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Saturday, 20 April 2013

Missionary, Servant of God?

Some days you just want to cry. Today is one of those days to me.

Last year I met a couple from Korea. They are very nice people, both are ministers’ kids. They looked like having very strong faith, telling me that their calling (and wish) is to be missionary to Tibet. The guy had a degree in theology from South Korea. I was very impressed about their vision and calling, but I asked them why they came to America not going to Tibet.

He said that he wanted to study more in America. So I gave him some information about seminary because I was also looking for a good seminary. Even we went to TEDS open house together.

The couple has been married for several years but they told me they avoided the pregnancy. After a while, the couple asked me to pray for them to have a baby because they had been trying to have one since they arrived to America but was not successful. I said yes, and asked why.

They said that they had problems in admission, and there is no way for them to get the green card. I don’t know it is true or not but they believe that if they have a baby, then they will automatically get green cards. This is their theory – Their baby will be born in America having US citizenship. The government has no other option but to allow the couple to stay in America by giving them green cards because the little US citizen must be raised by parents. I am not an immigration expert, so I don’t know if it is true or not. But this made me so disappointed.

I haven’t met them for several months, but recently I heard about them. The guy is not seeking seminary any more because he has a problem with his English score, but he is seeking any kind of school including ESL. They just want to stay in America. They want it desperately.

I am just confused and disappointed. Where is their calling from God? Was it just a lie? Did they ever actually wanted to be missionaries to Tibet or they always just wanted to stay in America from the first place? Is America that good, better than God’s calling or heaven? I just don’t know what they have deep inside their hearts.

I just want to cry today.

My other postings related:

True Missionary

Anyone is missionary

가끔은 그냥 울고 싶을 때가 있다. 오늘이 내게는 그런 날이다.

작년에 한국에서 온 한 부부를 만났다. 참 좋은 사람들이고 둘 다 목사님 자녀로 강한  믿음을 갖고 있는 듯 보였고 티벳에 선교하러 가는 부르심을 받았고 그러길 원한다고 했다. 남자는 한국에서 이미 신학 학위를 받았다. 그들의 비전과 부르심에 깊은 감명을 받았고 티벳에 안가고 왜 미국에 왔냐고 물었다.

미국에서 공부하기 원해서라고 대답을 들었다. 나도 신학교를 찾고 있었기 때문에 정보를 좀 줬고, 심지어 TEDS 학교 입학설명회도 같이 갔다.

그 부부는 결혼한지 여러해 됐지만 피임을 하고 있었다고 했다. 한참 후에, 그 부부가 아기 생기게 기도해 달라고 부탁을 했다. 미국에 오고나서 아이를 가지려 하는데 잘 안된다면서. 기도 하겠다고 하면서 왜냐고 물었다.

그들의 말은, 입학에 문제가 있고, 영주권을 받을 길이 없다는 것이다. 이게 사실인지는 모르겠지만 그들이 믿기로는 아이가 생기면 자동으로 영주권을 받는단다. 그들의 말로는, 아기는 미국에서 태어나 시민이 될 것이고, 정부는 부모에게 영주권을 줘서 미국에 머물 수 있도록 할 수 밖에 없다는 것이다. 왜냐면 그 미국 시민이 부모에 의해 길러져야 하기 때문에. 난 이민 전문가가 아니라서 진짜인지 아닌지 모른다. 하지만 너무 실망을 했다.

반년 이상 그들을 만나지 않았다가 최근에 그들에 대해 들었다. 남자는 영어 점수에 문제가 있어서 신학교를 알아보기 보다는 ESL을 비롯해서 아무 학교나 알아보고 있다고 한다. 그들은 미국에 체류하기를 원할 뿐이다. 그것도 아주 간절하게 원하고 있다.

난 그냥 혼란스럽고 실망스럽다. 하나님에게서 받은 그 부르심은 어디로 갔나? 그게 전부 거짓말이었나? 그들이 정말 티벳에 선교하러 가길 원한 적이 있긴 했을까 아니면 그냥 미국에 체류하길 처음부터 원했을까? 미국이 그렇게 좋은가? 하나님의 부르심이나 천국보다도 더? 그들 마음 깊은 곳에 뭐가 있는지 정말 모르겠다.

