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Monday, 11 August 2014

두번째 성지 여행 – 서른 아홉번째 날 – 벳자훌로 복귀

호스텔에서 아침을 먹고 나서 (여기서 교회에서 대규모 단체로 온 한국 청소년들을 만났다) 호스텔 리셉션에 예루살렘 가는 버스 일정을 물어봤더니 아침 7시, 10시, 오후 2시, 그리고 막차가 5시란다. 혹시나 해서 중앙 버스 터미널에 좀 일찍 가기로 했다. 도착하니 8시 50분이었고 한시간쯤 기다리면 되겠구나 생각을 했다. 그런데 표를 살 때, 직원이 “지금 당장 버스 떠나요”라는 것이다. 예루살렘 가는 버스는 9시였다. 내가 10분만 늦었어도 서너시간 기다릴 뻔했다.

내 좌석은 13번이었는데 버스가 출발하기 직전에 두 군인이 타더니 내가 뭔가 부탁을 하는 것이었다. 남녀 군인이었는데 둘이 사귀는 사이였다. 그들의 좌석 번호는 14와 20이었는데 같이 앉고 싶다고 했다. 그래서 내가 20번으로 옮겨갔다. 걔네들 표를 보니 군인들은 공짜로 버스를 탄다. 일랏에서 예루살렘까지는 약 5시간 걸리는데, 그 5시간 동안 내내 그 커플 군인들이 서로를 핥고 있었다.

처음에는 내 옆에 사람이 없어서 내가 두 자리를 차지하고 편하게 갔다. 그런데 사해 도착하기 전에 20대 초반으로 보이는 아가씨가 타더니 내 옆에 앉았다. 그리고는 방구를 꼈다. 내가 태어나서 처음 맡아보는 역겨운 냄새였다. 너무 고통스러워서 그 여자 얼굴을 쳐다보자 눈을 감고 자는 척을 한다. 써글뇬.

Shops close on Sunday in Beit Sahour

벳자훌의 상점들은 주일은 쉽니다

이제는 길이랑 알기 때문에 이동하는 게 편하고 쉽다. 예루살렘 중앙 버스 터미널에서는 경전철을 타고 다마스커스 문까지 가고, 거기서 베들레헴까지는 아랍 버스 21번을 탄다. 그리고 이번에는 집까지 걸어갔다. 약 한시간 걸린다.

Shps close on Sunday in Beit Sahour

벳자훌의 상점들은 주일은 쉽니다

성탄교회 뒷쪽에 있는 시장은 열렸고 사람들도 있지만 평소보다 적다. 그리고 꽤 많은 상점들이 문을 닫았다. 이 지역을 벗어나면 거의 모든 상점들이 닫혀있고 거리에 사람들도 거의 없다.

Shops close on Sunday in Beit Sahour

벳자훌의 상점들은 주일은 쉽니다

오늘이 주일이기 때문인데, 베들레헴과 벳자훌에는 기독교 인구가 꽤 많다. 유대인들은 토요일에 쉬고, 기독교인들은 주일에 쉰다. 무슬림은 금요일이라고 하는데, 내가 보기엔 대부분 그냥 일 한다. 다른 곳과 달리 이곳과 라말라는 기독교 인구가 상당히 많다. 물론 주류는 무슬림이지만. 베들레헴과 벳자훌은 인근 도시로 꽤 작다. 내가 날마다 걸어다니는데 1시간도 채 안걸린다. 그런데도 두 도시간에 차이가 많이 있다.

Tuesday, 5 August 2014

두번째 성지 여행 – 서른 두번째 날 – 첫 수업

선시티 호텔을 새벽 5시 10분에 떠나서 텔 아비브의 중앙 버스 터미널로 갔다. 거기서 예루살렘에 가는 5시 50분발 버스를 탔다. 그리고 예루살렘에서는 경전철을 타고 다마스커스 성문에 갔다. 이번에도 어떤 유대인 청년에게 큰 도움을 받았다. 상당히 친절하고 도움을 많이 주는 청년이었는데, 버스카드를 사면 훨씬 싸게 예루살렘을 돌아다닐 수 있다는 등의 생활의 팁도 많이 가르쳐주려고 애를 썼다.

