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Friday, 24 June 2016

Cocoa Beach 2

In the dark, one and half hour before the sunrise, we left the motel and drove to Cocoa Beach Pier where I saw the sunrise last year.

해뜨기 한시간 반 전에 아주 어두울 때 모텔을 나와서 작년에 일출을 봤던 코코 해변 피어로 갔다.

1.Sunrise58.resized

I found one thing from my mother (and from my aunt) which I did not know before.  They were sitting on the lawn chairs, watching and waiting for the sunrise.  And at the very moment of the sunrise, they both stood up for the respect of the sun.  And I remembered the sunset at Naples.  They were sitting on the lawn chairs, still watching and waiting for the sunset, and they both stood up for the respect of the sun at the very moment of the sunset.  When I thought it is interesting, I recalled that my grandmother always called the sun, wind, moon, wind and other natural objects with Korean suffix -NIM which means Sir or Ma’am.  And she used respectful language for them.  I understand why, that they did not understand science and dependant on the nature.  But this generation lost the respect for the nature, and I think we need it.

어머니에게서 (그리고 이모님에게서) 전에 알지 못했던 흥미로운 점을 하나 발견했다.  의자에 앉아서 해 뜨기를 지켜보며 기다리시다가 딱 해가 뜨는 순간이 되자 존중의 의미로 의자에서 벌떡 일어나셨다.  생각해 보니 네이플스에서 일몰을 볼 때도 마찬가지였다.  두 분이 앉아서 해 지기를 지켜보고 기다리다가 딱 해가 지는 순간이 되자 경외의 의미로 자동으로 기립하셨다.  흥미롭다고 생각하는 순간에 외할머니가 해, 달, 바람, 비 등 자연들을 늘 ‘님’을 붙여서 햇님, 달님, 바람님, 비님이라고 부르셨고, 꼭 존대말을 사용했던 게 떠올랐다.  물론 옛 사람들이 왜 그런지는 이해한다.  그들은 과학을 몰라서 자연 현상을 이해하지 못했고 자연에 의존적이었기 때문이다.  우리 세대는 자연에 대한 그런 존중을 잃어버렸다.  그러한 자연에 대한 존중이 우리에게 필요하지 않나 생각한다.

2.Manatee Sanctuary Park25.resized

Then we went to the Manatee Sanctuary Park where they say we MIGHT see the manatees.  And because of “might,” it did not happen.  Last year, I bought a tour package for manatee experience (and dolphin) and we actually saw them from afar, so I did not want to pay all the money this time because I thought it was not worth, and there was no manatee this year.  But the park has a pond and a bridge over it where there are a lot of turtles and many small fish.  We fed them and it was fun.

듀공 보호 공원이라는 곳에를 갔는데 듀공을 볼 수 있을 찌도 모른다는 곳이다.  “찌도 모르기” 때문에 결국 보지 못했다.  작년에는 듀공과 돌고래 체험 관광을 했는데, 아주 멀리서 조금 봤을 뿐이었다.  그게 돈이 아깝다고 생각되어서 올해는 그 돈을 안내기 위해 여기 왔는데, 결국 보지 못했다.  하지만, 조그만 연못과 그 위를 지나는 다리가 있었는데, 연못에는 거북이와 물고기들이 많이 있었다.  그래서 먹이를 주며 놀았는데 재미있었다.

3.Mini Golf04.resized

Then we went to Golf-N-Gator where you can play mini golf.  It was my mother’s first time (and my sister’s and my aunt’s as well) playing (mini) golf.  I was so happy that they liked it.  Now, they can say “When I was playing golf in America…”

그 뒤에는 Golf-N-Gator라고 미니 골프를 할 수 있는 곳에 갔다.  어머니의 (그리고 누나의 그리고 이모님의) 첫번째 하는 (미니) 골프라고 한다.  이제 한국 돌아가시면 “엄, 내가 암훼뤼콰에써 골프를 할 뛔…”라고 말을 하실 수 있겠네.

4.Feeding Gators07.resized

And we bought a cup of gator food to feed them.  A cup was $3 and I was surprised that it was just pieces of wieners, very small which I thought that would actually worth about a quarter.  But it was just for the experience of my family.

