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Friday, 18 November 2016

Public Library

When people ask me what I am doing these day, I tell them that I spend most of the time at public libraries, and that is true.  After I finished school, I moved into my wife’s parents’ house temporarily (hopefully).  And they do not have internet home.  That is why I began public library tour.

사람들이 요즘 뭐하냐고 물으면 대부분의 시간을 공립 도서관에서 보낸다고 대답한다.  그게 사실이니까. 졸업하고 나서 처가집으로 임시 (제발!) 이사를 갔다.  그런데 집에 인터넷이 없어서 공립 도서관에 가기 시작했다.

I’ve been to many public libraries around Chicago suburbs including Naperville, Aurora, Darien, Bolingbrook, and couple more.  All public libraries have free wi-fi, free A/C and heater (according to season), free books, free CD, free DVD.  They also rent game consoles such as X-Box and PlayStation, game titles, laptops (both PC and Mac), hoopla, netflix and other devices.  At Naperville libraries, the survey is going on what people want to check-out: Google Chromecast, iPad, Go Pro Cam, and couple more cool gadgets.

시카고 교외지역의 여러 공립 도서관에 다녀봤다.  네이퍼빌, 오로라, 대리언, 볼링브룩을 비롯한 여러 도시들인데, 모든 도서관에는 와이파이가 공짜, 냉난방(계절에 따라)이 공짜, 책이 공짜, 음악 씨디가 공짜, 영화 디비디가 공짜다.  또한 엑박이나 플스와 같은 게임기를 대여해 주고, 게임 타이틀도 수천개 빌릴 수 있고, 랩탑 (피씨와 맥 모두)도 빌려주고, 후플라와 넷플릭스 같은 장비도 대여해 준다.  네이퍼빌 도서관에서는 현재 어떤 장비를 추가로 대여하고 싶은지 설문조사 중인데, 장비에는 구글 크롬캐스트, 아이패드, 고프로 캠 등을 비롯한 최신 장비들이 가득 예시되어 있다.

All these are free.  And I wish they would have free coffee as well.  But as Christine, the head librarian at JKM Library (for both McCormick Theological Seminary and Lutheran School of Theology in Chicago), pointed out, these are not free.  The library is run by the taxes we pay.  And for that reason, I am so proud that I am paying tax.  And I am so happy that my tax is used for the public library.

이 모든 게 공짜다!  커피도 좀 공짜로 줬으면 좋겠는데… 하지만 JKM 도서관(맥코믹 신학교와 루터교 신학교의 도서관) 관장인 크리스틴이 지적한 것 처럼 이들은 공짜가 아니다.  도서관은 우리가 내는 세금으로 운영된다.  그런 이유로 나는 내가 세금을 낸다는 사실이 자랑스럽고, 또 그 세금이 이런 공립 도서관에 쓰인다는 게 너무 기쁘다.

When I moved to Canada from Korea, I was so surprised at Toronto Public Libraries.  They are so awesome and great.  I’ve never seen such library in Korea.  I guess Korea also has similar ones but they are not accessible.  I usually went to big book stores to read (for free) such as Kyobo and Chongro.  But these libraries in Toronto and also in Winnipeg are so easily accessible and has a lot of books (even Korean books!) and provide various services to the public.  There are giant libraries in downtown area, but there are also small libraries in residential areas.  If the book you want is not available at your next door library, you can ask for it, then they will bring it so that you can pick it up at your own next door library.

한국에서 캐나다로 처음 왔을 때, 토론토 공립 도서관을 보고 너무 놀랐다.  이렇게 좋고 훌륭할 수가!  이런 건 한국에서 본 적이 없었다.  물론 한국에도 이런게 있겠지만 잘 알려지지도 쉽게 갈 수도 없었다.  한국에서는 주로 교보문고나 종로서적과 같은 대형 책방에 가서 책을 공짜로 읽었다.  토론토와 위니펙의 도서관들은 쉽게 찾아갈 수가 있는데다 책도 많았다.  (한국책도 있었다!)  또한 대중에게 여러 다양한 서비스를 해준다.  다운타운 지역에는 거대한 도서관이 있지만, 주거지역에도 도서관들이 많이 있다.  집 근처 도서관에 원하는 책이 없어서 신청을 하면, 그 책을 다른 도서관에서 운반해 줘서 집 옆 도서관에서 찾아갈 수도 있다.

These library system is so cool and awesome.  This is the ONE thing that I love the most in Canada and in America.  God bless the public libraries!

이런 도서관 시스템은 너무 훌륭하고 좋다.  캐나다와 미국에서 내가 제일 좋아하는 것이 바로 이런 도서관 시스템이다.  도서관 만세!

Advertisements

Monday, 20 June 2016

Sunday at Naperville

We left home early in the morning around 6am to have the breakfast with Hannah’s parents because it was Mother’s Day.

