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Wednesday, 26 June 2013

미국 북동부 여행 – 인디애나 듄스

나이아가라 폭포 다음으로 우리가 간 곳은 인디애나 주였다. 인디애나 존스의 고향인 바로 그 곳!

Indiana Dunes, Dune side view

모래 언덕이 보이는 인디애나 듄스

사실, 북동부 여행에서 별로 인디애나에서 한 것은 없었다. 조그만 마을에서 장로교회를 찾아서 예배를 드리고 수도인 인디애나폴리스와 그 근처 및 해변을 몇 곳 돌아다니고 보고 했을 뿐이었다.

Us on the Beach

해변에서 한 장

하지만 지난 주일에 그 유명한 인디애나 듄스에 가서 인디애나를 다시 찾았다!

Almost Sunset on the Lake Michigan at indiana Dunes

거의 해질녁의 인디애나 듄스, 미시간 호수

인디애나 듄스는 체스터튼이라는 마을의 바로 북쪽에 있는데, 해변 길이는 약 25마일이니까 약 40km정도 된다. 주립 공원이라고 한다. 만일 인디애나 주민이라면 차량당 입장료 5불을 내고, 외지인이라면 10불을 내야 한다.

인디애나 듄스는 오대호 중 하나인 미시간 호수에 있는 해변이다. 미시간 호수는 이름 때문에 미시간 주에만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는데, 미시간 호수는 여러 주에 걸쳐 있다. 일리노이주와 시카고도 미시간 호수에 접해 있고, 인디애나 주와 미시간 주, 그리고 위스콘신 주도 미시간 호수에 접해 있다. 미시간 이라는 말은 원주민  말로 엄청난 물이라는 뜻이라고 한다.

Indiana Dunes Beach

인디애나 듄스의 해변

지난 주일에 엄청 더웠는데, 물에 들어가니 물은 얼음장 처럼 차가웠다. 호수는 정말 거대하고 거대했다. 물맛을 보지 않는 이상 바다인지 아닌지 구분할 수가 없다. 파도도 치고 갈매기도 날도 있을 건 다 있다.

모래도 무척 고왔는데, 이보다 더 고운 모래가 있는 해변은 캐나다 마니토바주의 그랜드 비치 말고는 가본 기억이 없다.

집에서 약 2시간 걸리기 때문에 종종 갈 듯 하다. 인디애나 듄스는 정말 즐겁고 좋은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해주는 곳이다.

Advertisements

Tuesday, 10 July 2012

Must be Jesus

In a northern town of Manitoba, Canada, there is only one Presbyterian Church.

Once a pastor was asking a question to the children in the Children’s time. The answer was squirrel, and he was describing it, size is similar or bigger than the fist, climbs trees very well, eats nuts, stores foods for winter…. and the likes.

So, the pastor asked the kids, “So, what do you guess?”

And a kid raised his hand and said.

“That really sounds like a squirrel, but this is Church, so the answer must be Jesus.”

(This is true story)

캐나다 마니토바의 한 북부에 장로교회가 딱 하나 있는 마을이 있다.

한번은 목사님이 아이들 시간에 질문을 하나 했다. 정답은 다람쥐였고 목사님이 묘사를 해 나갔다. 주먹크기 또는 조금 더 크고, 나무 잘 타고, 너트 종류를 먹고, 겨울을 위해 음식을 저장하고 등등….

그리고 목사님이 물었다. “그래, 답이 뭐 같아?”

한 아이가 손을 들고 말했다.

“그게 정말 다람쥐 같긴 한데요, 여긴 교회니까 정답은 예수님이 틀림 없어요.”

(실화임)

Friday, 25 May 2012

One good thing of being in Chicago

A few days ago, Hannah told me to write a book about Canada because I talk about Canada all the time – how Canada and Winnipeg is good (or better than America and Chicago). Well… I decided to love the place and country where I live, so I am going to look positively.

Now I found one better thing of being in Chicago (actually chiagoland – around Chicago).

