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Thursday, 28 February 2008

동서양의 차이는 대중성 추구가 아닐까?

Filed under: Lang:한국어,Subj:Essay — Jemyoung Leigh @ 12:14
Tags: , , ,

동양과 서양 문화의 가장 근본적인 차이점은 뭘까?

흔히 생각하면, 서양은 개인주의고 동양은 집단주의라고 생각한다. 뭐 그럴 수 도 있다.

여기서 트럭 학교 다닐 때, 캐나다인들과 무술에 대한 주제로 얘길 한 적이 있었다. 대화의 마지막에 교관이 이런 말을 했다. “우린 총이 있어.” 그리고 모두 웃었고 모든 게 끝났다.

난 그 때 생각했다. 동서양의 근본적인 차이점은 동양은 모든 걸 개인의 어깨와 책임에 올려 놓고 서양은 대중성을 추구한단 걸.

빠른 이동을 원할 때, 동양은 축지법을 개발했다. 서양은 차와 기차를 만들었다.

하늘을 날고 싶을 때, 동양은 경공술을 개발했다. 서양은 비행기를 만들었다.

멀리 보고 싶을 때, 동양은 천리안을 고안했고 서양은 망원경을 만들었다.

전쟁을 잘 하고 싶을 때, 동양은 검술을 극대화 하고 무술을 신의 경지에 끌어 올렸다. 서양은 총을 만들었다.

또 무슨 예가 있을까? 또 무슨 예가 더 필요할까?

축지법과 경공술과 궁극의 무술은 아무나 습득할 수 있는 게 아니다. 원하는 걸 하는 건 전적으로 개인의 책임이고, 그걸 습득하기 위해서 개인은 평생을 바쳐야 한다. 그래도 할 수 있을지 없을지 모른다. 습득했다고 쳐도, 그거 말고는 아무 것도 못하는 바보가 되어 버린다.

기차는 돈만 내면 탈 수 있다. 비행기는 돈만 (더) 많이 내면 탈 수 있다. 이런 걸 타기 위해 뭘 배워야 할 필요도 없다. 개인은 그저 돈만 내고, 자기의 인생은 자기가 하고 싶은 다른 걸 하면서 살 수 있다.

동양은 모든 게 개인 책임이고 개인이 해야 하지만, 서양은 뭘 해도 대중성을 생각한다. 누구나 쉽게 할 수 있는 방법을 연구한다.

인간은 도구를 사용하는 동물이라는데, 그런 면으로 본다면, 도구의 사용을 거부하고 개인의 능력을 극대화 시키는 것을 목표로 했던 동양은 좀 퇴보한 건가?

Advertisements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