어머니 날 (캐나다/미국은 어버이 날이 아니고 어머니 날과 아버지 날이 분리되어 따로 있다) 아침  식사를 마님 부모님과 같이 하기 위해 아침 일찍 6시 경에 집을 나섰다.

1.Egg Harbour03.resized

It is our tradition that we have breakfast at Egg Harbour (in Naperville) at Mother’s Day.  We had bigger company this year that my mother, sister and aunt joined us.  I been to the Egg Harbour for a long time to be surprised that it expanded a lot.

(네이퍼빌에 있는) 에그 하버 라는 식당에서 어머니 날마다 아침 식사를 하는게 일종의 전통이 되어 버렸다.   어머니, 누나 그리고 이모가 합류해서 올해는 좀 규모가 커졌다.  에그 하버에 오랫만에 갔는데, 식당이 확 커져서 놀랬다.

After breakfast, Hannah’s parents went back home, and I dropped off my aunt at my uncle’s house in Naperville (they are cousins) and the rest of us went to Church.  My aunt is a buddhist and she did not want to go to church.

아침을 한 뒤에 마님의 부모님은 집으로 돌아가셨고, 나는 이모를 네이퍼빌에 사는 삼촌 집에 모셔다 드린 후에 (사촌지간임) 교회에 갔다.  이모는 불교신자기 때문에 별로 교회를 가고 싶어하지 않으셨다.

3.Knox Church1.resized

At Knox, the pastor introduced me to the congregation that I graduated the day before.  And after the service, the people welcomed my family so warmly.

낙스 교회에서는 목사님이 내가 어제 졸업했다고 광고를 했고, 예배 후에 사람들이 우리 식구들을 따뜻하게 맞아줬다.

4.Outlet Mall2.resized

We went to the Premium Outlet Mall in Aurora.  There were so many people and I expected a trouble at parking but I was so lucky that I found a car leaving at the best lot.  It also got so bigger but the sun was too hot.

아웃렛 매장에 갔는데, 사람들이 엄청 많아서 주차가 어려울 것으로 예상했는데, 엄청 운이 좋아서 내 바로 앞에서 차 한대가 떠나서 젤 좋은 자리에 주차를 바로 할 수 있었다.  이 곳도 꽤 커졌는데 날이 너무 더웠다.

5.Riverwalk21.resized

We came back to Naperville and had lunch at the picnic area near the River Walk at downtown, and we had some walk.  It was actually second time for my mother to be at the Naperville River Walk but it was February last time.

그리고 나서 네이퍼빌에 돌아와서 강변공원 근처의 피크닉 테이블에서 점심을 먹고나서 산책을 했다.  어머니는 이 곳에 두 번째 오시는 것이긴 한데, 지난 번에는 2월이어서 별로 볼게 없었다.

6.Library5.resized

And we went to “MY” favourite place – Nicole Library (one of Naperville public libraries).  And I found that they were selling books at the price of half dollar (dollar for hard cover books), and I fail to resist and bought a lot of books.  I know I should not because we are moving away soon.

그리고 “내가” 제일 좋아하는 곳인 네이퍼빌 시립 도서관중 하나인 니콜 도서관에 갔다.  그리고 엄청난 것을 발견했다.  바로 책을 50센트에 (하드 커버는 1불) 파는 것이었다.  결국 유혹을 이기지 못하고 책을 많이 사버렸다.  곧 이사가기 때문에 짐을 더 만들면 안된다는 건 알지만…

7.Uncle's3.resized

At the evening time, we went to the uncle’s house and reunited with my aunt.  It looks like that the three seniors (mother, aunt and uncle) had best time, talking about the ancient times.

저녁에는 삼촌 집에 가서 이모를 다시 만났다.  세분 어르신들이 옛날 얘기를 하면서 정말 좋은 시간을 보내신 듯 하다.

Saturday, 29 June 2013

Brookfield Zoo – Chicagoland’s biggest zoo

On a cloudy and cold summer Sunday afternoon in 2013, Hannah and I went to Brookfield Zoo. Brookfield zoo is the biggest zoo in Chicagoland while there are a few smaller ones like Lincoln Park zoo and Philips Park zoo in Aurora (around my home).

Brookfield zoo is quite huge and very nice with lots of animals. But at first, I could not see any other animals but squirrels, rabbits, ducks and geese because the cold wind drove the cage animals inside. Later some of them came out as the sun heated the air.

We also saw some wedding party and as the zoo closed, they began the wedding. I guess they rented the zoo for the night.

Hannah and I also watched the Dolphin show which was so amazing and at the same time made me very sad. The pool must be so small for them because they used to swim freely around 160 km (100 miles) every day. How would I feel if I were taken captive and caged in a square metre room for life!

Actually I felt that all the caged animals were not that lively as uncaged ones like squirrels their buddies. I think it is not good for them that their freedom was taken away. I don’t know it is right for humans to do bad things for the other animals. It was good for me to see the real ones in real world not only on TV, but at the same time, it was a bit sad for me to see them unlively.