When I was in Winnipeg, I was always listening to CHVN 95.1FM which is the only Christian radio station in Winnipeg and Manitoba.

Now here in Chicago, I registered already four different Christian radio stations on my car stereo.

  1. Shine FM 89.7
  2. Moody Radio 90.1FM
  3. Family Radio 91.9FM
  4. K-Love 94.3 and 96.7

I mostly listen to Shine FM and Moody Radio. And sometimes K-Love and Family Radio. Shine FM and K-Love are very similar with lots of new and contemporary Christian Music. At Moody radio, you can hear lots of talking, consulting, and sermons rather than music. Family radio is kind of very old style with age old songs and talking (which I love).

몇일 전에 부인이 내가 캐나다가 그리고 위니펙이 얼마나 좋은지 (또는 미국과 시카고보다 더 좋은지) 늘 얘기하나면서 차라리 캐나다에 대한 책을 한권 쓰라고 했다. 하지만 나는 내가 살아갈 이 곳과 이 나라를 사랑하기로 했기 때문에 앞으로 긍정적으로 생각하련다.

문득 시카고에 살아서 좋은점 (사실은 시카고 인근 지역)이 하나 떠올랐다.

위니펙에 살 때에는 마니토바 주와 위니펙 시에 하나 밖에 없는 기독교 방송인 CHVN 95.1FM을 늘 듣고 다녔다.

이곳 시카고에서는 벌써 내 카스테레오에 기독교 방송국을 네 개나 등록했다.

  1. Shine FM 89.7
  2. Moody Radio 90.1FM
  3. Family Radio 91.9FM
  4. K-Love 94.3 and 96.7

대체로 Shine FM과 무디 라디오를 듣고 가끔 K-Love와 패밀리 라디오를  듣는다. Shine FM과 K-Love는 상당히 비슷한 성격인데 모두 최신 CCM을 들려준다. 무디 라디오에서는 음악보다는 상담, 토론, 그리고 설교를 주로 들을 수 있고 패밀리 라디오는 상당히 구식인데, 옛날 음악과 대화들을 들을 수 있다(내가 무척 좋아함).

 

Wednesday, 3 February 2010

Canada Post? Canada Lost!

Friday two weeks ago, I went to the provincial office again. It was so weird that I got the nominee certificate number and haven’t got the actual nominee letter yet.

So I asked the information girl about it, “This is my nominee certificate number, and I just wonder why it takes so long for the letter.”

She checked something and replied, “We already sent it to you by mail.”

“When?”

“Let see, three months ago.”

Three months! I checked my mail box each and every single day – even on Sundays! But there was no letter from the government.

“Blame the Canada Post.” was what I heard again from her.

I think Canada Post should change their name to “Canada Lost!”

Because of them, I had to sit three months doing nothing!

2주전 금요일에 주정부 사무실에 다시 찾아가 봤다. 노미니 확정 번호까지 나왔는데 정작 노미니 자체가 나오지 않았는데 그게 정말 이상한 일이다. 그럴 수가 없는 거다.

그래서 거기 가서 인포 아가씨에게 물어봤다, 이게 내 번혼데 왜 이리 노미니가 안나오냐?

뭔가를 확인하더니 하는 말이, 이미 보냈어.

언제?

석달 전에.

뭐 석달?!!! 내가 하루도 안빠지고 날마다 우편함을 확인했는데, 심지어는 주일까지도 확인했는데, 정부에서 온 편지는 없었다!

그리곤 한다는 소리가, 우체국 잘못이네요.

뭐… 그래… 캐나다 우체국은 이름을 캐나다 분실국으로 바꿔야 한닷!!!

걔네 때문에 석달이나 가만히 기다렸잖아!

Tuesday, 3 November 2009

Three in heart

October 23 was SAG day in Manitoba which stands for Special Area Group. On SAG day, all schools from kindergarten to grade 12 are day off and the teachers have conference. So my church had a day long programme for the parents.

Anyway, at lunch time, we ate hot dogs and then we had desserts.

