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Thursday, 5 May 2016

University of Chicago

We walked around  the University of Chicago campus.  Unlike yesterday, it was quite windy, cloudy and cold.  The campus would have been so beautiful with shining sun, but it was a bit gloomy.

시카고 대학 캠퍼스를 걸어다녔는데, 어제와 달리 오늘은 바람 세고, 구름 끼고 추웠다.  여기 캠퍼스가 해가 쨍쨍 뜨면 되게 예쁜데, 오늘은 완전 우울 모드였다.1.UC Library2.JPG

This is the University of Chicago Library.  It’s design is quite unique.

여기는 시카고 대학교 도서관인데, 디자인이 꽤 독특하다.

2.UC Gate.JPG

This is the gate to the main campus at the opposite side of the library.

여기는 도서관 맞은 편에 있는 메인 캠퍼스 정문.

3.Oriental Museum4.JPG

After we walked around the campus, we went to the Oriental Institute Museum at 10 sharp, the time they open the museum.  And we saw a lot of interesting and amazing things there.  This oriental institute Museum is amazing and free.  So it is the MUST-GO in Chicago.

캠퍼스를 걸어다닌 뒤에는 오리엔탈 박물관에 개장시간인 10시 정각에 갔다.  꽤 흥미롭고 대단한 물건들을 많이 봤다.  오리엔탈 박물관은 정말 대단하면서도 무료다.  그러니 시카고에서는 반드시 가야하는 곳이다.

4.Garbage Pizza1.JPG

After that, we went to Medici to have Garbage Pizza.  I like it, but not other people with me.  My mother was quite upset that the pizza was too salty.  Well, we’ll try another pizza next time at another place.

그 뒤에는 메디치라는 식당에 가서 ‘명물’ 쓰레기 피자를 먹었다.  나는 좋아하는데, 다른 사람들은 아니었던 것 같다.  특히 어머니는 피자가 너무 짜서 화를 내셨다.  쩝.  다음 번엔 다른 곳에서 다른 피자를 시켜드려봐야겠다.

5.Woodfield Shopping Mall2.JPG

Our original plan for today was going to a zoo in the afternoon, but I thought it would be too cold and that would not be a good idea.  So I changed it and we went to the Woodfield Shopping Mall, which is the biggest shopping mall in Chicago area.  We did not buy any but we saw a lot of stores and goods.

원래 계획은 오후에 동물원에 가는 거였는데, 너무 춥고 그래서 별로 좋은 생각이 아니라고 판단이 되어서 일정을 바꿔서 시카고 인근 최대 쇼핑몰인 우드필드 쇼핑몰로 갔다.  산 건 없지만 많이 봤다.

6.Walmart1.JPG

We came back home and ate the dinner.  And we went to Walmart to buy some groceries and other stuff.  My mother loves to push the shopping cart.  Aunt did not come with us to the Walmart.  We had interesting conversation in the car on the way back.

돌아와서 저녁을 먹은 뒤에는 음식이랑 다른 것 몇 가지 사러 월마트에 갔다.  어머니는 쇼핑 카트 끄는 걸 좋아하신다.  이모님은 월마트에 같이 안오셨다.  차에서 돌아오는 길에 흥미로운 대화를 나눴다.

Saturday, 19 January 2013

Walmarts in Canada and America

Walmarts in Canada and America are very similar which is of course because they are one company. But there are still some differences between them.

In Canada, Walmarts have McDonalds as in-store restaurant in them while they have Subway in America.

In Canada, Walmarts have Western Union as banking service in them while they have Moneygram in America.

In Canada, Walmarts use MasterCard as their membership (credit) card while they have their own Discover credit card in America.

And maybe a few more.

캐나다와 미국에 있는 월마트는 매우 비슷하다. 같은 회사니까 당연한 얘기지만. 하지만 다른 점도 존재한다.

캐나다 월마트에는 구내 식당으로 맥도날드가 있는 반면에 미국 월마트에는 서브웨이가 있다.

캐나다 월마트에는 금융 서비스로 웨스턴 유니언이 있지만 미국 월마트에는 머니그램이 있다.

캐나다 월마트는 마스터 카드를 회원 신용 카드로 제휴해 쓰지만 미국 월마트는 자체 신용 카드인 디스커버를 사용한다.

