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Tuesday, 15 November 2016

Shall we overturn the result?

Yesterday, a fake article from the Huffington post spread in the facebook, getting so many likes and even some people said “Yes, This is it!”  The title of the post was Bernie Sanders Could Replace President Trump With Little-Known Loophole.  Second paragraph begins with “Actualy, no we can’t.”  So many people shared it not even reading the article.

어제 허핑턴 포스트에 있는 낚시 글이 페북에서 많이 유행을 했고, 어떤 사람들은 “그래 바로 이거야!”라면서 공유를 했다.  글 제목은 버니 샌더스가 거의 알려지지 않은 법의 허점 때문에 트럼프 대통령을 대체할 수 있다였다.  두번째 문단은 “사실 그건 불가능해”라고 시작하는데, 수 많은 사람들이 읽지도 않고 공유를 한 것이다.

But this is not what I want to talk about.  So many people are unhappy about the election result, including me.  And there are some movement to overturn the result.  Some people are gathered and actively protesting.  Some are signing a petition so that the electoral college would vote for Hillary.  I signed this petition as well.

내가 하고 싶은 말은 이게 아니고… 나를 비롯해서 수많은 사람들이 이번 선거 결과에 불만이 많다.  그리고 어떤 이들은 선거 결과를 뒤집고 싶어한다.  일부는 데모를 하고 있고, 일부는 선거인단이 힐러리를 뽑으라는 청원을 하고 있다.  나도 이 청원에 서명을 했다.

Even though I signed it, and I want it happen, I am actually a bit against it.  First of all, I don’t think it could actually happen.  It is possible logically, but I don’t see any actual possibility, and I don’t believe that those electoral college has guts for it.  And even though it is possible, I think it should not happen (even though I badly want it!)

내가 서명을 했고, 원하지만서도 사실은 이에 대해 조금 반대한다.  일단은, 가능하리라 보지 않는다.  논리적으로는 가능하지만, 현식적인 가능성이 전혀 보이지 않고, 또 선거인단이 그러란한 베짱이 있다고 생각지도 않는다.  그리고 이게 가능하다고 해도 (그리고 내가 간절히 바라면서도) 일어나서는 안되는 일이다.

In one word, it is denying our system.  America has been running on this system from the beginning and until now.  If we don’t like the system, then we can change it.  It is not right to overturn it.  It is denying the whole history of America (even though it is shameful history of slavery, segregation, and incarceration etc).  We should change out system rather than denying it.

한마디로 하자면, 이건 우리 시스템을 부정하는 것이다.  미국은 처음부터 지금까지 이 시스템으로 유지되어 왔다.  시스템이 맘에 안들면 바꿔야 한다.  그냥 뒤집는 것은 옳은 일이 아니다.  그건 미국의 역사 전체를 부정하는 (비록 미국 역사가 노예, 인종분리, 대량투옥등 부끄러운 일들로 가득차 있지만) 일이 된다.  부정하기 보다는 바꿔야 한다.

I am happy with the protesting and petitioning though.  Because those are the ways saying that we are not happy with you.  If the voice is heard, the president elect may change his policy or so.

데모하고, 청원하는 것은 좋다고 생각한다.  우리의 의견을 내는 방법이니까.  우리의 목소리가 들린다면 대통령 당선자도 자신의 정책을 바꾸거나 뭐 어떻게 할테니.

But the result is not to blame.  I, and we are to blame that we did not encourage the people enough to vote.  Hillary lost  the election when she won the popular vote.  I think it is very absurd, and the system is broken.  That is why we must change it.  It is our fault that we did NOT change it so far.

하지만 결과는 비난할 게 못된다.  우리가 사람들을 충분히 투표하도록 독려하지 못한 나와 우리 자신을 비난해야 한다.  힐러리가 인구투표에서 이겼는데, 선거는 졌다는 사실이 참 어처구니없다.  시스템이 망가졌다.  그렇기 때문에 바꿔야 한다.  우리가 아직까지 시스템을 바꾸지 않은 게 우리 책임이다.

