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Wednesday, 9 July 2014

두번째 성지 여행 – 여섯째 날 – 골란 고원

이번 여행에서 처음으로 투어 서비스를 받았다. 지금까지는 예루살렘을 혼자서 걸어다녔지만, 오늘은 골란 고원에 당일 여행을 갔다왔다.

이번 예루살렘 여행은 조금 색다르게 했는데, 박물관 갔다올 때 빼고는 교통수단을 전혀 이용하지 않았다. 지난 번 맥코믹 여행을 통해서 예루살렘 구시가지가 작다는 걸 알았는데, 이번에는 내가 지난 번에 깨닳은 것보다 훨씬 작다는 걸 알고 놀랬다. 지난 번에는 여기 저기 걸어 다녔지만 이동을 위해서는 버스를 타고 다녔다. 예를 들면 겟세마네에서 다윗성까지는 버스를 타고 갔다. 그래서 걷는 경험, 즉 예루살렘의 지리 지식이 서로 연결되지 못하고 머리에 산재해 있었다. 하지만 이번에는 어디든지 간에 무조건 걸어다녀서 머리속에 예루살렘의 완전한 지도가 들어있는 듯 하다. 예루살렘의 몇 번이고 걸어다녔다. 성벽을 따라 걷고, 성벽의 위를 걸고, 성벽 안을 걷고, 성벽 밖을 걸었다. 시내도 돌아다녔다. 구시가지를 멈추고, 쉬고 하는 걸 다 포함해서 한바퀴 뺑 도는데 4시간도 채 걸리지 않는다. 만일 옛날 사람이 (또는 나도) 급한 일이 있어서 급히 걷거나 뛰거나 하면 2시간도 걸리지 않을 것이다.

그리고 다윗이 만든 다윗성, 현재의 예루살렘 구시가지에 포함되지 않은 그 다윗성은 예루살렘 구시가지보다 10분의 1 또는 8분의 1 정도로 정말 작다. 옛날의 도시들을 생각할 때에는 시카고나 서울 같은 현대 도시를 생각해서는 안될 것 같다. 고대에는 현재의 한 블럭이나 두 블럭만으로도 충분히 도시가 될 수 있을 듯 하다.

이런 말 하긴 미안하지만, 내가 혼자 다녔기 때문에 이런 여행이 가능했다고 본다. 우리 아내 얘기를 하는게 아니라 어떤 누구와 같이 여행했어도 이런 것은 불가능했다고 생각한다. 중고등학교 6년간 날마다 두시간씩 걸어서 등하교를 했으니까. 내 생각에 군대 행군을 빼면 평생 제일 많이 걸어본 듯 하다. 아침 7시부터 저녁 6시까지 점심 먹을 때를 빼면 계속 걸었으니까.

Baptismal Site

세례지

그래서 베인 하림 여행사를 통해서 골란 고원에 갔다. 약 8분 거리인 다윗 시타델 호텔에서 관광버스를 탔다. 원래는 5시 50분에 오기로 되어 있었는데, 20분 늦게 왔다. 뭐, 원래 여기는 그러니까.

관광버스는 텔 아빕에 가서 모인 사람들이 각 목적지 별로 다시 분류되어 버스를 나눠 탔다.

우리 그룹은 6명이라는 작은 그룹이었는데 (운전 및 안내 포함하면 일곱) 안내하는 사람이 유대인이었고. 좀 신기했던 것은 나 빼고는 모두 유대인이었다는 것. 미국에서 온 유대인, 이란 (영어 잘함)에서 온 유대인 등.

새롭게 알게 된 사실은 대부분의 이스라엘 사람들은 오바마 대통령을 싫어한단다. 안내자는 스스로를 중도 우파라고 했는데, 예전에 시카고에서 온 자기가 안내했던 그룹과는 거의 싸울 뻔 했다고 한다. 이런 이상한 구성이 사실 내게는 색다른 견해를 들어볼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팔레스타인 사람들은 유대인과 자기들과의 관계만을 생각하는데, 유대인들(우파 또는 중도 우파)은 이웃 나라와의 관계를 더 생각하고 팔레스타인 문제는 그리 큰 게 아닌 듯 했다.