그 외에도 몇 가지가 더있겠지만…

Sunday, 28 October 2012

미국 북동부 여행 – 메인주

우리의 다음 목적지는 메인주의 포틀랜드였다. 메인 주는 미국의 가장 북쪽, 그리고 가장 동쪽에 있다. 캐나다의 퀘벡주와 뉴브런즈윅주와 국경을 맞대고 있으며, 여러가지로 캐나다와 상당히 많이 닮았다, 그러니까 아름답다는 뜻이다. 심지어는 맨홀에 캐나다라고 써 있는 걸 여럿 봤다.

맛있는 굴

도착해서 제일 먼저 했던 것은 식당을 찾아 먹는 것이었다. 아내는 우리가 간 식당을 좋아했지만, 난 별로였다. 굴은 맛있고 신선했다. 아내는 가재 샌드위치를 먹고, 나는 피쉬 앤 칩스를 먹었다.

아내가 먹은 가재 샌드위치

아내가 먹은 건 괜찮았지만, 내 것은 완전 별로였다. 피쉬 앤 칩스여야 하는데 칩스 (감자튀김) 왕창에다가 생선 몇 점 뿐이었다.

이따위가 패쉬 앤 칩스일리 없어!

어째든, 내 음식은 별로였지만, 헤드 라이트 (등대)로 찾아 갔는데, 정말 아름다웠다. 놀라울 정도로 예뻐서 미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몇 곳 가운데 하나일 거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캐나다에서는 흔한 풍경).

메인주 포틀랜드에 있는 등대

헨리 롱펠로우가 영감을 얻기 위해 종종 찾아왔다는 표지를 등대에서 발견했다. 나도 같은 바위에 앉아서 같은 영감을 얻으려 했지만, 할매들만 지나다녔다. 하지만 주변 경치의 아름다움은 시를 써서 노래하고 싶어지게 만들 정도였다.

메인 주의 거의 모든 것이 아름다웠다. 그냥 구비구비 굽어진 길부터 해변과 바닷가까지 모든 것이. 만일 내가 미국에서 살아야 할 곳을 꼭 하나 선택해야 한다면, 메인주가 될 듯 싶다. 아내는 분명히 뉴욕시를 고르겠지만.

메인주에서 한가지 흥미로운 점은 포장도로가 모두 반짝였다는 것이다. 왜 그런지 모르겠는데, 혹시 아는 분이 있으면 설명해 주길 바란다.

메인 주를 떠난 마지막 날, 어번시에 있는 월마트에 가서 물을 좀 사싸는데, 완전 좋은 식사 메뉴를 하나 발견했다. PICK3라는 것이었는데, 10불을 내고 3가지 메뉴를 고르면 큰 상자에 왕창 담아준다. 아침에서 저녁까지 아내랑 같이 먹었다. 완전 대박.

메인 주의 좋은 점이 한가지 더 있다면, 다운타운에도 공짜 주차장이 있다는 점이다. 포틀랜드가 메인에서는 가장 큰 도시지만, 사실 인구수나 규모로 보면 시카고의 변두지 지역 정도밖에 안된다.

메인 주의 불쾌했던 점은 운전자들이 너무 성미가 급하다는 것이다. 사실 이해가 안되는 게, 대도시 사람들은 운전이 험하지만, 변두리 지역은 얌전한데, 포틀랜드 운전자들은 변두리 크기밖에 안되면서 급한데, 예를 들어 싷노 바뀌고 0.5초 안에 출발하지 않으면 뒷차가 경적을 울려댄다. 이건 뉴욕시나 시카고 같은 대도시에서도 겪어보지 못한 일이다.

Friday, 18 September 2009

Second Day of 2009 Summer Trip

After the nap, I continued on driving and around 7am, I got to Saskatoon, the biggest town in Saskatchewan. But I just fueled up and left right away. Because nothing in the town interested me and I did not have enough time for this travel. The first impression was just that it was bigger than that I expected.

I confess now one thing. Before the town, I drowsed for a while and had no idea that I went over the centre line and driving in wrong way. Then I heard a honking sounds and opened my eyes, there was a car honking and flashing headlights, but I still had no idea what was going on.

But thank God, the car also crossed the centre line and passed me in wrong way, then he came back to his own lane. Then I realised what happened and I also came back to my lane where I was supposed to drive.

Praise the Lord for His protection.

잠시 잠을 잔 뒤에, 계속 운전을 해서 오전 7시 쯤엔 사스카츄완의 최대 도시인 사스카툰에 도착햇다. 하지만, 기름만 넣고는 바로 떠났는데, 별로 흥미로울 게 없었고 이번 여행에 시간이 부족했기 때문이었다. 첫 인상은 생각보다 크네~ 였다.