Don’t miss the pictures below Korean writing.

2013년의 어느 구름끼고 추운 주일 오후에 브룩필드 동물원에 갔다. 브룩필드 동물원은 시카고 지역에서 제일 크다고 하는데, 링컨 공원 동물원이라던가 오로라시에 있는 우리집 근처의 필립 공원 동물원과 같이 작은 규모의 동물원도 여럿 있다.

브룩필드 동물원은 꽤 크고 많은 동물들이 있어서 좋았다. 하지만 처음에는 다람쥐, 토끼, 오리, 거위 등과 같은 애들만 보이고 -_- 진짜 동물들은 날씨가 추워서 속에 숨어서 보이지도 않았다. 나중에 날이 조금 따뜻해 지니 나오긴 했지만…

결혼식을 하려는 사람들도 봤는데, 동물원이 문닫으려고 하니 결혼식을 막 시작하려 했다. 아마 동물원을 폐장 이후 시간에 전세낸 듯 했다.

아내와 함께 돌고래 쇼도 봤는데, 정말 놀랍기도 했지만 동시에 참  슬프기도 했다. 얘네들은 날마다 160 km 정도 자유롭게 헤엄쳐 다니던 애들인데 수영장이 얼마나 좁게 느껴졌을까? 만일 내가 잡혀서 평생 1평방미터 독방에 갇힌다면 어떨 것인가!

사실, 우리에 갇힌 동물들이 다람쥐같이 갇히지 않은 동물들에 비해 생기가 없게 느껴졌다. 자유를 빼앗긴 것은 그들에게 좋은 일은 아닐 것이다. 우리 인간이 다른 동물들에게 나쁜 짓을 하는 것이 괜찮은 것인지 모르겠다. TV가 아니라 실제로 그들을 보는 게 참 좋긴 했지만, 동시에 생기가 없으니 슬펐다.

SANYO DIGITAL CAMERA SANYO DIGITAL CAMERA SANYO DIGITAL CAMERA SANYO DIGITAL CAMERA SANYO DIGITAL CAMERA SANYO DIGITAL CAMERA SANYO DIGITAL CAMERA SANYO DIGITAL CAMERA SANYO DIGITAL CAMERA SANYO DIGITAL CAMERA SANYO DIGITAL CAMERA SANYO DIGITAL CAMERA SANYO DIGITAL CAMERA SANYO DIGITAL CAMERA

 

Sunday, 20 July 2008

[영어산책]Northern light

위니펙에서 캐나다 사람에게 너댓번 이런 질문을 받은 적이 있었다:

Have you ever seen the northern light?
Northern light(북쪽의 빛? 북광?)을 본 적 있어?

처음엔 뭔지 몰라서, 그리고 별로 본적이 있을 것 같지 않아서 no라고 대답을 했다. 그러다 세 번짼가, 네 번짼가, northern light이 뭔데 사람들이 자꾸 묻냐고 물었다.

northern light에 대해 이런 저런 설명을 해 주는데, 잘 들어보니, 바로 오로라였다. 그래서 오로라 아니냐 했더니,

아, 맞아. 그렇게도 부르지.

라고 한다. 그렇게도 부르지라니…. 원래 이름이 오로라라굿!

아뭏든 위니펙에서 볼 수 있냐고 했더니, “당연하지”라고 한다.

좀더 북쪽으로 올라가면 더 잘 볼 수 있지만, 위니펙에서도 겨울에 가끔 보인다고 한다. 그리고 시내보다는 역시 시외로 나가면 더 잘 보이는 건 당연하고.

오로라는 Aurora라고 쓰며, 위치에 따라 두 가지가 있는데, 북반구에서 보이는 Aurora Borealis와 남반구에서 보이는 Aurora australis며, 둘을 합쳐서 Aurora라고 한다. Aurora는 로마 신화에서 새벽의 여신 이름이며, Borealis는 그리스어로 마파람(北風의 고유어)이란 뜻이다. Australis는 라틴어 형용사로 “남쪽의”라는 뜻이다. 우리가 아는 호주의 영어 이름이 Australia인데, 바로 이 형용사에서 따온 것으로 남쪽에 있는 땅이란 뜻이 된다.

그런데 사람들이 Aurora Borealis 또는 Aurora는 일반적으로 잘 쓰지 않고 그냥 Northern light이라고 부른다. 앞의 두 용어는 학술적으로 쓰이는 말이고 일반인들은 잘 안쓰는 것 같다. 그게, Aurora만 하면 그런대로 알아 듣는데 (‘아, 그렇게도 부르지’라고…), Aurora Borealis라고 하면 전혀 못알아 듣는다.

참고로, Aurora Australis는 Southern light이라고 일반적으로 부른다고 한다.

오로라의 정체를 쉽게 설명하면, 지구의 자기장과 태양에서 오는 전자가 충돌해서 생기는 것이다.

한줄요약: 오로라 보러 위니펙 오삼

Create a free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