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Tuesday, 14 January 2014

이스라엘 여행 다섯째 날: 하람, 교회, 알 쿳즈 대학교

하람 또는 템플 마운트로 갔는데, 그 유명한 황금 돔이 있는 곳이다. 서쪽 성벽에서 하던 것과 같이 알 아스밧 문을 통해 보안 통과를 했다. 하람은 이슬람에게는 세 번째로 가장 성스러운 곳이라고 한다. 그래서 그룹의 여자들은 얼굴과 손만 빼고 모두 가렸다. 머리, 어깨 그리고 목은 두말하면 잔소리. 그런데도 여성 몇몇은 펑퍼짐한 치마를 건네받았다.

Al Asbat Gate Security

알 아스밧 성문 보안

보안통과를 한 뒤에, 멀리서 황금 돔이 보였다.

Golden Dome from Afar

멀리 있는 황금 돔

하지만 우리의 첫 목적지는 황금 돔이 아니라 알 악사 모스크였다.

Al Aqsa Mosque Outside

알 악사 모스크 바깥 부분

모스크 내부는 정말 아름다웠다. 카펫, 천장, 기둥, 색 유리로 된 창문… 모든 것이 다 아름다웠다.

SANYO DIGITAL CAMERA SANYO DIGITAL CAMERA

알다시피 모든 이슬람 교도는 매일 다섯 번씩 메카를 향해 기도해야 한다. 그렇기 때문에 모든 모스크는 메카가 어느 방향인지를 쉽게 알 수 있게 되어 있다.

Praying towards Mecca

메카를 향해 기도

이 사람은 아들과 함께 메카를 향해서 기도하고 있다.

Column Inside Column

기둥 속의 기둥

예루살렘의 다른 것들과 마찬가지로 알 악사 모스크도 길고 복잡한 역사를 지니고 있다. 둥근 대리석 기둥은 (비교적) 최근 것으로 이탈리아 정부가 기증한 것이라고 한다. 하지만 다른 쪽에 있는 사각형 기둥은 꽤 오래 되었는데 창이 나 있는데, 그 창에는 더 옛날 기둥이 보인다. 속의 기둥은 둥글며 우마야 왕조 시대의 것이라고 한다.

Sabeel

사빌

모스크를 보고 나와서, 황금 돔 또는 바위 돔으로 걸어 갔는데, 그 와중에 분수같이 생긴 것을 발견했다. 수도가 빙 둘러 있고 돌로 만든 의자도 같이 빙 둘러 있었는데, 이러한 샘을 아랍어로 사빌이라고 한다. 사빌은 또한 길, 도로라는 뜻도 있다.

Golden Dome

황금 돔

이 것은 꽤 가까이서 찍은 것이다. 내 카메라를 본 사람은 알지만 낡고 오래된 것이어서 별로 줌이 안된다.

Golden Dome and Je

황금 돔 앞에서

여기까지는 누구나 하는 일상적인 관광 코스였다. 하지만 하나님의 도우심으로, 맥코믹 그룹은 특별 허가를 받았다. 2000년 이후로 이슬람 교도가 아니면 바위 돔 안으로 입장을 허락해 주지 않았다. 그런데 우리가 바로 예외가 되었다. 이슬람의 관리 기구의 특별 허가로 돔 안에 들어갔다. 우리 현지 가이드가 어딜 가서 사진 찍는 걸 본 적이 없는데, 이 속에 들어가서 만은 정신없이 사진도 찍고 비디오도 찍고 다녔다. 우리가 받은 특별 허가가 얼마나 특별한 것인지 알게 되었다.

Inside the Dome

돔 내부

아름다웠지만, 내부는 알 악사 모스크가 훨씬 더 아름다웠던 것 같다. 바위 돔을 특별하게 만드는 것은 밖의 황금 돔이 아니다. 안에 있는 바위가 특별한 것이다. 이 바위 위에서 아브라함이 아들 이삭을 바치려 했다고 한다. 그리고 솔로몬의 성전이 이 바위 위에 지어졌다. 이슬람 교도들은 모하메드가 하늘에 올라갈 때 이 바위가 따라 갔는데, 모하메드가 땅으로 돌려 보냈다고 한다.

To THE ROCK

바위로 가는 문

위 사진은 아래 바위로 내려가는 입구다.

SANYO DIGITAL CAMERA SANYO DIGITAL CAMERA

위에서도 썼듯이 모스크에서는 메카의 방향을 쉽게 알 수 있게 되어 있다.

