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Thursday, 16 January 2014

이스라엘 여행 일곱째 날: 박물관의 날

오늘은 박물관 날이었다.

Israel Museum

이스라엘 박물관

이스라엘 박물관에 갔는데, 문을 통과하자 마자 기원후 60년 경의 예루살렘 모델이 굉장히 멋있게 놓여 었었다.

Jerusalem Model 1:50 Scale

1:50 비율의 예루살렘 모델

가운데가 헤롯이 지은 성전 마운트다. 템플 마운트의 오른쪽 부분 (양쪽 끝)이 성전 꼭대기라고 불리는 곳이고 템플 마운트의 왼쪽 윗 부분이 안토니아 요새로 본디오 빌라도가 머물렀을 것으로 추정되는 곳이기 때문에 고난의 길이 여기서 시작된다.

Part of the Ancient Column

고대 기둥의 일부

여기서 꽤 오랜 시간을 보낸 후에 성서의 성지로 갔다. 짧은 가는 길에 돌 조각들이 여러개 있었는데 위에 사진 찍은 것은 기원전 2세기의 것이라고 한다.

Shrine of the Book Main building

성서의 성지 건물

이 것은 성지 건물의 바깥 부분인데 흰 돔은 빛의 아들들을 상징한다고 한다. 이는 쿰란의 에세네파를 의미하는데, 이스라엘 사람들은 자신들을 여기에 투영하는 듯 하다. 주변의 물은 그들이 예식적으로 깨끗함을 의미한다고 한다.

The other side of the Shrine of the Book

성서의 성지 건물의 반대편

성서의 성지 건물의 반대편에는 검은색 벽이 서 있는데, 이는 어둠의 아들들을 의미한다고 한다.

Shrine of the Book by the entrance

성서의 성지 건물 입구 근처

성지 내부에는 사해 사본 일부가 전시되어 있었다. 그 외에도 사해 사본 및 알레포 코덱스와 관련된 것들이 여럿 전시되어 있었다. 하지만 사진 찍는 것은 허락되지 않았다.

Bible Land Museum

바이블 랜드 박물관

그 뒤에는 바이블 랜드 박물관으로 갔다. 거기에는 특별 전시회가 열리고 있었는데, 아주 오래된 초기의 성서들이 수많은 언어로 전시되어 있었다. 다음 전시장소는 바티칸이라고 한다. 역시 사진 촬영은 금지되어 있었다.

Holy Snow in Jerusalem

예루살렘의 홀리 스노우

이스라엘에 온 첫날, 올 초에 예루살렘에 눈이 왔는데 이는 특이한 것이라고 들었다. 오늘 남은 눈을 봤다. 캐나다의 위니펙에서는 눈 쌓아두는 곳은 8월까지 남아있기도 하는데 뭘. 이전에 성 앤의 교회에 갔을때, 신부님이 말하길 삽을 구하거나 살 곳이 전혀 없어서 눈 치우는데 애먹었다고 했다.

Holocaust Museum

학살 박물관

그 다음에는 학살 박물관에 갔다. 학살 박물관은 워싱턴에 있는 것을 방문해 봤기 때문에 이 번은 두번째다. 물론 전시 스타일은 좀 다르지만 기본적으로 같은 내용을 보여준다. 여기서도 사진 촬영은 금지되었다.

Ribbis for Human Rights

인권을 위한 랍비들

다음 목적지는 ‘인권을 위한 랍비들’이었고 이 곳에서 회장인 아릭 아서만 랍비를 만나서 이야기를 들었다. 꽤 흥미로운 시간이었다. 또한 팔레스타인 사람들의 권익을 위해 일하고 싸우는 유대인을 보니 좋았다. 문제는 그런 유대인은 극소수라는 것이다.

Ribbi Arik Ascherman

아릭 아서만 랍비

만일 기회가 된다면, 내 짧은 리서치에 대해 포스팅을 따로 하고 싶지만 가능할지 모르겠다. 개인적으로 주변의 아랍 국가들이 팔레스타인 사람들을 많이 도와주기를 기대했었다. 같은 아랍어를 말하고, 같은 이슬람을 믿고, 같은 인종이니까. 그런데 내 기대와는 정반대로 주변의 아랍 국가들이 어찌보면 이스라엘보다 더 심하다.

Tuesday, 14 January 2014

이스라엘 여행 다섯째 날: 하람, 교회, 알 쿳즈 대학교

하람 또는 템플 마운트로 갔는데, 그 유명한 황금 돔이 있는 곳이다. 서쪽 성벽에서 하던 것과 같이 알 아스밧 문을 통해 보안 통과를 했다. 하람은 이슬람에게는 세 번째로 가장 성스러운 곳이라고 한다. 그래서 그룹의 여자들은 얼굴과 손만 빼고 모두 가렸다. 머리, 어깨 그리고 목은 두말하면 잔소리. 그런데도 여성 몇몇은 펑퍼짐한 치마를 건네받았다.

Al Asbat Gate Security

알 아스밧 성문 보안

보안통과를 한 뒤에, 멀리서 황금 돔이 보였다.

Golden Dome from Afar

멀리 있는 황금 돔

하지만 우리의 첫 목적지는 황금 돔이 아니라 알 악사 모스크였다.

Al Aqsa Mosque Outside

알 악사 모스크 바깥 부분

모스크 내부는 정말 아름다웠다. 카펫, 천장, 기둥, 색 유리로 된 창문… 모든 것이 다 아름다웠다.