But when I filled the car at CO-OP, they refused to give me membership points. They said the co-op membership is city-wise which means they are not going to give points to anyone from outside the city. What the hell is that!

근데 CO-OP에서 기름을 넣는데, 포인트 적립을 안해주는 거다. 거기 말로는 회원은 도시별로 한다고. 그러니까, 자기네 도시 사람이 아니면 포인트를 주지 않는다는데… 이건 뭔 황당한 소린지.

Around quarter to nine, I got to North Battleford, SK and had breakfast there. I boiled the water at the parking lot using the electric kettle for cup-ramen.

8시 45분쯤에 노스 배틀포드에 도착해서 거기서 아침을 먹었다. 주차장에서 전기 주전자로 물을 끓여서 컵라면을 먹었다.

[North Battleford, SK 사스카츄완의 노스 배틀포드]

North Battleford, SK 사스카츄완의 노스 배틀포드

Around noon, I got to Lloydminster which is the border city of Saskatchewan and Alberta. When I heard about this city first time, someone told me that the city has two time zones because the two provinces have different time zones. I have no idea it used to, but for now, the Saskatchewan side of the city also uses Alberta time zone. The funny thing is that  the people living east of the border pay tax to Saskatchewan government, and those in west to Alberta.

정오쯤에 로이드민스터에 도착했는데, 사스카츄완과 알버타의 경계에 있는 도시다. 그러니까 도시의 일부는 알버타에 속해있고, 나머지는 사슼카츄완에  속해있다. 내가 그 도시에 대해  처음 들었을 때엔, 시간대가 2개 있다고 했는데, 예전에  그랬는진 모르곘지만 현재는 사스카츄완에 속한 곳도 알버타 시간대를 쓰고 있다. 재밌는 건, 경계의 동쪽에 사는 사람은 사스카츄완 정부에 세금을 내고, 서쪽에 사는 사람은 알버타 정부에 세금을 낸다는 거.

Lloydminsterm the bi-provincial city 주 경계도시인 로이드민스터

Provincial border in Lloydminster 로이드민스터 시의 주 경계

I arrived at Edmonton, the first destination of this travel around 4:30pm. I heard so many good and great things about the West Edmonton Mall. I could not wait even one more seconds to see it!

But it just made me disappointed. I should have skipped Edmonton and its big mall. It’s just big, not fancy. There was almost no difference from Polo Park where I live except its stupid huge size.

4시 반에 첫 목적지인 에드먼튼에 도착했다. 웨스트 에드먼튼 몰에 대해 너무나 말을 많이 들어서 잔뜩 기대하고 있었다. 빨리 보고 싶어서 도저히 참을 수가 없었다!

그런데 완전 실망. 차라리 에드먼튼하고 쇼핑몰을 그냥 건너뛰어어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냥 크기만 하고 그 뿐이었다. 내가 사는 곳에 있는 폴로파크 쇼핑몰하고 다를 바가 전혀 없다. 단지 무식하게 크다는 거 빼고.

WESM6

West Edmonton Mall 웨스트 에드먼튼 몰

West Edmonton Mall

West Edmonton Mall 웨스트 에드먼튼 몰

West Edmonton Mall

West Edmonton Mall 웨스트 에드먼튼 몰

West Edmonton Mall

West Edmonton Mall 웨스트 에드먼튼 몰

West Edmonton Mall

West Edmonton Mall 웨스트 에드먼튼 몰

West Edmonton Mall

West Edmonton Mall 웨스트 에드먼튼 몰

And I made the reservation of the Motel by the phone in the Leduc, which is in South of Edmonton. I drove down there about 30 minutes. And when I got there, they said, they cannot take us in because there was all blacked-out, and the computer did not work. Oh, stupid!

You know, I was so tired and sleepy.

We went back to Edmonton for Walmart to buy an inverter which changes car-power into house-power. I was driving looking for a Walmart, but I could not find. While I was driving on the highway, my friend’s son said, “There’s Walmart!” I checked to him, and he said not sure. I asked again, was there or not because the highway exit was coming in right front of me, and I had to decide to exit or keep on highway.

“WHY!!!!,” then the mother screamed and shouted, “do you shout to my precious son!!!!” I was extremely astonished. First, because she was really  really loud, and second, she was extremely upset and mad. But I was not shouting, even I did not raise my voice.