오늘은 그냥 울고 싶다.

관련글:

True Missionary

한국에서 파송하는 선교사가 많은 이유

Advertisements

Sunday, 3 March 2013

True Missionary?

This is what I was told.

There was a missionary from South Korea to Vancouver, Canada. I do not understand why the mission organisation sent a missionary to Canada, but anyway he was in Vancouver as a missionary for twenty years. He has two daughters born there.

After twenty years, the mission organisation asked him to go another place of course as a missionary.

And he said NO. He said he already settled there completely and his family is there. At this point, I was so surprised and shocked. And I also heard that he is now living so well in the United States with all his two daughters married and living next to him.

That is good for him. He got what he exactly wanted – in a good country with his daughters together. But I cannot call him a true missionary. If in the first place the mission organisation told him to go to Tibet or Africa, would have he gone? I don’t think so. He went to the mission place only because  the location was Vancouver, Canada – the world’s best place to live. He just used the mission and Jesus Christ to immigrate into nicer country.

In my definition, a missionary is a person who is ready to die for Christ, a person who does the mission in any cost even his life. I call it candidate for martyr.

When I was in Canada, I found many pastors from Korea. They all say that they came to Canada to serve Christ because Canada needs spiritual encouragement. I don’t think immigration into Canada or better country is not a bad thing at all. But did they really came to serve Christ? If so why they do not go to rural area where the community could not find a pastor? Most of them just stayed in big cities like Vancouver, Toronto and the likes even though they could not find any spot at a Church as a pastor. Up there in the rural area, there are lots of Churches without pastors and the people there are in spiritual danger. If the newcomer pastors came to Canada really to serve Christ, why they are not going there? Why are they just looking for a good position in and around big cities?

As I wrote above, I am not against immigration at all. But do not use my beloved Jesus and say honestly that “I came to North America to live because it is good place to live and raise my kids.”

You can also read https://crinje.wordpress.com/2007/08/14/anyone-is-missionary/ which says about missionary.

들은 얘기다.

캐나다 밴쿠버에 한 한국인 선교사님이 계셨단다. 왜 밴쿠버에 선교사가 필요한지 이해는 할 수 없지만 어째든 선교단체에서 파송을 했고 그 분은 20년동안 밴쿠버에서 사역을 하셨다고 한다. 그 분의 두 딸도 거기서 태어났다고.

20년이 지났을 때 선교단체에서 다른 곳으로 파송을 하겠다고 했단다.

그런데 그분의 대답은 ‘싫다’였다고 한다. 그분은 이미 이 곳에 완전히 정착했고 식구들도 여기 있어서 가지 않겠다고 했단다. 여기서 난 놀라고 충격을 받았다. 그리고 또 듣기로 그 분은 현재 미국에서 사는데 두 딸이 결혼해서 바로 옆에 있다고 한다.

아이쿠 좋겠네. 원하는 건 다 얻었네 그려. 좋은 나라에서 두 딸이랑 같이 사니까. 그런데 난 그 분을 진정한 선교사라고 부를 수가 없다. 만일 처음부터 선교단체가 티벳이나 아프리카로 파송하려고 했다면 그분이 갔을까? 글쎄. 그분이 선교지로 간 이유는 그 장소가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다는 캐나다의 밴쿠버였기 때문이다. 그분은 단순히 선교와 예수 그리스도를 선진국으로 이민가는데 이용했을 뿐이다.

내 생각에 선교사는 그리스도를 위해 죽을 준비가 되어 있는 사람이며, 생명을 내어 놓더라도 선교를 하는 사람이다. 나는 선교사를 예비 순교자라고 부른다.

