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Friday, 18 July 2014

두번째 성지 여행 – 열 다섯번째 날 – 예루살렘 복귀

아침에 케드마 숙소에서 미니버스를 타고 예루살렘으로 돌아왔다. 예루살렘 중앙 버스 정류장에서 내렸다.

Jerusalem Central Bus Station

예루살렘 중앙 버스 정류장

사람들이 구름에 대해 이야기를 했는데, 요즘과 같은 건기에 저렇게 구름으로 하늘이 뒤덮이는 것이 이상하다고들 했다. 최 박사님과 아로마에서 아점을 했다.

Gloria Hotel's View

글로리아 호텔에서 본 풍경

아침내 예루살렘 구시가지내 자파문 근처에 있는 글로리아 호텔에 돌아왔다. 위 사진은 새로 배정받은 151호실에서 찍은 것으로, 예전에는 178호실에 묵었다. 지난 한 주 동안 테레비도 없고 인터넷도 거의 안되는 곳에 있다가 와서 이스라엘과 가자의 문제에 대한 소식을 좀 듣고자 테레비를 켰는데, 더욱 충격적이고 끔찍한 뉴스가 기다리고 있었다. 우크라이나에서 비행기가 요격당한 것이다. 이스라엘과 가자의 전쟁에 대한 뉴스는 거의 나오질 않는다.

좀 쉬고 나서 안식일인 내일 텔 아비브까지 가는 교통편에 대해 묻고자 여행자 안내소에 갔는데, 이미 1시 반에 문이 닫혔다. 안식일이 오늘 저녁부터 시작이기 때문이다.

Empty Western Wall

텅빈 통곡의 벽

승천교회에 가고자 해서 통곡의 벽 근처를 지나게 되었다. 통곡의 벽에 가까이 가는데, 총성이 계속 들리고 사람들이 벽에서 멀리 모두 물러나 있었다. 그리고 경찰차와 경찰 봉고가 굉장히 많이 있었다. 통곡의 벽이 늘, 특히 금요일에는 더 기도하는 사람들로 붐빈다는 걸 감안해 보면 위 사진에는 거의 텅 빈 걸 알 수 있을 것이다. 무슨 일이냐고 사람들에게 물어봤는데, 이슬람 교도들이 모스크에서 공포탄으로 총을 쏘면서 기도하는 거라고 한다. 금요일에 통곡의 벽에 온 게 벌 써 몇 번인데, 한 번도 이런 걸 들어본 적이 없었다. 정통 유대인으로 보이는 사람이 평상시에는 이러지 않지만, 긴장이 고조될 때에는 그런다고 말해주었다.

전쟁이 진행중이고, 총성이 마구 들리는데도 하늘에서 비행선을 하나 발견했다. 그리고 예루살렘은 여전히 사람들이 평상시대로 살아가고 있었다.

Pater Noster

주기도문 교회

승천교회에 가기 전에 예수님이 제자들에게 기도를 가르쳐 주신 곳인 주기도문 교회에 먼저 들렀다. 벽에는 세계 각국 언어로 주기도문이 쓰여 있었다. 위 사진은 히브리어 처럼 보이지만 갈대아어다. 입장료는 8세겔이었다.

Church of Ascension

승천교회

그 후에 승천교회에 갔는데, 정말 실망했다. 지도에 나온 이름과 달리 교회가 아니라 모스크, 정말 작은 모스크였다. 5세겔 입장료를 내야 하는데 거의 볼 게 없다. 위 사진은 승천하실 때 남긴 예수님의 발자국이 있는 곳이라고 한다.

Tomb of the Prophets

선지자의 무덤

그 후에 선지자들의 무덤이라는 곳을 갔는데, 문이 잠겨 있어서 들어갈 수는 없었다. 유대 전통에 의하면 이 곳에 학개, 스가랴, 그리고 말라기가 묻혀 있다고 한다.

Church of Mary Magdalene from Dominus Flevit

눈물교회에서 바라본 막달라 마리아 교회

그 후에는 눈물 교회에 갔는데, 원래 이름은 Dominus Flevit인데, 이는 라틴이러 “주님께서 우시니라”는 의미라고 한다. 여기서 2차 성전시대와 비잔틴 시대의 무덤들이 발견되었다고 한다. 위 사진은 눈물교회에서 바라 본 막달라 마리아 교회다.

눈물 교회를 나왔을 때 한 팔레스타인 노인이 구걸을 하고 있었다. “나 가난해. 몇 세겔 만 줘”라고 하기에 갖고 있는 전부인 14세겔을 줬다. 그랬더니 “더 줘! 더 줘!”라고 해서, 더 이상 돈이 없다고 했더니 성질을 내면서 “20불 더 줘! 나 가난해! 20불 더 내놔”라고 하는 것이었다. 완전 말 문이 막혀서 대꾸도 않고 그냥 언덕을 걸어 내려왔다.