Rev. Bush announced, “Age under 7 come first.”

Then a boy age 9 asked, “I am three in heart! Can I come now?”

Of course, rejected. 🙂

10월 23일은 마니토바 주의 SAG 데이였다. 이 날은 마니토바의 모든 학교가, 유치원부터 12학년(고3)까지 쉬는 날이고, 선생님들이 모여서 컨퍼런스를 한다. 그래서 우리 교회에서 부모님들을 위해 그날 하루 낮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어째든, 점심 시간에 핫도그를 먹고 나서 디저트를 먹었는데 목사님이 이렇게 선언했다.

“7살 이하 어린이 먼저 나오세요”

그러자 9살 먹은 한 남자애가 말하길

“전 마음은 세살인데 나와도 되나요?”라고 물었다.

당연히 안됐다.

Tuesday, 22 September 2009

Just blow mosquitoes

It is often said that mosquito is the provincial bird of Manitoba. And there are so many mosquitos in Manitoba. I am not going to say how bad and many they are.

Anyway, whenever I found one sucking on me, I smash it right away. But I realised (probably) none of Canadians does that. They just blow it away.

I was curious why. Is it because they spare even mosquitoes as part of the nature? If not, why?

One day seeing me smashing a mosquito on my arm, one of my friend told me not to do that. I of course asked why. He said if I smash one, the body fluids of it or the other’s blood sucked by it would come out on me, and that could spread a disease.

The reason was turned into a pure selfish one – and very reasonable and rational one.

마니토바 주의 새는 모기라고 사람들이 우스개 소리로 하는데, 정말 많다. 얼마나 많은지 얼마나 심한지는 말하지 않겠지만.

어째든, 나는 모기가 내 피를 빠는 걸 보면 바로 쳐 죽이는데, 캐나다 사람들은 그렇지 않고 그냥 바람 불어 날려버리는 걸 발견했다.

그게 참 궁금했다. 모기도 자연의 일부라 아끼는 건가? 아니라면 왜?

하루는 내가 모기를 쳐 죽이는 걸 보고는 친구가 그러지 말라고 했다. 그래서 왜냐고 물었더니, 내가 모기를 쳐 죽이면, 모기의 체액이나 모기가 빨았던 다른 사람의 피가 내게 묻게 되고 그려면 병이 옮을 수도 있다는 것이었다.

쳇 순전히 이기적인 이유였구만. 뭐 합리적이긴 하네.

Wednesday, 16 September 2009

First Day of 2009 Summer Trip

For some reason, I began the trip in the evening or night. It was not easy trip.

몇몇 이유 때문에, 이번엔 여행을 저녁에 출발했고, 쉽지 않은 여행이 되었다.

I drove my friend’s car – Chrysler Neon 2000, and just before depart, the button of the shift knob broke and it came out of the knob.The thing is, we can shift between N-D, but not to R or P. And not on P, the key does not come out.

크라이슬러 네온 2000년식인 친구 차를 몰았는데, 출발하기 직전에 변속 레버의 버튼이 부러져서 빠져나왔다. 문제는 중립과 주행은 바꿀 수 있는데, 후진이나 파킹은 바꿀 수 없다는 거. 그리고 파킹이 아니면 열쇠가 빠지지 않는다는 거.

My friend was extremely angry, and said we could not go travel by the car. The travel was about to disappear like bubbles. Anyway, I persuaded her and and we began. It was 8pm. I put the broken button onto its place and had to hold it while I was driving – the entire travel of 18 days.

친구는 무지 화가 나서, 차로 여행을 안간다고 했다. 모든 여행이 물거품으로 사라지는 순간이었다. 어째든겨우 설득해서 저녁 8시에 출발했다. 부러진 버튼을 제 자리에 꼽고는 여행하는 18일 동안 운전하는 내내 잡고 있어야만 했다.

From her apartment at Pembina and Bishop Grandin, I drove to my home through  Bishop Grandin to the West and, Route 90 North, Grant Avenue West, Morray Street North, and Portage Avenue West. And 5 minutes after departure, on the Bishop Grandin I met another stoppers of my travel – the geese.