Praying towards Mecca

메카를 향해 기도

돔을 나갈 때 신기한 시계를 발견했다.

Prayer Clock

기도 시계

맨 위의 것은 현재 시간이고, 그 다음은 오늘 날짜. 그리고 나머지는 오늘의 기도 시간들이다. 내가 알기로는 하루에 다섯 번인데, 왜 시계가 여섯 개 있는지 모르겠다.

St. George Cathedral

성 조지 성당

그 후에 우리는 성 조지 성당에 가서 주일 예배를 드렸다. 성공회 성당으로 예배가 꽤 흥미로웠다.

St. George Cathedral Inside

성 조지 성당 내부

그 후에는 노틀 담 호텔에 가서 점심을 먹었는데, 이 곳은 바티칸에서 소유하고 있고 직영한다고 한다. 그 후에는 알 쿳즈 대학교에 갔는데, 이 곳은 팔레스타인 학교다. 그리고 가는 길에, 팔레스타인 마을에서 거대한 분리 장벽을 봤다.

Separation Wall

분리 장벽

높아 보이지만 낮은 장벽 중 하나라고 들었다. 두 배 더 높은 곳도 있다고 들었다.

Abu Jihad Museum

아부 지하드 박물관

대학교 가기 직전에 우리는 대학교 바로 옆에 있는 아부 지하드 박물관에 들렀다. 이 박물관은 이스라엘 감옥에서 부당한 대우를 받은 팔레스타인 죄수를 위한 것이다.

Professor Moustafa Abu Sway

무스타파 아부 스웨이 교수

그 후에 우리는 무스타파 아부 스웨이 교수의 강연을 들었다. 그는 예루살렘에서 태어나서 자랐고, 미국 보스턴에서 공부를 했다. 우리의 현지 안내인인 조지도 그의 제자다.

Palestinian Village

팔레스타인 마을

강연을 듣고 질의 응답 시간도 보낸 뒤에 예루살렘에 있는 숙소로 돌아왔다. 돌아오면서 팔레스타인 지역의 빈 집과 아파트 사진을 버스에서 찍었다. 그리고 저녁 먹은 후 모임에서 엄청난 논쟁이 있었다. 지금 다 쓸 수는 없지만 후에 포스팅을 하도록 노력하겠다.

Advertisements

Tuesday, 16 April 2013

What can we do for Minor Rapists?

Recently I had to face many sad news including North Korean threatening, Boston bombing, and a 17-year-old Canadian girl who killed herself after being raped. And yesterday, along with the bombing, I heard another news that a 15-year-old American girl also killed herself in San Jose, California.

According to what I’ve seen on TV news, she was raped when she was unconscious by three boys in a party, and they took the picture of raping (or assault) which eventually went viral. She found it out and killed herself.

I couldn’t believe my eyes and ears – the boys (also 15 years old then) not only raped, but also took and share the photo! Momentarily I was filled with anger and I said two things to my wife.

First, the government must cut penis of all rapists, plus let them spend their lives in prison.

Second, there should be NO distinguish between minor and adult crime when it comes to raping.

Personally, I think the US and Canada‘s crime penalties for minors are so generous which I believe is actually encouraging the teenagers to commit crimes. I strongly believe the justice system must go tougher for minors also.

I understand that the minors can make mistakes, so I agree the lighter punishment for them. But at least, when it comes to raping, there should be NO – NEVER – NO distinguish and/or difference between adult and minor.

The teenagers can rape because they know the consequence which is not much.

I also heard that the raping is the most re-occurring crime. So if the government wants to stop it, they should cut the penis of all rapists. Do you think it is too much? Just think or imagine your own wife or daughter was raped (and also suicided), then you wouldn’t think it is too much.

Raping is much worse than murdering! Cut the rapists’ penis!

북한의 위협과 보스턴의 폭탄 테러, 그리고 캐나다에서 17세 소녀가 강간 당한 뒤에 자살했다는 소식 등 최근에 참 슬픈 소식을 여럿 들었다. 그리고 어제, 폭탄 테러와 함께 캘리포니아의 산호세에서 15세 소녀가 강간 당한 뒤에 자살했다는 소식을 또 들었다.

테레비 뉴스에 따르면 파티에서 의식이 없을 때 남학생 세 명에게 강간을 당했는데, 강간당하는 사진을 찍었는데, 이게 인터넷에서 퍼졌다고 한다. 그리고 이를 나중에 발견한 소녀가 자살을 했다.