SANYO DIGITAL CAMERA SANYO DIGITAL CAMERA

알다시피 모든 이슬람 교도는 매일 다섯 번씩 메카를 향해 기도해야 한다. 그렇기 때문에 모든 모스크는 메카가 어느 방향인지를 쉽게 알 수 있게 되어 있다.

Praying towards Mecca

메카를 향해 기도

이 사람은 아들과 함께 메카를 향해서 기도하고 있다.

Column Inside Column

기둥 속의 기둥

예루살렘의 다른 것들과 마찬가지로 알 악사 모스크도 길고 복잡한 역사를 지니고 있다. 둥근 대리석 기둥은 (비교적) 최근 것으로 이탈리아 정부가 기증한 것이라고 한다. 하지만 다른 쪽에 있는 사각형 기둥은 꽤 오래 되었는데 창이 나 있는데, 그 창에는 더 옛날 기둥이 보인다. 속의 기둥은 둥글며 우마야 왕조 시대의 것이라고 한다.

Sabeel

사빌

모스크를 보고 나와서, 황금 돔 또는 바위 돔으로 걸어 갔는데, 그 와중에 분수같이 생긴 것을 발견했다. 수도가 빙 둘러 있고 돌로 만든 의자도 같이 빙 둘러 있었는데, 이러한 샘을 아랍어로 사빌이라고 한다. 사빌은 또한 길, 도로라는 뜻도 있다.

Golden Dome

황금 돔

이 것은 꽤 가까이서 찍은 것이다. 내 카메라를 본 사람은 알지만 낡고 오래된 것이어서 별로 줌이 안된다.

Golden Dome and Je

황금 돔 앞에서

여기까지는 누구나 하는 일상적인 관광 코스였다. 하지만 하나님의 도우심으로, 맥코믹 그룹은 특별 허가를 받았다. 2000년 이후로 이슬람 교도가 아니면 바위 돔 안으로 입장을 허락해 주지 않았다. 그런데 우리가 바로 예외가 되었다. 이슬람의 관리 기구의 특별 허가로 돔 안에 들어갔다. 우리 현지 가이드가 어딜 가서 사진 찍는 걸 본 적이 없는데, 이 속에 들어가서 만은 정신없이 사진도 찍고 비디오도 찍고 다녔다. 우리가 받은 특별 허가가 얼마나 특별한 것인지 알게 되었다.

Inside the Dome

돔 내부

아름다웠지만, 내부는 알 악사 모스크가 훨씬 더 아름다웠던 것 같다. 바위 돔을 특별하게 만드는 것은 밖의 황금 돔이 아니다. 안에 있는 바위가 특별한 것이다. 이 바위 위에서 아브라함이 아들 이삭을 바치려 했다고 한다. 그리고 솔로몬의 성전이 이 바위 위에 지어졌다. 이슬람 교도들은 모하메드가 하늘에 올라갈 때 이 바위가 따라 갔는데, 모하메드가 땅으로 돌려 보냈다고 한다.

To THE ROCK

바위로 가는 문

위 사진은 아래 바위로 내려가는 입구다.

SANYO DIGITAL CAMERA SANYO DIGITAL CAMERA

위에서도 썼듯이 모스크에서는 메카의 방향을 쉽게 알 수 있게 되어 있다.

Praying towards Mecca

메카를 향해 기도

돔을 나갈 때 신기한 시계를 발견했다.

Prayer Clock

기도 시계

맨 위의 것은 현재 시간이고, 그 다음은 오늘 날짜. 그리고 나머지는 오늘의 기도 시간들이다. 내가 알기로는 하루에 다섯 번인데, 왜 시계가 여섯 개 있는지 모르겠다.

St. George Cathedral

성 조지 성당

그 후에 우리는 성 조지 성당에 가서 주일 예배를 드렸다. 성공회 성당으로 예배가 꽤 흥미로웠다.

St. George Cathedral Inside

성 조지 성당 내부

그 후에는 노틀 담 호텔에 가서 점심을 먹었는데, 이 곳은 바티칸에서 소유하고 있고 직영한다고 한다. 그 후에는 알 쿳즈 대학교에 갔는데, 이 곳은 팔레스타인 학교다. 그리고 가는 길에, 팔레스타인 마을에서 거대한 분리 장벽을 봤다.

Separation Wall

분리 장벽

높아 보이지만 낮은 장벽 중 하나라고 들었다. 두 배 더 높은 곳도 있다고 들었다.

Abu Jihad Museum

아부 지하드 박물관

대학교 가기 직전에 우리는 대학교 바로 옆에 있는 아부 지하드 박물관에 들렀다. 이 박물관은 이스라엘 감옥에서 부당한 대우를 받은 팔레스타인 죄수를 위한 것이다.

Professor Moustafa Abu Sway

무스타파 아부 스웨이 교수

그 후에 우리는 무스타파 아부 스웨이 교수의 강연을 들었다. 그는 예루살렘에서 태어나서 자랐고, 미국 보스턴에서 공부를 했다. 우리의 현지 안내인인 조지도 그의 제자다.

Palestinian Village

팔레스타인 마을

강연을 듣고 질의 응답 시간도 보낸 뒤에 예루살렘에 있는 숙소로 돌아왔다. 돌아오면서 팔레스타인 지역의 빈 집과 아파트 사진을 버스에서 찍었다. 그리고 저녁 먹은 후 모임에서 엄청난 논쟁이 있었다. 지금 다 쓸 수는 없지만 후에 포스팅을 하도록 노력하겠다.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