여관에 전화로 예약을 했는데, 르뒥이라고 에드먼튼 남쪽에 있는 곳이다. 약 30분정도를 달려 갔는데, 막상 가니 입실이 안된다는 거다. 그게, 완전 정전이 되었는데, 컴퓨터가 작동을 하지 않아서라고. 아 정말!

지치고 피곤했단 말야.

정말 피곤해서, 좀 자고 상쾌한 마음으로 다음 날 출발하려고 했는데, 이렇게 상황이 날 안도와 줄 수가!!!

“If there is no Walmart, that does not mean we’re gonna die! We can just make turn and come out again! Then WHY WHY WHY do you shout to my son!!!!”

Oh my God.. This is nothing but the perfect and fantastic pair of idiot son and crazy mom.

Anyway, we went back to the big mall, and at the parking lot, she let her boy go out and ask for the direction. The boy came back and said, “right and right.” So I drove just as the boy told me. But I could not find one. I circled three times but still there was no Walmart.

Then I went back to the parking lot again, and I got off and asked. The direction was actually left and left. The young boy of grade four studied English very much in Korea, and he studied about half year in down the USA, and also was studying in Canada for a year. Still he could not listen or understand that simple words.

월마트에서 자동차 인버터(차량용 직류 12v 전원을 가정용 교류 110v로 바꿔주는 장치)를 사기 위해서 월마트를 가기로 했다. 그래서 에드먼튼으로 다시 돌아갔다.

월마트를 얼핏 본 기억은 있었지만 막상 쉽게 찾을 수가 없었다. 그래서 어느정도 헤매다가 웨스트 에드먼튼 몰  근처에 와서, 대형 마트 주차장에 가서 문 닫고 나오는 직원에게 길을 물어봐서, 그 대로 가서 찾을 수 있었다.

정말, 대부분의 도시에선 월마트 찾기가 아주 쉬웠는데, 이렇게 월마트 찾기가 어려운 적은 처음이었던 듯 하다.

And I left Edmonton after 11pm. While I was driving on highway 16, I wanted to find a Motel as soon as possible because I did not sleep right for two days. And it was not easy to find one. Just before Entwistle (I did not know the name), I also pulled over again by the police. But I had no idea why because I was not overspeeding. The officer came and asked me whether I was drugged. I said no. He asked me again about alcoholic drinks. “No, why?” I answered.

에드먼튼을 11시쯤에  떠났고 16번 도로를  운전해 가면서 여관을 빨리 찾고 싶었다. 아직 제대로 한 번도 잠을 자본 적이 없기 때문이었는데, 여관을 발견하기란 쉽지 않았다. 그리고 Entwistle 조금 전에 (그런 곳이 있는 지도 몰랐음) 경찰에게 다시 한 번 잡혔다. 이번엔 과속도 하지 않았는데 이유를 알 수 없었다. 경찰이 마약했냐고 묻더군. 아니라고 하니, 술 마셨냐고. -_-;; “아뇨, 왜요?”라고 대답했다.

He said I was too slow driving 80km/h on 110km/h road. I explained that I was trying to read the signs to find a motel. Then he explained how to get the nearest one. He also was so kind. And that was the second time I was pulled over by the police officer in my entire life. Twice in two days. Once too fast, the other too slow.

경찰은 내가 110 도로에서 80으로 달렸는데 너무 느려다고 했다. 그래서 여관을 찾기 위해 표지판을 읽던 중이었다고 얘기하자 가까운 여관 가는 법을 알려줬다. 역시 친절했다. 그리고 이게 내 인생에서 경찰에게 걸린 두 번째 경우다. 이틀동안 두번 -_-. 한 번은 너무 빨라서, 한 번은 너무 느려서.

And I went the motel and got a room. The motel owner told me that he heard the news saying there is severe thunder storm in Calgary, and a boy died camping around Calgary. I thanked God for His giving me nice weather on my way.

그래서 그 여관에 가서 방을 잡았다. 여관 주인이 뉴스를  들었는데, 캘거리에 심각한 폭풍이 있고, 주변에서 캠핑하던 아이 한 명이 죽었다고 얘길 해 줬다. 내 가는 길엔 좋은 날씨를 주신 하나님께 감사했다.

That was another day.

그렇게 또 하루를 보냈다.

Dafoe to Entwistle, 750km 다포에서 엔트위슬까지 약 750km

Dafoe to Entwistle, 750km 다포에서 엔트위슬까지 약 750km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