에 그들이 위니펙에 지하 주차장이 없는 것에 매우 놀랐다. 어딜 가든 지상 주차장 뿐이니까.

다음날, 여기선 실내 주차장이 필요 없다는 걸 알게되었다.

위니펙의 온도는 토론토보다 훨씬 낮다. 숫자상으론 그렇다. 그런데 훨 높은 온도에도 지하 주차장이 토론토에선 필요한 반면에 위니펙에선 숫자는 낮지만 별로 필요가 없다.

이는 위니펙과 토론토의 추위의 종류가 다른데서 기인한다.

토론토는 습한 추위(damp cold여서 damn cold 그러니까 C8 추위)지만 여기는 건조한 추위여서 온도는 더 낮아도 느낌이라던가 실제 추위는 훨씬 약하다.

God loves Christmas and Winnipeg

Recently I saw the news saying about the Vancouver, Toronto and other parts of Canada having extremely much snow. Vancouver got much more snow than Winnipeg! What a surprise!

When I was visiting Brenda’s, they got a phone call from Bill’s son living in some town in Ontario. They said they got a snow up to their chest at once and still snowing. It was last Sunday.

But in Winnipeg, everything was normal. We also got some snow but not much more than recent years. (Actually Winnipeg is not a heavy snowing area. Just the snow does not melt until the next spring)

And we had cold weather last week, but on Christmas eve, Christmas day, and Boxing day (which is the next day of Christmas), God gave us spring-like warm weather.

I think God loves Winnipeg and Christmas. 🙂

최근에 뉴스를 보면 밴쿠버, 토론토를 비롯한 다른 캐나다 지방에서 얼마나 극단적으로 눈이 많이 내렸는지 나온다. 세상이 밴쿠버가 위니펙보다 훠얼씬 눈이 많이 내렸다니, 참 놀랍다.

브렌다집에 놀러 갔을 때, 온타리오에 사는 빌의 아들에게서 전화가 왔는데, 단 한번에 눈이 가슴 부근까지 내렸단다. 그거 바로 지난 주일 얘기다.

그런데 위니펙은 그냥 정상이었다. 물론 눈이 좀 내렸지만 절대 예년보다 많이 내린 게 아니었다. (사실 위니펙은 절대 눈이 많이 내리는 지역은 아니다. 다만 봄까지 안녹을 뿐이지)

그리고 지난 주에 날씨가 추웠는데, 성탄전야, 성탄절, 그리고 복싱데이(성탄절 다음날)에는 마치 봄날과 같은 날씨였다.

하나님께서 위니펙을, 그리고 성탄절을 사랑하시나 보다. 🙂

Friday, 26 December 2008

Caught up in Christmas

Last week, I went to another concert named Caught up in Christmas at Calvary temple in downtown Winnipeg.

To my sorry, I was not able to take a picture. It was not allowed to do so.

This concert had quite different style in comparison to Living Christmas Tree.

LCT was kind of stable – not much moving, and simple.

Caught up in Christmas was very much dynamic and splendid. I felt like to watching a Broadway Musical Show.

They had a much fireworks there too. And the ending was a bit similar to the ending of the Moulin Rouge when the final play of that movie was ending.

There was dozens of kids in costume, and they had about one month old baby as baby Jesus, and they brought real live donkey to the stage!

I had a very good time there.

지난 주에 Caught up in Christmas라는 공연을 또 하나 봤는데, 위니펙 시내에 있는 갈보리 템플에서 했다.

아쉽게도 사진 촬영을  허락하지 않아서 찍을 수가 없었다.

이 공연은 Living Christmas Tree와는 꽤 다른 스타일을 갖고 있었다.

LCT는 일종의 안정적이고 검소한 느낌.

Caught up in Christmas는 아주 다이나믹하고 화려했다. 마치 브로드웨이 뮤지컬을 보는 듯 했다.