내가 캐나다에 있을 때, 한국에서 온 목사님들을 많이 만났다. 그분들 모두 캐나다는 영적 부흥이 필요하기 때문에 그리스도를 섬기러 캐나다에 왔다고 말들을 한다. 개인적으로 캐나다로 이민 오는 게 나쁘다고는 전혀 생각하지 않는다. 하지만 그분들이 모두 정말 그리스도를 섬기러 왔을까? 만일 그렇다면 목사들을 찾지 못하는 시골에 가지 않는 것일까? 목사님들 대부분이 목사 자리를 찾지 못하면서도 밴쿠버나 토론토 같은 대도시에 머물러 있다. 시골에 올라가면 담임 목사가 없는 교회가 무지 많고 그 성도들은 영적 위험에 처해 있다. 만일 새로 온 목사님들이 진정으로 그리스도를 섬기러 캐나다에 왔다면 왜 그런데에 안가냐고? 왜 다들 대도시와 그 주변에서 좋은 자리만 찾냐고?

위에서도 썼지만 나는 이민을 반대하지 않는다. 하지만 나의 사랑하는 예수 그리스도를 이용해 먹지는 말고, 그냥 정직하게 여기가 살기도 좋고 애들 키우기도 좋아서 왔다고 해라.

아래 링크는 내가 선교사에 대해 쓴 또 다른 글이다.

https://crinje.wordpress.com/2011/03/05/%ED%95%9C%EA%B5%AD%EC%97%90%EC%84%9C-%ED%8C%8C%EC%86%A1%ED%95%98%EB%8A%94-%EC%84%A0%EA%B5%90%EC%82%AC%EA%B0%80-%EB%A7%8E%EC%9D%80-%EC%9D%B4%EC%9C%A0/

 

Sunday, 1 July 2012

Church Tour: Bethany Chapel

There is a city named Wheaton in Illinois. And a month ago, Hanna found that they have festival on Saturday and Sunday, so she suggested me to go to a Church in Wheaton and see the festival.

So Hannah googled for a Church near the festival place and we had two candidates. But we decided to go to Bethany Chapel.

The Church is not big – kind of around two hundred (more or less) people. But the people are so so welcoming and kind. Personally, I do not think I’ve ever been to any Church so welcoming and kind like this.

One thing I found on the internet before we go there is that they have different speaker every Sunday which is kind of weird. And I asked, and was told that the pastor went to mission and they are looking for new pastor, so they are in between. On that Sunday, a missionary to Bolivia preached the sermon and was very good. He did very biblical sermon which I really liked.

After the service, Hannah and I were invited to the Church Picnic where we had very good time. We also played games like log sawing. And also ladies (including Hannah) played ‘Grocery Bowling’ which they do only once a year! Hanah won a snack and an old lady gave us pop corns.

A few things I found about this Church are:

  1. This Church grew up and sent very many missionaries – the surprising number of missionaries in comparison to its size.
  2. This Church is next to the Wheaton College and lots of college students attend during the semester.
  3. Many retired professors and college workers are in the congregation.
  4. Denomination is ‘Plymouth Brethren.’

Actually, two weeks  later we went to this Church again, and were invited to lunch by a lady named Jane, the mother of the missionary to Bolivia who preached the week before. And while we were talking, I found out that she is the sister of Jim Elliot, the modern martyr. I was thrilled and honoured to see the sister of a martyr. If you do not know about Jim Elliot, you can read the book ‘The Shadow of the Almight’ written by his wife. Her brother is martyr and her son is missionary. I bless her and I pray for her.

I am so glad that I found one of the very good and biblical Church, which is very hard to find these days.

일리노이 주에 위튼이라는 도시가 있는데, 약 한달 전에 아내가 토요일과 주일에 걸쳐 그 곳에서 축제가 있는 것을 발견하고는 주일 예배를 그 곳에서 드리고 축제 보러 가자고 제안을 했다.

그래서 아내가 그곳 근처의 교회를 검색해서 후보를 두 곳 얻어냈고, 베다니 교회로 가기로 했다.

교회는 그리 크지 않았다. 한 200명 내외 되는 듯 했다. 하지만 사람들이 너무나 친절하고 환영하는 분위기였다. 개인적으로 이토록 친절하고 환영하는 교회는 본 적이 없는 듯 하다.