도저히 내 눈과 귀를 믿을 수가 없었다. 당시 15세였던 남학생들이 강간만 한 것이 아니라 사진까지 찍어서 공유를 하다니! 순간적으로 나는 분노에 휩싸여 아내에게 두 가지를 말했다.

먼저, 정부는 강간범의 자지를 모조리 자른 후에 평생 감옥에 살게 해야 한다.

그리고, 강간에 대해서는 어른과 미성년자 처벌에 차이를 두어서는 안된다.

개인적으로 미국과 캐나다의 미성년자 처벌이 너무 관대하다고 생각하는데, 결국은 청소년에게 범죄를 격려하는 꼴이 된다. 사법 시스템에 청소년에게도 좀 더 세게 나가야 한다고 강력히 생각한다.

청소년들이 실수를 할 수도 있다는 걸 이해하고, 처벌이 조금 가벼워야 한다는 것에도 동의한다. 하지만 적어도 강간에 대해서 만큼은 절대로 결단코 어른과 미성년자의 차등이 없어야 한다.

청소년들이 강간을 하는 이유는 어떤 처벌을 받을 지 알기 때문이다. 그러니까 별 처벌 안받는 다는 거.

또 듣기로는 강간이 가장 재발률이 높은 범죄라고 하는데, 만일 정부가 이를 막고자 한다면 강간범의 자지를 모두 잘라야 한다. 너무 심하다고? 당신의 아내와 딸이 강간 당했다고 (그리고 자살했다고) 상상해 보라. 그러면 이 게 너무 심한 게 아니라고 생각할 것이다.

강간은 살인보다 더 악랄한 범죄다! 강간범의 자지를 절단하라!

 

Saturday, 6 October 2012

미국 북동부 여행 – 매사추세츠

우리의 다음 목적지는 매사추세츠 주로,  공식 이름은 매사추세츠 커먼웰스다. 내가 알기로는 미국에서는 주 대신 커먼웰스라는 명칭을 쓰는 곳이 네 곳이 있다.

아름다운 매사추세츠의 고속도로

고속도로에서 휴게소에 들어갔는데  태극기가 UN 깃발이랑 함께 걸려 있는 것을 보왔다. 꽤 흥미로운 장명이라고 생각을 했다.

매사추세츠의 고속도로 휴게소에 걸려 있는 태극기와 UN기

알고보니 한국 전쟁 기념비였다. 델라웨어에서도 ‘한국 전쟁 기념’ 고속도로라는 곳을 달렸었는데, 우리 한국인보다도 미국이 오히려 더 한국 전쟁을 기억하고 기념하는 것을 보니 부끄러워졌다.

매사추세츠에 있는 한국 전쟁 기념 휴게소

샌디 폰드라는 곳에서 텐트를 치고 하룻밤을 보냈다. 캠핑하기에  굉장히 좋은 곳이었지만, 불행히도 그 날은 텐트에 자기엔 너무 추웠다. 만일 매사추세츠에 간다면, 샌디 폰드가 꽤 좋은 캠핑장이 될 것이다. – http://www.sandypond.com/

케이프 코드(Cape Cod – 대구곶)의 끝에 있는 프로빈스 타운에 갔는데, 옛날 어떤 선장이 1602년에 이 마을에서 케이프 코드라는 이름을 지었다고 한다. 그리고 메이플라워 배를 타고 온 사람들이 1620년에 이 곳에 정착하고 자치 구역을 만들기로 서명을 했다고 한다. 프로빈스 타운은 작고 정말 예쁜 마을인데, 길고 길고 긴 해변으로 유명하다. 해변을 한 끝에서 다른 끝으로 걷는 것도 매우 힘들 일이 될 것이다. 그리고 이 마을이 요즘엔 뭘로 유명하냐면, 그건 바로….

궁극적인 게이와 레즈비언 경험을 할 수 있는 곳!

어이쿠… 이 작고 아름다운 마을에서 기대하지 못한 내용이다. 뭐 다른 얘기가 아니라 그냥 마을 안내 책자에 이런 게 나올 줄 몰랐다는 것일 뿐.

그리고 또 다른 유명한 곳으로 갔다. 아마 미국에서 가장 유명한 곳이 아닐까 한다. 바로 미국의 고향이라고 불리는 플리머스다. 플리머스를 모른다면, 메이플라워라는 배 이름을 들어봤을 것이다. 메이플라워라는 배는 영국의 플리머스를 출발해서 원래는 미국의 플리머스로 가기로 되어 있었는데, 케이프 코드의 프로빈스 타운에 내려 버렸다.