Here are two things that I want (I don’t know when it would be possible or ever possible):

내가 원하는 건 두 가지다 (이게 언제 가능할지, 아니면 가능 하기나 할지도 모르겠다):

First, make the voting mandatory, and issue the huge fine whoever did not vote.  In that way, the politicians can know what people truly and actually want.  For this thing, I already got an objection from a Republican that it would make too many wasting ballots because some people are not smart enough what they are doing.  I wanted to say to him, “if so, how about we ban any uneducated people from voting.”  If so, we can remove all uneducated white people.  I really want it, that every and any citizen must vote, enforced by law.

먼저, 투표를 강제로  하며, 투표 안하면 큰 벌금을 물린다.  그렇게 하면 정치인들도 국민들이 정말 뭘 원하는지 알 수 있다.  이 안건에 대해서는 벌써 어떤 공화당원에게서 반대를 받았다. 그가 말하기를, 투표할 정도로 똑똑하지 못한 사람이 많아서 수많은 표가 버려지고 낭비될 것이란다.  그에게 “그러면 못배운 사람은 모두 투표를 못하게 금지하자”고 말을 하고 싶었다.  그러면 못배운 백인들을 전부 막을 수 있을테니.  모든 국민이 한사람 한사람 다 두표하도록 법으로 강제하는 것, 이건 정말 내가 원하는 바다.

Second, remove the electoral college and elect the president by popular vote across America. We have now good technology to do this now.  In old days, direct election might have not possible because America is too big country, but now we have every kind of technologies enabling the direct election.  I also had an objection for this as well.  The Republican said that the voice from the states of fewer population might be ignored with direct election, and that is why we have electoral college.  Then I want to ask if it is OK that majority’s voice being ignored.

둘째, 선거인단을 없애고 대통령을 인구투표로 직접 선출한다.  예전에는 미국이 너무 넓어서 이런 직접 선거가 불가능했을지 몰라도 이제는 기술이 발달해서 충분히 가능하다.  이 또한 공화당원의 반대에 부딪혔는데, 직접선거를 하면 인구가 적은 주의 목소리가 묻히며, 그래서 선거인단이 있는 것이라고 한다.  그렇다면, 대다수의 의견은 무시되어도 괜찮은 것인지 묻고 싶다.

I don’t know if these two issues could come true in my lifetime.  But for now, we must accept the reality and continue to do what we have been doing.  Even under President Obama, we always protested.  We need to do the same.  If Trump does well, we give him credit.  If he does wrong, then we fight and protest.  It is going to be tough four years.  That I can see.

이 두 가지가 내 살아있을 때 가능하게 될지모 르겠다.  하지만, 당장은 우리가 반드시 현실을 받아들이고, 우리가 하던 일을 계속해야 한다.  오바마 대통령 때에도 우리는 데모를 했다.  그냥 똑같이 하면 된다.  만일 트럼프가 잘 한다면 지지하고, 잘못한다면 데모하고 반대를 하면 된다.  앞으로 정말 괴로운 4년이 되겠네.  이것만은 나도 알 것 같다.

Advertisements

Thursday, 10 November 2016

낙태에 대해

최근에 폴란드와 한국에서 낙태가 큰 이슈가 되었고, 게다가 미국 대통령 당선자가 낙태하는 여자들을 처벌하겠다고 공약을 했기 때문에 낙태에 대한 내 생각을 좀 정리해야 겠다고 생각되었다.  이 것은 내가 나중에 참고하기 위한 것으로, 나도 인간이기 때문에 내 생각이 언제 어떻게 바뀔지 모르기 때문이다.  이 글을 읽을 분들은 끝까지 읽기 바랍니다.  다만 말이 좀 거칩니다.

나는 생명을 존중하는가(프로라이프)?

