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Thursday, 27 September 2012

미국 동북부 여행 – 델라웨어와 코네티컷

펜실바니아의 필라델피아 다음으로 우리가 간 곳은 이웃 주인 델라웨어였다.

델라웨어로 가는 길에 있었던 어느 다리

델라웨어는 미국에서 로드 아일랜드 다음으로 두번째로 작은 주로, 인구수로 따지면 45위, 바꿔 말해 거꾸로 6위지만, 인구 밀도로 따지면 6위를 차지하고 있다. 별명으로는 미국의 첫 주라고 하는데, 미국 최초의 13개 주 가운데 제일 먼저 미국 헌법을 승인했기 때문이라고 한다.

르호보스 해변에는 돌고래 동상이 꽤 많다

델라웨어 주에서 우리가 간 곳은 르호보스 해변이었다. 만일 뉴저지 주에서 간다면 빙 돌아 운전할 필요 없이 배 타고 갈 수도 있는데, 뉴저지의 케이프메이(5월의 만)에서부터 해변 옆 항구인 델라웨어의 루이스까지 운행한다.

르호보스 해변

르호보스 해변은 크지는 않지만 아담하고 좋은 곳이다. 아름다운 대서양을 볼 수가 있고 해변을 따라 만들어 놓은 산책길은 나무 판자로 해 놓아서 참 좋다. 모든 것이 아름답고 사랑스러운 곳이다.

이게 대서양이구만!

해변 쪽에 조그만 놀이동산이 하나 있는데, 놀라울 정도로 값이 쌌다. 내가 대서양을 처음 봤는데, 정말 짠가 하고 맛 봤다. ^^

르호보스 해변은 느긋하게 여유를 즐기기에 참 좋은 곳이고 매릴랜드의 오션 시타에서부터는 약 40분 정도 걸린다.

이 후에 이 곳에서 숙박하지 않고 그대로 코네티컷으로 가는 길을 갔다. 도중에 기름을 넣기 위해 세이프웨이 주유소에 갔다가 음식도 샀는데, 굉장히 저렴한 음식을 구할 수 있어서 좋았다.  캐나다 위니펙에 있을 때는 세이프웨이를 많이 봤는데, 미국 일리노이 주에 오고 나서는 세이프웨이는 안 보이고 도미닉스라는 곳만 보이는데, 매장 내부라던게 직원들 옷등이 완전 세이프웨이랑 똑같았다. 심지어는 세이프웨이 상품도 모두 판다. 이곳 세이프웨이에서 기름을 넣을 때 도미닉 회원카드도 사용할 수 있었다!

예일대학 경영대

고속도로 휴계실에서 자고 다음날 아침에 코네티컷에 도착했다. 그 곳에서는 예일 대학과 인근 도시를 좀 봤다. 예일 대학은 누구나 알겠지만 가장 유명한 아이비 리그 학교다.

예일 대학에서는 매우 똑똑해 보이는 학생이 여럿 있었는데, 그들을 보면서 쟤네 중 한명 또는 여럿이 미래의 미국 대통령이겠지라고 생각을 했다. 나중에 하버드에 가서도 똑같은 생각을 했는데, 게으르고 술취한 학생을 보면서, 쟤는 아마 미래의 미국 대통령일지도 모른다고 생각했다. (무슨 농담인지는 아는 분은 알테고)

Advertisements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