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Tuesday, 3 November 2009

Seventh Day of 2009 Summer Trip

what MT

On the seventh day of my trip, I stayed in Canmore and Mr. Bill took me several places in Banff. The first place was Johnston Canyon. It has very nice trail.

일곱째 날엔 캔모어에 머물렀고, 빌 아저씨가 밴프의 여러 지역에 데려다 줬다. 제일 먼저 간 곳은 죤스턴 캐년으로 등산로가 참 좋았다.

 

johnston

Johnston Canyon 죤스턴 캐년

 

Here come some photos of Johnston Canyon Trail. 죤스턴 캐년 등산로에서 찍은 사진 몇개 올린다.

johnston1johnston2johnston3johnston4johnston6

And there was a growing rock. Mr. Bill told me that the rock is  growing and coming forward little by little.

길목에 자라는 바위가 있었는데, 빌 아저씨가 말하길 조금씩 자라서 앞으로 튀어 나온다고 했다.

 

johnston5

Growing Rock 자라는 바위

 

At the end of the trail, we got ink pots. Ink Pots are the six cool springs whose water colour is so beautiful. It just looks like ink. And I could see the bubbling and the water coming up from the ground. Mr. Bill told me that the colour of the water is because of the glacier sediments.

등산로 끝에는 물감통이라는 곳이 있는데, 물감통은 여섯개의 시원한 물이 나오는 샘으로 물 색이 참 아름답다. 마치 물감을 풀어 놓은 것 같은 색이다. 바닥에서부터 공기방울하고 물이 올라오는 걸 볼 수 있었다. 빌 아저씨가 물의 색이 저런 이유는 빙하 침전물 때문이라고 했다.

 

inkpot

Ink Pot 물감통

 

We left the Johnston Canyon for famous three lakes. On the way, we were able to see a herd of elks sleeping in a field. And there was only one which was not sleeping but watching. That was the leader of  the group which only has the right to have sex with all the female elks. Yes, that is real Noblesse Oblige! 🙂

죤스턴 캐년을 떠나 유명한 세 호수가 있는 곳으로 가는데, 가는 도중에 들판에서 한 무리의 엘크가 잠자는 걸 목격했다. 그런데 그 중에 딱 한 마리만 잠을 자지 않고 보초를 서고 있었다. 바로 무리의 우두머리로 무리 내의 모든 암컷과 섹스를 할 수 있는 권리를 유일하게 갖고 있다고 했다. 그래, 이거야 말로 노블리제 오블리제가 아닌가! ^^

 

elks

Noblesse Oblige 노블리제 오블리제

 

And here are two pictures of the lakes. 여기 호수 사진 두 장.

lake1lake2

The names of the three lakes in series are Minewanka, Johnson, and Two Jack.

But do not ask me which one is for the pictures above because I do not remember now. 😦

세 호수의 이름은 차례대로 미네왕카, 죤슨, 그리고 투 잭이다.

위 사진이 어떤  호수인지는 묻지 말길. 나도 잊어 버렸으니까.

 

road

Unknown road 어딘지 모를 길

 

 

Wednesday, 30 September 2009

Fourth Day of 2009 Summer Trip

As usual because of my friend’s laziness, we departed the camp ground 11am! And we went to the Information Centre first, and made a reservation for the next day’s Ice Walk. Then we just walked around the town. It was neat, nice and clean town.

오전 11시에 캠핑장을 출발해서 재스터 타운에 있는 관광 안내소로 먼저 갔다. 그 곳에서 아이스 워크 예약 신청을 했다. 그리고는 타운을 걸어서 구경했다. 재스퍼 타운은 깔끔하고 깨끗하고 아름다운 곳이다.

Jasper Town 재스퍼 타운

Jasper Town 재스퍼 타운

Jasper Town 재스퍼 타운

Jasper Town 재스퍼 타운

Information Centre 관광 안내소

Information Centre 관광 안내소

We bought some fruits at a store, and they were so delicious!

과일 가게에서 과일을 좀 샀는데 굉장히 맛있었다.

Fruit Store 과일 가게

Fruit Store 과일 가게

Then we went into a grocery store and shopped for foods. We bought some beef steaks, and they tasted so good. We barbecued them. People says the Alberta beef tastes better than any other beef. I think they are right.

그 후에 식료품 점에 가서 음식들을 좀 샀는데, 그 중에 소고기 스테이크를 좀 샀다. 저녁에 바베큐 해서 먹었는데 상당히 맛이 좋았다.  사람들이 알버타주의 소고기는 맛이 특히 좋아고 하던데, 정말 그런 거 같다.

