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Tuesday, 26 January 2016

인도여행 01일

신학교 1월 학기로 인도 여행을 갔다.  루터교 신학교와 공동으로 계획된 여행인데, 루터교 신학교의 피터 교수님이 인도 사람이이서 계획부터 모든 것을 많이 신경을 썼다.

나로서는 두번째 학교 여행으로, 첫번째는 성지여행이었다.  첫번째 여행에서는 학교에서 병원 가보라는 말을 안했는데, 이번에는 반드시 여행 클리닉에 가보라고 해서 시카고 대학병원 여행 클리닉에 갔다왔다.  주사를 두 개 맞고, 말라리아를 포함해서 약도 세 가지 종류나 받아왔다.  그리고 절대 물도 마시지 말고 반드시 병에 담긴 물을 사먹고, 산 물병도 제대로 포장이 되어 있는지 꼭 확인하라고 한다.

이번 여행은 시작 전부터 문제가 많았다.  내 시민권 면접이 1월 6일로 잡혔는데, 여행 시작이 1월 5일이다.  게다가 목사고시가 21일인데, 돌아오는 날이 22일이다.  헐…  그리고 지난 번 성지여행과 달리 이번에는 출발 하루 전날까지 비행 정보도 안알려 줬다.

1.Chicago Airport

에티하드 항공사를 이용했는데, 허핑턴포스트에 의하면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항공사 20곳 가운데 든다고 한다.  에티하드는 아랍에미레이트의 항공사로 ‘연합’이라는 의미라고 한다 (승무원에게 전해 들었음).

2.Etihad2

흥미로운 것은 카메라가 달려 있어서 승객들이 전방이나 아래를 앉아서 볼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별 쓸모는 없었다.  비행하는 동안에는 어차피 보이는 게 그냥 구름들 뿐이니까.  차라리 그저 전통적인 지도 보기가 가장 도움이 되었다.

4.Abu Dhabi8

아부다비에서 비행기를 갈아탔다.  아랍 세계라서 그런지, 레고 가게에 낙타가 있는 게 인상적이었다.  확실히는 모르겠지만, 아랍어가 팔레스타인 방언과는 조금 다른 억양인 듯 느껴졌다.

Wednesday, 27 June 2012

Church Tour: Latvian Church in Chicago

It was Sunday, 20th of May, 2012. Hannah’s parents were coming back home from Mission trip in China. For someone who does not know, Hannah’s father is ordained minister and currently serves as Mission Pastor at a Korean Church here in Naperville, Illinois.

And on that day, there was a marathon which blocked around the Church. We tried to go to Church but in vain. The police officer did not let us pass even though I begged that we need to go to Church. The week before, Pastor Ahn announced that the officer would let us pass if we say we are on the way to Church, so I just believed the word. I think I was just too naive or Pastor Ahn was. The American officers are not like Canadian officers. We, without any choice, headed to the airport and Hannah found a Church near the O’Hare airport using her smart phone.

It was Lutheran Church. I’ve never been to a Lutheran Church so I was a little bit excited. And I became even more excited to find it was not just normal Church.

The Church was ethnic Church – a Latvian Church. I had no idea about the Latvian language, and after I came home, I looked up and found that Latvia is a European Country in Baltic region.

In the Church, there were not many people, and even except around three people, all were very very old seniors.

When we entered the Church, the whole congregation looked at us. Maybe we were the first Asians in that Church. 🙂

The Lutheran style of worship looked very alike the Catholic even though I don’t know much about Catholic, it looked like at least to my eyes. The minister (a lady with very beautiful singing voice) and Church clerks were very kind to us. Even though I was not able to understand the sermon in Latvian, I like this sermon way more than the one at yellow box because I realised she was preaching about Jesus – I was able to pick when she was saying Jesus and Christ in her language sounds like ‘Yesu’ and ‘Kristo.’

At the announcement, I understood two more words – NATO and Konference.

Church Information:

English Name: Latvian Zion Lutheran Church

Address: 6551 West Montrose Avenue, Chicago, Illinois 60634

Tel: 773-725-3820

The Church is right next to a College, and it might be a little bit tricky to find at first because the street names and curves are tricky. I would like this Church much only if I could understand Latvian.

아내의 부모님이 중국 선교에서 돌아오시는 날이 2012년 5월 20일 주일이었다. 혹시 모르는 분들을 위해 설명을 하자면 장인 어른은 목사님이시고 현재 일리노이주의 네이퍼빌에 있는 한국인 교회에서 선교 목사로 섬기고 계신다.

그 날, 교회 주변에 마라톤이 있어서 길이 봉쇄되었다. 교회를 가려 했지만 헛수고였다. 교회 가야 한다고 애걸했지만 경찰관이 통과시켜주지 않았다. 그 전주에 안목사님이 교회 간다고 하면 경찰이 통과시켜 줄거라고 해서 그대로 믿었는데 지금 생각하면 내가 너무 순진했던 듯 하다. 아니면 목사님이 순진했던가. 미국 경찰은 캐나다 경찰 같지 않다. 경찰에게 교회 가야 한다고 애걸했는데 통과시켜주지 않았다. 그래서 어쩔 수 없이 공항으로 출발했고, 아내가 스마트폰을 사용해서 공항 근처에 있는 교회를 찾아냈다.

루터교였다. 루터교에는 한 번도 가본 적이 없어서 좀 흥분되었다. 그리고 곧 일반적인 교회가 아니란 걸 알고는 더욱 흥분되었다.

라트비아인 교회였다. 그게 뭔지 몰랐는데, 집에 와서 찾아보니 유럽의 발틱 지역에 있는 나라라고 한다.

교회에는 사람이 별로 많지는 않았는데, 그리고 약 세명을 빼고는 모두 완전 엄청 나이가 드신 분들뿐이었다.

교회에 들어가니 온 사람들이 우릴 처다봤다. 그것도 멍~하니. 아마 그 교회에 간 첫 아시아 사람이 아니었을까 한다.

루터교 형식의 예배는 천주교와 비슷했다. 천주교 예배에 대해 잘 모르지만 어쨋든 내 눈에는 그렇게 보였다. 노래할 때 목소리가 아주 아름다운 여자 목사님과 교회 섬기는 분들은 무척 친절했다. 라트비아어인 설교는 못 알아들었지만 지난 번의 노란통 교회보다는 훨씬 마음에 들었다. 왜냐면 예수 그리스도에 대해 설교한다는 것은 알았기 때문이다. 예수님 또는 그리스도를 말할 때는 알아들었다. ‘예수’ 그리고 ‘크리스토’ 와 같이 들렸다.

광고에서도 나토라는 단어와 콘포론스라는 단어는 알아들었다.

교회 정보:

정식 영어 이름: Latvian Zion Lutheran Church

주소: 6551 West Montrose Avenue, Chicago, Illinois 60634

전화번호: 773-725-3820

교회는 어떤 대학교 바로 옆에 있는데, 길 이름하고 길의 커브가 좀 이상해서 처음에는 찾기가 어려울 수 있다. 내가 라트비아어만 알아 들었어도 이 교회를 꽤 좋아했을 것 같다.

Create a free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