인터넷에서 찾아본 바로는 매주 설교자가 달랐는데, 물어보니 전 목사님이 선교를 나가고 새로운 목사님을 찾는 중이라고 한다. 그 주일에는 볼리비아 선교사님이 설교를 했는데, 꽤 성경적이고 아주 좋았다.

예배 후에는 교회 피크닉에 초대를 받았는데, 아주 좋은 시간을 보냈다. 통나무 자르기 등 게임도 했다. 여자들은 ‘식료품 볼링’을 했는데, 아내는 과자 하나를 얻었고 한 할머니가 팝콘을 주셨다.

이 교회에 대해 발견한 것 몇 가지는:

  1. 이 교회에서는 선교사를 굉장히 많이 길러서 파송했다. 교회 규모를 감안하면 정말 놀라운 숫자다.
  2. 이 교회는 위튼 대학 옆에 있어서 학기중에는 대학생들이 많이 참석한다.
  3. 은퇴한 교수님이나 대학 관계자들이 많이 참석한다.
  4. 교단은 ‘플리머스 형제교단’이다.

사실 2주 후에 다시 이 교회를 갔는데, 제인이라는 분에게 예배 후에 점심 초대를 받았다. 그 분은 지난 번에 설교했던 볼리비아 선교사의 어머니다. 점심을 먹으며 이야기하는 동안에 그분이 순교자인 짐 엘리엇의 여동생이라는 것을 발견했다. 순교자의 친 여동생을 뵙게 되어 소름이 돋았고 너무 영광이었다. 짐 엘리엇을 잘 모르는 분은 ‘전능자의 그늘’이라는 책을 읽어보면 되는데, 그분의 아내가 쓴 책이다. 제인이라는 분은 오빠가 순교자고, 아들은 선교사다. 그 분을 위해 축복하고 기도를 한다.

요즘엔 찾기 어려운 아주 좋은, 그리고 성경적인 교회를 발견하게 되어서 너무 기쁘다.

Saturday, 5 March 2011

한국에서 파송하는 선교사가 많은 이유

Filed under: Lang:한국어,Subj:Arguement,Subj:Christianity,Subj:Corea — Jemyoung Leigh @ 22:52
Tags: , ,

종종 듣는 말로 한국은 미국 다음으로 선교사를 가장 많이 파송한다고 한다. 그런데 한국과 미국의 규모를 생각해 보면 참 대단한 일이 아닐 수 없다.

내가 토론토에서 친하게 지내다 위니펙까지 같이 와서 여러달 지낸 사람이 있다. 물론 한국 사람.

함께 지내는 여러달 동안 한 번도 교회를 나가지 않았고, 성경이나 찬송도 갖고 있지 않고, 술도 마시고 담배도 피우고 하는 그런 사람이다. 한국에 있는 아내는 교회에 다니는 것 같지만, 이 사람은 한국에서도 교회를 다닌 것 같지 않았다.

그런데 내가 짐싸는 걸 도와주다가 종이 한장을 발견했는데, ‘선교사 임명장’이었다.

이 사람은 그냥 캐나다에 일하고 살러 왔는데, 다니지도 않는 교회에서 선교사로 임명해버린 것이다. 그래놓고 그 교회에서는 캐나다에 선교사 파송했다고 자랑스레 열라 떠벌리고 다니겠지.

도대체 이런 식으로 선교사가 된 사람이 몇명이나 있을까?

한국 교회는 선교사 숫자에 대해 거짓말을 하는 것이다. 도대체 한국 교회가 거짓말 하지 않는 게 뭐가 있을까?

Wednesday, 17 December 2008

선교사는 어떻게 기도해야 할까?

Filed under: Lang:한국어,Subj:Christianity — Jemyoung Leigh @ 19:49
Tags: , , ,

The English version of this posting can be read at http://paloc.wordpress.com/2008/12/17/what-should-be-the-missionaries-prayer/.