메이플라워는 이런 배 (플리머스 농장)

그리고 두 번째 메이플라워는 영국의 런던을 출발해서 미국의 플리머스에 도착했다. 매사추세츠의 플리머스에는 플리머스(Plimoth) 농장이 있는데 그 곳에 방문하면 초기 정착민들과 원주민들의 생활을 직접 보고 경험할 수 있다.

그리고 플리머스 마을에서는 항구에 있는 메이플라워2의 복제품도 볼 수 있다.

플리머스에 있는 메이플라워2 복제품

그 후에 보스턴으로 떠났다. 아, 이 매사추세츠 여행을 하루에 한 게 아니라 여러 날에 걸쳐 했다. 어째든, 보스턴은 자유의 길로 유명하다.

그냥 따라가면 끝!

다른 도시들과 달리 보스턴은 관광객에게 정말 편하고 쉽게 해 줬는데, 두줄로 된 빨간 벽돌만 따라가면 중요한 역사적인 곳들을 모두 볼 수 있다.

매사추세츠 주정부 관청

이는 주정부 관청으로 보스턴 커먼이라는 공원 맞은 편에 있고, 가운데 돔은 진짜 금이라고 한다!

돔 안쪽

이 곳에서는 무료로 내부 안내를 받을 수 있는데 매우 재밌고 좋았다. 역시나 이 곳에서도 조지 워싱턴과 아브라함 링컨이 미국에서는 정말 신이라는 걸 새삼 발견했다.

신성한 물고기(대구)

정부청사에는 신성한 대구라는 물고기가 상징이라고 하는데, 이 물고기가 없으면 의회가 법 제정을 할 수도 없다고 한다! 이 것은 두 번 도난을 당했다고 하는데 첫 번째는 하버드 대학생들이 했다고 하고, 두 번째 도난 이후로 높이 높이 매달았다고 한다. 또한 거룩한 고등어라는 물고기도 있다.

칠수리

위 사진 꼭대기를 보면 새가 한마리 있는데 칠수리(Teagle)이라고 부른다. 이 게 만들어질 당시에는 아직 미국이 나라의 상징을 뭘로 할지 결정을 못했다고 하는데, 독수리와 칠면조가 논쟁이었다고 한다. 그래서 그냥 칠면조 머리와 독수리 몸통을 한 새를 만들어 버렸다고 한다. 그래서 이름도 합쳐서 칠수리.

길거리 퍼포머들은 뉴욕에만 있는 게 아니다

뉴욕만큼 많지는 않지만 보스턴에서도 많은 길거리 퍼포머들을 볼 수 있다. 왼쪽의 아저씨는 특히 재미있고 정말 묘기를 잘했다. 게다가 아내에게 정말 아름답다고 말을 해서 아내가 팁을 꼭 주고 싶어했지만, 불행히도 갖고 있던 돈이 모두 50불 짜리여서….. 50불은 팁으로 주기엔 너무 커서….. 어쩔 수 없었다.

USS 헌법호

이 배는 자유의 길 거의 끝에 있는데, 미국 헌법호로 1797년에 지어지고 진수되었다. 현재로는 물 위에 떠 있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해군 배라고 한다. 자유의 길과 미국 헌법호에 대해서 할 말이 많지만, 블로그가 너무 길어지면 안되기 때문에…

오예 하키!

보스턴이 심각하고 역사적인 것만은 아니다. 재미 또한 물씬 풍겨 있다. 그 후에는 인근 학교인 하버드에  갔다. 서울대는 모든 면에서 하버드를 따라했는데, 학교 모토부터 문장까지, 저작권 법에 위배된다고 할 만큼 따라했다.

하버드 대학교 상대

하버드 대학교에 매우 싼 값으로 하루 주차를 한 뒤에 캠퍼스의 거의 모든 곳을 돌아다녔다. 알겠지만, 하버드 같이 오래된 학교들은 담장이 쳐진 캠퍼스가 존재하질 않는다.

하버드는 이 걸로 유명하지

아내가 나를 이끌고 이 건물 저 건물로 가면서 여기는 맷 데이먼이 공부하던 곳이네, 여기는 맷 데이먼이 살던 기숙사네, 여기는 마크 주커버그가 묵던 기숙사네 등등 하고 알려줬다.

매사추세츠 이후에도 여행은 계속됩니다. 이제 절반 왔는 걸!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