Fish in the Baptismal site

세례지의 물고기들

우리의 첫 목적지는 세례지로, 갈릴리 바다 남쪽 바로 아래의 요단 강이다. 갈릴리 얘기하니까 생각나는데, 현대에는 오대호 같은 것도 그냥 호수지만, 고대에는 갈릴리 바다도 바다였다는 걸 생각하면 고대의 도시 개념도 이해가 쉬울 듯 하다. 전통에 따르면 예수님이 이 곳에서 세례 요한에게 세례를 받았다고 한다. 대부분의 학자들은 이제는 인정하지 않지만 말이다. 하지만 요단강 어디에선가는 세례를 받으셨다는 건 확실하다. 세례지는 정말 아름다운 곳이고 물고기들이 참 많다. 내가 발을 담그자 물고기들이 몰려와서 내 발에 뽀뽀하고 간지럽혔다. 사실은 저것들이 날 먹으려 든 것이지만. 다만, 내가 너무 크고 지들은 너무 작았다는 것 뿐.

Three countries in one sight

세 나라를 한 눈에

그 후에는 골란 고원 오르는 중간에 세 나라를 볼 수 있는 곳에서 멈췄다. 바로 이스라엘, 요단, 그리고 시리아다. 위 사진에서 우리가 서 있는 곳이 이스라엘, 그리고 계곡 반대편이 보이는 것이 요단, 그리고 저 멀리 보이는 산지가 시리아다. 골란 고원은 갈릴리 바로 윗쪽에 있는데, 예전에 시리아 땅이었을 때, 고원의 높이를 이용해서 갈릴리 지역에 로켓을 쏴댔다고 한다. 안내인에 의하면 이스라엘 정부가 고원을 돌려주면서 평화협정을 제안했다고 했는데 시리아가 거부했다고 한다.

Scribe in Qazrin

카츠린의 서기관

그 뒤에는 카츠린이라는 옛 마을을 갔는데, 성경시대 이후인 탈무드 시대의 마을이라고 한다. 이스라엘이 골란 고원을 흡수한 뒤에 이스라엘 고고학자들이 발굴했다고 한다. 이 곳은 회당에 붙어있는 서기관의 방으로 저 사람은 진짜 서기관이라고 한다. 저 사람의 본업은 토라의 복사고 부업은 관광객들 축복 써 주는 것인데, 내가 보기엔 주업과 부업이 바뀐 듯 하다. 하지만 서기관이 전통 방식으로 글 쓰는 걸 지켜보는 건 재밌었다.

Olive Oil Lab

올리브 기름 연구소

여기는 올레아 올리브 기름 공장 연구소다. 그들은 자기만의 올리브 나무를 키워서 자기네만의 제품을 만든다고 한다. 짧은 소개 영화를 봤는데, 시연이 제일 좋았다. 올리브 기름은 꽤 맛이 좋았지만 사지 않았다. 또 기름을 짜고 남은 찌꺼기로 여러 다양한 피부미용 제품을 만드는데, 우리 아내를 위해 두 개 샀다.

View from Golan Heights

골란 고원에서 본 풍경

그 후에 우리는 풍경을 보기 위해 몇 곳에 더 갔다. 이 곳은 시리아 근처다. 고원에 올라가는게 경사가 하도 가파라서 사람과 짐이 가득한 봉고차가 (현대 차였음) 올라갈 수 있을까 걱정을 했는데 불길한 예감은 언제나 맞아 떨어진다고, 안내인이 기어를 2단에서 1단으로 바꾸는데 엔진이 꺼졌다 (수동이었음). 안내인이 열 번도 넘게 시도를 했지만, 너무 가파라서 계속 실패했다. 그마나 다행인 것은 지나다니는 차가 거의 없었다는 거. 그런데 가끔 지나가는 차가 모두 서서 도우려고 했다. 심지어는 우리 앞에 가던 차는 되돌아 와서 우리가 괜찮은지 물어보기까지 했다. 유대인 안내인은 신나서 “이게 전형적인 이스라엘 사람이예요. 우리들은 서로 돕고 서로 사랑한답니다”고 떠들어댔다. 마침내 안내인은 차룰 후진으로 경사가 좀 덜한 곳에 가서 다시 시도했더니 차가 다시 출발할 수 있었다. 그 후로는 끝까지 다 오를 때까지 1단 기어에 머물러 있었다.