불꽃놀이도 꽤 보여줬고 마지막 장면은 영화 물랑루즈에서 마지막 공연이 끝날 때와 비슷한 면도 있었다.

수십명의 아이들이 분장을 했고, 난지 약 한달쯤 되어 보이는 아기가 아기 예수로 나왔고, 진짜 당나귀를 무대에 끌고 왔다!

아무튼 무척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Tuesday, 23 December 2008

Feel! It’s Christmas!

I heard so many times that they could not feel it Christmas at all in Korea.So, I post the Christmas light in Winnipeg. Hey, feel it! It’s Christmas!

한국에선 성탄절 분위기를 전혀 못 느낀다는 얘길 많이 들었다.  그래서 위니펙의 성탄절 불빛을 올린다. 성탄절을 느껴보라!

* Warning: the video clips were taken by a Digital Camera at night so its quality is very poor.

*경고: 동영상은 디카로 밤에 촬영되어 품질이 기가막히게 나쁨.

addison

A house in Addison St. near my home. 집 근처 애디슨 거리에 있는 집.

Look at the video clip of this house. 이 집의 비디오도 보길.

Now, we moved to South part of Winnipeg along the Kenaston Blvd. 케너스턴길을 따라 위니펙 남부로 갔다.

This is the video clip of Candy Cane Lane – whose name exists only in Winter time. 이 건  지팡이 사탕 길이라는 곳 동영상인데, 이 이름은 겨울에만 존재한다.

And this is the Lindenwood area next to Candy Cane Lane. 그리고 이 건 지팡이 사탕 길 옆의 린덴우드 지역.

Actually we went to Taylor’s house by the Roblin Blvd and it is personal, private decoration of Christmas light. This is the video of the entrance of the yard.

사실 로블린 거리에 있는 테일러 집에 먼저 갔는데, 개인적으로 성탄절 장식을 한 곳이라고 한다. 먼저 입구 동영상.

taylor04

taylor05

taylor06

taylor07

He has a small train track in his yard and the train runs on it! I saw the train full of kids. 마당에 조그만 기차길도 있고 기차가 실제로 달린다. 기차에 아이들이 가득탄 걸 봤다.

taylor08

taylor11

Here is another video clip of this house. 여기 이 집의 다른 비디오 클립도 있다.

taylor14

taylor15

taylor16

taylor17

Now, this is the Dickens Cres. which is very close to my home. 그리고 여긴 우리 집에서 무지 가까운 디킨스 거리.

And a house in Westwood Dr. 그리고 웨스트우드 거리에 있는 집.

westwood1

For the finale, this is the Winter Wonderland by Canad Inn at Red River Exhibition. Of course we need to pay to get there. 마지막으로 캐넛 인이라는 호텔에서 마련한 윈터 원더랜드라는 곳인데, 레드 리버 전시장에 있고, 여기 가려면 입장권을 사야 한다.

wonderland03

I also took the video of this Winter Wonderland and tried to upload to Youtube but it said that clip was too long. I am going to try chop it and if I success, I wll post another post for it. Anyone tell me how to edit videos on Linux. My linux is Ubuntu using Gnome.

이 윈터 원더랜드 동영상도 찍었는데, 유튜브에 올리려 했더니 너무 길다고 나온다. 편집을 좀 하려고 하는데, 만일 성공하면 이 비디오로 별도로 글을 쓰겠다. 누가 리눅스에서 동영상 편집하는 법좀 알려 줘. -_-Gnome을 쓰는 우분투임.

Now, feel it again! It’s Christmas! 이제 다시 성탄절을 느껴보길!

Thursday, 11 December 2008

Gas price under 80 cents

A few days ago, the gas price went down under 80 cents per litre – it is now 79 cents. people can get some discount (at some gas station, 7 cents per litre), the actual price is about 72 cents, I guess.

Last summer, it was $1.4x and there was a TV news on CBC (or possibly Global News) saying the gas price would keep climbing up to $2.50 next summer. And they also showed some people who sold their car because of the too high gas price – they guessed that they could not afford it when it is $2.50.

