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Wednesday, 4 May 2016

Chicago Hyde Park

In the morning, we walked along Hannah to her work.  And we went to the Lake Michigan through the Museum of Science and Industry.

아침에는 한나를 일터에 배웅해 주고 과학 박물관을 거쳐서 미시간 호수에 갔다.

1.Science Museum3.resized

Lake Michigan is one of the Great Lakes and it is really big.  But the biggest is Lake Superior.

미시간 호수는 미국 오대호 가운데 하나로 정말 크다.  하지만 제일 큰 호수는 수페리어 호수로 이름 자체가 우월…

2.Lake Michigan1.resized

Because we could not find a rest room along the shore, we walked back home.  After we rested a while, we went to McCormick Theological Seminary where I studied.

해변에서 화장실을 찾을 수가 없어서 집에 일단 돌아갔다.  약간 쉰 다음에 내가 공부했던 맥코믹 신학교에 갔다.

3.McCormick1.resized

There are a lot of beautiful trees full of flowers.  We met some of the professors and staff members.  They were all thrilled (at least they looked like) at meeting my family.  Especially Carol ran down to the first floor from upstairs just because she heard that my mother came.  Carol is one of the sweetest lady, and it is so sad that she is retiring.

꽃이 만개한 예쁜 나무가 많이 있었다.  학교에서는 교수님들과 직원들을 좀 만났는데, 우리 식구들을 만난걸 너무 기뻐했다.  적어도 그렇게 보였다.  특히 캐롤은 우리 식구가 왔다는 소식을 듣고 윗층에서 1층에 뛰어 내려왔다.  캐롤은 정말 좋은 분인데 이번에 은퇴한다는 게 참 아쉽다.

4.Valois2.resized.JPG

We went to Valois, so-called Obama’s favourite restaurant.  We’ve got one of the Obama’s Favourite menu.  Valois is cheap with a lot of food, and tasting not bad.  The only down side is that they accept cash only.

그 뒤에는 오바마가 자주 갔었다는 발로이스 식당에 갔다.  발로이스에서 오바마가 즐겨 먹었다는 걸 시켰다.  발로이스는 값도 싼 편이고, 음식도 많이 주고, 맛도 나쁘지 않다.  단점이라면 현금만 받는 다는 거.

5.Obama Kiss.resized

This is on 53rd street, commemorating that Obama’s first kiss with Michelle after they had ice cream at BR.

여기는 53번가에 있는데, 오바마가 영부인 미셸과 첫 키스를 한 장소를 기념하는 곳이다.  근처에 있는 배스킨 라빈스에서 아이스크림을 먹고 여기서 뽀뽀를 했다고 한다.

6.Hyde Park3.resized

Chicago Hyde Park is now full of flowers everywhere.  The weather was super good while it was so horrible until last week with cold temperature, rain and all clouds.  I am glad that God permits us the good weather.

요즘 시카고 하이드 파크에는 어디에나 꽃이 가득하다.  지난주까지는 춥고 비도 오고 날씨가 완전 개판이었는데, 지금은 날씨가 너무 좋다.  하나님께서 좋은 날씨를 허락해 주셔서 너무 기쁘고 감사하다.

Tuesday, 23 June 2015

It’s just a mental illness

Last Sunday, I did some portion of worship service in a huge white church.  The church members are mostly white and very rich.  One of the things I did was prayer, and I prayed a lot about the church shooting in Charleston, SC because it happened just last week.  For your information, any racial issues are not mentioned in that church.

지난 주에 큰 대형 백인 교회에서 예배에 참여해서 일부를 맡아 했다.  이 교회는 성도들이 거의 모두 백인이고 겁나 부자다.  내가 예배에서 했던 것 중 하나가 기도였는데, 지난 주에 발생했던 사우스 캐롤라이나의 찰스톤 총기 사고에 대해 기도했다.  참고로 말하지만, 그 교회에서는 인종에 대한 문제와 사건에 대해서는 완전 함구를 한다는 것이다.

What I prayed for was asking God’s forgiveness because we, humans–not God, made racism, sustain the racially unfair system, and excercise hate.

