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Thursday, 6 April 2017

Last Minute Panic for Ordination

So, my ordination is in two days.  And yesterday evening in the Bible Study with Rev. Eric Heinekamp, he asked me about the approval from the Commission on Ministry (COM) which I did not know at all.  I have not heard of it, but I just thought it is done when I get the approval from the Presbytery where I will go.

목사 안수가 앞으로 이틀 남았다.  어제 저녁 에릭 목사님의 성경공부에 갔을 때, 사역 위원회의 승인을 받았냐고 내게 물어봤는데, 처음 듣는 얘기였다.  어디서 승인을 받이야 한다는 건 들어본 적도 없고, 내가 사역하게 될 소속 노회의 승인을 받으면 끝나는 줄 알았다.

I was examined and approved by the Ohio Valley Presbytery Saturday, March 25th.  And I thought that was all I needed, and set the date by consulting my church in Naperville.  Last night I emailed to some people in Chicago Presbytery, and I found out that I have some conditions in the ordination party, and I have to submit the application at least a week before the COM meeting which is scheduled in April 18th, that is way after the ordination.  Those conditions are: at least five different congregations, at least one ecumenical (which is not PCUSA) presence.

지난 3월 25일 토요일에 오하이오 밸리 노회에서 심사를 받고 승인을 받았다.  그래서 이제 모든 게 다 끝났나보다 생각하고, 네이퍼빌에 있는 본교회와 상의해서 안수 날짜를 잡았다.  어제 밤에 몇몇 사람에게 전자우편을 보냈고, 목사 안수식에 조건이 있고, 신청서를 위원회 모임 일주일 전에 접수해야 한다는 걸 알았다.  다음 위원회 모임은 4월 18일로 내 안수식 한참 후다.  그 조건들은 최소한 다섯 교회에서 안수위원이 와야  하고, 초교파 위원, 즉 미국장로교가 아닌 위원이 한명은 있어야 한다.

I was almost panic.  Do I have to reschedule it?  Isn’t it too late to call it off?  But I tried to calm down and called several people, and interestingly none of them answered.  But eventually I talked some of the people in the Presbytery.  There is no one to blame but me.

거의 정신줄을 놓을 뻔 했다.  이거 날짜를 바꿔야 하나?  취소하기에는 너무 늦지 않았나?  어째든 침착하려고 노력을 했고, 여러 사람들에게 전화를 했다.  신기하게도 아무도 전화를 받지 않았다.  그래도 결국에는 노회의 몇몇 사람들과 연락이 되었다.  다 내 잘못이니 누굴 탓하겠나.

My ignorance about the proper process put me into trouble, but the flexibility of Chicago Presbytery saved me out of it.

이런 절차에 대한 나의 무지로 인해 곤경에 처했는데, 시카고 노회의 유연함이 날 살렸다.

I cannot thank enough today for the flexibility and much willingness to understand and help me:

아랫의 분들에게는 유연함과 이해심, 그리고 도우려는 의지등으로 인해 감사함을 감출 수 없다:

  • Rev. Eric Heinekamp
  • Rev. Jan Edmiston
  • Ms. Kitty Ridley
  • Ms. Debbie Rundlett
  • Mr. John Fyfe
  • Rev. Susan McGhee
Advertisements

Wednesday, 28 September 2016

Eligible to get ordained

Monday, September 26.  I went to First United Church of Oak Park, IL to meet with the Committee of Preparation for Ministry in Chicago Presbytery.  It was for the final assessment.  For last three and half years, I finished all  the requirements very successfully.  Even I passed all five ordination exams at first try, which I did not really expect.  The final assessment was preaching.  My “first” final assessment was on June, and I failed.  And last Monday was the second try.

9월 26일 월요일.  일리노이주의 옥팍에 있는 제일연합교회에 갔다.  시카고 노회의 목사준비 위원회에 최종 평가를 받기 위해 출석하기 위해서였다.  지난 3년 반동안 모든 필요 및 요구 과정들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심지어는 목사고시 5가지를 모두 첫 시험에서 통과했는데, 그건 나도 전혀 기대하지 않았던 것이었다.  최종 평가는 설교로 한다.  내 ‘첫번째’ 최종평가는 지난 6월에 있었는데 실패했다.  그리고 지난 월요일이 두번째 시도였다.

As the result, I passed it.  And it was very bitter-sweet.  Working in the ministry, a.k.a. being a pastor, is the last thing that I want to do.  So when I failed the first final assessment, I was a bit glad, that I might go free.  And I prayed to God that I would take it as God’s decision if I fail the second time.

결과적으로 통과했다.  그런데 참 달콤씁쓸하다.  목회를 하는 것, 그러니까 목사가 되는 건 정말 별로 하고 싶지 않은 일이다.  그래서 첫 최종 평가에서 실패했을 때 사실 좀 기뻤다.  빠져나갈 구멍이 생겼으니까.  그리고 두번째도 실패한다면 이를 하나님의 결정 및 뜻으로 받아들이겠다고 기도했다.

