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Wednesday, 23 November 2011

Bluetooth on Ubuntu

After I upgraded my Ubuntu to 11.10, I f ound the bluetooth does not work (for at least file transfer). And I found a solution at http://ubuntu-answers.blogspot.com/2011/11/bluetooth-on-ubuntu-1110.html

To leave my own record or reference, I wrote down the same thing here again.

  1. If you don’t have obex package, install it
    • sudo apt-get install obexfs
  2. Make a mounting point
    • mkdir ~/je-phone
  3. Find the MAC address of your phone
    • hcitool scan
  4. MAC address looks like: 1A:2B:34:5C:6D:78
  5. Mount your phone using your cell phone’s MAC address following -b option.
    • obexfs -b 1A:2B:34:5C:6D:78 ~/je-phone
  6. Do the normal file jobs like copy, delete and so on.
  7. Unmount it when you are done with all the file jobs.
    • fusermount -u ~/je-phone

Overall, Ubuntu 11.10 may not going to be my favourite.

우분투 11.10으로 업그레이드를 한 후에 블루투스가 (적어도 파일 전송에서는) 작동하지 않는 것을 발견했다.  그에 대한 해결책을 http://ubuntu-answers.blogspot.com/2011/11/bluetooth-on-ubuntu-1110.html 에서 발견했고 내 블로그에 기록을 남기기 위해 동일한 내용을 다시 써 넣는다.

  1. obex 꾸러미가 없다면 설치한다.
    • sudo apt-get install obexfs
  2. 마운팅 지점을 만든다. (이미 있으면 생략)
    • mkdir ~/je-phone
  3. 핸드폰의 MAC 주소를 알아낸다.
    • hcitool scan
  4. MAC 주소의 모양은 1A:2B:34:5C:6D:78 와 비슷하게 생겼다.
  5. 핸드폰을 마운팅한다. 물론 -b 옵션 뒤에 자신의 맥 주소를 사용해야 한다.
    • obexfs -b 1A:2B:34:5C:6D:78 ~/je-phone
  6. 파일 복사 및 삭제와 같은 작업을 한다.
  7. 작업이 다 끝났으면 마운팅을 해제한다.
    • fusermount -u ~/je-phone

전반적으로 우분투 11.10은 별로인 것 같음.

Friday, 11 March 2011

$20 or $220?

Let me say you have an option – for the same thing, you can buy it $20 or $220. How much would you pay?

100 persons out of 100 will say $20. But in the real life, many of them pay $220 or even $420.

In Manitoba, you cannot operate your cell phone while you are driving. So if you want to talk over the phone, you must have some kind of headset. The violation fine is over $200.

I told many people to buy a bluetooth headset. But they refused to. And for last a few days, many of them were caught by police officers and paid the fine. And then they bought it. So they paid $220 for a $20 bluetooth headset.

I myself went to the Canadian Tire for it, and found that $19.99 headset has ugly design. But to my luck, there was some kind of promotion. EAR DRUMZZ bluetooth headset whose price is $49.99 was sold $19.99.

I was so happy, and it look and work great. I paid $20 for $50 thing while others paid $220 for $20 worth thing.

만일 동일한 물건을 20불에도 살 수 있고 220불에도 살 수 있다면 사람들은 얼마를 낼까?

100이면 100 모두 20불에 사겠다고 대답을 하겠지만, 실생활에서는 220불 또는 420불까지도 낸다.

마니토바에서는 운전중에 핸드폰을 조작할 수가 없다. 그렇기 때문에 전화를 하고 싶다면 핸즈프리를 써야 한다. 걸리면 벌금이 200불이 넘는다.

주변의 여러 (한국) 사람들에게 블루투스 하나 사라고 얘길 많이 했지만 모두들 무시했다. 그런데, 지난 몇일 동안 꽤 많은 사람들이 경찰에 걸려서 벌금을 냈다. 그리고 나서야 블루투스 장만했다. 결국 20불짜리 핸즈프리를 220불에 산 것이다.

나도 어제 캐타에 사러 갔는데 19.99불짜리는 디자인이 너무 구렸다. 그런데 마침 운 좋게, 무슨 프로모션인가를 했는데, EAR DRUMZZ 블루투스 헤드셋이 원래 정가가 49.99불인데 19.99불에 잠간 판매하고 있었다.

기분이 좋았고, 디자인도 좋고 작동도 잘 된다. 남들은 20불짜리를 220불에 살 때 나는 50불 짜리를 20불에 샀다. ㅋㅋㅋ

Create a free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