나는 프로라이프다 (프로라이프 pro-life는 낙태를 할 권리보다 태아의 생명을 우선시하는 것이며, 그 반대는 프로초이스 pro-choice가 있다).  나는 할 수 있을 때는 늘 그리고 언제나 생명을 선택할 것이다.  내 생각에 모든 생명은 하나님께서 주시는 것이므로 고결하다고 본다.  잉태되는 순간 비록 사람처럼 보이지 않지만 수정란이 사람이 된다고 생각한다.  모든 생명은 특별하고 하나님 보시기에 존귀하기 때문에 낙태는 살인의 다른 표현에 다름 아니다.  내가 이렇게 생각하는 것이 결혼 5년 동안 아이를 가지려 하는데 성공하지 못해서일지도 모른다는 것을 나도 인정하는 바다.

낙태를 금지해야 하나?

아니, 그건 아닌 거 같다. 모든 사람들이 각자 자기 사정이 있는 법이어서 하나님처럼 전지한 사람이 아니고서는 다른 이들을 판변할 수 었다고 본다.  내 기억이 맞다면, 내가 캐나다 살 때 명예 살인이 있었는데, 이민온 이슬람 가족이었는데, 아버지가 고등학생 딸 아이를 죽였다.  그 딸이 강간을 당해 임신을 했기 때문이었다.  만일 그 여학생이 낙태를 쉽게 받을 수 있었다면 (아버지 몰래) 지금도 살아있을테지.

이상적인 사회에서는 낙태가 필요없을 것이다.  하지만 아직은 이상적인 사회가 아니다.  십대 미혼모들이 날마다 얼마나 큰 고통과 차별을 받는지 모두 알 것이다.  어떻게 다른 사람에게 그 모든 차별과 고통을 평생 감내하면서 살라고 강요할 수 있나?

낙태하는 여자를 처벌해야 하나?

무슨 개 좃같은 트럼프같은 소리를 하고 지랄이야.  여자들이 재밌어서, 좋아서 낙태 하는 줄 알아? 얼마나 낙심되고 하늘이 무너지는 일이면 낙태를 다 하려고 하겠어?  그런 여자들은 처벌이 필요한게 아니고 도움이 필요하다고. 온 사회가, 온 나라가, 아니 온 우주가 일어서서 그런 여자들을 도와줘도 모자를 판에.

만일 정 누군가를 처벌해야겠다면, 임신한 여자 뒤에 숨어있는 남자를 찾아서 처벌해라.  내가 알기로, 그리고 믿기로, 동정녀 마리아는 역사상 한 분 뿐이다.  그분을 제외하고는 그 어떤  여자도 남자없이 임신하지 못한다. 반복하는데, 정 누군가를 처벌해야겠다면, 자지를 마구 놀리는 그 자식을 찾아서 처벌해라.

여자가 낙태를 생각한다면, 그녀는 바로 피해자다.  그게 강간이던, 연인사이의 일이던, 아니면 심지어는 결혼한 부부가 남편의 아이를 임신한 것이든 관계없다.  어떤 지랄같은 야만적인 사회가 피해자를 처벌하나? 우리 모두 힘을 합쳐 여자가 낙태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도와줘야 한다.

그러면 우리는 뭘 해야 하나?

첫째, 우리는 우리 사회를 개선하고 우리들 스스로를 문명화해서 낙태가 필요없는 사회를 만들어야 한다.  여기에는 강간이 (부부사이의 강간도 포함) 사라지도록 남자들을 교육시키는 것을 포함하며 또한 미혼모들이 차별을 받지 않고 대신에 미혼모 되는 것이 개이득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혜택과 돌봄과 따스한 시선을 줘서 여자들이 낙태를 고려하지 않아도 되는 그런 사회를 만드는 것을 포함한다.

