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Friday, 18 November 2016

Public Library

When people ask me what I am doing these day, I tell them that I spend most of the time at public libraries, and that is true.  After I finished school, I moved into my wife’s parents’ house temporarily (hopefully).  And they do not have internet home.  That is why I began public library tour.

사람들이 요즘 뭐하냐고 물으면 대부분의 시간을 공립 도서관에서 보낸다고 대답한다.  그게 사실이니까. 졸업하고 나서 처가집으로 임시 (제발!) 이사를 갔다.  그런데 집에 인터넷이 없어서 공립 도서관에 가기 시작했다.

I’ve been to many public libraries around Chicago suburbs including Naperville, Aurora, Darien, Bolingbrook, and couple more.  All public libraries have free wi-fi, free A/C and heater (according to season), free books, free CD, free DVD.  They also rent game consoles such as X-Box and PlayStation, game titles, laptops (both PC and Mac), hoopla, netflix and other devices.  At Naperville libraries, the survey is going on what people want to check-out: Google Chromecast, iPad, Go Pro Cam, and couple more cool gadgets.

시카고 교외지역의 여러 공립 도서관에 다녀봤다.  네이퍼빌, 오로라, 대리언, 볼링브룩을 비롯한 여러 도시들인데, 모든 도서관에는 와이파이가 공짜, 냉난방(계절에 따라)이 공짜, 책이 공짜, 음악 씨디가 공짜, 영화 디비디가 공짜다.  또한 엑박이나 플스와 같은 게임기를 대여해 주고, 게임 타이틀도 수천개 빌릴 수 있고, 랩탑 (피씨와 맥 모두)도 빌려주고, 후플라와 넷플릭스 같은 장비도 대여해 준다.  네이퍼빌 도서관에서는 현재 어떤 장비를 추가로 대여하고 싶은지 설문조사 중인데, 장비에는 구글 크롬캐스트, 아이패드, 고프로 캠 등을 비롯한 최신 장비들이 가득 예시되어 있다.

All these are free.  And I wish they would have free coffee as well.  But as Christine, the head librarian at JKM Library (for both McCormick Theological Seminary and Lutheran School of Theology in Chicago), pointed out, these are not free.  The library is run by the taxes we pay.  And for that reason, I am so proud that I am paying tax.  And I am so happy that my tax is used for the public library.

이 모든 게 공짜다!  커피도 좀 공짜로 줬으면 좋겠는데… 하지만 JKM 도서관(맥코믹 신학교와 루터교 신학교의 도서관) 관장인 크리스틴이 지적한 것 처럼 이들은 공짜가 아니다.  도서관은 우리가 내는 세금으로 운영된다.  그런 이유로 나는 내가 세금을 낸다는 사실이 자랑스럽고, 또 그 세금이 이런 공립 도서관에 쓰인다는 게 너무 기쁘다.

When I moved to Canada from Korea, I was so surprised at Toronto Public Libraries.  They are so awesome and great.  I’ve never seen such library in Korea.  I guess Korea also has similar ones but they are not accessible.  I usually went to big book stores to read (for free) such as Kyobo and Chongro.  But these libraries in Toronto and also in Winnipeg are so easily accessible and has a lot of books (even Korean books!) and provide various services to the public.  There are giant libraries in downtown area, but there are also small libraries in residential areas.  If the book you want is not available at your next door library, you can ask for it, then they will bring it so that you can pick it up at your own next door library.

한국에서 캐나다로 처음 왔을 때, 토론토 공립 도서관을 보고 너무 놀랐다.  이렇게 좋고 훌륭할 수가!  이런 건 한국에서 본 적이 없었다.  물론 한국에도 이런게 있겠지만 잘 알려지지도 쉽게 갈 수도 없었다.  한국에서는 주로 교보문고나 종로서적과 같은 대형 책방에 가서 책을 공짜로 읽었다.  토론토와 위니펙의 도서관들은 쉽게 찾아갈 수가 있는데다 책도 많았다.  (한국책도 있었다!)  또한 대중에게 여러 다양한 서비스를 해준다.  다운타운 지역에는 거대한 도서관이 있지만, 주거지역에도 도서관들이 많이 있다.  집 근처 도서관에 원하는 책이 없어서 신청을 하면, 그 책을 다른 도서관에서 운반해 줘서 집 옆 도서관에서 찾아갈 수도 있다.