Grocery Store 식료품점

Grocery Store 식료품점

After looking around the town and shopping, we hurried to a camp ground. It was Whistler camp ground which is nearest from the town. And we got a spot! We also bought the fire licence. We set up the tent and ate.

타운을 대충 구경하고 살 것을 산 다음에 캠핑장으로 서둘러 갔다. 타운에서 가장 가까운 휘슬러 캠프장에 갔는데, 다행히 자리가 있었다. 그리고 캠프 파이어 허가도 샀다. 텐트를 치고 나서 밥을 먹었다.

I was resting after the meal, and a chipmunk or something like squirrel came to us for foods. And then a squirrel also came and tried to get into the tent.

밥 먹고 쉬고 있었는데 칩멍크 또는 다람쥐 비슷한 게 우리한테 다가왔다. 그리고 좀 후엔 다람쥐가 와서 텐트에 들어가려고 했다.

Chipmunk. Do you like it? 칩멍크. 좋아 보이는지?

Chipmunk. Do you like it? 칩멍크. 좋아 보이는지?

How about this? 이건 어떤지?

How about this? 이건 어떤지?

Squirrel 다람쥐

Squirrel 다람쥐

After the meal, we headed to Maligne Lake. And on the way, we met a black bear cub. Maligne Lake was nice. But because we started this day late, I did not have enough time to see all the lakes and falls around the area.

밥을 먹은 다음에 말린 레이크로 향했는데, 그 길 중간에서 새끼 곰을 만났다. 말린 레이크는 괜찮은 곳이었다. 시간 관계상 주변에 있는 다른 호수나 폭포 등은 보질 못했다.

Way to Maligne Lake 말린 레이크 가는 길

Way to Maligne Lake 말린 레이크 가는 길

Black Bear Cub 새끼 곰

Black Bear Cub 새끼 곰

Malign Lake 말린 레이크

Maligne Lake 말린 레이크

On the way back, I saw a speed limit sign with an elk warning on top of it. So I thought that it would be great if I could see an elk on the way back because I saw the bear on the way coming.

And I did! I saw many elks on the road and road side.

돌아오는 길에, 속도 표지판 위에 엘크 경고표지판이 있는 걸 봤는데, 속으로 올때는 곰을 봤으니 갈 때는 엘크를 봤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실제로 봤다!

Elk Warning Sign 엘크 경고 표지

Elk Warning Sign 엘크 경고 표지

Elk 엘크

Elk 엘크

There was a Korean old lady picturing the elks too much close to them. And I thought it was not good. At that moment, the white-haired old lady in the photo above said quite loudly, “Stupid. They’re wild animals.” And she went on complaining.

Five minutes later, I found the white-haired lady did the same thing, oh no, she did more. In this case, we say that the shitty dog rebukes the dusty dog in Korean saying.

거기에 한 한국인 할머니가 너무 가까이 붙어서 사진을 찍고 있었다. 좀 그렇다고 생각을 하는 찰라, 흰 머리의 다른 할머니가 “야생동물인데, 멍청하긴!”이라고 말하고는 계속 투덜대는 걸 봤다.

약 5분쯤 후에, 그 흰머리 할머니도 똑같은, 아니 더한 짓을 하고 있는 걸 봤다. 이거 완전 뭐 묻은  개가 뭐 묻은 개 나무란다더니.

And I found a Japanese family there and talked to them quite much. They had two cute girls, and I played with them a little bit. It was so good speaking in Japanese for I haven’t spoken quite a long time.

거기서 일본인 식구를 만나서 좀 얘기를 했다. 귀여운 딸이 둘 있길래 같이 좀 놀아줬다. 오랫만에 일본어로 얘기하니 재밌었다.

Anyway Lake 어째든 호수

Anyway Lake 어째든 호수

After that on the way to the camp ground, I stopped at a lake and I do not know the name of it. It also was beautiful. And I saw the North American River Otters. Wow, today is wild animals’ day!

They were fast both in the water and on the land.

그 후에 캠핑장으로 돌아오는 길에 이름모를 호수에 들렀는데, 역시 아름다웠다. 그 곳에서 수달을 봤다. 오늘은 완전 야생동물의 날이로구나~

이 수달은 아시아와 유럽에 있는  수달과 다른 종류라고 한다. 어째든 수달은 Otter. 땅에서든 물 속에서든 빨랐다.

North American River Otter 북미 수달

North American River Otter 북미 수달

Another Otter 또 다른 수달

Another Otter 또 다른 수달

And at the camp, I lit the camp fire and enjoyed it overnight.

캠프장에 돌아와서는 모닥불을 피우고 밤새 놀았다.