맥코믹 여행에서 가지 않았던 골란 고원을 가서 좋았다.

Thursday, 30 January 2014

이스라엘 여행 열 네번째 날: 지포리, 마르 엘리아스 학교, 나사렛 민속촌

Filed under: Lang:한국어,Subj:Christianity,Subj:Travel — Jemyoung Leigh @ 9:34
Tags: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오늘은 일단 지포리 또는 세포리스라는 곳에 갔다. 이 지명이 성경에 나오는지 안나오는지는 모르겠다.

Water Reservoir

물 저장소

여기는 고대 도시에서 약간 떨어진 물 저장소로 꽤 깊고 크다. 백만 갤런 이상을 저장할 수 있다고 하니 우리식으로 하면 약 380만 리터다.

Roman Paved Road

지포리에 있는 로마식 포장 도로

위 사진은 로마식 포장 도로인데 꽤 잘 보존되어 있다. 로마의 기록에 따르면, 돌과 돌 사이에 바늘 꼽을 틈도 없었다고 한다. 포장도로는 늘 마차 두 대가 다닐 너비인데 이는 군대의 행군을 위해서 그렇게 되어 있으며 약간 아치 모양으로 굽어 있는데 이는 길 양옆으로 배수를 하기 위해서라고 한다. 로마의 건축가들은 돌은 그들의 친구고 물은 그들의 적이라고 말을 했다고 한다.

도로만 훌륭한 것이 아니라, 도로에 따라 옆으로 아름다운 모자이크가 있었다.

Nile House Floor Mosaic

나일 하우스의 바닥 모자이크

공공 건물 가운데 하나였던 나일 하우스라는 곳에 갔는데, 아름다운 바닥 모자이크가 많이 있었다.

Zippori Theatre

지포리 극장

위 사진은 극장인데, 고대에는 극장 입장 및 관람이 공짜였는지, 아니면 어떤 방식으로든 요금을 부과했는지 궁금하다.

Toilet in private Mansion

개인 저택의 변기

그 후에는 고대의 개인 저택에 들어갔다. 위 사진은 개인 변기고, 그 옆에는 헬라어로 “건강을 위해”라고 쓰여 있다. 탈무드에 있는 문답 가운데 하나를 소개하자면, “저 사람이 부자인지 어떻게 판별할까?” “식사하는 곳 근처에 개인 변기가 있다면 부자지” 라는 것이 있다. 그러니까 이 저택의 소유자는 굉장한 부자였을 것이다. 거실 근처에 이른 물이 흐르는 수세식 변기는 아무나 마련할 수 있는 게 아니니까. 그 거실에서는 갈릴리의 모나리자라고 부르는 모자이크가 있었다.

Zodiac in the Centre of Zippori Synagogue

지포리 회당의 정 가운데에 있는 점성술용 별자리

그 뒤에는 회당에 갔는데 굉장히 아름다웠다. 그런데 회장 정 중앙에 점성술용 별자리가 있는 것은 내게 충격이었다. 다른 모든 바닥의 장식과 모자이크는 율법 및 유대교와 관련된 것이었는데, 왜 하필 회당의 정 중앙에 이교도의 점성술을 고대 유대인들은 배치해 놓은 것일까?

고대 지포리는 상당히 잘 보존되어 있는데, 지진에 의해 파괴된 후에는 재건되지 않아서 그렇다고 한다. 이탈리아의 폼페이도 화산에 의해 파괴되었기 때문에 잘 보존되어 있고 쿰란도 마찬가지다. 쿰란에서는 전쟁의 위협 때문에 문서들을 항아리에 넣고는 동굴에 보관했다. 쿰란 공동체 자체는 완전히 파괴되었다. 이렇게 말해도 되는지 모르겠지만, 그들의 불행과 재앙이 (현재에 사는) 우리들에게는 축복이 되었다. 재앙 덕분에 많은 것이 보존되었고, 오늘날 우리가 연구할 고 알 수가 있다.