These library system is so cool and awesome.  This is the ONE thing that I love the most in Canada and in America.  God bless the public libraries!

이런 도서관 시스템은 너무 훌륭하고 좋다.  캐나다와 미국에서 내가 제일 좋아하는 것이 바로 이런 도서관 시스템이다.  도서관 만세!

Friday, 4 November 2016

Super Store

Superstore is the TV show on NBC.  It depicts Walmart and it is very funny.  I became interested first because of its name – Superstore.  Real Canadian Superstore was my favourite store when I lived in Winnipeg, Manitoba, Canada.

수퍼스토어는 NBC에서 하는 시트콤으로 월마트를 모델로 하고 있으며 매우 재밌다.  내가 이 시트콤에 관심을 갖게 된 것은 순전히 이름 때문이었는데, 위니펙(캐나다의 마니토바주에 있는 도시)에 살 때 내가 제일 자주 가던 가게가 리얼 캐내디언 수퍼스토어였기 때문이다.

Among the employees in the Cloud 9 store, it shows three major races–Caucasians, Latinos, and Asians.

극중 가게인 클라우드 9의 직원중에는 크게 세 인종이 있는데, 바로 백인, 남미사람, 그리고 아시아인이다.

There is no problem of Caucasians and Latinos (actually Latinas).  The main character is Latina and one of the episode, she was fighting against the prejudice and profile of Latino.  The problem is how they show the Asians.  Maybe it is because I am a Asian.

백인과 남미 사람들에게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  주인공 여자도 남미 여자고, 한 에피소드에서는 이 주인공이 남미 사람들에 대한 편견에 대해 맞서 싸우는 내용도 있었다.  문제는 이 드라마가 아시아 사람들을 그리는 방식이다.  어쩌면 내가 아시아 사람이라서 그런지도 모르겠다.

There are three Asian characters.  Two Asian women are very dumb and stupid while they are (sexually) sluts.  One Asian man, a Filipino, is not dumb but is sly, a gay, and also an undocumented immigrant.  Well, being a gay is OK to me but it is not to show LGBT are equal human, but they just wanted to make fun of Asians and LGBT people.  If you disagree, that is OK.  I am just writing about the impressions I’ve got.

아시아 직원이 셋 나오는데, 아시아 여자 둘은 정말 멍청하고 아둔하면서 성적으로는 좀 걸레 비슷하게 보여주고 있다.  한 아시아 남자, 정확히는 필리핀 사람은 멍청하지는 않지만 좀 교활한 듯이 나오고, 동성연애자인데다가 불법체류자다.  동성연애자로 그리는 것은 괜찮은데, 문제는 이게 동성연애자들이 같은 사람이라고 나타내기 위해서가 아니라 아시아사람들과 동성연애자들을 그냥 웃긴 대상으로 희화화 한다는데 있다.  내 생각에 동의하지 않아도 상관없다.  난 내가 느낀 것을 적을 뿐이니까.

It is also interesting that they depict the Asian as a illegal immigrant.  Of course, there are many illegal immigrants from Asia, but the number is not to be compared to those of Latinos.  According to the statistics (of US government), 74% of all undocumented immigrants are from Latin America while only 10% are from Asia.

참 재밌는 건, 아시아 사람을 불법체류자로 그렸다는 것이다.  물론 아시아 출신의 불법체류자들이 많은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남미 사람들에 비할 바가 아니다.  (미국 정부의) 통계에 의하면 전체 불법체류자의 74%가 남미 출신이다.  하지만 아시아 출신의 불법체류자는 10%다.

