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Tuesday, 8 March 2016

[영어산책]Swearing

되게 오랫만의 영어산책인데, 갑자기 생각난 김에…

영어로 Swear는 맹세한다는 뜻으로 동의어로는 take an oath (서약을 취하다)라던가 아니면 make a solemn promise (엄중한 약속을 만들다) 등이 있다.  하지만 실생활에서는 ‘욕하다’는 의미로 더 많이 쓰인다.

내가 예전에 미국 시민권을 받을 때, 이민국에 가서 수백명의 사람들과 함께 서약식을 하고 시민권을 받았다.  그 곳에서 이민국 직원들이 계속 ‘오늘 swearing할 때, 어쩌고 저쩌고’ 말을 하는 걸 듣고는 분위기를 좀 밝게 하기 위해 농담을 하기로 했다.  주변에 나와 같이 시민권 받을 사람들이 하도 긴장을 하고 있는 게 보였기 때문이다.

“오늘 swearing을 할때, 무슨 단어를 써야 하나요? D-word인가요, S-word인가요, 아니면 설마 F-word인가요?”

D word는 damn을 의미하는 말로 원래 의미는  정죄 정도의 의미지만, ‘썅’ 정도의 약한 욕으로 쓰이고, S word는 shit으로 원래 의미는 다 알다시피 똥이고, ‘씨발’ 정도로 쓰인다.  그리고 다들 알고 있을 단어 F word는 fuck으로 영어권에서는 최고존엄의 욕이다.

나는 나름대로 분위기를 좋게 하려고 단어의 중의성을 갖고 농담을 했는데, 내 주변의 외국인들은 내가 무슨 말을 하는지 이해를 못해서 아무도 안웃었고, 이민국 직원들은 이해를 했는데 … 이해를 해서 화가 난 것 같았다.  내 말에 대꾸도 안했고, 얼굴에 있던 미소들이 다들 싹 사라지고는 매우 화난 표정을 지었다.  정말 최악의 실수였던 것 같다.  누가 내 입좀 막아줘.

Advertisements

Thursday, 3 January 2008

기분 열라 쌍콤하네

Filed under: Lang:한국어,Subj:Essay,Subj:Life — Jemyoung Leigh @ 12:28
Tags: , ,

어제, Polo Park에 갔다가 올 때, 버스를 기다리는 데, 하도 안 와서 Portage Ave.까지 걸어 왔다. 그 중에 길 잃은 어린 양을 보고… 아, 어린 양은 흰색 인데, 얘는….. 흑염소구나! 암튼 길 잃은 흑염소를 보고, 길을 알려 주고 방향이 같아 같이 걸어 왔다.

이런 저런 얘기를 하는 데, 한국 국회의원들이 싸우는 얘기를 하는 게 아닌가! 그러면서 한국 국회의원은 선거로 뽑는 게 아니라 Martial Art Black Belt(무술 유단자)로 뽑는다고 놀려 댔다.

여기서도 잘 살고 교양 있는 상류층들은 오히려 이런 주제는 날 위해서 피해 가는데, 아 정말!

새해 벽두부터 나이제리아 흑염소한테 놀림을 받으니까 아주 기분이 하늘을 날아가는구낫!!! 그래서 욕 좀 해야 쓰겄다.

야이, 씹쌔끼들아!

그럼, 여기서 퀴즈: 위 욕은 복수형인 것으로 봐서 흑염소에게 한 것은 아닙니다. 그럼, 위 욕의 대상은 누구일까요?

맞추신 분, 선착순 10분께 푸짐한 상품을 드림. (참고: “내”가 준다고는 안 했음 ᄒᄒ)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