For the preparing, I did my best.  Because I didn’t want to be held responsible for the result in front of God.  And neglecting and being lazy is not my nature.  I wanted to say to God, “As you know, I literally did my best.  But I am not capable and able to be a pastor.”

준비하면서 정말 최선을 다했다.  왜냐면 하나님 앞에서 할 말이 있어야 했기 때문이다.  그리고 대충 하거나 게으른 건 내 천성도 아니다.  하나님께 이렇게 말을 하고 싶었다: “주님, 아시다시피 정말 전 최선을 다했습니다.  그런데 목사가 되기엔 제 능력이 안되네요.”

And I passed it.  I am glad that I passed it, but it also feels bitter that I am eligible now to be a pastor.  It is truly bitter-sweet.

그런데 통과했다.  통과해서 기쁘다.  하지만 목사가 될 자격이 주어졌다니 참 씁쓸하기도 하다.  정말 달콤씁쓸하다.

Tuesday, 14 June 2016

McCormick Graduation

The day finally came!  The graduation was on May 7th.  Everybody around me and I have waited long – three years.

마침내 그 날이 왔다!  졸업은 5월 7일이었다.  나를 비롯해서 주변의 모든 사람들이 3년이라는 긴 시간을 기다려 왔다.

26513265884_9d4ec84ce9_o.resized

I did the commencement speech. 🙂 I was in the platform party as a Scripture reader.  It was my honour to stand on the platform and processed with other platform party (mostly professors).  I actually wished the first lady (Michelle Obama) as the commencement speaker, but our speaker was really good too (or might be better?)

내가 졸업 연설을 했다.  는 아니고, 성경 봉독하는 사람으로 단상의 일원이 되었다.  단상의 일원이 된 것은 큰 영광이었는데, 대부분 교수님들인 다른 단상위에 서신 분들과 같이 입장도 했다.  원래는 영부인인 미셸 오바마가 졸업 연설해 주기를 바랬는데 안됐지만, 이번 연설하신 분도 정말 좋았다 (어쩌면 더 좋았을지도).

26513555634_cd929d9dab_o.resized

I was so happy when I received the (empty) folder for the Master of Divinity.  And I shouted Hallelujah.

신학석사 학위 (를 위한 빈 껍데기)를 받았을 때 너무 기뻐서 할렐루야 하고 소리쳤다.

26615391283_aab0a55346_o.resized

Thanks to God, I had two honours in this graduation.  One was that I graduated with ‘Academic Distinction’ which basically says that I was not bad (three students get it).  And the other was Nettie Old Testament Hebrew Fellowship Award.  I went up to the platform with other awards recipients.

하나님께 감사하게도 이번 졸업에 두 가지 영예를 얻었다.  하나는 ‘학업 우수’로 성적이 나쁘지 않았다는 뜻이고 (세 명이 받는다), 다른 하나는 네티 구약 히브리어 상이다.  다른 수상자들과 함께 단상에 다시 올라 갈 수 있었다.

I think I was not in better position in the first place.  American students speak good English and my English is no better than theirs by any means.  I read slower and my writing is always worse with more grammar errors.  And all other international students already studied theology in their home country, and I did not.  My English was (and still is) worse than other students, and I didn’t have any background knowledge unlike others.  Because my starting position was worse than others, I tried and I really tried hard.  And I am really glad that I graduate with Academic Distinction.

내 생각에 처음부터 불리했던 것 같다.  미국 학생들은 영어를 잘 하고, 내 영어는 죽었다 깨어나도 그들 만큼 좋을 순 없다.  나는 읽는 것도 훨씬 느리고 글 쓰는 것도 문법 오류도 많고 훨씬 나쁘다.  그리고 다른 국제 학생들은 모조리 모국에서 신학 공부를 이미 마친 사람들인데 나는 신학 공부를 해 본 적이 없다.  내 영어는 다른 이들보다 훨씬 나쁘고, 게다가 나는 배경지식마저 없었다.  그래서 나는 노력했고, 정말 노력했다.  그래서 성적 우수로 졸업하는 게 너무 기쁘다.

Several people came over for me in this graduation, including Jayne Wellman who is my CPM advisor at Chicago Presbytery, and Rev. David Jones from Knox Presbyterian Church, who is also a McCormick graduate.  We had reception after the ceremony.  And I had family dinner.

내 졸업식에 축하하러 많은 분들이 오셨는데, 시카고 노회에서 나를 담당하시는 제인 웰맨과 낙스 장로교회에서 오신 데이빗 존스 목사님이 있는데, 이 분은 맥코믹 졸업생이기도 하다.  졸업식 후에는 리셉션이 있었고, 나는 식구들과 저녁을 같이 했다.

Create a free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