Most of the episodes of Superstore make me very uncomfortable through the way how they depict Asians.

대부분의 거의 매회의 수퍼스토어가 아시아 사람들을 묘사하는 방식 때문에 나를 매우 불편하게 만든다.

Monday, 26 October 2015

Remembering Marlene…

I met Marlene Corbett at Westwood Presbyterian Church in Winnipeg, MB.  The church is full of good people, but she was one of my Winnipeg moms, who took really good care of me while I was staying in Winnipeg.  The care that I received was not just mere foods and other aids.  My winnipeg moms–including Marlene–were so much loving and caring me, the strange Asian boy.  From time to time, Marlene and I met at Tim Horton’s for coffee and donuts (as is Canadian customs).  Sometimes I went to her home.  And sometimes we went to other cities together such as Gimli.

Last time that I exchanged email with her was 16th of September that she was diagnosis of cancer while I was working as a hospital chaplain at Advocate Christ Medical Centre.  I thought we could email each other for another couple of years at least because she was just diagnosed.  And yesterday I received a facebook message that she passed away on 22nd of October which is three days earlier.

I was initially shocked because I did not expect this message but another usual message or email from her.  I will miss her and keep her in my heart.

말린 콜벳 할머니를 만난 건 위니펙에 있는 웨스트우드 장로교회였다.  그 교회는 좋은 사람들이 가득했지만, 그 할머니는 내가 위니펙 엄마라고 부르는 몇 안되는 사람으로 내가 위니펙에 있을 동안 나를 정말 잘 돌봐줬다.  그 돌봄이라는 게 단순한 음식 좀 주고 하는 게 아니라 정말 위니펙 엄마들은 낯선 동양 소년에게 사랑과 걱정이 가득했다.  말린 할머니와는 (캐나다 풍습에 의해) 팀 호튼에서 종종 만나서 커피와 도넛을 먹기도 하고, 할머니 집에 가기도 했다.  때로는 김리와 같은 먼 곳에 같이 놀러 가기도 했다.

내가 마지막으로 이메일을 주고 받은 건 지난 9월 16일이었는데, 할머니가 암 진단을 받았다는 것이었다.  그 때는 내가 이곳 애드버킷 그리스도 병원에서 원목으로 일할 때였다.  막 진단을 받았기 때문에 앞으로 적어도 몇년간은 연락하고 지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었다.  그런데 어제 페북 메세지를 받았는데, 지난 10월 22일, 그러니까 사흘 전에 돌아가셨다는 내용이었다.

이런 메세지를 기대하지 않았기 때문에 충격을 받았다.  일상적인 메세지나 이메일인 줄 알았다.  할머니를 그리워하고 마음 속에 간직하겠다.

Tuesday, 24 July 2012

Church Tour: Moody Church and Chicago Gospel Festival

Hannah wanted to go to Moody Church on a Sunday because at that same day there was a Chicago Gospel Festival.

Moody Church is kind of very big even though it is not bigger than some giant size Churches.

But the size is not important. The service was good and the choir was very good too. Unlike the other Churches where they do modern style of worship, Moody has kind of traditional style of worship which I like much.

After the service, I went to the Welcome Centre and they had so-called Church Tour and I took that. It was kind of betraying my expectation because the tour means we go every corner and see the Church, while we were just taken to the Choir seat and just heard about D. L. Moody. I did not know about him but he is kind of great guy with just two years of formal education doing such great works.

At the Welcome Centre, they have a world map with red pushpins so that the visitors can pin up their home location. I found there is no space left for whole Korean peninsula, and there was no pin at Winnipeg, so I pinned up on Winnipeg! Yeah! I became the first from Winnipeg!

I heard that the original name of the Church when D. L. Moody was alive was Illinois Street Church. Now I am just not sure whether it is good or not to name a Church after a mortal. I think if he knew, he must be so against it.