Focaccia Salad

포카치아 사라다

좀 더 쉰 다음에, 자파 길과 벤 예후다 길에 있는 키카르 찌온 (시온 광장)에 갔다. 라기스에서 같이 발굴한 사람 몇을 만나기도 되어 있었다. 안식일이 이미 시작되었고 온 도시가 완전 정지하고 문 연 식당이 하나도 안보여서 걱정을 했다. 그런데 나를 포카치아라는 뒷골목 식당에 데려갔다. 와! 온 도시가 회당 아니면 여기에 있는 것 같았다. 거기서 요시 교수님도 우연히 만났다.

Monday, 14 July 2014

두번째 성지 여행 – 열째 날 – 첫 발굴작업

오늘은 발굴 첫째 날이다. 글로리아 호텔에서 정리하고 나오는데 저녁이 60 세겔이나 했다는 걸 알았다. 식사 품질에 비한다면 무지 비싼 값이다. 아침과 저녁은 백색 수녀님들 게스트하우스가 훨씬 낫다.

Light Rail in Jerusalem

예루살렘의 경전철

경전철의 시청역까지 걸어가서 표를 샀다. 곧 경전철이 왔고, 처음으로 경전철을 타봤다. 중앙 버스장은 다섯 정거장이었다. 좀 일찍 갔기 때문에 약 한시간 정도를 기다렸다. 관광 버스는 늘 20-30분 늦게 왔기 때문에 이 버스도 그럴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예정 시간인 10시보다 20분이나 먼저 왔다. 처음에 탈 때는 나까지 딱 두 명만 탔다. 예정시간도 안된 10시 10분전에 버스기사가 출발하려는 것을 내가 막고는 10시 10분까지는 기다려야 한다고 말했다. 내 생각이 맞았다. 10시 5분이 되자 사람들이 막 몰려와서 미니버스가 가득차버렸다.

Kedma Yough Village

케드마 젊은이 마을

주중에 머무르게 될 케드마 마을에 왔다. 케드마는 히브리어로 동쪽을 향한다는 뜻으고 이 곳은 단순한 캠핑이나 행사를 하는 곳이 아니고 약간 정신적인 문제가 있어서 일반적인 교실에서 수업을 진행하기 어려운 학생들이 오는 곳이다. 이 곳에서 실용적인 기술을 배운다고 한다. 말하자면 직업학교 같은 곳이다. 현재는 방학이어서 우리가 이 시설을 빌릴 수 있었는데, 외부 기관에 시설을 빌려주기는 처음이라고 한다.

근데 안좋은 소식을 들었다. 가자가 로케트 공격을 계속하기 때문에 그리고 이 지역이 가자에서 그리 멀지 않기 때문에 히브리 대학교가 안전상의 이유로 이 현장을 폐쇄하기로 했다는 것이다. 알다시피 철지붕 (아이언 돔)은 미사일이나 로케트의 목적지를 먼저 계산해서 사람이 없을 들판같은 곳에 떨어지는 걸로 판명이 나면 그냥 떨어지게 냅둔다. 문제는 고고학 발굴 장소같은 곳은 대게 사람이 없는 곳이기 때문에 괜찮은 들판으로 분류가 된다는 것이다. 굉장히 많은 발굴 지원자들이 떠났다고 하며, 캐나다 그룹을 포함해서 이번주에 오기로 한 많은 그룹들이 모조리 취소했다는 것이다. 그래서 이번주가 현장 폐쇄하기 전의 마지막 주간이다. 원래 계획은 3주였는데, 이번주에 닫기 때문에 나머지 2주가 공중에 붕 뜬다. 그래서 요시 교수님께 요청을 했는데, 어쩌면 2주동안 하솔에 넣어줄 수도 있겠다.

Stone brick upon Mud brick

돌 벽돌과 진흙 벽돌

현장에는 땅을 파는 곳이 여럿 있었다. 원래는 초기 철기 시대를 기대했는데, 막상 파보니 대부분은 청동기 시대가 바로 나와버렸다. 그런데 더 위쪽에서 파는 곳은 철기 시대가 나왔다. 위 사진은 진흙 벽돌로 만든 벽 위에 돌로 쌓은 벽이다.

Rocket trace

로케트 흔적

약 3시 또는 4시 경에 휴식 시간이 있었다. 수박, 커피, 멜론 등을 먹었다. 그리고 저녁 8시가 되어서야 하루 일과가 끝났다. 정말 피곤한 날이었다. 케드마 마을에 돌아올 때에는 요시 교수님 차에 있었는데, 밝은 불 네다섯 개가 날아가는 게 보이더니 (로케트였다), 사이렌이 울렸다. 도로의 모든 차들이 멈추고는, 약간 뛰어 가서 땅에 모두 엎드렸다. 로케트들은 모조리 요격당했다. 위 사진을 찍었는데, 사진에는 세 개만 나오지만 나머지 두 개는 사진의 윗 부분에 있었다.

Dirty Kedma

지저분한 케드마

원래 어떤 방을 배정 받았었는데, 저녁에 방에 가 보니 나 까지 넷이 있었다. 그런데 침대가 세개 뿐인 방이었다. 말을 해서 방을 바꿨다. 근데 너무 더러웠다. 이런 방을 갖고 5일에 400불이나 받다니!

너무 피곤하고 또 다음 날 4시 반에 일어나야 해서 도저히 블로그를 할 수가 없었다. 이 블로그는 다음 날 쓴 것이다.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