Wednesday, 23 September 2009

Third Day of 2009 Summer Trip

We cooked before and after sleep. And we left the motel 2pm. The mom says that her boys do not listen to her and she has no idea whom they took after. But I know – their mom! At the motel or inn, cooking inside the suite is prohibited. But she turned on the burner and cooked. I told her that is forbidden but she again was mad at me saying anything is OK if not found.

여관 방에서 버너에 불을 켜서 요리를 했다. 자기 전에 한 번 하고, 자고 일어나서 또 요리를 해서 먹었다. 그리고 다음 날 오후 2시가 넘어서 출발을 했다.

And on the way, I stopped at a gas station on the highway. There was nothing around from horizon to horizon. And I was a little bit surprised that the gas station was running by Korean family.

도중에 고속도로 주유소에 들렀는데, 지평선부터 지평선까지 주변에 아무 것도 없었는데, 그 주유소가 한국인이 운영하는 것이라서 좀 놀랬다.

Jasper National Park 재스퍼 국립공원

Jasper National Park 재스퍼 국립공원

After 5pm, I got to the Jasper National Park toll gate. I had to pay about $20 a day. About 20 or 30 minutes pass the toll gate, I stopped at a shoulder and relaxed a little bit at an unknown lake.

5시가 넘어서 재스퍼 국립 공원 톨 게이트에 도착했다. 거기서 하루에 20불 요금을 내야 했다. 약 20-30분 더 가서 갓길에 차를 세우고 이름 모를 호수에서 좀 놀았다.

lake in jasper1

Unknown Lake in Jasper 재스퍼의 이름 모를 호수

Unknown Lake in Jasper 재스퍼의 이름 모를 호수

Unknown Lake in Jasper 재스퍼의 이름 모를 호수

I saw a wild fire while I was relaxing myself with my feet in the lake.

호수에 발 담그고 놀고 있는데 산 불난 걸 봤다.

Wild Fire 산불

Wild Fire 산불

In Manitoba or any prairie area in North America, the driving is quite boring because the roads are so flat and straight. But here in Rockies, it is much fun. Some of the highway has just 30km/h speed limit.

마니토바나 북미의 평원지대는 어디를 가던 길이 너무 평평하고 곧아서 운전이 지루할 수 밖에없는데… 록키 지역에선 운전이 재밌다. 일부 구간은 고속도로 제한속도가 시속 30km인 곳도 있다.

Nice Road 매끄러운 길

Nice Road 매끄러운 길

And we went to Jasper Town but the Information Centre was closed because it was Sunday. And I phoned to make a reservation for a camp ground but found that  the same day reservation is not possible.

Just before the Jasper town, I met another stopper of my travel – the elks.

제스퍼 타운에 들어갔는데 여행자 센터는 주일이라서 문을 닫았다. 캠핑장을 예약하기 위해 전화를 했지만, 당일 예약은 안된다는 응답을 받았다.

재스퍼 타운에 가기 직전에 내 여행의 또 다른 훼방꾼을 만났는데, 바로 엘크였다.

Elk on Jasper Road 재스퍼의 엘크

Elk on Jasper Road 재스퍼의 엘크

So I went to a nearest camp ground named Whistler and there I got informed that every single camp ground in Jasper area was full except one – overflow camping.

The overflow camp ground was next to Snaring River Camp Ground near the Pocahontas.

그래서  가장 가까운 휘슬러 캠핑 장에 갔는데, 거기서 재스퍼 지역의 모든 캠핑장은 꽉 찼다는 안내를 받았다. 단 하나 남는 곳이 있는데, 오버플로우였다. 일반적인 캠핑장은 나무들로 둘러쌓인 개별적인 공간을 주는데, 오버플로우는 그런 거 없이 벌판에 아무 곳에나 텐트를 치게 하는 곳으로 모든 캠핑장이 꽉 차면 열리는 곳이다.

오버플로우 캠핑장은 포카혼타스 근처에 있는 스내어링 리버 캠핑장 바로 옆에 있다.

Way to Overflow 오버플로우 가는 길

Way to Overflow 오버플로우 가는 길

We stretched the tent on the overflow camping. My friend’s family slept in the tent and I slept in the car. That night we had quite strong wind and rain and also found that our new burner is very good – won over all the string wind and rain.

오버플로우 캠핑장에 텐트를 치고, 친구네 식구들은 텐트  속에서 자고 나는 차에서 잤다. 그날 밤엔 꽤 비바람이 셌는데 새로 산 버너가 그 모든  비바람에도 꺼지지 않고 정말 좋다는 걸 확인했다.

Overflow Camp Ground 오버플로우 캠핑장

Overflow Camp Ground 오버플로우 캠핑장

Entwistle to Jasper 260km 엔트위슬에서 재스퍼까지

Entwistle to Jasper 260km 엔트위슬에서 재스퍼까지

Create a free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