After the service, Hannah and I went to China town and had lunch. It was good, but the parking was $9 for an hour! The good thing was that the restaurant gave us the parking validation so we just paid only $2!

When we arrived at Chicago Gospel Festival, we were so afraid seeing that there is almost 100% black people only. We were kind of the only non-black. But as we all know, the black people’s music is so powerful.

There were many groups, but my favourite was Blind Boys from Alabama. They are old guys and all blind, but their singing was so powerful and good. I think African-Americans have really good voice and sense of rhythm. Even  they came down to the crowd! (Even though he is blind)

In the festival, they announced almost every ten minutes who sponsored – Chicago Tribune, McDonald and so on. I found there is BMOA which is Black McDonald Operators’ Association.

It was kind of good day, with the good service and powerful music and even we got two coupons for free McDonald’s drinks.

Moody Church Information:

아내가 시카고 가스펠 축제가 있는 날에는 무디 교회에서 예배를 드리길 원했는데, 무디 교회는 시카고 다운타운에 있기 때문이다. 무디는 꽤 크지만, 엄청난 규모를 자랑하는 다른 교회들보다 더 큰 건 아니다.

하지만 크기가 중요한 건 아니지. 예배는 꽤 좋았고 성가대도 아주 좋았다. 현대식 예배를 하는 여타의 교회들과는 달리 무디 교회는 전통적인 방식의 예배를 해서 참 좋았다.

예배 후에는 웰컴 선터라는 곳에 갔는데, 그 곳에서 소위 교회 투어라는 걸 해서 참석 했는데, 좀 배신감을 느꼈다. 투어라면 교회 구석 구석을 다니면서 봐야 하는데 우리를 성가대석에 데리고 가더니 거기서 그냥 D. L 무디에 대해 설명만 해줬다. 정규 교육을 2년밖에 받지 못하고 그런 일을 하다니 대단한 사람이긴 하다.

웰컴 센터에는 세계 지도가 있고 빨강 압정이 있어서 방문자들이 자기가 온 곳의 지역에 꼽을 수 있게 되어 있는데, 한국에는 더 이상 꼽을 자리가 없었는데, 위니펙에는 아무 압정도 안 꼽혀 있어서 위니펙에 압정을 내가 꼽았다! 야호! 위니펙에서 온 첫 사람이 되었다!

D.L 무디가 살아 있을 때의 원래 교회 이름은 일리노이 길거리 교회였다고 들었는데, 사람의 이름을 따라 교회 이름을 짓는 것이 잘하는 짓인지는 잘 모르겠다. 아마 무디가 알았더면 완전 반대했을 거라는 생각을 한다.

예배 후에, 한나와 함께 차이나타운에 가서 점심을 먹었는데, 주차비가 9불이 나왔다! 다행히 식당에서 주차 도장을 찍어줘서 2불만 내고 말았지만.

시카고 가스펠 축제에 도착했을 때는 걱정이 되었던 게, 거의 모든 사람들이 100% 흑인들 뿐이었고 아내와 나만 거의 유일한 안-흑인이었다. 하지만 알다시피 흑인들의 음악은 굉장히 힘이 있었다.

여러 그룹들이 노래를 했는데 내가 제일 좋아했던 것은 알라바마에서 온 블라인드 보이즈였다. 할아버지들이었는데, 노래는 정말 힘차게 그리고 잘 했다. 흑인들은 목소리도 좋고 리듬 감각도 좋은 것 같다. 할아버지들은 눈이 안보이는데도 군중들 틈으로 내려오기까지 했다!

축제에서는 거의 10분에 한번씩 후원이 누구인지 광고를 했다. 시카고 트리뷴, 맥도날드 등등.. 흑인 맥도날드 경영자 연합회라는 조직이 있다는 것도 처음 알았다.

꽤 즐겁고 좋은 날이었다. 예배도 좋았고 강력한 음악도 좋았고, 맥도날드의 무료 음료수 쿠폰도 두 개나 얻었다!