그 뒤에는 악어 밥을 사서 멕였는데, 한 컵에 3불이었다.  음식을 받고 엄청 놀랬다.  그냥 소세지 몇 조각이었는데, 한 300원 어치나 할래나.  그래도 식구들 경험을 위한 것이니…

5.Hotel Pool06.resized

We came back to Days Inn in the evening time, but the sun was so long and the day was too hot.  We all went to the pool.

저녁 시간에 모텔로 돌아왔는데, 해가 긴데다 날이 너무 더웠다.  그래서 모텔에 있는 수영장에 갔다.

Advertisements

Saturday, 29 June 2013

Brookfield Zoo – Chicagoland’s biggest zoo

On a cloudy and cold summer Sunday afternoon in 2013, Hannah and I went to Brookfield Zoo. Brookfield zoo is the biggest zoo in Chicagoland while there are a few smaller ones like Lincoln Park zoo and Philips Park zoo in Aurora (around my home).

Brookfield zoo is quite huge and very nice with lots of animals. But at first, I could not see any other animals but squirrels, rabbits, ducks and geese because the cold wind drove the cage animals inside. Later some of them came out as the sun heated the air.

We also saw some wedding party and as the zoo closed, they began the wedding. I guess they rented the zoo for the night.

Hannah and I also watched the Dolphin show which was so amazing and at the same time made me very sad. The pool must be so small for them because they used to swim freely around 160 km (100 miles) every day. How would I feel if I were taken captive and caged in a square metre room for life!

Actually I felt that all the caged animals were not that lively as uncaged ones like squirrels their buddies. I think it is not good for them that their freedom was taken away. I don’t know it is right for humans to do bad things for the other animals. It was good for me to see the real ones in real world not only on TV, but at the same time, it was a bit sad for me to see them unlively.

Don’t miss the pictures below Korean writing.

2013년의 어느 구름끼고 추운 주일 오후에 브룩필드 동물원에 갔다. 브룩필드 동물원은 시카고 지역에서 제일 크다고 하는데, 링컨 공원 동물원이라던가 오로라시에 있는 우리집 근처의 필립 공원 동물원과 같이 작은 규모의 동물원도 여럿 있다.

브룩필드 동물원은 꽤 크고 많은 동물들이 있어서 좋았다. 하지만 처음에는 다람쥐, 토끼, 오리, 거위 등과 같은 애들만 보이고 -_- 진짜 동물들은 날씨가 추워서 속에 숨어서 보이지도 않았다. 나중에 날이 조금 따뜻해 지니 나오긴 했지만…

결혼식을 하려는 사람들도 봤는데, 동물원이 문닫으려고 하니 결혼식을 막 시작하려 했다. 아마 동물원을 폐장 이후 시간에 전세낸 듯 했다.

아내와 함께 돌고래 쇼도 봤는데, 정말 놀랍기도 했지만 동시에 참  슬프기도 했다. 얘네들은 날마다 160 km 정도 자유롭게 헤엄쳐 다니던 애들인데 수영장이 얼마나 좁게 느껴졌을까? 만일 내가 잡혀서 평생 1평방미터 독방에 갇힌다면 어떨 것인가!

사실, 우리에 갇힌 동물들이 다람쥐같이 갇히지 않은 동물들에 비해 생기가 없게 느껴졌다. 자유를 빼앗긴 것은 그들에게 좋은 일은 아닐 것이다. 우리 인간이 다른 동물들에게 나쁜 짓을 하는 것이 괜찮은 것인지 모르겠다. TV가 아니라 실제로 그들을 보는 게 참 좋긴 했지만, 동시에 생기가 없으니 슬펐다.

SANYO DIGITAL CAMERA SANYO DIGITAL CAMERA SANYO DIGITAL CAMERA SANYO DIGITAL CAMERA SANYO DIGITAL CAMERA SANYO DIGITAL CAMERA SANYO DIGITAL CAMERA SANYO DIGITAL CAMERA SANYO DIGITAL CAMERA SANYO DIGITAL CAMERA SANYO DIGITAL CAMERA SANYO DIGITAL CAMERA SANYO DIGITAL CAMERA SANYO DIGITAL CAMERA

 

Create a free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