내가 기도했던 것은 하나님께 용서를 구한 것이었다. 왜냐하면 인종차별을 만들고, 차별적이고 불공정한 제도를 지탱하고 미움을 실행하는 것은 하나님이 아니라 우리, 인간들이기 때문이다.

After the worship service, couple of people came to me and the prayer was good.  And then a gentleman came to me identifying he graduated Princeton seminary 50 years ago.  He told me with very firm voice, stressing each and every word, that IT IS NOT A HATE CRIME, IT IS NOT A RACISM ISSUE, BUT IT IS JUST A MENTAL ILLNESS.  And he also affirmed that OBAMA BROUGHT HATRED AND UNFAIRNESS INTO AMERICA.

예배 후에 몇몇 사람이 와서 기도가 좋았다고 말했고, 어떤 할아버지가 오더니 자기는 프린스턴 신학교에서 50년 전에 졸업했다고 하면서 한 마디 한 마디 완전 강조하면서 하는 말이 “이 건 증오 범죄가 아니야, 이건 인종차별 문제가 아니야, 이건 그냥 걔가 정신병인 거야.”  그리고 또 또박 또박 강조해서 하는 말이 “오바마가 미국에 미움과 불공정을 가져왔어”라고 했다.

I was like “what?” and lost my words.  He then left by saying “God bless your ministry.”

나는 완전 벙 쩠다.  할 말이 없어서 멍하니 있는데, “자네 사역에 축복이 있기를”이라면서 떠났다.

Please somebody teach me what to do in case like this.

이런 경우엔 어떻게 해야 하는지 제발 누가 좀 알려줘.

If that is just a mental illness, then, let’s put all those people having mental illness (a.k.a. racists) into mental hospital and do not allow them to see the sunshine until their disease is cured completely.

만일 이게 정말 정신병일 뿐이라면 정신병을 가진 모든 사람들 (그러니까 인종차별 주의자)을 모조리 정신병원에 가두고 병이 완전히 다 치료될 때까지 절대 햇빛을 보지 못하게 하자.

Monday, 27 January 2014

이스라엘 여행 열뻔째 날: 성탄교회와 난민 수용소

오늘은 강의로 점철된 날이었다.

Stars and Bucks

스타 앤 벅스

버스 터미널에서 내려서 성탄교회로 걸어가다가 스타벅스를 발견했는데, 스타벅스가 아니었다.

Christmas Tree

크리스마스 트리

베들레헴 평화 센터 앞 또는 성탄 교회 사이에 거대한 크리스마스 트리가 서 있었다. 밤에는 불이 켜지는지 궁금했다. 전세계 각지에서 온 관광객들을 다 볼 수 있었다. 내가 인식할 수 있는 언어만 해도 중국어, 한국어, 영어, 불어, 스페인어가 있었고, 인식하지 못하는 언어들도 많이 있었다. 예수님은 여기서 태어나신 것만으로 얼마나 많이 지역경제에 이바지하시는지 상상도 할 수가 없다.

Church of Nativity

성탄교회

여기가 성탄교회로 콘스탄틴 대제(개인적으로 대제라는 표현을 싫어함)의 어머니인 헬레나가 최초로 지은 교회다. 헬레나가 이 교회를 짓고 나서 한참 후에 페르시아 제국이 쳐들어 왔는데, 교회란 교회는 모조리 때려부쉈다고 한다. 그런데 페르시아 군대가 이 교회에 와서 때려 부수려고 할 때, 동방박사가 아기 예수님께 예물을 바치는 그림을 봤는데, 동방박사의 옷차림이 완전 페르시아 복장이었기 때문에, “어라, 여기는 우리 조상과 연관이 있는 건물인가 보다’ 생각을 하고 이 교회 하나만 남겨뒀다고 한다. 이 이야기를 들으면서 문화적 다양성이 얼마나 중요한지 생각을 하게 되었다.