무디 교회 정보:

Friday, 25 May 2012

One good thing of being in Chicago

A few days ago, Hannah told me to write a book about Canada because I talk about Canada all the time – how Canada and Winnipeg is good (or better than America and Chicago). Well… I decided to love the place and country where I live, so I am going to look positively.

Now I found one better thing of being in Chicago (actually chiagoland – around Chicago).

When I was in Winnipeg, I was always listening to CHVN 95.1FM which is the only Christian radio station in Winnipeg and Manitoba.

Now here in Chicago, I registered already four different Christian radio stations on my car stereo.

  1. Shine FM 89.7
  2. Moody Radio 90.1FM
  3. Family Radio 91.9FM
  4. K-Love 94.3 and 96.7

I mostly listen to Shine FM and Moody Radio. And sometimes K-Love and Family Radio. Shine FM and K-Love are very similar with lots of new and contemporary Christian Music. At Moody radio, you can hear lots of talking, consulting, and sermons rather than music. Family radio is kind of very old style with age old songs and talking (which I love).

몇일 전에 부인이 내가 캐나다가 그리고 위니펙이 얼마나 좋은지 (또는 미국과 시카고보다 더 좋은지) 늘 얘기하나면서 차라리 캐나다에 대한 책을 한권 쓰라고 했다. 하지만 나는 내가 살아갈 이 곳과 이 나라를 사랑하기로 했기 때문에 앞으로 긍정적으로 생각하련다.

문득 시카고에 살아서 좋은점 (사실은 시카고 인근 지역)이 하나 떠올랐다.

위니펙에 살 때에는 마니토바 주와 위니펙 시에 하나 밖에 없는 기독교 방송인 CHVN 95.1FM을 늘 듣고 다녔다.

이곳 시카고에서는 벌써 내 카스테레오에 기독교 방송국을 네 개나 등록했다.

  1. Shine FM 89.7
  2. Moody Radio 90.1FM
  3. Family Radio 91.9FM
  4. K-Love 94.3 and 96.7

대체로 Shine FM과 무디 라디오를 듣고 가끔 K-Love와 패밀리 라디오를  듣는다. Shine FM과 K-Love는 상당히 비슷한 성격인데 모두 최신 CCM을 들려준다. 무디 라디오에서는 음악보다는 상담, 토론, 그리고 설교를 주로 들을 수 있고 패밀리 라디오는 상당히 구식인데, 옛날 음악과 대화들을 들을 수 있다(내가 무척 좋아함).

 

Monday, 26 December 2011

Weather

These days it is quite warm here in Winnipeg. Even though I like it and enjoy it but still I am worried about it.

Normally it should be -20C or little bit higher during the day and -30C overnight this time of year.

But these days, it is +5C during the day, and +2C overnight. It is too warm. It is too much.

We may change the name from Global warming to Global Boiling.

요즘 위니펙이 참 따뜻하다. 좋기는 한데 걱정도 된다.

일반적으로 이맘때 쯤에는 낮에는 영하 20도, 밤에는 영하 30도가 되어야 정상인데, 요즘에는 낮에는 양상 5도, 밤에는 영상 2도다.

이건 너무한 것 같다. 이건 좀 지나치다. 어쩌면 지구온난화 대신에 지구삶기라고 말을 바꿔야 할지도.

Monday, 27 September 2010

Indian Summer

Filed under: Lang:English,Lang:한국어,Subj:Canada,Subj:Life — Jemyoung Leigh @ 18:26
Tags: , , , , ,

These days the weather in Winnipeg is just perfect. I feel like I’m in summer again. But the trees are telling me we are heading to the winter. Actually they are so beautiful. The red and yellow leaves on the tree and on the ground are making so amazing scenic walk ways anywhere in my area.