비숍 그랜딘과 펨비나에 있는 친구 아파트에서 비숍 그랜딘 서쪽 방향, 90번도로 북쪽, 그랜트 애비뉴 서쪽, 모레이 북쪽, 포티지 서쪽을 타고 일단 집으로 왔다. 그런데, 친구 집에서 출발한지 5분만에 여행의 또 다른 방해꾼을 만났다. 바로 거위.

Because of the slow geese, all the cars in both ways had to stop for a while. And actually it happens several times every day.

느긋한 거위 때문에 양방향의 모든 차들이 멈춰야 했다. 사실 이런 일은 날마다 대여섯 번씩은 발생한다.

Geese1

Geese on Bishop Grandin, Winnipeg, MB 비숍 그랜딘의 거위들 (위니펙)

Geese2

Geese on Bishop Grandin, Winnipeg, MB 비숍 그랜딘의 거위들 (위니펙)

And my friend join the CO-OP membership on the west-end of Winnipeg. We stopped at Gladstone, MB around 10pm for pee break, and it was not dark at that  time!

그리고 위니펙 서쪽끝에 있는 CO-OP 주유소에서 회원 가입을 하고,글래드스톤에서 잠시 쉬를 하기 위해  멈췄다. 그 때가 10시쯤이었는데, 그 때까지 어둑해지지 않았다!

See how flat it is! Just outside of Winnipeg

See how flat it is! Just outside of Winnipeg 위니펙 외부. 얼마나 평평한지!

Sun Setting. West of Portage La Prairie

Sun Setting. West of Portage La Prairie 포티지 라 프레리 서쪽지역의 일몰

I kept driving to Russel, MB and took 50 minutes break there, and it was after midnight. And 30 minutes later, I crossed the Manitoba-Saskatchewan border. And I fueled up at Yorkton, SK. The thing happened after that.

레쎌까지 계속 운전해 갔고, 거기서 약 50분 정도 쉬었는데, 이미 자정을 넘긴 시간이었다. 거기서 30분 정도를 가서 마니토바와 사스카츄완 주경계를 넘었다. 그리고 욕톤에서 기름을 넣었는데, 그 뒤에 문제가 생겼다.

It was really dark night, and there was only one car running far before me on number 16 highway. So I speeded up a little bit. Between Yorkton and Darfoe, a car came after me and he was tailgating quite much! I thought he wanted to pass me, so I let him go – but he did not pass still tailgating. So I went back to my pace.

정말 어두운 밤이었고, 16번 도로에는 내 한참 앞에 딱 한대만 달리고 있었다. 그래서 속도를 좀 올렸다. 욕톤과 다포 사시에서, 내 뒤에 어떤 차 한대가 오더니 완전 딱 붙는 게 아닌가! 추월하려나보다 해서 비켜줬는데 가지 않고 계속 딱 붙어 온다. 그래서 내 원래 페이스대로 돌아갔다.

Then a splendid flashing lights came on the car – that was police patrol car. So I slowed down and pulled over. The officer came and said that I was running 135km/h on the road with 110km/h limit. He took my driver’s licence to the police car, and looked up something. Probably he found my clean driver’s abstract and that I had 2 merit points.

그 때에… 갑자기 현란한 불빛이 번쩍번쩍 – 경찰차였던 것이다. 그래서 속도를 줄이고 차를 갓길에 세웠다. 경찰이 오더니 110도로에서 135로 달리고 있었다고 말해주고는 운전면허증을 경찰차로 가져가서 뭔가 조회를 했다. 아마 나의 깨끗한 기록과, 벌점이 아니라 득점 2점이 있는 걸 봤겠지.

When the officer came back to me, he said he would not give me a ticket (HALLELUJAH!) but a break. “PLEASE slow down. The wild animals come on the road, and it is hard to find them. It’s very dangerous.”