SANYO DIGITAL CAMERA SANYO DIGITAL CAMERA SANYO DIGITAL CAMERA

위의 사진 셋을 비교해 보면, 원래는 거대한 문이 있는 걸 첫번째 사진에서 알 수 있는데, 그 다음인 중간 사진에서는 많이 줄어들었지만 여전히 마차가 다닐 정도의 크기며, 마지막 사진에서는 좁고 낮아져서 허리를 숙이지 않으면 다닐 수 없게 만들어졌다는 걸 알 수 있다. 이는 아기 예수님 앞에서 겸손하라는 의미로 그렇게 했다고 한다.

Church of Nativity Catholic Sanctuary

성탄교회의 천주교쪽 예배당

원래 헬레나에 의해 지어진 교회는 십자군에 의해 수리되었고 현재는 그리스 정교회 소유로, 그 옆에는 천주교회가 붙어 있다.

Jerome translated here the Bible into Latin Vulgate with the help of Paula and her daughter

이 곳에서 제롬이 파울라와 그녀의 딸의 도움을 받아서 성경을 라틴 불가탄으로 번역했다

천주교회도 당연히 예수님의 탄생을 기념하지만 목적이 하나 더 있는데, 바로 제롬이다. 천주교회에서 지하로 내려가면 제롬이 머물고 작업했던 곳을 볼 수 있다. 사진을 보면, 왼쪽의 둘이 파울라와 그녀의 딸로 제롬을 물심양면 도와줬다. 제롬은 천주교 교부중에서 성경을 라틴어로 번역하기 위해 히브리어를 직접 배운 유일한 사람이다. 그런 제롬을 돕기 위해 파울라와 딸은 히브리어와 그리스어를 배웠는데, 결국에서 제롬보다 훨씬 유창해졌다고 한다.

Key to Home

집으로 가는 열쇠

여기는 난민 수용소 가운데 한 곳으로 꼭대기에 있는 열쇠는 집으로 돌아가는 것을 상징한다.

Graffiti on Separation Wall

분리 장벽에 있는 그라피티

장벽에는 많은 그라피티가 있었고, 거리는 쓰레기가 넘쳐서 더러웠다.

SANYO DIGITAL CAMERA SANYO DIGITAL CAMERA

장벽에는 다른 그라피티와 함께 요한복음 3장 16절이 한글로 그려져 있었는데, 나의 머리를 번개가 내리치듯 때렸다. 하나님께서 이들을 그처럼 사랑하시는데… 하나님께서 여기서 고통받는 난민들을 너무 사랑하셔서 이들을 위해 독생자를 보내셨는데….

Lajee Centre

라지 센터

난민에는 라지 센터라는 곳이 있었다. 정확히 라지 센터가 어떤 곳인지는 모르겠지만, 아동 도서관이 있었고 (사진에 우리가 앉아있는 곳), 전산실을 비롯한 몇몇 시설이 있었다.

American History

미국사

놀랍게도, 도서관에는 미국사 전질이 있었다.

Blocking Entanglement

분리 철조망

수용소는 분리장벽으로 둘려쌓여 있었다. 분리장벽 밖에는 예전에 농지로 쓰였던 곳이 있고, 그들의 직장이었던 곳이 있었다. 난민의 대부분은 일자리를 빼앗겼다. 예루살렘까지 예전에는 10분에서 15분 가량 걸렸지만 이제는 이스라엘 검문소 덕분에 2시간 이상이 걸린다.

Bethlehem University

베들레헴 대학교

그 후에 베들레헴 대학교에 갔는데, 건물들이 아름다웠다.

Dr. Mazin Qumsiyeh

마진 쿰시예 박사

마진 쿰시예 박사는 팔레스타인의 역사와 미래에 대한 본인의 견해를 말해줬다. 흥미롭게도 그는 생물학 박사며 교수다. 그의 말에 따르면 미국 정부가 제대로 움직여준다면 이스라엘의 불법 점거를 2주 안에 끝낼 수 있다고 한다. 그의 말이 맞을 것이다. 왜냐면 미국 정부가 이스라엘에 하루에 2백만불씩 갖다 바치고 있으니까. 하지만, 중요한 점은 미국 정치인들은 유대인 로비스트가 주는 떡값 없이는 살 수가 없다는 것이다. 만일 오바마가 전화해서 이스라엘을 정지시키려 한다면 그 다음날, 그는 더이상 대통령이 아닐 수도 있다.

