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Tuesday, 16 February 2016

차 수리됨

차가 수리되었다.  원래는 기름 새는 것만 고치려고 했었는데, 다행히 변속기 문제는 아니었다.  변속기 기름이 새긴 했지만, 라디에이터 문제였다.

그런데 라디에이터를 교체하는 동안에, 안전에 직결된 다른 문제점들을 발견했다.  볼 조인트와 타이 로드라는 것이 완전 녹슬고 헐거워져있었다.  그 부품들은 핸들하고 앞 바퀴를 연결하는 것들로, 어떤 경에도 빠지면 안되는 부분인데, 정비사가 힘을 주니 빠졌다.  정비사 말로는 차가 달릴 때 빠지지 않은 게 기적이라고한다.  차가 달릴 때는 정비사의 힘 보다 최소 열배 이상이 넘는 큰 힘을 받는데, 빠지지 않았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고.

그 정비사도 기독교인이어서 아마 하나님이 이런 거 고치게 하려고 그나마 싼 라디에이터 고장내신 게 아닌가 한다고 말을 했다.

이번에 베어링도 같이 교체했는데, 차가 아주 조용해졌다.  원래는 차가 비행기 이륙할 때랑 비슷한 소리가 났었다.

어째든 이번에 900불 들었다.

Thursday, 4 February 2016

Is it time to buy a new car?

This morning, after I dropped my wife at her work, I found my car is moving jerky and very slow.  Though I hit the gas, it takes time to respond.  After I came to school, I found a lot of oil leak under the car, which I guess transmission oil.

I googled a bit, and it says if that is just oil leak from transmission, it would cost about $200 which is not much.  But if that is something else in transmission, the price is to call.

My car is 16 years old now, and has run 180,000 kms which is about 111,846 miles.  The thing is it keeps having problems one by one.  Even right now it has too loud noise and shaky in high speed, and steering wheel is tilted to right side, beside having no heat.

I wonder if it is time to buy a new car.  Of course I cannot buy a brand new car, but second hand car.

오늘 아침에 마님을 회사에 데려다 주고 학교로 오는데 차가 갑자기 이상하게 움직이고 매우 느리게 움직였다.  악셀을 밟아도 한참 후에야 차가 반응하는 것이다.  학교에 와서 보니 차 아래에 오일이 많이 떨어져 있던데, 변속기 오일이 샌 거 같다.

구글에 검색해 보니, 단순한 변속기 오일 새는 거라면 수리 비용이 약 $200 정도 든다고 한다.  하지만 변속기의 다른 문제라면 부르는 게 값이라고.

내 차는 16년 된 차로 180,000 키로 정도 뛰었다.  문제는, 차에 문제가 하나씩 끊임없이 발생한다는 것이다.  일단 현재로만도 차에 히터가 안나오는 거 말고도 엄청난 소음이 있는 것, 그리고 고속에서 흔들리는 것, 게다가 핸들이 한쪽으로 치우쳐 있는 문제가 있다.

차를 새로 사야 할 때가 아닌가 생각이 든다.  물론 정말 새 차를 사는 건 아니고 중고차를 사야하겠지만 말이다.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