Director and Teacher of the Mar Elias School

마르 엘리아스 학교의 감독과 선생님

그 후에는 마르 엘리아스 학교에 갔다. 이는 나사렛 인근의 이빌린이라는 조그만 마을에 있는 기독교 학교로 팔레스타인, 아랍등 차별하지 않고 모든 학생에게 교육을 제공한다. 예전에는 유대인 학생들도 있었다고 하는데 현재는 없다. 그 건물 가운데 하나는 미국 전대통령인 빌 클린턴 혼자 기부한 것이라고 한다.

Kids in the class

교실에 있는 아이들

학교 감독과 선생님에게 이야기를 들은 뒤에, 우리는 한 교실에 들어갔다. 유대인 선생님이 가르치는 히브리어 시간이었다. 내가 듣기로는 유대인 선생님과 아랍 (또는 팔레스타인) 선생님이 같이 일하고 같이 가르치는 유일한 학교라고 한다. 아이들은 그저 아이들이었다. 웃고 떠드는 행복한 아이들. 아이들이 심각하지 않고 아이들 같은 걸 보니 내가 더 행복해 졌다.

Girls who love Korea

한국을 사랑하는 소녀들

교실을 떠날 때, 두 소녀가 다가오더니 내가 한국에서 왔냐고 물었다. “미국 시카고에 살지만 원래는 한국 서울에서 태어나서 자랐다”고 대답을 하자 너무 기뻐하면서 사진을 찍어도 되냐고 하길래 흔쾌히 승락했다. 그리고 그 소녀들이 한국의 드라마와 음악, 가수들에 대해 얘기를 했는데, 최신 것이어서 난 하나도 못 알아 들었다. 그냥 한국 문화가 대단하구나 하고 느꼈다.

Church near the school

학교 근처에 있는 교회

그 후에는 학교 근처에 있는 교회에 갔다. 옆에서 보면 꼭 방주같이 생겼다.

Stairway to the church

교회로 올라가는 계단

계단에는 예수님이 마태복음 5장에서 가르치신 “..하는 자는 복이 있나니…”가 영어, 불어, 히브리어, 아랍어의 네 언어로 새겨져 있었다.

Church door

교회 문

위 사진은 교회 문으로 세계 각지의 아이들이 예수님과 함께 있다. 두 소년이 떨어져 있는 것이 보이는데, 작은 아이는 유대인의 키파를 쓰고 있으며, 다른 아이는 팔레스타인 소년이다. 이 장면은 팔레스타인 소년이 유대인 소년을 예수님께로 (전도해서) 데려가는 모습이라고 한다.

Inside the church

교회 내부

교회 내부는 정말 아름다웠는데, 수많은 사람들의 재정적 또는 재능적 기부를 통해 만들어졌다고 한다. 각 부분부분이 모든 직접 만들어진 것이라고 한다. 이 교회는 거룩한 장소와 일반 장소를 분리하는 칸막이가 쳐져 있다. 그들의 전통이라고 한다.

Shepherd and Sheep in Nazareth Village

나사렛 민속촌의 양과 목자

그 후에는 민속촌과 같은 나사렛 마을에 갔는데, 일종의 체험 박물관이다. 양들이 우리에 있고 문이 닫혀 있었다. 나사렛 마을 안내인인 다니엘에 따르면 1세기에는 낮에 문이 열어 놓지만 양치기가 문에 서 있으면 양들이 못 나가고 다른 것들도 못 들어온다고 한다. 이는 예수님께서 요한복음 10장 7절에 하신 말씀이다: “그러므로 예수께서 다시 이르시되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말하노니 나는 양의 문이라.”

Tomb Gate

무덤 문

이 것은 전형적인 1세기 무덤의 복제품으로 부활절 아침에는 배우들이 와서 성경의 부활 관련된 장면을 연기한다고 한다. 만일 부활절 기간에 이 곳에 올 수 있다면 연극을 보는 것도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이 것은 작은 복제품으로, 실제 무덤과 입구의 돌은 훨씬 컸다고 한다.