일단 성경을 좀 보자. 사도행전 4:29

주여 이제도 저희의 위협함을 하감하옵시고 또 종들로 하여금 담대히 하나님의 말씀을 전하게 하여 주옵시며

이 부분의 배경을 얘기하자면,

사도 요한과 베드로가 (대)제사장들에게 체포되어 위협을 당했는데, 요즘 말로 하면 대법원에서 재판을 받은 것이라 할 수 있다. 그리고 풀려나서 돌아간 다음에 동료들에게 (한글성경엔 동류, 영어 성경엔 company) 가서 있던 일들을 얘기하고 다 같이 기도하는 장면으로 기도의 일부분이 윗 구절이다.

간단한 윗 구절을 더 정리하자면,

  1. 하나님, 협박 받았어요.
  2. 하나님, 그러니까 더 담대하게 전도하게 해주세요.

로 정리가 되겠다. 이제, 사도행전 5:40-42을 읽어보자.

(40)저희가 옳게 여겨 사도들을 불러들여 채찍질하며 예수의 이름으로 말하는 것을 금하고 놓으니 (41)사도들은 그 이름을 위하여 능욕 받는 일에 합당한 자로 여기심을 기뻐하면서 공회 앞을 떠나니라 (42)저희가 날마다 성전에 있든지 집에 있든지 예수는 그리스도라 가르치기와 전도하기를 쉬지 아니하니라

요즘말로 하면 선교사라고 할 수 있는 사도들이 채찍질  당하고 (당시엔 인권이란 개념이 없었을 테니 얼마나 심하게 맞았을까?) 그리고 어떻게 했는지 한 번 보라.

위에 있는 기도문에서 안전하게 보살펴 달라고 기도하지 않았다. “하나님, 제발 위협을 없애 주세요” 라던가 “하나님 안전하게 지켜주세요”도 아니고 당연히 “하나님, 아시지요, 보시지요, 요즘 너무 위험해요. 그러니까 잠시 쉴께요. 이해해 주실걸 믿어요.”는 더더욱 기도하지 않았다.

대신에 어떻게 기도했냐 하면 “하나님, 위험하지만 담대함을 갖고 더 많이 전도하게 해 주세요”라고 했다.

예수님께서는 모든 성도가 어떻게 기도해야 하는지 가르쳐 주셨고, 여기서 사도들은 선교사들이 어떻게 기도해야 하는지 보여주고 있다.

사도행전 5:40-42에 사도들은 채찍질 당하고(또는 고문까지 당하고?)도 예수 그리스도를 전하고 가르치기를 멈추거나 쉬지 않았다. 만일 선교사나 주의 종이 이를 잠시 멈추거나 미룬다면 절대로 선교사도 아니고 주의 종도 아니다.

만일 로마서 8:35과 39절에 나온 것과 같이 어느 것도 하나님과 예수님의 사랑에서 우리를 끊을 수 없다면, 만일 정말 그렇다면, 선교사나 주의 종도 자기 할 일을 어떤 상황에서도 어떤 경우에서도 멈추면 안된다. 그런 사람들을 위해서 예수님께서 이미 한 말씀 하셨지.

누구든지 이 음란하고 죄 많은 세대에서 나와 내 말을 부끄러워하면 인자도 아버지의 영광으로 거룩한 천사들과 함께 올 때에 그 사람을 부끄러워하리라 (마가복음 8:38)

내가 말하는 게 주변 사람들이 선교사나 주의 종의 안전을 위해서 기도하면 안된다는 게 아니다. 성도들은 자기가 아는 선교사의 안전을 위해 기도해야 한다. 내가 하고 싶은 말은 선교사라면 자기의 안전을 위해 어려움을 피하도록 기도할 게 아니라 위험과 어려움을 극복하고 견디도록 기도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리고 선교사는 절대로 위험을 피하기 위해 자기 맡은 본분을 멈춰서는 안된다.

예수님께서 우리에게 자기 자신을 부인하고 자기 십자가를 지라고 몇번이나 말씀하신 걸 기억해 보라. 사도 베드로 처럼, 자기 십자가를 지고 적진으로 돌파해야 한다. Quo Vadis Domine?

Create a free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