Lawyer Raffoul Rofa

라풀 로파 변호사

예전에 양치기 언덕에 갈때 식사를 한 식당에서 점심을 먹은 후에, 베들레헴 대학교로 돌아와서 라풀 로파 변호사의 이야기를 들었다. 이 변호사는 천주교 인권 센터인 성 아이브에서 일하는데, 변호사 8명을 포함해서 총직원이 20명이라고 한다. 주로 이산가족 재결합과 주택 철거등을 비롯한 문제들을 법률적 차원에서 다룬다고 한다. 건물 철거에 대해서는 15년 동안 수천건을 법원에서 싸웠지만 단 한 건만 허가를 받아냈다고 한다. 하지만 그 한 건도 그들이 잘 싸워서 받아낸 것이 아니었다. 미국의 해외 보조를 받아서 지어진 학교 건물이었는데, 학교측에서 미국의 당국에게 연락을 했고 (당신들이 지어준 학교를 이스라엘이 부수려 한다고), 미국에서 이스라엘에 연락을 하자 곧바로 건축허가가 나왔다고 한다.

Rimon Kando Shop

리몬 칸도 기념품 가게

그 다음에는 기념품 가게에서 쇼핑을 할 시간이 있었는데, 매우 유명한 가게라고 한다.

Saturday, 10 October 2009

What? Why?

Obama won  the Nobel Peace Prize.

What?

Why?

What-the

오바마가 노벨 평화상을 탄단다.

뭐?

왜?

Wednesday, 5 November 2008

President Obama

November 5th, 2008 01:34 Central Time, it is sure that Obama won the election – for now, Obama got 338 and McCain got 160.

As all know, the black people came to America as slaves by force, and now one of them became the president of the US. Obama’s victory is very meaningful in many aspects. I want him to be safe because some crazy racists may try to do something.

But I am not sure how much Obama can do because a country does not run by one man. Still his ability and capability were not yet proved while the problems of the US is very much age-old and ocean-deep. Just as Rome was not built in a day, the problems of them including the economic and financial crises were not made in a day.

First of all, they should take deep self-reflection and hearty apology to the world. Without these two, they cannot heal their disease.

Anyway, I am pretty sure that Obama will be better president than Mr. George Bush. (Who in  the world cannot?)

PS: Many people call him the first black president, but I want to call him the first non-white president because he is not a pure black.

2008년 11월 5일, 중부시간으로 1시 34분, 오바마가 선거에 이겼다 – 현재로서 오바마는 338을, 맥케인은 160을 얻었다.

모두 알다시피, 흑인들은 노예가 되어 강제로 미국에 끌려왔고, 이제는 미국 대통령이 되었다. 오마바의 승리는 여러 면으로 의미가 깊다. 미친 인종차별주의자들이 뭔짓을 할수도 있기 때문에, 오바마가 안전했으면 한다.

국가가 한 개인에 의해 운영되는 게 아니기 때문에 오바마가 얼마나 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 게다가 그의 능력이 아직 검증된 것도 아닌데 비해 미국이 갖고 있는 문제들은 아주 오랫동안 곪아온 것들이고 바다 밑바닥처럼 깊은 것들이다. 로마가 하루아침에 일어난 게 아니듯이 경제와 재정문제를 포함한 미국의 문제들도 하루아침에 생겨난 것들이 아니다.

우선, 미국은 깊은 자기 반성과 진심어린 사과를 전세계에 해야 한다. 이런 것이 없이는 그들의 병을 고칠 수 없다.

어째든, 오바마가 조지 부시보다 더 좋은 대통령이 될 것은 확신한다 (누군들…)

추가: 많은 사람들이 첫 흑인 대통령이라고 하는데, 오바마가 순수 흑인이 아니기 때문에 첫 비-백인 대통령이라고 하는 게 낫다고 본다.

Create a free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