요즘엔 위니펙 날씨가 너무 좋다. 완전 여름 같이 느껴진다. 하지만 나무를 보면 곧 겨울이 올 거라는 걸 알 수 있다. 사실 나무들이 너무 아름답다. 울긋불긋한 잎들이 나무에 달려 있기도 하고 땅에 깔려 있기도 해서 내가 있는 지역에서는 모든 곳이 정말 아름다운 산책길이다.

Wednesday, 1 September 2010

LPGA in Winnipeg

Last weekend, the LPGA game was held in Winnipeg which stands for Ladies Professional Golf Association.

It was quite close to my home – St. Charles Country Club. So I went there last day. The admission fee was just $30 which is quite reasonable and cheap.

I watched the pro-golfers playing. I realised why we call them professional. It was way different. Among all players, personally I liked Seri Pak and Jiyai Shin most.

Seri Pak was (and is to me even now) the legendary lady golf player who gave the whole people in South Korea hope and pleasure when all of them were in bad and hard situation. But she did not have not much gallery last weekend as she used to have.

I clapped my hands loudly as she shot and she heard and turned her face to me to see who was clapping. 🙂

I also cheered some other Korean players including Bae.

The last team was Michelle Wie and Jiyai Shin. Both were bests, but Wie won the game finally.

When they came to the final hole, everybody were clapping standing. And I shouted Shin’s name loudly, and she saw me. 🙂

It was quite great game. Their balls flew just like bullets. Wow, I have no other words but wow.

For now, the LPGA site says Shin is top of the rank with the money of $1,400,296.00.

The only bad thing was mosquitoes. The players could not concentrate on their games. Well, it’s Winnipeg – what can you say?

지난 주에 여자 프로 골프 대회 LPGA가 위니펙에서 열렸다. 집에서 꽤 가까운 거리여서 마지막 날에 갔다. 입장료도 30불로 저렴한 편이라고 생각했다.

프로들의 경기를 보니 왜 그들을 프로라고 부르는지 알 것 같다. 넘사벽이라고 밖에. 여러 선수들을 봤지만 박세리와 신지애가 개인적으로는 최고였다.

박세리는 지금도 그렇지만 전설적인 골퍼였다. 한국인이 어려울 때 전 국민에게 희망과 즐거움을 준 골퍼였다. 이번에는 예전 만큼 많은 관중을 몰고 다니지는 않았지만.

공을 칠 때 박수를 크게 쳐줬더니 듣고는 누군가 하고 돌아 봤다, 🙂

다른 한국 선수들에게도 응원을 해 줬다.

마지막 팀은 미셀이라고 하는 위성미하고 신지애였다. 둘 다 최고였지만 위성미가 우승을 했다.

그들이 마지막 코스에 들어올 때 모든 사람들이 기립 박수를 했다. 나도 신지애 이름을 크게 외쳤고 날 봤다. ^^

정말 대단한 경기였다. 공이 날아가는 게 마치 총알 같았다. 와~ 이 말 밖엔 안 나온다.

현재 LPGA 홈페이지에서는 신지애가 상금 총액 $1,400,296.00로 랭킹 1위라고 나온다.

유일한 불만은 모기였다. 선수들이 경기에 집중을 하지 못했다. 뭐 위니펙이니까. -_-

Wednesday, 14 July 2010

Discount for speed camera ticket

A friend of mine who lives in Neepawa got a speeding ticket taken in Winnipeg by a camera with the fine of $292.

She was driving 79km/h while the speed limit was 60km/h.

She wanted the discount but she made a mistake by pleading NOT GUILTY, so the provincial court took a trial date.

Today she came to Winnipeg and we went to the court together and cancelled the trial acknowledging that she was guilty. And I explained about the speeding ticket for her. So the $292 fine became $125. The discount rate is 57.2%!

Was it 10th time that I helped other Koreans to get discount for the tickets? I don’t know because I didn’t count at all. Sometimes for the speeding and sometimes for the signal violation.

I took my afternoon off – so I lost my money, and I spent whole afternoon. And she saved $167 because of me, and still there is nothing for me. I just lost my money and time – this kind of things are very usual when you help Koreans. But I am totally OK because I don’t expect anything when I help somebody.