Seeing that news, some people also sold  their cars.

Now, the gas price dropped down under 80 cents (exactly 79 cents, and actually 72 cents now) per litre, and those who sold their car because of the news are waiting the buses at the bus stop freezing and blaming the news. 🙂

몇일 전에 기름 값이 80센트 이하로 떨어졌다. 주유소들에서 대부분 할인을 받기 때문에 (일부는 리터당 7센트 깎아준다) 실제 휘발유 값은 72센트 (그러니까 약 720원이라고 치자)정도인 거다.

지난 여름엔 리터당 1불 40몇 센트였는데, CBC 뉴스 (어쩌면 글로벌 뉴스)에서 기름 값이 계속 올라서 내년 여름엔 2불 50센트가 될 거라고  했고, 또 연이어서 기름 값 때문에 차를 팔아버린 사람들도 보여줬다. 그 사람들은 2불 50이 되면 감당할 수 없을 거라고 생각했다.

그 뉴스를 보고 차를 팔아 버린 사람들도 있었다.

그런데, 이제 기름 값이 80센트 이하로 (정확히는 79센트, 실질적으론 72센트) 떨여졌고, 차를 팔아버린 사람들은 얼어붙는 버스 정류소에서 덜덜 떨면서 버스를 기다리면서 뉴스 욕을 하고 있다. ㅋㅋㅋ

Saturday, 11 October 2008

Stephen Harper in Polo Park Canad Inn, Winnipeg

Last Thursday, Stephen Harper, the leader of Conservative Party of Canada and the Prime Minister of Canada came to Winnipeg to make a speech at Canad Inn Polo Park. And I was there to listen.

He spoke mostly in English but he also made some brief message (I guess) in French too. And I agree to the most ideas of Conservative party such as lowering tax(please!), stronger military, and tough on youth crime.

I should have got his signature! But I was in seven or eight row. 😦

Some news links on his coming to Winnipeg:

All we had to wait for long to enter into the hotel, and I met Steven Fletcher(MP in my area)’s niece.

The baby is five months old and she is very good – did not cry at all in the crowd which is unusual for the babies. And she is very very very cute. 🙂

A man on the wheel chair is Steven Fletcher. He was paralised for the car accident with the moose. Read my another posting on him: https://crinje.wordpress.com/2008/10/04/steven-fletcher/

My last two pictures are for Stephen Harper, the Prime Minister of Canada:

Stephen Harper, entering in

Stephen Harper, entering in

Stephen Harper, making a speech

Stephen Harper, making a speech

지난 목요일, 캐나다 보수당 총재면서 캐나다 수상인 스티븐 하퍼가 폴로파크에 있는 캐넛 인에서 연설하기 위해 위니펙에 왔다. 나도 사람들에 껴서 가서 들었다.

대체로 영어로 얘기를 했지만, 종종 불어로도 (아마 요약을 한 것 같다) 얘기를 했다. 참 말 잘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나는 대부분 보수당의 생각에 동의한다. 대표적인 걸로는 세금 감면 (제발!), 군대 강화, 청소년 범죄에 강력 대응 등이다.

앞자리에 앉아서 싸인을 받았어야  하는데, 일곱번짼가, 여덟번째 앉았다. -_-;;

호텔에 들어가기 전까지 한참 기다려야 했는데, 우리 지역 국회의원인 스티븐 플레처의 조카를 만났다. 위에 있는 애기  사진이다. 애기가 겁나 귀엽다.

애기 아래 있는 사진에서 휠체어에 탄 사람이 스티븐 플레쳐다. 무스(야생 들소의 일종)에 들이받는 사고 이후로 목 아래 불수가 되었다고 한다. 내가 이전에 쓴 글 https://crinje.wordpress.com/2008/10/04/steven-fletcher/ 를 읽어보기 바란다.

« Previous PageNext Page »

Create a free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