이번 여름에 두 학교를 다니게 되었다. 하나는 이스라엘의 히브리 대학교고 다른 하나는 팔레스타인의 베들레헴 대학교다. 두 학교 모두 어떻게 오는지에 대한 안내를 해 줬다. 히브리 대학교에서는 지도를 첨부한 이메일을 보내줬는데, 지도에는 만나는 장소, 버스를 타는 장소 등을 정확히 표시해 줬다. 베들레헴 대학교에서 온 이메을은 그냥 텍스트가 전부였고, 자세하다기 보다는 “예루살렘에서 아랍버스 21번을 타서 베들레헴에 옵니다. 버스에 내려서 학교까지 걸어오거나 원하면 택시를 탑니다”가 전부였다. 문제는 아랍 버스를 예루살렘의 어디서 타는지 내가 모른다는 것이었다. 구글에서 검색해 보아도, 사람들에게 물어도 모르는 것이었다. 이 버스 정류장 찾는데만 3주가 넘게 걸렸다. 그리고 베들레헴에 도착해서도 사람들에게 물어도 심지어 경찰관에게 물어도 배들레헴 대학교가 어디 있는지 모르는 것이었다.

어째든, 다마스커스 문에서 21번 아랍 버스를 탔다. 버스에는 나 밖에 없었다. 베들레헴에서 예루살렘에 오는 버스는 마치 콩나물 시루처럼 사람들이 빽빽하더만 예루살렘에서 베들레헴 가는 버스는 완전 비었다.

Bethlehem University

베들레헴 대학교

택시를 타고 베들레헴 대학교에 직접 갔다. 그리고 수업시간에 아랍어 발음과 기초적인 것 몇 가지를 배웠다. 맥코믹 그룹은 위 사진을 보면 어딘지 기억이 날 것이다.

히브리 대학교와 베들레헴 대학교의 차이점이 하나 더 있는데, 돈에 관한 것이다. 히브리 대학교는 꽤 유연성이 있다. 미국 달러로 내던, 유로로 내던, 이스라엘 세겔로 내던 상관없다고 하고, 현금으로 내도 신용카드로 내도, 개인 수표로 내도 된단다. 그리고 아무때나 내가 내키는 때에 내면 된다고 한다. 반면에 베들레헴 대학교는 이메일을 예닐곱번 보내서 신신당부한 것이 있는데, 반.드.시. 수업 첫날에 전액 납부해야 하고, 무조던 미국 달러여야만 하고, 반드시 현금으로 내야 한다. 신용카드 사절이란다.

My room for one month

한달간 머물 내 방

수업이 끝난 뒤에 영국에서 온 아저씨를 만났는데, 내 홈스테이랑 같은 마을인 벳자훌에 머문다고 했다. 우리 모두 시라지 센터에 가야 해서 함께 택시를 탔다. 학교 선생님이랑 직원이 시라지 센터까지는 15세겔이 적당하고, 20세겔 이상은 절대 주지 말라고 했다. 택시 탈때 말을 했는데, 운전수가 가만히 있더니, 조금 가서는 갑자기 50세겔을 내라고 하는 것이었다. 그리고 둘이 탔으니 두배를 내라는 것이었다. 가격에 대해 옥신각신했고, 택시 운전수가 고함치고 소리 지르기 시작했다. 우리는 20세겔 이상은 줄 수 없다고 버텼다. 그랬더니 길 한복판에 우리를 내리게 했다. 사실 나와 영국 아저씨는 시라지 센터에 온 줄 알았다. 그리고나서 뻔뻔하게도 운전수가 5세겔 더 달라고 또 그러는 것이었다. 물론 주지 않았다. 알고보니 도착한게 아니었다. 시라지 센터까지 약 10분 걸어갔다. 팔레스타인 사람과 겪은 또 다른 나쁜 경험이다. 왜 자꾸 팔레스타인 사람들과 나쁜 경험을 하게 되는지 모르겠다.

시라지 센터가 홈스테이 주인에게 전화를 해서 날 데리러 왔다. 팔레스타인 기독교인으로 매우 친절한 사람들이다. 그리고 위 사진은 내가 한달간 머물 방이다.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