니파와에 살고 있는 한 분이 위니펙에서 과속으로 카메라에 찍혀서 벌칙금을 받았다. 벌금이 292불이었다.

60km/h 속도 제한인 곳에서 79km/h로 달렸다.

원래는 할인을 받으려 했다는데, 실수를 해서 “무죄” 주장을 하게 되었고, 법정에서는 재판 날짜를 잡아버렸다.

오늘 그분이 위니펙에 와서 법원에 같이 가서, 일단 유죄를 인정해서 재판을 취소하고 판사에게 과속 사건에 대해 설명을 해줬다. 그래서 292불짜리 벌금을 125불로 깍아줬다. 할인율이 무려 57.2%나 된다!

교통 벌금을 깍아준게 이번에 10번째인지 몇번째인지 세지 않아서 정확히 모르겠다. 과속도 있었고 신호 위반도 있었다.

오늘 이것 때문에 오후를 쉬었기 때문에 급료가 깍인다. 그리고 오후 내내 시간을 썼다. 그리고 그분은 내 덕에 167불을 절약했다. 하지만, 나한테 돌아오는 건 아무 것도 없다. 난 그저 시간과 돈을 낭비했을 뿐. 한국분들을 도와줄 때는 거의 늘 이렇다. 하지만 내가 뭘 기대하면서 도와주는 게 아니기 때문에 괜찮다.

Friday, 1 January 2010

Truth never changes

Filed under: Lang:English,Lang:한국어,Subj:Canada — Jemyoung Leigh @ 14:33
Tags: , , ,

There are some things never changes in this World.

So far, I found two things.

One is that God is gracious.

The other is Winnipeg is cold no matter how nice the winter is.

For now, the temperature is 32C degree below freezing and wind chill is -43C.

세상엔 절대 변하지 않는 것들이 있는데, 나는 아직 두개를 발견했다.

하나는 주님은 자비로우시다는 것이고,

나머지 하나는 아무리 온난한 겨울이라 하더라도 위니펙은 춥다는 것이다.

현재 온도는 영하 32도고, 체감온도는 영하 43도다.

Wednesday, 2 December 2009

[영어산책]Drive Standard to prevent car-jacking

Last November 26, a man tried to hijack a car from a woman here in Winnipeg.

The lady handed the key and asked, “This is standard transmission. Can you drive?”

Then the car-jacker looked, and tossed the key back to the lady and ran.

So, I strongly recommend you to drive standard transmission car to prevent your car from hijacking.

http://www.winnipegfreepress.com/local/calm-mom-watched-carjack-fail-75724152.html

지난 11월 26일, 이곳 위니펙에서 어떤 남자가 자동차를 강탈하려던 사건이 있었다.

차에 침입해서 아줌마 운전자에게 위협을 해 자동차 열쇠를 넘겨 받았다. 그런데 그 아줌마가 한다는 소리가,

“이 차는 수동인데…. 운전할 수 있어요?”

차를 살펴보던 그 남자는 수동임을 확인하고 한숨 한 번 쉬고는 열쇠를  돌려주고 달아났다고 한다.

그러니 차량 강탈을 방지하려면 자동이 아니라 수동을 타는 게 최고. ^^

오늘의 영어는, 수동기어는 Manual Transmission보다는 Standard Transmission을 쓴다는 것. 물론 Manual Transmission도 통하지만. 그리고 변속기는 미쑝보다는 Transmission.

자동은 그냥 Automatic Transmission.

Sunday, 11 October 2009

First Snow Fall

Filed under: Lang:English,Lang:한국어,Subj:Canada — Jemyoung Leigh @ 0:43
Tags: , , , ,

I had first snow fall here in Winnipeg. It was about 10cm. Oh no.

어제 위니펙에 첫눈이 왔다. 약 10cm가량. 아… -_-

Next Page »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