둘째, 우리 사회가 이상적인 유토피아가 되기 전까지는 낙태 서비스를 쉽게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낙태 서비스를 정말 받기 쉽도록 하고, 완전 극도로 비밀스럽게 유지해야 한다.  이런 비밀성은 특히 식구들 (남자 식구들에겐 더더욱)에게 확실하게 유지되어서 누가 낙태를 했는지, 누가 상담을 했는지 아무도 알 수 없도록 해야 한다.  이러한 서비스는 인터넷, 전화, 문자, 소셜 미디어, 본인방문, 우편 등 모든 가능한 방법으로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셋째, 특수한 그룹을 만들어서 (국가에 한 그룹이나 지역별로 개별 그룹일 수도 있다) 낙태를 생각하고 있거나 아니면 이미 받은 여성들을 어떻게 도울 수 있는지 고심하고 고민해야 한다. 여성들이 백명이면 사연과 사정은 천 가지가 될 수 있기 때문에 이 논의는 매우 진지하고 자세하고 깊이있게 이루어져야 한다.

넷째이자 마지막으로, 우리 문화를 바꿔서 남자에겐 엄격하고 여자에겐 공정하게 대할 수 있어야한다.  우리 사회는 강간범들에겐 너무 관대하다.  미국의 브록 터너뿐만 아니라 한국의 수많은 개별 또는 집간 강간 (소위 돌림빵)을 한 사람들이 너무 말이 안되도록 가벼운 처벌을 받는다.  이는 강간해도 된다는 메세지를 던지는 것과 같다.  통계에 따르면 모든 범죄 중에 강간이 재발비율이 제일 높다고 한다.  심지어 강간은 마약 및 알콜 중도보다도 더 재발을 높게 한다.  내가 생각하기에는, 법으로 처벌을 강하게 해서 강간범들은 모조리 자지를 잘라 버리도록 해야 한다.  자지가 없으면 강간도 못하겠지.  내 생각엔 이게 재발을 막는 유일한 방법이다.

이런 성차별적이고 남성우월주의적인 나라에서 여자는 한낱 성적인 대상으로밖에 취급되지 않는다.  그리고 이러한 사회는 낙태에 대한 필요는 더욱 늘릴 수 밖에 없다. 우리는 우리의 문화와 일반적인 인식을 바꿔야만 한다. 우리가 강간 피해자들을 비난하는데 너무 익숙한데, 이건 너무 억울하다.  니가 씨발 야하게 입었잖아.  너가 취했잖아.  이 썅 누가 밤늦게 다니래 등등.  사람들은 이게 말도 안된다는 걸 알아야 한다.  여자를 포함해서 모든 사람들은 자기가 입고 싶은 대로 입고 다녀도 안전해야 한다.  여자를 포함해 모든 사람들은 아무리 술에 취해 있어도 안전해야 한다.  여자를 포함해 모든 사람들은 어떤 시간이던지 안전해야 한다.

한번 당신이 테슬라를 새로 샀다고 생각해 보자.  그 섹시하고 엄청난 전기차인 테슬라 말이다.  그런데 다른 차가 있어서 일단 차고에 넣지 못하고 집앞에 주차를 시켰는데 차를 도둑맞았다.  그래서 경찰에 신고했는데, 경찰이 한다는 소리가 “뭐요? 집앞에 뒀다고요? 뭐 씨발 그냥 훔쳐가 달라고 도둑한데 애원을 했네. 이건 전적으로 아저씨 잘못이에요. 아 일단 백프로 본인 과실이니까 저희 경찰들은 아무 것도 할 수가 없네요.  이거 미친놈 아냐? 테슬라를 집앞에 둬? 븅신.”  이게 바로 강간 피해자를 비난 하는 것과 동일한 논리다.  만일 어떤 여성이 강간을 당한다면, 그건 그 여성의 잘못이 아니다.  그건 일단 강간범의 잘못이고, 우리–이 사회의 개개인 구성원–모두의 책임인 것이다.

Blog at WordPress.com.