Daniel on Wine Press

포도 와인 프레스 위에 서 있는 다니엘

위 사진은 와인 프레스의 상단 부분이다. 거기에 포도를 잔뜩 올려놓고 사람들이 맨발로 밟으면 포도즙이 홈을 따라 아래의 통으로 흘러간다. 1세기에는 반드시 맨발로 밟았는데, 이유는 포도씨가 깨지면 쓴 맛이 배어나오기 때문에 포도씨를 으깨지 않기 위해서라고 한다. 다니엘에 따르면 와인 프레스는 계단 농지의 아래에 있고, 타작마당은 꼭대기 위에 있다고 한다. 그렇기 때문에 기드온이 몰래 타작을 할 때 와인 프레스에 있었던 것이다. 사사기 6장 11절이다: “여호와의 사자가 아비에셀 사람 요아스에게 속한 오브라에 이르러 상수리나무 아래에 앉으니라 마침 요아스의 아들 기드온이 미디안 사람에게 알리지 아니하려 하여 밀을 포도주 틀에서 타작하더니”

Watch Tower

망루 또는 파수대

위 사진은 1세기의 전형적인 망루다. 파수꾼이 서 있다.

Olive Oil Press

감람유 (올리브 오일) 프레스

위 사진은 감람유 (올리브 오일) 프레스로 그 옆에는 거대한 올리브 멧돌이 있다. 올리브를 으깨기 위해서 거대한 멧돌을 사용하는데, 일반적으로는 당나귀가 멧돌을 움직이지만 오늘은 내가 자원해서 당나귀처럼 멍에를 메고 멧돌을 움직여 보았다. 이 멧돌은 올리브의 씨까지 부수는데, 씨에도 기름이 있기 때문이라고 한다. 위 사진의 오일 프레스의 나무 봉에 돌을 메다는 곳이 세 군데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기름은 세 번 짜는데, 처음에는 돌을 하나만 메달고 짠다. 이 때는 가장 깨끗하고 품질 좋은 기름이 나오며 통상 버진 오일이라고 부른다. 이는 가장 깨끗하기 때문에 예루살렘의 성전으로 보냈다고 한다. 두 번째는 돌 두개를 메달고 짜며, 최고는 아니지만 그래도 좋은 품질의 기름이 나오기 때문에 사람들이 여러 목적으로 (요리 및 치료등) 사용한다. 마지막으로는 돌 셋을 메달고 짜는데, 찌꺼기 기름이 나오기 때문에 사람에게 쓸 수는 없고 오일 램프에 사용한다고 한다.

Carpenter and Sister

목수와 실짜는 아낙네

위 사람들은 1세기의 갈릴리 사람들 처럼 분장해 있다. 저 남자는 목수 역할을 했는데, 우리에게 1세기 목수의 기술 몇 가지를 보여줬다. 옆의 아줌마는 이름이 한나였는데, 양털을 갖고 어떻게 실을 만드는지 보여줬다.

First Century Synagogue in Nazareth Village

나사렛 민속촌에 있는 1세기의 회당

위 사진은 1세기의 유대인 회당이다. 여지껏 우리가 본 다른 회당과는 달리 여기에는 성서를 보관하는 자리도, 모세의 의자도 없었다. 다니엘은 회당 즉 시나고그는 헬라어로 모이는 장소라는 뜻이고 (한자 번역도 모일 회會하고 장소 당堂을 쓴다) 실제로도 원래는 그런 역할이었다고 한다. 사람들이 모이고, 기도하고, 공부하고, 이야기하는 마치 마을 회관과 같은 곳이었다. 예루살렘의 성전이 파괴되기 전까지는 그렇게 종교적인 장소가 아니었다고 한다. 회당에서 맘에 드는 것 가운데 하나는 모퉁이에 있는 기둥들인데, 사진에 안보이는 기둥의 뒷면은 90도 각도로 되어 있어서 기둥의 모양인 하트같이 된다. 여기만이 아니라 실제 고고학 발굴지에서 본 회당들도 그런 기둥들이 있었다. 이 것은 4세기 이후가 아니라 1세기 회당을 복원한 것이기 때문에 예수님, 그리고 바울을 비롯한 다른 제자들이 회당에 갔을 때에는 이런 것과 비슷한 곳이었을 것이다.

다니엘은 꽤 흥미로운 사람인데, 메시아파 유대인이라고 한다. 이는 예수님을 구세주로 믿는 유대인이다. 우리의 현지 안내인 조지에 따르면 메시아파 유대교에도 여러 분파가 있는데, 대부분은 예수님을 하나님으로 보지 않으며 삼위일체를 믿지 않는다.

Create a free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