경찰이 돌아와서는 딱지는 끊지 않겠지만 주의를 주겠다고 했다(할렐루야!). “좀 천천히 가세요. 야생동물들이 도로에 나오거든요. 그게 잘 안보여요. 꽤 위험해요.”

And the thing is, the officer was really  really kind and gentle, and mild. And second thing is that it is not possible to recognise police car at night.

근데, 경찰이 정말 정말 친절하고 부드럽고 상냥하다. 또 한가지는, 밤에는 경찰차를 알아보는 게 불가능하다는 거.

You know what, that was my first time to be stopped by a police officer in my entire life.

그리고 이게 내 인생에서 첫 번째로 경찰에게 걸린 거다.

And I had another pee break at Dafoe, SK, and I took about two hours’ nap 30 minutes after there.

다포에서 한 번 더 쉬를 하고, 30분 정도 더 가서 약 2시간 정도 눈을 붙였다.

And I would like to call that a day even though that was already next day. 🙂

이미 다음 날을 훨씬 넘긴 시간이지만, 여기까지 첫째날이라고 하겠다.

Winnipeg-Dafoe

From Winnipeg to west of Dafoe on Highway 16 (664km) 위니펙에서 다포 서쪽까지 총 664km

Sunday, 19 April 2009

Flood of Noah again

Now flood is all around in central America along the red river. There’s no difference between Canada and America.

But Winnipeg is OK thanks to the flood way. Somebody told me that every three seconds, the amount of water to fill the Olympic swimming pool passes by. Wow.

In America, Coast Guard went to rescue the people. (To the middle of the prairie!)

To see the pictures of the flood, please visit the Manitoba government’s site at http://www.gov.mb.ca/flooding/gallery3.html

A few days ago Prime Minister, Stephen Harper, visited Manitoba to see the flood. He flew to Morris by helicopter, but he could not land because of the flood.

He went to somewhere else near by, and talked to several people.

And he found a young boy soaking wet. He asked the name of the boy, and the boy replied, “My name is Noah.”

And the Prime Minister said, “Now I konw how serious the flood is.”

This is the flood of Noah. 🙂

border

morris

레드리버를 따라서 북미 중부에 홍수가 났다. 미국이던 캐나다던 차이가 없다.

하지만 위니펙은 flood way덕분에 문제가 없다. (시내를 관통하는 레드리버를 홍수시를 대비해 우회하도록 설치한 수로) 누가  그러는데, 3초마다 올림픽 수영 경기장을 채울 정도의 물이 지나간다고 한다. 와 대단.

미국에선 사람들을 구출하기 위해 해안 경비대가 출동했다. (대륙 한복판으로!)

홍수 사진은 마니토바 주정부 웹사이트 http://www.gov.mb.ca/flooding/gallery3.html 에서 볼  수 있다.

몇일 전에 캐나다  수상인 스티븐 하퍼가 홍수를 시찰하기 위해 마니토바에 방문했는데, 헬기를 타고 모리스로 갔다가 홍수가 심해서 착륙하지 못하고 다른 인근 타운에 갔다.

거기서 몇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눴는데, 완전  흠뻑 젖은 아이를 발견해서 이름을 물었다. “노아예요”라는 대답을 듣고는 수상이 이렇게 말했다.

“이번 홍수가 정말  심각한지 이제 알겠다”

이건 노아의 홍수였던 거다. -_-

Friday, 29 August 2008

Barbie Girl in Barbie car

Today, I went to downtown by bus. And in the bus, I saw a (rather old) cabriolet (also called Convertible in North America) whose licence plate number was BARB1E.

And the driver was a blond Barbie girl!!!

Usually the licence number in Manitoba is composed up of three Alphabets and three numbers with space between them. But if you pay more, you can get what you want.

The unusual licence numbers that I saw are:

  • WHATEVER
  • JUICE
  • TOP LES
  • HOL IN1
  • BARB1E

The second last letter of BARB1E is number 1 not I – I think it is because someone already got BARBIE or Autopac did not allow the word, so she used 1 instead of I.

