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Wednesday, 26 December 2012

Christmas Services in two cultures

For most Korean Churches (in Korea), Christmas eve is not that important. They just have informal children’s service. And they have one formal service on Christmas day usually 10am or 11am.

But the Churches in Canada or America, most of them don’t have Christmas day service. My Canadian Church has Christmas Day service each year but that Church is kind of exceptional. And even though a Church has Christmas day service, it is informal or family style worship service.

For Christmas eve, most Churches have three services. At least two, and four for some of them. Christmas eve service is very formal and traditional many ways.

For my Canadian Church, we had two services for 4th Advent Sunday morning, and healing service for that night. Four services (if I remember right, it could be three) for Christmas eve, and one for Christmas day, totalling eight services. We called it Worship Service Marathon.

For my American Church, we had a service on the Wednesday before Christmas called Longest Night, two services for the last Advent Sunday, four services for Christmas eve, but none on Christmas day.

One more thing to say is there is no Advent season for Korean Churches. This applies even to Korean Churches in Canada and/or America.

In a word, Korean Church = Christmas Day / Western Churches (Canada and America) = Christmas Eve.

대부분의 한국인 교회 (한국에 있는)들은 성탄 전야는 별로 중요하지 않다. 아이들 재롱잔치 성격의 모임이 있고, 성탄절 오전 10시나 11시에 정식 예배를 드린다.

그러나 캐나다 또는 미국 교회는 대체로 성탄절 예배가 없다. 내가 다니던 캐나다 교회에서는 성탄절 예배가 있었는데, 그 교회는 상당히 예외적인 곳이었다. 성탄절 예배가 있어도 캐주얼하고 비공식적인 예배로 추리닝 입고 나오는 사람들도 더러 있을 정도다.

성탄전야에는, 대부분의 (서양) 교회가 세 번의 예배가 있다. 적어도 두번, 일부는 네 번까지 있다. 성탄전야 예배는 많은 면에서 매우 격식이 있고 공식적인 성격을 띈다.

내 캐나다 교회는 성탄전 주일 오전에 두 번의 예배, 밤에 한번, 그리고 내 기억이 맞다면 성탄전야에 네 번, 그리고 성탄절에 한 번 예배가 있어서 총 8번의 예배가 있는데, 이를 우리들은 예배 마라톤이라고 불렀다.

내가 현재 다니는 미국 교회에서는, 성탄전 수요일에 ‘긴 밤’이라는 예배가 있었고, 성탄절 주일 낮에 두 번, 그리고 성탄전야에 네 번 예배가 있었지만 정작 성탄절에는 예배가 없었다.

또 하나 말하자면 한국 교회에는 Advent가 없다는 것이다. 이 것은 성탄절을 준비하는 성탄절 전의 네 주를 말하는 것으로 각 주가 이름 또는 주제가 있는데, 첫 주일은 희망/소망이고, 둘째 주일은 사랑, 셋째 주일은 기쁨, 마지막 넷째 주일은 평화/평강이다.

한마디로 한국 교회 = 성탄절 / 서양 (캐나다, 미국) 교회 = 성탄전야.

Tuesday, 24 June 2008

How to eat spitz

In Canada, many people enjoy the spitz sunflower. It is just the sunflower seed with its shell.

Canadians just put them in  their mouths and peel the shell using teeth and tongue. They spit the shell and eat the seed. It would be sound natural to you. But I saw some Koreans in Winnipeg eating spitz. All of them just peeled it using their hands before eat. And this is natural to Koreans.

This is kind of culture difference. Koreans don’t want to put anything which cannot be eaten.

For another example, Koreans don’t like to sit just on the floor or road. Most of them put something on it like scarf or book, and then they sit on it. I think most Canadians just don’t mind to sit on the floor.

여기서 사람들이 자주 먹는 것 같은 걸 중에 Spitz Sunflower라는 게 있다. 이게 해바라기 씨앗을 껍질채 파는 건데, 먹는 방식이 캐나다 사람들과 한국 사람들에 차이가 있다.

한국 사람들은 일단 껍질을 손으로 까고 먹는다. 그런데 여기 캐나다 사람들은 그냥 해바라기 씨를 껍질채 입에 넣고 이와 혀를  사용해서 깐다. 껍질은 뱉고(이름조차 Spit이니까) 씨는 먹는다.

그런데, 이게 원래 입에서 까도록 되어진 제품이 맞는게, 해바라기 씨에 맛이 첨가되어 있는데, 껍질도 안깐게 어떻게 맛이 들어갈까 했더니, 껍질에 맛을 넣었다. 나는 요즘 바베큐 맛을 먹는데, 역시 입에 넣고 까는게 쉽고 맛있다.

한국 사람들은 먹을 수 없는 걸 입에 넣는 걸 꺼리는 것 같다. 여기 사람들은 뭐든 대충대충 하는 것 같고…

비슷한 걸로 한국 사람들은 바닥에 주저앉는 걸 꺼리지만, 여기 사람들은 그냥 잘도 앉는다.

Create a free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