The licence number TOP LES is, I guess, the Autopac did not allow the word, so they just broke it into two with space and got rid of an S.

오늘 다운타운에 갔는데, 버스에서 좀 오래된 오픈카 (카브리올레, 북미에선 컨버터블)을 봤다. 근데 그 차 번호판이 BARB1E(바비)였다.

그리고 운전자가 금발의 바비 걸이었다!!!

일반적으로 마니토바주의 자동차 번호판은 영문 세 글자와 숫자 세 개로 되어 있고 그 중간에 공백이 들어간다. 하지만 돈을 더 내면 원하는 걸 받을 수 있다고 한다.

내가 봤던 특이한 번호판들은 다음과 같다:

  • WHATEVER: 뭐 이딴 번호판을…
  • JUICE
  • TOP LES: 헉 -_-
  • HOL IN1: 홀인원이라… 골프 광인가?
  • BARB1E

바비의 끝에서 두 번째 글자는 영문 I가 아니라 숫자 1이다. 어쩌면 다른 사람이 이미 BARBIE를 가져갔거나, 아니면 정부에서 허가를 안 해줬을 수도 있다.

글고 TOP LES는 topless(상반신 나체, 특히 여자)를 말하는 거 같은데, 이건 거의 허가가 안나서 S를 하나 떼고, 공백을 집어 넣어서 허가를 받은 거 같다.

Saturday, 16 August 2008

[영어산책]No more MB

The province where I am living now is Manitoba and its abbreviation is MB. And recently I stopped using the abbreviation because the name of Korean president is Myoung-Bak and people use MB (mostly 2 MB) to indicate him. I dislike him. I do not want Manitoba to be mistaken as Myoung-Bak.

내가 살고 있는 주의 이름이 마니토바(Manitoba)로 줄여서 MB라고 쓴다. 그런데 이게, 이메가랑 비슷하게 보여서 더이상 MB라고 쓰지 않기로 했다.

영어랑 관계된 건 아니지만(전혀 없다고도 볼 순 없으니 영어산책으로 집어 넣었음), 캐나다 주의 이름과 약자를 정리해 보겠다 (순서는 한국과 가까운  서쪽부터, 주는 남쪽에 있고, 준주는 북쪽에 있다):

주(Province): 주 이름 – 약자 – 주도

  • British Columbia – BC – Victoria
  • Alberta – AB – Edmonton
  • Saskatchewan – SK – Regina
  • Manitoba – MB (하필이면) – Winnipeg
  • Ontario – ON – Toronto
  • Québec – QC – Quebec City
  • New Brunswick – NB – Fredericton
  • Prince Edward Island – PE – Charlottetown
  • Nova Scotia – NS – Halifax
  • Newfoundland and Labrador – NL – St. John’s

준주(Territory): 준주 이름 – 약자 – 준주도

  • Yukon – YT – Whitehorse
  • Northwest Territories – NT – Yellowknife
  • Nunavut – NU – Iqaluit

미국도 하고 싶지만, 주가 50개나 돼서… -_-;;

Thursday, 24 April 2008

Winter again?

Filed under: Lang:English,Lang:한국어,Subj:Canada,Subj:Life — Jemyoung Leigh @ 14:55
Tags: , , , ,

It was very nice weather even until a few days ago. This morning, I just woke up to find the whole world covered with white snow.

It is snowy and windy today. And it is cold. 😦

I said to several people, “It is late April, and how can it be snowy?” And they all just smiled a little and said to me, “It is Manitoba.”

몇일 전까지 정말 초여름의 좋은 날씨였는데… 오늘 아침에 일어나 보니 온 세상이 흰 눈으로 뒤덮혔다.

손가락 마디 굵기 만한 함박눈이 펄펄 내린다. 바람도 겁나 분다. 춥다.

몇몇 사람들에게 “아놔, 4월 말인데 눈이 말이 돼?”라고 말했는데, 모두 슬쩍 웃으면서 “마니토바거덩”이라고 했다.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